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는 유행어 제조기다. 특히 코미디 프로를 즐겨 보는 사람과 전혀 안 보는 사람은 웃음코드가 엇갈린다. 유행어를 패러디해도 원조(?)를 모르니 웃음이 터지지 않는다. 때론 옥외 광고도 독해(?)가 안된다. 유행어를 모르면 바로 구식취급이다. 나이 드는 것도 억울한데…. 새삼 ‘노년은 모든 것을 용서하지만 스스로는 아무것도 용서받지 못하고, 청년은 모든 것을 용서받지만 스스로는 아무도 용서하지 않는다’는 버나드 쇼의 말이 스쳐 간다.

 

  

마음은 마음으로 다가온다

 

‘느낌 아니까~.’ 한 때 대한민국을 돌고 돈 유행어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뽑은 2013년 유행어에선 당당한 후보(?)들을 물리치고 1위도 꿰찼다. 당차면서도 귀여운 개그우먼 김지민 씨는 개그콘서트(개콘)라는 프로에서 ‘느낌 아니까’를 연발하며 시청자를 웃긴다. 그 느낌 그~대로 살려 연기를 해보겠다는 건대, 왠지 그 느낌 그대로 살리지 못할 것 같은 불안한 예감…. 그 엇박자가 또 한 번 웃음을 자아낸다. 

 

마음은 마음으로 다가온다. 그러니 마음이 마음을 안다. 상처를 입어 본 사람은 상처의 아픔을 알고, 이별을 경험한 사람은 이별의 애틋함을 안다. 칭찬을 받아 본 사람은 고래가 칭찬에 춤을 추는 이유를,  사랑에 빠져 본 사람은 세상이 사랑을 찬미하는 이유를 안다. 그러니 느낌을 안다는 것은 남의 애락(哀樂)을 내 가슴에 담는 것이다. 함께 아프고, 함께 기뻐하는 것이다. 타인의 아픔을 오로시 가슴으로 느끼고 온 정성을 다해 마음으로 응원하는 것이다. 통하면 상대도, 나도 마음의 아픔이 치유된다. 동의보감이 강조한 ‘통즉불통(通則痛)’은 마음에도, 육체에도 공통으로 적용되는 이치다.

 

 

건강한 마음에 건강한 육체가 깃든다

  

예수는 ‘남에게 대접받고자 하는 대로 너희도 남을 대접하라’(마태복음 7장 12절)고 했다. 공자 역시 ‘네가 원하지 않는 바를 남에게 행하지 말라’고 가르쳤다. 세상은 이 말에 ‘황금률’이라는 수식어를 붙인다. 삶을 살아가는 근본 이치라는 뜻이다. 예수와 공자는 시대를 초월해 누구보다 ‘느낌’을 먼저 안 사람이다. 마음에서 마음으로 전해지는 따스한 느낌, 그 느낌을 제대로 꿰뚫은 셈이다.

 

느낌을 안다는 것은 서로 통한다는 얘기다. 소통은 내 마음이 상대를 향해 열려 있고, 상대 마음이 나를 향해 열려 있는 상태다. 마음을 여는 출발은 성찰이다. 성찰은 남의 입장에서 나를 바라보는 것이다. 돈이든, 이해관계든 너무 달라붙으면 시야가 흐려진다. 가족의 상처도 대부분 지나친 마음의 밀착에서 온다. 맹목적 기대, 맹목적 헌신은 때로 마음에 상처를 입힌다. 그러니 가끔은 남의 눈으로 자기를 봐야 한다. 마음의 힐링은 바로 몸의 힐링이다. 건강한 육체에 건강한 정신이 깃들고, 건강한 정신에 건강한 육체가 깃드는 법이다.

 

 

느낌은 서로를 이어주는 통로다

 

느낌을 안다는 건 마음에 가식이 없는 것이다. 진심으로 주고, 진심으로 받는 것이다. 교언영색으로 거짓을 가리지 않고, 따스함으로 마음의 냉기를 녹여주는 것이다. 몸을 아끼면 친구가 멀어지고, 미안하다는 말을 아끼면 틈새가 더 벌어진다는 것을 아는 것이다. 느낌을 안다는 건 상대의 상처를 살포시 보듬는 것이다. 왜 상처가 났느냐고 형사처럼 따지기보다 응급조치부터 취하는 의사가 되는 것이다.

 

느낌은 서로의 마음을 이어주는 통로다. 그 길로 배려, 칭찬, 격려, 믿음, 친절, 진심이 자주 다녀야 통로가 넓어진다. 이기심과 비웃음, 불신은 그 통로를 좁히는 마음의 찌꺼기다. 아프리카 속담에 ‘빨리 가려면 혼자 가고, 멀리 가려면 함께 가라’ 말이 있다. 더 멀리 가려면 어찌할까. 그건 느낌을 아는 사람과 함께 가는 것이다. 느낌을 아는 것, 그건 더불어 사는 열쇠를 손안에 쥔 것이다.

 

글 / 신동열 한국경제신문 연구위원 shins@hankyung.com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폭소를 터뜨리는 개그우먼에 이어 '행복'의 가치를 깨닫게 하는 전문강사로 활약중인 김보화가 건강의 소
  중함을 이야기 한다. 두통을 잊게 하는 선행과 몸을 가뿐하게 하는 자연식 식단, 그리고 건강검진을 통한
  건강유지 비결 등 그녀가 들려주는 건강학은 유머러스하고 유익하다.

 

 

더욱 흥미진진한 삶을 살고 싶다.


마흔 살만 돼도 다 살아 버린 것 같은 표정으로 '우리 나이에 무슨'이라고 말하는 사람들이 많지만 김보화는 오히려 마흔살을 넘기면서 더욱 흥미진진한 삶을 살고 있다. 30년에 이르는 방송생활과 함께 몇 해 전부터는 전문강사로 활약하며, 기업과 대학에서 유머와 철학이 버무려진 흥겨운 강의를 해오고 있다.


전국에서 행복 바이러스를 터뜨리고 있는 그녀의 강연 테마 중 '건강'은 빼놓을 수 없는 항목이다.

"오늘도 새벽 4시에 일어나 북한산을 올라갔다 왔죠. 왜 그렇게 일찍 가느냐고요? 아침 방송에 늦지 않으려면 그렇게는 해야지요. 30년 방송생활을 하면서 크게 아픈 적은 없지만 늘 편두통에 시달렸죠. '아! 이 사람아!', '소사 소사 맙소사' 등이 유행어로 뜰 무렵부터니까 20년도 넘게 골머리를 앓아온 셈인데 산을 오르면서 싹 없어 졌어요."


 

아이에게 자연의 맛을 알려주는 현명한 엄마


그녀는 바쁜 방송과 강연 일정 중에도 자신이 직접 만든 무공해 식사를 가족에게 먹이는 자상한 아내이자 엄마다. 아욱과 쑥갓, 고사리 등 익산 고향집의 맛을 유독 좋아하는 이유도 있지만 그녀가 자연식에 관심을 두게 된 계기는 둘째 아이의 알레르기성 질환 때문이었다.

 

아토피가 심해 한 여름에도 수영장 한 번 못가는 아들을 위해 그녀는 고향집에서 보내 온 곡물과 재래시장의 제철나물로 담백하고 정갈한 식탁을 차려냈다. 처음엔 빵과 햄을 먹을 수 없는 것에 대해 불만이 많았지만 이제 아이들은 조미료가 들어 간 음식은 입에 대지 않을 만큼 그녀의 자연식 식탁에 길들여져 있다. 신토불이 음식을 먹기 시작한지 10년, 아이의 아토피는 완치됐고 그녀 역시 피로를 모르는 가뿐한 몸을 갖게됐다.


 

아! 이 사람아 평생 건강을 위해서 그것도 못 참나!


김보화는 등산과 자연식으로 건강을 자신해 왔지만 최근 건강보험의 건강검진을 통해 대장의 용종을 제거하는 수술을 받았다.

 “건강보험의 건강검진이 아니었다면 저의 건강 역시 한순간에 무너질 뻔했죠. 술을 먹는 것도 아니고 기름
  기 있는 음식을 좋아하는 것도 아니어서 대장내시경 검사를 제안 받았을 때는 꼭 해야 하나? 하는 생각을
  했지만 곧 그게 자만이었다는 게 밝혀졌고 저는 훌륭한 수술을 통해 건강을 유지할 수 있게 됐죠."
 


그 일을 계기로 건강보험 제도의 우수성과 건강검진의 중요성을 자주 얘기하게 돼요. 대장내시경 검사를 받는 동안 금식과 대장정결제를 먹어야 하는 난감한 순간도 있지만 검사를 하고 나면 마라톤을 완주한 것 같은 보람을 느끼게 되죠.

새벽부터 북한산을 오르고 아침 생방송과 인터뷰 그리고 오후에는 강연을 위해 청주로 달려가야 하지만 그녀의 얼굴에서 피로를 느낄 수는 없다. 자신의 이름 앞에 ‘명(名)’자를 붙일 수 있는 게 ‘성공’이고 ‘건강한 삶’이라고 얘기하는 그녀는 사람들로부터 인정을 받을 때까지 부지런히 노력할 것을 당부하며, 다음 일정을 위해 바쁘게 일어선다.

자주 그리고 많이 웃는 것, 아이들을 사랑하는 것, 그리고 자신의 최선을 다하는 것이 건강한 삶을 위한 전체가 된다는 그녀의 말이 새삼 감동으로 다가온다.


 

로그인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풀칠아비 2010.10.18 11: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평생 건강을 위해 그것도 못 참나라는 말씀이 저를 한 대 후려치네요.

    즐거운 한 주 보내세요.

  2. 칼리오페 2010.10.18 14: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보화씨 너무 오래간만이네요~~^ ^
    강의를 통해 행복을 전하는 모습이 보기 좋아요~
    저도 평생건강을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좋은 하루 보내세여!:)

  3. 원이맘 2010.10.18 14: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가족의 건강을 책임지고 있는 주부로서
    이 글을 보니 참 건강이 중요하구나 싶네요!

    저도 더 건강을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건강천사님도 건강 챙기세요!

    • 국민건강보험공단 2010.10.19 16: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자신의 건강을 스스로 지키는 일
      자신과 가족을 지키는 일이 아닌가 합니다.
      스스로의 건강을 위해 긍정적 마인드와 꾸준한 운동 잊지 않아야 겠습니다.
      감기 조심하세요 :)

  4. 온수 2010.10.18 14: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머 김보화씨네요.
    요즘 티비에 안나오셔서 뭐하시나 했더니
    강의 하고 계시는군요~~
    보기 좋아요.
    저도 하루하루 더 평생건강을 위해 노력하겟습니다~~~^^

    • 국민건강보험공단 2010.10.19 16: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일~단~은~, 너무 반갑습니다" ㅎㅎ
      좋은 모습으로 강의하시는 김보화씨의 유행어가 귓가를 속삭이는 것 같아요.
      더 좋은 모습으로 오래토록 만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멋진 화요일 되십시오 :)

  5. pennpenn 2010.10.18 15: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산을 오르며 편두통이 없어졌다는 말에 공감합니다
    힘찬 월요일을 시작하세요~

    • 국민건강보험공단 2010.10.19 16: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산을 오를때는 한 발 한 발 내딛기에 집중하게 되서
      세상 잡념을 버릴수 있게도 해주고,
      반대로 모든 일들을 정리할 수 있게도 해줘서 두통이 사라지는 것이 아닐까요 ㅎㅎ
      가을 등산이 즐겁다는 친구의 말을 들었습니다. 등산준비 철저히 하시고 모든 분들의 두통이 사라지면 좋겠습니다. :)

  6. 레오 ™ 2010.10.18 20: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토피 무서운 병입니다 걸리면 듁을 맛이죠 ...

  7. 엉클 덕 2010.10.20 03: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이번 기회에 종합검진 받아야 봐야 겠습니다.
    리마인드 해주시어 감사합니다.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075
Today428
Total2,147,560

달력

 « |  » 2019.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