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비전'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04.01 희망이 있는 삶 … 꿈은 접지마라

 

 

 

세대차이는 영원한 화두다. 소크라테스도, 공자도 젊은이의 버릇없음을 한탄했다. 반면 젊은이에게 기성세대는 언제나 구닥다리다. 세대차이는 앞으로 더 벌어질 것이다. 자고나면 달라지는 IT(정보기술)가 세상을 무서운 속도로 바꿔놓는다. 변화의 속도가 빠르면 세대 간 격차는 더 벌어지는 법이다.

 

기성세대는 젊은이들이 아주 이기적이라고 꼬집는다. 물론 이건 기성세대의 ‘전통적 편견’일 수 있다. 젊은이가 노년을 구닥다리로 여기는 것 또한 마찬가지다. 내가 다니는 신문사에 2년차 직원이 있다. 한참 후배지만 아주 성실하고, 부지런하다. 누가 시키지 않아도 모든 일에 ‘할 일 그 이상’을 한다. 회사를 아끼는 마음도 거의 ‘임원급’이다. 그는 ‘젊은층=나태’이라는 기성세대의 편견을 깬다.

 

 

 

 베푸는 사람이 행복하다

 

얼마전, 그가 뭔가에 크게 감동을 받은 모양새다. 나이 들면 궁금증을 못 참는 법. 이유를 물었더니, 종이 한장을 살짝 건내준다. 그가 몇 년째 월드비전을 통해 후원하고 있는, 한 보스니아 꼬마가 보내온 감사편지다. 아직 7살이니 편지 내용이야 별다를 게 있겠는가. ‘너무 고맙고, 나는 달리기를 좋아하고, 나에게 도움을 주는 분이 누군지 정말 궁금하고, 그곳의 날씨가 어떤지도 알고 싶고….’ 순간 코끝이 찡하다. 수시로 고상한척 고개를 드는 속물근성이 그 순간 움찔한다. 

 

꼬마의 감사편지에 ‘희망’이라는 두 글자가 겹쳐온다. 낯선 땅, 척박한 삶의 꼬마 가슴에 심어준 한알의 희망, 나 또한 이기적이라는 고정관념에서 자유롭지 못한 젊은세대가 툭 던져준 또 하나의 희망….그런 희망이 내 마음에 따스히 전해진다. 감사란 것이 묘하다. 나의 따스한 마음을 상대가 감사히 받아주면  그 마음에 내가 다시 감사한다. 그게 바로 베품과 감사의 힘이다. 7살 짜리 소년의 감사가 후배에겐 큰 감동이 된 것이다. 그러니 살면서 남에게 베푸는 것은 스스로 감사함을 키우는 것이다. 베푸는 사람이 행복한 이유다.

 

 

 

 "삶이 있는 한 희망은 있다"

 

세상엔 희망의 찬가가 넘친다. 키케로는 ‘삶이 있는 한 희망은 있다’고 했다. 말을 바꾸면 희망이 없으면 진정한 의미의 삶도 없다는 뜻으로 읽힌다. 토머스 풀러는 ‘큰 희망이 큰 사람을 만든다’고 했다. ‘젊음이여 야망을 품어라’(Boys, Be Ambitious!)를 뒷받침하는 명언이다. 리처드 브리크너는 ‘희망은 절대 당신을 버리지 않는다. 당신이 희망을 버릴 뿐’이라고 했다. 셰익스피어는 ‘궁핍한 사람에게 필요한 약은 오직 희망이며 부유한 사람에게 필요한 약은 오직 근면’이라고 했다. 힐링의 시대에 물(?) 만난 멘토들 역시 ‘다 놓쳐도 희망만은 잡고 있으라’고 목청을 높인다.

 

희망은 삶의 좌표이자 에너지다. 희망은 태양 같은 것이다. 때때로 먹구름이 얼굴을 가리고 비가 심술을 부려도 굴하지 않고 세상을 비추고, 세상에 에너지를 준다. 태양이 우주존재의 근원인 이유다. 희망이란 것이 때로는 태산만큼 크고, 때로는 먼지만큼이나 작다. 습기 한점 없는 바위 위에 덜렁 던져진 씨앗에겐 물방울 하나, 흙부스러기 몇 점이 희망이다. 세상은 큰 꿈을 꾸라고 외친다. 하지만 삶이란 게 그리 녹록지 않다. 태산만한 희망도 척박한 현실 앞에 서면 몸집이 한없이 작아진다.

 

 

 

 종이는 접어도 꿈은 접지마라

 

그래도 삶은 꿈을 꿔야하고, 희망을 품어야 한다. 그 사이즈가 얼마인지는 그리 중요하지 않다. 각자의 삶에 맞으면, 그게 바로 ‘제격’이다. 부처는 ‘인간은 천인(天人)을 부러워하지만 천인은 인간으로 태어나기를 열망한다’고 했다. 인간은 신들도 질투할 만큼 대단한 존재다. 당신이란 가치도 항상 당신이 생각하는 그 이상이다. 삶은 수시로 삐걱댄다. 좌절이 인생의 발목을 잡아댕기고, 실패가 삶을 벼랑으로도 몰아간다. 하지만 희망을 버리지 않으면 인생의 몇 챕터는 아직 남아있는 것이다.  

 

꿈도, 희망도 인생처럼 나이를 먹는다. 세월이 흐르면서 조금씩 덩치가 작아진다. 세상을 더 살아본 사람들이 젊은 시절에 큰 꿈을 꾸라고 충고하는 이유다. 그건 어쩌면 삶의 순리다. 하지만 나이에 비해 꿈이 훨씬 겉늙어버리는 건 곤란하다. 그러니 가끔 꿈과 희망의 주름살을 체크해봐야 한다. 필요하면 보톡스 두어방 쯤 못 놓아줄 이유도 없다. 원래 희망은 씨앗만 뿌린다고 자라지 않는다. 물도 주고, 영양분도 공급해야 한다. 무엇보다 실천이라는 액션이 중요하다. 실천이 희망의 덩치를 더 키운다. 살면서 종이는 접어도 꿈은 접지 말아야 한다. 

 

글 / 신동열 한국경제신문 연구위원

 

  

로그인 없이 가능한 손가락 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641
Today447
Total2,059,882

달력

 « |  » 2019.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