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체 근육의 중요성이 입소문을 타고 퍼지면서 등산을 가거나 스쿼트를 하는 사람이 늘고 있다. 특히 나이가 들수록 낙상의 위험이 커지고, 우리 몸에서 근육이 가장 많은 것으로 알려진 허벅지 근육을 단련하기 위해서라도 하체 운동은 중요하다.

 

다만 오랜 기간 무리한 자세로 무릎에 무리가 가게 되면 반월상 연골판이 손상될 수 있으니 주의가 필요하다.

 

 

 

 

반월상 연골이 파열되면 우리 몸에 나타나는 증상

 

대퇴골과 경골 사이에 위치한 반월상 연골

반월상 연골은 대퇴골과 경골 사이에 위치한 연골이다. 반달 모양으로 생겼고, 사람마다 총 2개의 반월상 연골을 가지고 있다.

 

관절 사이에서 연골을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 이 연골이 손상되는 것을 의료계에선 반월상 연골 파열이라고 일컫는다.

 

 

 

 

반월상 연골 파열의 증상과 특징

반월상 연골이 파열되면 가장 먼저 무릎 통증이 발생한다. 특히 뼈와 뼈 사이가 부딪치는 느낌이 든다.

 

무릎을 구부렸다 펼 경우 뚝뚝하는 소리가 들리기도 한다. 무릎에 힘이 빠지거나 무릎 부분이 붓고 뻣뻣해지는 경우도 있다.

 

 

 

 

반월상 연골 파열이 발생하는 원인은?

 

스쿼트나 등산 등 장기적으로 연골에 무리를 줄 수 있는 운동은 조심!

질환의 원인은 다양하다. 2030 세대의 경우 무리한 스포츠 활동으로 비롯된 경우가 많다. 다만 중장년층, 노년층은 무리한 활동 없이도 퇴행성 변화만으로 파열이 발생할 수 있다.

 

위에서 언급한 스쿼트나 등산도 장기적으로는 연골에 무리를 줄 수 있으므로 조심해야 한다. 특히 스쿼트를 할 때는 올바른 자세가 중요하다. 엉덩이가 무릎보다 아래로 내려가지 않도록 하고 허리를 과도하게 숙이거나 젖히지 말아야 한다.

 

 

 

 

자칫하면 무릎 수술까지 할 수도 있는 반월상 연골 파열

한번 손상된 연골은 재생되지 않는다. 또 반월상 연골파열은 십자인대 손상을 동반하는 경우가 잦으므로 자칫하면 무릎 수술이 필요한 지경까지 이를 수 있다.

 

반월상 연골 파열을 방치하면 퇴행성 관절염으로 변질할 가능성도 높아진다. 그러니 무릎 통증이 있다면 곧바로 병원을 찾아 검사를 받아야 한다.

 

 

 

 

반월상 연골 파열, 이렇게 검사하고, 치료하세요!

 

반월상 연골 파열의 주요 검사 방법 중 하나인 맥머레이 검사

반월상 연골 파열의 주요 검사 방법 중 하나는 맥머레이 검사다. 우선 의사가 환자의 무릎을 안쪽으로 돌린 다음 바깥쪽으로 돌림과 동시에 구부리고 펴서 파열이 의심되는 반월상 연골에 자극을 준다.

 

만약 파열된 환자의 경우 통증을 느끼게 된다. 이후 엑스레이 검사와 MRI를 거쳐 파열 여부를 확실하게 판단하게 된다.

 

 

 

 

크기와 모양, 위치에 따라 달라지는 연골 파열

연골 파열은 파열의 크기와 모양, 위치에 따라 달라지게 된다. 연골 바깥쪽 부분에 문제가 있다면 관절 내시경을 통해 봉합술을 진행한다. 반면 안쪽 부분이 손상됐다면 혈액 공급에 무리가 가기 때문에 절제술을 쓴다.

 

연골의 파열 정도가 작고, 바깥쪽을 중심으로 운동이 아닌 나이가 들어 자연스럽게 손상이 왔을 경우에는 수술이 아닌 약물치료로 대체하는 경우가 많다.

 

 

 

 

반월상 연골 파열, 이렇게 재활 운동하세요!

반월상 연골 파열 시 재활을 위해서 운동화를 착용하고 평지 걷기

반월상 연골 파열 시 재활을 위한 운동법은 우선 평지 걷기가 있다. 체중 감량과 근력 향상에 도움이 된다.

 

다만 경사진 곳은 피하고 편안한 운동화를 착용하자. 또 몸무게를 감량하는 것이 좋다. 계단을 자주 오르내리는 것은 꼭 피해야 한다.

 

 

 

국민일보 박세환 기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쁘띠성형’의 새로운 강자 필러가 무서운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감쪽같이’ 예뻐질 수 있는 수단으로 절대 강자에 군림했던 보톡스가 필러의 급성장으로 주춤해졌다. 보톡스에 비해 상대적으로 효과가 빨리 나타나는 데다 지속되는 기간도 긴 경우가 있어 남녀노소를 막론하고 필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추세다. 국내 제약회사들에게도 필러는 효자 제품이다. 

 

이를 바라보는 시각이 그러나 긍정적이지만은 않다. 점점 커져만 가는 성형 시장 때문에 성형이 일상화하는 것 아니냐는 비판과, 조건이나 부작용 등을 정확히 모른 채 시술을 원하는 소비자가 늘고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파라핀부터 고분자 물질까지

 

필러는 깊게 팬 주름이나 푹 꺼진 부위 등에 피부와 비슷한 성분을 넣어 볼륨감을 만들어주는 주사제다. 요즘 나오는 필러 제품들의 성분은 히알루론산이 대부분이며, 칼슘이나 의료용 고분자 물질로 이뤄진 것도 있다. 1900년대에는 파라핀, 1940년대에는 실리콘으로 만든 필러가 나왔으나, 안전성 문제로 모두 사용이 중지됐다. 1980년대 이후 들어 등장한 콜라겐 필러가 보통 1세대 필러로 불린다. 그러나 콜라겐 필러 역시 대부분 동물의 추출물로 만들기 때문에 안전성 논란이 계속됐다.

 

이에 인공눈물로 쓰이면서 관절액, 연골, 피부 등에 실제로 존재하는 물질이기도 한 히알루론산이 필러의 주성분으로 자리잡기 시작했다. 진피층에 들어가면 피부를 약간 부풀게 만들고 보습과 탄력을 유지하게 해주며 콜라겐이 세포 사이에서 활발하게 움직일 수 있도록 돕는다고 알려져 있다. 시술 후 짧으면 6개월, 길게는 1년까지 이런 효과가 유지되다 그 뒤에는 인체에 흡수된다.

 

이후엔 칼슘 필러가 등장했다. 뼈를 이루는 칼슘과 미네랄이 주성분이다. PCL 같은 의료용 고분자 물질을 주성분으로 한 필러도 나왔다. 이들 제품은 길게는 2년 이상 효과가 지속되고, 시술 후 피부의 지지력을 높여주고 손상을 회복시켜주는 콜라겐 생성이 촉진돼 모양 변화가 적다는 점이 장점으로 꼽힌다. 역시 일정 기간이 지나면 체내에서 분해되거나 흡수된다.

 

  

채워주기와 펴주기

 

필러 시술은 주로 얼굴에서 부분적으로 꺼진 부위나 볼륨이 더 필요한 부위를 중심으로 이뤄진다. 이름 그대로 ‘채워주는’ 기능이 크다는 얘기다. 물론 이 외의 부위에도 다양하게 활용된다. 팔자주름뿐 아니라 이마와 미간 주름을 펴 동안을 만들어주는 건 기본, 코를 높이거나 콧등 모양 조절까지 가능하다. 오동통한 턱선에 필러를 맞으면 동그랬던 얼굴이 갸름해 보인다.

 

필러의 주요 기능이 ‘채워주기’라면 보톡스는 ‘펴주기’다. 스스로 조절할 수 없는 근육이 잘 사용되지 못하도록 억제하는 것이다. 특히 주름 개선에 많이 쓰인다. 예를 들어 평소 자주 미간을 찌푸리거나 입 주변을 긴장시키는 건 그 부위의 특정한 근육을 과도하게 사용한다는 의미다. 이런 습관이 있는 사람은 그 부위에만 유독 굵은 주름이 생기기 쉽다. 이때 보톡스를 주사해 인상을 쓰는 근육을 사용하지 못하도록 하면 습관이 개선되면서 주름이 잘 안 보이게 된다. 굳은 표정을 자주 짓거나 입꼬리가 처져서 고집스러운 인상을 주는 경우에도 보톡스 주사로 근육을 위축시켜주면 인상을 좀더 부드럽게 만들 수 있다.

 

보톡스는 클로스트리디움 보툴리눔이라는 세균이 분비하는 독소를 이용해 만든 물질로 신경을 차단에 근육을 마비시키거나 위축되게 만든다. 미용 외에도 눈 근육 떨림, 만성 편두통, 다한증 등 다양한 증상에 쓰이기도 한다.

 

  

과도한 시술 경계해야

 

2011년 430억원 규모에 머물던 국내 필러 시장은 지난해 700억원대로 성장했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수입산 필러가 국내 시장을 장악했지만, 2011년 이후 올해까지 국산 필러 제품 10개가 쏟아져 나오면서 낮은 가격으로 국내 시장의 40% 가까이를 점유했다. 2009년 500억원대를 넘어선 국내 보톡스 시장 규모는 지난해 750억원대까지 성장한 것으로 추정된다. 올해 필러 시장 규모가 보톡스를 추월할 지 여부도 업계로선 관심사다.

 

국내 필러 시장 급성장을 이끈 주요 요인은 제약업계의 위기 의식이다. 약가 인하와 리베이트 처벌 강화 등 정부의 강경책에 맞닥뜨린 국내 제약사들이 자구책의 하나로 제품 다각화를 모색한 것이다. 국내법상 의료기기로 분류되는 필러는 보통 의약품에 비해 개발이나 수입, 허가 절차 등이 덜 까다롭다. 시간과 비용을 적게 들이고 안정적인 수익원을 확보할 수 있는 방안으로 많은 제약사가 필러를 선택했다.

 

최근 그림자 의사(셰도우 닥터)와 부작용 등 성형수술과 관련된 부정적인 사건이 잇따르면서 수술보다 상대적으로 안전한 시술에 소비자들의 관심이 쏠리게 된 것도 필러 시장 확대의 또 다른 요인이다. 피부 절개나 출혈 없이 주사처럼 간단한 방법으로 티 나지 않게 외모를 바꾼다는 의미의 ‘쁘띠성형’이란 신조어까지 생겼다.

 

필러와 보톡스로 대표되는 쁘띠성형의 가장 큰 위험성은 과도한 시술이다. 한번 효과를 보면 다시 맞고 싶어지는 탓에 의존성이 높다는 얘기다. 한번 맞은 부위에 무리하게 반복해서 맞으면 피부가 되레 울퉁불퉁해지는 등 후유증이 나타날 가능성이 있다. 시술 시기나 간격, 횟수, 용량 등을 성분에 따라 적절히 조절해야 한다. 또 필러든 보톡스든 반드시 경험이나 해부학 지식이 충분한 의료인에게 시술 받아야 한다. 얼굴에는 혈관과 신경이 복잡하게 얽혀 있기 때문에 주사바늘을 잘못 찌르면 자칫 피부 괴사 등의 부작용 위험이 있다.

 

대부분의 쁘띠성형이 건강보험이 적용되지 않는 비급여 진료다 보니 사실 시술 비용은 병원이 부르는 게 값이다. 환자가 줄어 울상이던 개원가 성형외과나 피부과가 쁘띠성형 환자 모으기에 경쟁적으로 나서면서 불필요하게 시술을 권유하거나 지나친 가격을 제시하는 경우도 문제라는 지적이다.

 

글 / 한국일보 산업부 임소형기자
(도움말: 반재상 바노바기성형외과 원장, JW중외제약, LG생명과학)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730
Today71
Total3,046,170

달력

 « |  » 2021.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