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달 전에 심하게 체한 이후로 소화가 영 시원치 않아요.
내시경 검사를 하면 깨끗하고 정상이라는데 너무 불편하거든요.
음식을 전보다 적게 먹는데도 금세 배가 부르고 더부룩해요,
소화가 서서히 되는 것 같고 배도 별로 고프지 않아요.
아픈 것은 아닌데 더부룩하고, 정말 답답하네요.”

 

 

위의 이야기는 한의원에 내원하는 환자들에게서 종종 듣는 것 중의 하나입니다. 본인은 너무나 불편하고 괴로운데 정작 검사를 받아보면 아무런 이상을 발견할 수 없다고 합니다. 내시경으로 뱃속을 검사해보면 확실한 문제를 발견할 수 있을지 기대하면서 병원에 들어서지만, 나올 때는 ‘정상’이라는 기대하지 않은 실망스런(?) 결과를 듣고 나오는 경우가 적지 않은 듯합니다.

 

 


우리가 병원에서 받는 검사는 질병의 문제점을 효과적으로 발견할 수도 있지만 가끔은 전혀 발견하지 못할 수도 있습니다. 검사의 목적이 무엇인지, 또 그것이 지금 불편해 하는 증상이나 질환과의 연관성을 생각해 본다면 더 효율적인 검사로 원인을 찾을 수 있을 것입니다.

 

 


우리가 먹은 음식의 소화 과정에는 충분한 소화액과 적절한 위장 운동이 중요합니다. 소화액이 음식보다 적게 나오면 위장에 음식이 머무르는 시간이 오래 걸려서 서서히 내려가는데, 체하거나 더부룩한 상태가 됩니다. 그리고 식도, 위, 소장 및 대장은 근육에 의해 움직이는데, 운동성이 약해지면 음식물이 소화액과 고루 섞이지 않고 이동이 느려져 분해되는데 시간이 오래 걸리거나 충분히 소화되지 않게 됩니다. 따라서 소화가 잘 되려면 음식물은 충분히 씹고, 식도의 운동은 원활해야 하고 소화기관의 운동이 원활해야 합니다.

 

 

 

 


내시경은 우리 몸 가운데 깊이 있는 위장의 벽을 손상 없이 볼 수 있는 도구입니다. 위벽에 염증이 있거나 종양이 있는 것을 직접 확인 할 수 있습니다. 염증이 의심되는 속 쓰림, 화끈거림, 통증 등이 있는 경우라면 내시경을 통해 확인하는 것이 도움이 될 것입니다. 하지만 만성적인, 만성으로 진행되는 소화 장애의 원인은 위벽의 심각한 문제가 원인이 되기보다는 위장의 운동기능 저하와 소화액 분비 저하가 많습니다.

 

 


간단히 이야기 하면 기능성 위장장애라는 것입니다. 위장의 통증이 심하지 않다면 우선 위장기능 개선을 위한 규칙적인 식사와 운동을 통해 리듬을 정상화 시켜주며 막힌 기운을 뚫어주는 침 치료를 병행해보는 것이 좋겠습니다. 하지만 이렇게 치료해도 증상이 개선되지 않거나 심해진다면 그때에는 내시경과 같은 다른 검사가 필요할 것입니다.

 

 

글 / 대전헤아림한의원 원장 왕경석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봄바람과 더불어 향기로운 꽃향기와 나뭇가지에 초록이 돋아나는 계절이 되면 잊지 않고 찾아오는 손님이 있습니다. 이 손님은 만물이 소생하는 계절에 어울리지 않게 우리 몸을 축 늘어뜨리고 활기를 꺽어 놓게 만드는데 흔히 ‘봄 탄다’라고 말하는 바로 ‘춘곤증’입니다. 춘곤증은 3, 4월에 찾아오는 계절성 피로증후군입니다. 이는 병이라고 하기는 그렇지만 우리 몸을 고단하게 만들기 때문에 건강관리를 잘해야만 병이 나거나 몸 상태가 더 악화되는 것을 막을 수 있습니다. 모든 건강관리는 병이 나기 전에 하는 것이 최선이기 때문입니다.

 

 

 

충분한 영양 공급과 신진대사를 원활히

 

 

 

춘곤증은 생명이 솟아나고, 발산하려는 봄의 기운을 몸이 따라가지 못해서 생겨나는 현상입니다. 입춘 이후의 점점 증가하는 일조량은 우리 몸의 생체 리듬과 활동시간을 늘려놓게 됩니다. 또 이러한 계절적 요인 외에도 봄에는 일이 많아지기 때문일 것입니다.

 

봄이 되면 새 학기가 시작되고, 새로운 일을 계획하고, 나들이도 나가게 되면서 자연스럽게 활동량이 많아지게 됩니다. 겨울에는 활동량이 많지 않기 때문에 에너지를 적게 사용하고 안으로 모아 저장하였지만, 봄에는 이와 반대로 에너지 소모가 증가하게 되므로 봄기운을 쫒아가려면 우리 몸에 영양을 충분히 공급하고 신진대사 기능을 올려 주어야만 합니다.

 

 

 

나른한 피로감, 졸음, 식욕부진

 

 

 

춘곤증의 대표적인 증상은 나른하고, 졸리고, 피곤한 것입니다. 그래서 몸이 찌뿌둥해지고 기지개를 자꾸 켜게 되고, 어깨가 뻐근하고 무거우면서 다리에 힘이 풀립니다. 어디 앉을 곳을 살피게 되고, 앉아서는 병든 닭처럼 꾸벅꾸벅 졸게 되며 눈꺼풀의 무게를 실감하게 됩니다. 간밤에 충분히 잤는데도 아침에 눈이 안 떠지고 오전 내내 졸다가 점심시간이 되어서야 정신이 맑아지기도 합니다. 공부하는 학생들의 경우에는 수업시간 내내 졸고 직장인들은 책상 앞에서 몽롱한 상태로 업무와 씨름합니다. 가장 위험한 것은 운전도중에 조는 것입니다. 하지만 무엇보다도 더욱 큰 문제는 춘곤증이 입맛을 떨어뜨리는 것입니다. ‘봄 탄다’는 말에는 봄이 되서 입맛이 없는 증상을 말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춘곤증을 이겨내려면

 

 

 

춘곤증을 극복하려면 아침밥을 꼭 챙겨먹어야 합니다. 아침을 거르게 되면 뇌를 움직이는 포도당이 부족해지면서 능률이 떨어지고 신경이 예민해지며 점심에 과식을 하게 되고 오후에 졸음이 쏟아지게 됩니다. 춘곤증에는 운동이 효과적입니다. 졸리고 나른한데 무슨 운동이냐고 말할 수 있겠는데 이렇게 생각하는 것 역시 춘곤증입니다. 운동을 하게 되면 순환기능이 강화되면서 나른해진 몸 구석구석에 기혈이 돌게 되고 움츠러들고 무겁던 몸에 활력이 생기면서 춘곤증이 물러가게 됩니다. 다만 갑작스럽게 많은 양의 운동과 잠들기 전 무리한 운동은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자신의 몸 상태에 맞는 강도로 해야 합니다.

 

만약 춘곤증이 한 달 이상 지속된다면 계절의 변화에 의한 단순한 춘곤증이 아닌 몸에 다른 이상이 있는 것인지 이번 기회에 한번 점검해 볼 필요가 있습니다. 특히 지난겨울 몸 관리를 잘 못해서 만성피로가 쌓여 있거나 평소 오장육부중 비장과 위장이 약해 입맛이 없고 소화가 잘 안 되는 만성 위장기능 저하증을 가지고 있는 경우에는 춘곤증을 더욱 심하게 겪는 경우가 많습니다.

 

따스한 햇살이 나른함을 가져오는 봄, 봄의 불청객 춘곤증을 통해 우리 몸의 건강을 한번 점검하고 돌이켜 볼 수 있는 좋은 기회입니다. 보다 건강한 내일을 기대합니다.

 

글 / 왕경석 대전헤아림한의원 원장

 

 

로그인 없이 가능한 손가락 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109
Today336
Total2,149,659

달력

 « |  » 2019.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