발이 우리 몸에서 차지하는 면적은 약 2%에 불과하다.


하지만 수많은 신경과 혈관조직 등이 분포해 있어 예로부터 인체의 축소판, 제2의 심장으로 불리고 있다. 단순히 걷는 행위를 넘어 신체를 그리고 건강을 바로 세우는 바탕이 되는 셈.


최근 몇 년 사이 발병 연령이 젊은 층으로까지 급격히 넓어진 무지외반증의 위험 그리고 예방법에 대해 알아보자. 



후천적 요인으로

급증하는 무지외반증


우리 몸 가장 아랫부분에 위치하고 있는 발은 신체 무게 98%를 지탱하고 있다. 하지만 상대적으로 관리가 소홀하기 십상. 발이 보내는 이상 신호를 모른 채 방치하다가는 심각한 문제로 이어질 수 있다.





대표적인 것이 최근 급격하게 발병 증가를 보이는 무지외반증이다. 


무지외반증이란 선천적 혹은 후천적 요인으로 엄지발가락 뼈가 바깥 혹은 발등 쪽으로 휘어 변형된 상태를 말하는 것으로, 통증을 동반한다.


과거에는 긴 엄지발가락, 유연한 관절, 평발, 넓은 발 볼 등 선천적 요인이 원인이 되어 병원을 찾는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또한 50대 이상이 약 80~90%를 차지해 중년의 질병으로 여겨졌다.



하지만 요즘은 10~40대 젊은 층에서의 발병이 급증하고 있는데, 이는 볼이 좁거나 지나치게 높은 굽 등 발을 피곤하게 하는 신발 혹은 잘못된 보행습관으로 인한 후천적 요인이 가장 큰 부분을 차지한다.


남성보다 여성에게서 5배 이상 많이 발생하며 일명 ‘하이힐 병’이라고 불리는 것도 그런 이유다.  


서서히 진행돼

척추 건강까지 위협


무지외반증은 서서히 진행되는 것이 특징이다. 초반에는 무지외반의 각도가 20도 이하로 외관상 변화가 심하지 않으며 발볼이 좁은 신발을 신을 때 엄지발가락 관절의 통증 혹은 발이 피곤함을 느끼는 정도다.


하지만 꽉 끼는 신발을 신지 않은 상태에서도 가끔 통증이 느껴지고 엄지발가락 관절부위가 눈에 띄게 동그란 모양으로 부풀어 올랐다면 증상이 악화된 것으로 볼 수 있다.



만약 여기서 더 진행될 경우 발바닥에 두꺼운 굳은살이 생기고 두 번째, 세 번째 발가락까지 변형이 일어나며 관절 부위가 심하게 꺾임으로써 편안한 신발을 신더라도 걸을 때 통증이 느껴진다.


심각하게는 엄지발가락이 두 번째 발가락 밑으로 겹쳐져 들어가거나 관절이 탈구되기도 한다. 


때문에 상태가 심각해지기 전에 적절한 치료를 하지 않으면 발의 통증은 물론 심각한 합병증까지 불러올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발가락 전체가 변형되게 되면 자세가 삐뚤어지고 올바른 걷기가 어려워져 무릎, 고관절, 척추건강까지 무너뜨리게 되는 것. 외형적인 변형만으로는 정확한 진단이 어려울 수 있으므로 증상이 의심된다면 전문의를 찾아 빠른 교정 혹은 치료를 받는 것이 안전하다.


편안한 신발 착용과

발마사지가 도움


후천적 요인이 늘어나고 있는 만큼 무지외반증을 예방하기 위해 평소 생활 속 습관을 바로잡는 것이 중요하다.



자신의 발 길이와 볼에 잘 맞고 편안한 신발을 신는 것이 기본으로, 너무 딱딱한 소재보다는 발을 부드럽게 감싸는 소재가, 바닥은 적당한 쿠션감이 있는 것이 좋다.


신발을 선택할 때는 엄지발가락과 구두 사이에 약 1㎝의 공간이 있는 것이 적당하며, 오래 신어 지나치게 낡은 신발은 탄력이 떨어져 발에 무리를 줄 수 있으니 참고하자.


또한 발볼이 좁아 발가락을 압박하거나 굽이 너무 높은 신발은 가능하면 신지 않도록 한다. 간혹 신게 될 경우 너무 오랫동안 착용하는 것은 주의하고 집에 돌아온 후에는 발의 피로를 충분히 풀어주도록 한다.


발마시지, 족욕, 엄지발가락을 벌리는 스트레칭, 발가락으로 수건 등을 집는 동작 등이 도움이 된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여성의 패션을 완성한다는 구두. 그러나 감당해야 할 불편함도 만만치 않다.  하이힐을 15년 정도 신은 이주연 씨는 최근에 엄지발가락 뿌리 부분에 약간의 통증이 느껴졌다.  발가락 여기저기 딱딱한 굳은살이 볼록 튀어나왔다. 일명 무지외반증.

 엄지발가락이 새끼발가락 쪽으로 휜 상태이다. 무지외반증이 악화되는 것을 어떻게 막을 수 있는지, 예방하는 방법은 없는지 궁금하여 전문가의 도움을 받기로 했다.

 

 

 

 

  엄지발가락 뿌리 부분이 튀어나와 아파요 

 

 서른 다섯의 이주연 씨는 무지외반증 초기 증상으로 일상생활에서 불편함을 겪고 있다.

 15년을 넘게 굽이 높고 앞 볼이 좁은 구두를 신어 온 것이 주원인이다. 

 다른 여성들처럼 9cm의 하이힐을 신은 것도 아니고 5cm 정도 높이의 구두를 신어왔는데도 말이다.

 


 “주연 씨는 아직 증상이 심하지 않아서 편안한 신발만 신어도 고통을 줄일 수 있어요.  무지외반증으로 병원을 찾는 환자가 늘어나고 있는데 대부분, 수술 없이 편안한 신발을 신는 것만으로 불편함을 없앨 수 있습니다.

 무지외반증을 완치할 수는 없지만, 고통을 줄이거나 더 악화되는 것을 막을 수 있지요. 무리하게 수술을 권하지 않는 편입니다.”
 이우천 교수(서울백병원 족부센터장)는 주연 씨의 발을 보고 수술할 정도는 아니라고 한다.

 

 

 

  엄지발가락 아플 때 조심해야 악화되지 않는다

 

 무지외반증은 엄지발가락 뿌리부분이 튀어나와 신발과 닿으면 통증을 느낀다.

 엄지발가락이 점점 더 많이 휘면 엄지발가락의 기능을 상실하고 두 번째, 세번째 발가락에 힘을 주다 보면 발가락과 발허리뼈(발등뼈)를 잇는 관절이 붓고 바닥에도 굳은살이 생기고 통증을 느끼게 된다.

 

 엄지발가락만 아픈 정도의 초기 증상은 편안한 신발만 신어도 통증이 사라진다.
 하지만, 둘째발가락이 아프기 시작하면 편안한 신발을 신더라도 통증이 있다.  둘째발가락 뿌리부분의 발가락과 발허리뼈(발등뼈) 관절에 불편함이 나타나면 수술을 하는 것이 좋다고 이우천 교수는 말한다.

 

 수술은 엄지발가락만 반듯하게 하거나 튀어나오는 부분만 깎아주는 것이 아니라 발가락을 지탱해주는 허리뼈를 끊어서 이동시키고 인대도 늘여주는 수술이다.

 

 무지외반증을 앓는 여성들이 갈수록 늘어나고 있다.

 2005년과 비교해 2009년에는77% 증가했다. 2005년2만4천명에서2009년4만4천명으로급증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보험정책연구원이 최근 5년간(2005~2009년) 건강보험 진료비 지급자료를 분석한 결과다. 

 특히, 40~60대 여성과 대도시지역에 사는 사람들의 증가율이 두드러지게 나타난다고 조사되었다.

 

 

  하이힐은 왜 발건강을 해칠까?

 

 스타일을 완성하는 하이힐의 유혹은 뿌리칠수 없을 만큼 여성들에게는 중요한 패션 아이템이다.

 패션에는 빠질 수 없는 필수 소품이지만 발 건강에는 도움이 되지 않는다.

 

 사람이 걸을 때 보통 몸무게의 25%를 더한 무게가 발에 전달된다.

 일반적으로 발뒤꿈치에는 50%, 엄지발가락 15%, 나머지 네 발가락이 35%의 무게를 받는다.

 

 굽이 높은 신발은 무게가 분산되지 않고 하중이 앞으로만 쏠린다.

 앞으로만 쏠리는 하중을 버티려고 엄지발가락을 지탱해주는제1발 허리뼈가 발 안쪽으로 휘어지고 엄지발가락은 발 바깥쪽으로 휘어지게 된다. 무지외반증 대부분은 후천적이지 만 선천적인 요인으로 발생하는 예도 있다

 

 

 

  무지외반증, 무릎과 허리통증으로 이어져

 

 무지외반증은 다른 질병처럼 발만 불편한 것에서 머무르지 않고 몸 전체 건강을 흐트러뜨린다.

 

“ 걸을때 뒤꿈치부터 시작하여 엄지발가락에 힘을 주면서 땅을 차고 나가야 하는데 엄지발가락에 힘을 줄 수 없어 정상적인 걸음걸이로 걷지 못하게 되죠.   이렇게 되면 발의 중심이 뒤쪽으로 치우치게될것이고 엄지발가락의 기능 중 일부를 나머지 발가락이 담당하게 되어 무릎이나 허리 통증을 유발할 가능성이 큽니다.”

이우천 교수는 무지외반증은 몸 전체의 균형을 깨뜨릴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렇다면 무지외반증을 예방하는 방법은 없을까?

 ○ 발이 편안한 신발을 신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굽이 높고 앞이 뾰족한 신발을 피하는 것이 좋다.
 ○ 발가락이 꺾어지는 부위와 신발이 꺾어지는 부위가 일치하는 것도 중요하다.
 ○ 아킬레스건을 스트레칭하면 엄지발가락의 변형이 악화되는 것을 방지하는 효과가 있다.
 ○ 발가락 벌리는 운동을 통해 발가락 근육에 힘을 길러 더는 진행되지 않도록 한다. 무지외반증이 심한 사람은 발가락이
     벌려
지지 않는다.
 ○ 엄지발가락 뿌리부분에 튀어나온 뼈 위에 통증이 있는 경우가 많은데 이 부분에 쿠션을 대어서 덜 눌리도록 하는 것도
     통증을 
완화하는 방법이다.
 ○ 변형이 심하고 편안한 신발을 신어도 통증을 느낀다면 수술을 하는 것이 좋다.

 

 

 

 

 

 

 

 

 

 

 

 

Tip1. 신발 닳는 모양으로 알아보는 나의 발

 ① 신발의 앞바닥이 많이 닳는 경우 : 아킬레스건이 짧아져서 발 앞부분에 힘이 쏠린다.
 ② 뒤꿈치 바닥 안쪽이 많이 닳고 신발 뒤축이 찌그러진 경우 : 평발이어서 뒤꿈치가 밖으로 돌아간 상태.
 ③ 뒤꿈치 바닥 바깥쪽이 심하게 닳는 경우 : 걸을 때 가장 먼저 뒤꿈치 바깥쪽이 바닥에 닿기 때문에 뒤꿈
치 바깥쪽이     
     다른
 
곳보다 먼저 닳는 경우는 정상이다. 하지만 지나치게 많이 닳으면 뒤꿈치가  안으로 돌아간 오목발일 가능성이 
     높다.


Tip2. 발이 좋아하는 신발 고르는 법

 ① 신발 뒤꿈치 굽이 2.5cm가 넘지 않는 것이 좋으나 불가피한 경우에는 5cm를 넘지 않도록 한다.
 ② 신발 앞이 좁아서 앞볼이 눌리지 않도록 앞볼이 넉넉한 신발을 고른다.
 ③ 양발의 크기가 다를 수도 있으므로 양발을 측정하여 큰 발에 맞는 신발을 고른다.
 ④ 발이 가장 커지는 저녁때 신발을 고르는 것이 좋다.
 ⑤ 신발을 신고 선 상태에서 가장 긴 발가락보다 1.3cm 정도 더 큰 신발을 선택한다.
 ⑥ 앞부분은 잘 맞지만, 뒤꿈치가 너무 헐렁하지 않은지 살펴보아야 한다.
 ⑦ 신발을 살 때 신발을 신고 매장을 여러 번 걸어보면서 편안한지 확인한다.
   

 

 

도움말 / 이우천 교수 인제대학교 서울백병원 족부센터장

 

 

 

 

 

 

 

 

 

 

 

 로그인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847
Today1,326
Total1,805,633

달력

 « |  » 2019.4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