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리타올'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0.12.08 겨울철 때를 미는 게 건강에 도움이 될까? (1)

 

  

계절이 가을에서 겨울로 바뀌고 쌀쌀하고 건조한 날씨가 이어지면 피부가 거칠어지면서 가려움증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많아집니다. 가려움증은 긁으면 긁을수록 더 심해지고, 간혹 붉은 반점이나 비늘처럼 표면이 거칠어지기도 합니다.

 

이처럼 겨울철 피부 가려움증을 유발하는 원인은 무엇일까요. 전문가들에 따르면 피부건조증인 경우가 가장 흔합니다. 겨울에는 땀 분비가 줄어들고 건조한 기후에 피부가 노출되면서 각질층의 수분을 빼앗기고, 낮은 기온은 피부의 지방샘과 땀샘을 위축시키기 때문에 피부가 건조해집니다.

 

  

특히 건강관리를 한다며 헬스클럽과 수영장을 이용하는 사람이 많아지면서 잦은 목욕과 샤워로 피부 표면에 있는 기름기와 수분을 지킬 수 없게 돼 피부건조증이 일어나는 경우가 과거보다 흔해졌다고 전문가들은 분석합니다.

 

피부건조증을 치료하려면 각질층의 수분 손질을 최소화하면서 각질층에 수분을 공급하고 유지해야 하는데, 샤워나 목욕으로 자연 보습인자인 각질층의 지질과 피지 등을 씻어 내어 피부를 더 건조하게 만든다는 것입니다.

 

 

이렇게 건조해진 피부에는 전기스파크가 일어나기 쉬운데, 이 전기스파크는 피부를 자극해 가려움증을 유발하게 됩니다. 피부건조증으로 가려움증이 심하게 나타나는 신체 부위는 주로 팔다리 바깥쪽, 허리띠나 양말의 고무줄이 조이는 곳 등입니다. 피부건조증이 심해지면 등 온몸이 건조하고 가려워서 잠을 설치는 경우도 있습니다.

 

노화가 진행되면서 피부가 건조해지기 쉽지만, 목욕을 자주 하거나 과도하게 세제를 사용하면 팔과 다리부터 건조피부가 되기 쉽다고 합니다. 특히 때를 밀어 억지로 각질층을 제거하면 피부건조증이 더 악화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고 조언합니다.

 

따라서 목욕할 때는 때를 밀지 않는 것이 좋으며 너무 뜨거운 온도로 샤워하지 않도록 하고, 세정과 비누를 과도하게 사용하지 않은 게 좋다고 충고합니다. 목욕 후에는 피부의 습기를 유지해 줄 수 있는 보습제 로션을 바로 전신에 충분히 바르는 것이 중요하다고 합니다. 또한 실내온도를 너무 높지 않게 하고 옷을 가볍게 입어 비교적 서늘하게 지내는 것이 좋습니다. 온풍기에서 나오는 건조한 바람은 직접 쐬는 것은 좋지 않으니 주의해야 합니다.

 

 

그렇다면 우리나라에서 때를 미는 문화는 언제부터, 어떻게 생겨났을까요? 또 때를 밀 때 사용하는 이른바 '이태리타월'은 과연 언제, 어디에서 들어온 걸까요? 국립민속박물관이 펴낸 이인혜 학예연구사의 학술조사 보고서 '목욕탕: 목욕에 대한 한국의 생활문화'를 보면, 때밀이 문화가 시작된 연유에 관한 정확한 기록은 없습니다. 다만, "1970년대 신문 기사를 보면 여탕보다 남탕에서 먼저 시작된 것으로 추측된다"고 이 연구사는 적었습니다.

 

너무 익숙해져 있다 보니 마치 우리가 고조선 시대부터 때를 밀며 살아온 것 같지만, 때를 밀며 청결한 생활을 시작한 게 겨우 1970년대 즈음이라는 말입니다. 게다가 때를 밀 때 쓰는 이태리타월은 이름과는 달리, 이탈리아에서 넘어온 게 아니라 우리나라 사람이 개발한 상품입니다.

 

정확히 누가 만들었는지를 두고서는 부산의 직물공장 '한일직물'의 대표였던 김원조 씨라는 설과 그의 친척이었던 김필곤 씨라는 설이 있는 등 논란이 있는데, 두 사람 모두 이미 숨졌기에 사실관계를 밝히기는 어렵다고 합니다. 다만 김필곤 씨가 특허청에 실용신안권으로 상표등록을 해서 큰돈을 벌었다고 알려졌습니다.

 

 

이태리타월이 세상에 모습을 드러내는 데는 다음과 같은, 잘 알려지지 않은 흥미로운 이야기가 있습니다. 1960년대 새로운 타월을 개발하기 위해 지금 이태리타월에 쓰는 비스코스 레이온(viscose rayon) 원단을 수입해 놓았으나, 천이 워낙 까칠까칠해 일반 타월을 만들기 어려웠다고 합니다.

 

어떻게 활용해야 할지 몰라 이런저런 실험을 반복했지만, 묘안이 떠오르지 않아 고민하던 어느 날 밤새 고민 끝에 아침에 목욕탕에 가서 목욕하던 중 까칠까칠한 천으로 피부를 밀면 좋겠다는 생각이 순간적으로 떠올라 몸을 문질러 보니 때가 시원하게 벗겨졌다고 합니다.

 

이태리타월이 탄생하는 순간이었습니다. 우리나라 사람이 만들었는데도 '이태리'란 이름이 붙은 것은 이탈리아에서 원단을 수입했기 때문인데다, 당시 '이태리'가 붙으면 고급제품으로 보였기에 차별화 전략으로 이태리타월로 이름을 지었다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운동과 영양 2020.12.08 12: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글 정말 잘 봤어요^^
    소통하면서 지내고싶네요.
    구독 살포시 남기고가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238
Today498
Total2,874,538

달력

 « |  » 2021.4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