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황'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4.04.05 다양한 스파(SPA)의 세계
  2. 2013.08.13 우리 밥상의 터줏대감 배추 (4)

 

  

 

 

 

 

스파(SPA)란?

 

뜨거운 온천에 몸을 푹 담그고 편안하게 쉬는 것을 상상만 해도 마음이 편안해질 때가 있죠. 스파의 역사는 상당히 오랜 역사를 자랑합니다. 세종대왕이나 세조가 물 맑기로 소문난 온양지방까지 직접 행차하여 온천을 통해 눈병이나 피부병, 부종을 치료했다는 기록도 남아 있고요.

 

스파(SPA)의 어원은 학자들마다 다른 견해가 대립하고 있긴 하지만  벨기에 리에쥬 지방의 온천 도시인 SPAU에서 시작되었다고 보는 것이 일반적입니다. 이 도시는 광천 온천수가 뿜어져 나오기로 유명해서 로마시대부터 귀족들 사이에서 유행하는 리조트였다고 합니다. 이처럼 스파는 몸을 치료하고 나아가 따뜻한 물을 통한 휴식과 재충전을 종합적으로 가리키는 개념으로써 ‘물을 이용한 건강증진 및 마사지 치료’를 총괄하는 개념으로 접근해야 하겠습니다.

 

 

 

물의 힘

 

최근 방송을 통해 유명해진 대만의 노천온천지역 신베이터우에 가면 온천이 흐르는 계곡마다 마치 계란이 썩는 듯한 냄새가 난다고 합니다. 특유의 희뿌연 온천수에 풍부하게 함유되어 있는 유황성분 때문인데요, 냄새는 고약해도 피부에 좋아서 살균효과가 있고 습진이나 비듬치료, 미백, 발모 등에 도움 준다고 하네요. 덩달아 기관지염이나 천식 등에도 효능이 있다는 이야기가 있어서 온천이 없는 국가에서 원정 온천을 많이 오기도 한다고 합니다.

 

이와 반대로 무색무취의 탄산온천칼슘이나 철 등을 풍부하게 함유했을 뿐만 아니라 혈압강하와 혈관질환 완화 등의 효과가 있어서 ‘고혈압탕’으로도 불려 왔습니다. 국내에도 강원도와 제주도 등에서 신비로운 탄산 온천을 만나볼 수 있습니다.

 

 

 

스파는 왜 좋을까?

 

인간의 심리는 체온보다 다소 높은 37.7~38.9도씨 사이에서 안정된다고 해요. 또한 수압을 통해 온몸의 혈관이 압박될 때 혈액순환이 가속화되는데 이 과정에서 지방 및 콜라겐은 분해되고 노폐물이 몸밖으로 배출되는 등의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또 물 속에서 자연스럽게 부력을 받은 몸은 공기중에 있을 때보다 스스로 훨씬 가볍고 유연하게 느껴지므로 실제로 근육이 이완되는 효과가 있어서 몸의 순환이 용이해지는 것입니다. 정체된 림프구가 활발하게 순환되기 시작하면 젖산이 빠르게 사라지기 때문에 근육의 피로를 덜 수 있고, 뇌로 산소가 더 잘 공급된다고도 하네요.

 

또한 스파에는 신체 및 안면마사지를 동반하는 경우가 많은데, 스파를 마치고 나면 피부가 고와지고 화장이 잘 받는 기분이 드실 거에요. 실제로 피부를 화학적으로 보았을 때 스파이 이후에 약알칼리성이 되어 각종 산성물질을 더 잘 흡수하게 되고, 지방피하도가 균등해져서 화장품을 더 매끄럽게 발리는 효과가 있다고 하네요.

 

 

 

당신이 아는 스파, 어디까지인가?

 

최근 유럽에서는 웰빙 트렌드를 타고 스파의 개념이 건강과 미용을 아우르는 문화의 개념으로 자리잡고 있습니다. 부유층을 중심으로 스파 사용이 대중화되고 있으며, 미국에서도 90년대 이후로는 메디컬 스파가 성업중이라고 하지요. 본래 온천수의 미네랄, 탄산, 유황 등 유익한 성분을 이용해 건강을 증진하는 것이 스파의 주된 목적이었던 전통을 부활시킨 것인데요 병원 내부에 환자들을 위한 스파를 설치하는 경우가 늘고 있습니다. 뉴욕여행을 하다보면 길에서 심심치않게 메디컬 스파 전문샵을 찾아볼 수 있을 정도라네요. 국내에서도 물의 치유력에 관심이 집중되면서 출산부들을 위해 산부인과측에서 전문 산모스파를 설치하고 고객을 유치하는 경우도 생겨나고 있습니다.

 

또, 치과치료의 공포와 스트레스를 경감시키기 위해서 스파를 받으며 치과치료를 받을 수 있는 곳도 있다고 하고요. 심지어 카지노 내부에서 스파를 즐기면서 겜블링을 하도록 고안된 고급 카지노도 있다고 합니다. 이처럼 다양하고 몸에도 유익한 스파로 환절기 건강을 지켜보는 것은 어떨까요?

 

 

 

 

 

 

 

 

 

 

 

 

로그인 없이 가능한 손가락 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배추는 김치를 만드는 데 가장 중요한 재료다. 찬바람이 불기 시작하면 우리 어머니들은 좋은 김장배추를 구하기 위해

      동분서주한다. 이처럼 배추는 한국인의 밥상과 밀접한 재료이다. 영양소도 풍부한 배추 키우기에 도전해보자.

 

   

 

 

배추는 참 대단한 채소다. 8월 중하순에 좁쌀보다도 더 작은 씨 한 알을 뿌려 60여 일을 가꾸면 70여 장의 이파리가 겹겹이 포개져 속이 꽉 찬 2kg가량의 채소가 된다. 다른 작물들은 모두 수확이 끝나 곳간에서 잠자고 있는 11월, 아침저녁의 냉기에도 살판났다는 듯이 푸르게 매일매일 자란다. 포기를 반으로 쩍 갈라 황금빛의 속잎을 뜯어 씹으면 달큼하고 미묘한 맛이 입안을 채운다.

  

백숭(白)이라고도 하는 배추는 일설에 의하면 지중해 연안에서 자생하는 잡초에 가까운 유채가 중앙아시아를 거쳐 2천 년 전쯤 중국에 들어왔다고 한다. 고려시대인 1236년 발간된 ‘향약구급방’에 최초로 ‘숭()’이라는 작물로 등장한 것으로 보아 한반도에는 중국에서 8백 년 전쯤 들어와 우리의 사랑을 받아왔다.

 

배추는 비타민 C와 식이섬유가 풍부하여 감기 예방과 치료, 위궤양 및 십이지장 궤양 등 여러 질병의 회복에 효과가 있다. 최근에는 노인성 안 질환 예방과 치료에 좋은 ‘루테인’이 다량 들어 있다고 보고되었다.

 

 

 

 

황과 붕소, 칼슘이 배추 맛의 비법

 

배추를 ‘밍밍한 맛’에서 ‘맛깔스런 맛’으로 키우는 데는 몇 가지 비법이 있다. 먼저 맛을 떨어뜨리는 주범인 질소질 화학비료를 적당히 쓰는 것이다. 질소가 단백질로 변하는 과정에서 시고 떫은 유기산이 만들어지기 때문이다. 따라서 되도록 잘 발효된 유기질 비료를 주는 것이 맛도 좋고 영양가도 높다. 반대로 맛을 좋게 하는 데는 황(S, 일본말로는 ‘유황’이라 함)이 단연 최고다. 황은 체내에 들어가서 메치오닌, 시스틴, 시스테인 등 맛을 좌우하는 아미노산을 만들기 때문이다. 황의 진가는 특히 무와 배추에서 가장 잘 나타난다. 얼갈이배추와 총각무에 황을 주면 맛이 각별하다. 황을 줄 때는 그루 주변에 집중적으로 주어야 효과를 얻을 수 있다.

 

특히 배추는 붕소와 칼슘(석회)을 요구한다. 이 두 성분이 부족하면 배추의 중심부가 썩는다. 붕소는 잎에서 만들어진 탄수화물을 필요한 곳으로 옮겨주는 견인차 역할을 하는 성분이고, 칼슘은 조직을 튼튼하게 해주는 성분이기 때문이다.

 

 

 

 

 

                                                                                                             글/ 이완주 농업사회발전연구원 부원장

                                                                                                                            출처 / 사보 '건강보험 8월호'

 

 

 

로그인 없이 가능한 손가락 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699
Today0
Total1,882,782

달력

 « |  » 2019.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