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으로 섭취한 음식물은 식도를 거쳐 위에서 소화가 이루어진다. 하지만 소화기관에 문제가 생기면 갑작스럽게 신물이 올라오고 구토나 트림이 잦아지며 속 쓰림이 생기는 경우가 있다. 바로 역류성 식도염이다.

 

 

 

 

 

 

 

 

 

 

[ 소화되어야 할 내용물이 역류하는 역류성 식도염 증상 ]

 

역류성 식도염은 이름 그대로 위의 내용물이 식도로 올라오는 증상이다. 이로 인해 식도 점막에 손상이 일어나는 것은 물론, 음식이나 침을 삼킬 때 이물감 혹은 통증이 동반되기도 한다. 특히 눕거나 엎드린 자세에서는 복압이 높아지면서 정도가 심해진다. 한 가지 기억할 점은 증상이 생기는 범위가 꽤 넓다는 것이다.

 

목, 가슴은 물론 코까지, 위산이 닿는 곳 모두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때문에 속 쓰림이나 이물감 같은 일반적인 증상 외에 만성적인 기침, 찌르는 듯한 느낌 등이 들 때도 역류성 식도염을 의심해보아야 하며, 전문의에게 진단을 받는 것이 안전하다.

 

 

 

 

 

 

 

 

 

 

 

 

 

 

[ 역류성 식도염 원인, 무엇보다 올바른 식생활과 생활 습관이 중요 ]

 

역류성 식도염이 발생하는 원인은 여러 가지인데, 우선은 위와 식도의 경계 부분에 있는 하부 식도 괄약근의 기능이 떨어진 경우다. 이름 그대로 위의 내용물이 식도로 다시 넘어가지 못하도록 경로를 조이는 역할을 하는 것이 바로 하부 식도 괄약근인 까닭. 또한 위산의 과다 분비, 임신, 비만 등 다양한 요인으로 위압이 지나치게 높아졌을 때도 역류가 발생할 수 있다.

 

이 같은 역류성 식도염은 위산분비 억제제, 진경제, 위장관 운동 촉진제 등의 약물로 치료가 이루어진다. 하지만 치료에 앞서 잘못된 식사와 생활 습관을 바로잡는 것이 우선이다. 특히 흐트러진 식생활 습관을 지속할 경우, 치료가 어려운 것은 물론 재발할 가능성이 높아져 주의가 필요하다.

 

 

 

 

 

 

 

 

 

 

 

 

 

 

 

[ 역류성 식도염 치료를 위해서 식사는 천천히, 과식은 멀리할 것 ]

 

습관적으로 급하게 밥을 먹거나 과식하는 습관은 위에 큰 부담을 준다. 또한 위를 팽창시켜 역류성 식도염을 악화시킬 위험이 있다.

 

그 때문에 식사는 여유를 갖고 천천히, 충분히 씹으면서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또한 원활한 소화를 위해 물은 식사 중간보다는 식사 1시간 전후에 마시기를 권장한다.

 

 

 

 

 

 

 

 

 

 

 

 

 

 

 

먹는 음식을 택할 때도 주의가 필요하다. 탄산음료, 마늘이나 양파 등은 체내에서 가스를 많이 발생시키므로 가급적 피할 것.

 

오렌지, 레몬 등 신맛이 강한 과일은 염증 부위를 자극할 수 있으며, 너무 뜨거운 국물도 식도 점막에 상처를 낼 수 있다. 또한 알코올은 식도 점막을 손상시키는 것은 물론 하부 식도 괄약근의 압력을 떨어뜨리므로 멀리하는 것이 안전하다.

 

 

 

 

 

 

 

 

 

 

 

 

 

생활 습관도 중요하다. 높아진 복압은 역류성 식도염을 유발할 수 있다. 따라서 배가 꽉 조이는 옷은 입지 말아야 하며, 적정 체중을 유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식후에 바로 눕거나 격렬한 운동을 하는 행위도 피해야 한다. 만약 역류성 식도염 증상이 밤에 주로 나타난다면 목과 머리를 약간 높인 상태로 잠을 자는 것이 도움을 줄 수 있다.

 

 

 

 

프리랜서 정은주 기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다국적제약사 글락소스미스클라인(GSK)의 제품명 잔탁으로 잘 알려진 라니티딘성분 의약품들에 대한 제조와 판매, 처방이 지난달 중지됐다. 라니티딘을 원료로 사용한 국내 유통 완제의약품 총 269개 품목이 모두 대상이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큰 문제 없이 복용했던 약이 갑작스럽게 판매 중지되면서 환자들은 적잖은 혼란을 겪어야 했다. 판매 중지 한 달을 앞둔 시점에서 라니티딘과 관련해 꼭 알아둬야 할 내용들을 다시 한번 정리했다.

 


라니티딘은 위산과다와 속쓰림, 위궤양, 역류성식도염 등을 치료하는 약에 들어있는 주요 성분이다. 지난달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라니티딘 성분 의약품에서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가 인체 발암추정물질로 지정한 NDMA(N-니트로소디메틸아민)가 미량 검출됐다고 발표한 뒤 한국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국내로 수입되거나 국내에서 제조돼 유통 중인 라니티딘 원료의약품을 수거해 검사했다. 원료의약품은 완제의약품을 제조하는 원료로 쓰인다.


식약처 검사 결과 국내에서 유통된 라니티딘 원료의약품 7종에서 NDMA가 관리 기준을 초과해 검출됐다. 이에 식약처는 이를 사용한 완제의약품 269개 품목(133개사)을 모두 제조·수입·판매 중지 또는 회수하고 처방을 제한하도록 했다. 완제의약품 중 전문의약품은 176(113개사), 일반의약품은 93개 품목(72개사)이다.


전문의약품으로는 잔탁(GSK)과 큐란(일동제약), 란틴(명인제약) 등이 있고, 일반의약품으로는 겔포스디엑스(보령제약)과 알비스(대웅제약), 잔티딘(동화약품) 등이 해당한다



전문가들은 라니티딘에 포함돼 있는 아질산염과 디메틸아민 성분이 시간이 지나며 자체적으로 분해되거나 결합해 NDMA가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제조과정 중에 아질산염이 들어가 NDMA가 생성됐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것이다. 의약품의 생산 시기나 보관 환경 등에 따라서 NDMA 검출량이 다르게 나타나는 것도 이처럼 비의도적으로 생성된 불순물이기 때문이라고 식약처는 설명했다.


식약처와 전문가들에 따르면 라니티딘이 들어 있는 의약품을 한달 반 정도까지 단기간 복용한 환자들의 경우엔 위해성이 크지 않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라니티딘 의약품이 가장 많이 처방된 질환은 역류성식도염과 위염, 소화불량 같은 위장질환이다. 이들의 경우 처방 기간은 연간 6주 이하의 단기가 많은 것으로 심평원은 추정하고 있다



처방 제한 대상이 된 라니티딘 의약품을 복용 중인 국내 환자는 현재 총 144만 명으로 집계됐다. 해당 의약품을 처방한 국내 의료기관은 24,301, 조제 약국은 19,980곳이다. 판매 중지 대상 의약품을 처방 받은 환자들은 해당 의료기관을 방문해 라니티딘 성분 포함 여부와 다른 치료제 추가 복용 필요성 등을 의료진과 상담할 필요가 있다.


자신이 어떤 약을 복용했는지 확실하지 않다면 조제약 봉투에 적혀 있는 안내문에서 확인할 수 있다. 봉투가 없다면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홈페이지의 내가 먹은 약 한눈에서비스에 접속하거나 의료기관에서 처방전을 다시 발급받아 확인하면 된다



(도움: 식품의약품안전처)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764
Today174
Total2,999,838

달력

 « |  » 2021.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