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관계회의감'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07.09 인간관계 명언 및 글귀 모음, 인맥의 과부하를 경계하자




불가에서는 옷깃만 스쳐도 인연이라고 한다. 한데 법정스님은 “함부로 인연을 맺지 말라”고 했다. “진정한 인연은 최선을 다하되, 스치는 인연은 그냥 흘러가게 놔두라”라고 했다.


스님의 말씀처럼 인연이 너무 헤프면 그 인연들로 상처가 생기고, 그로 인해 마음도 흐려진다.


때로는 과한 인맥으로 삶의 귀한 시간이 낭비되기도 한다. 인맥은 분명 삶의 든든한 자산이지만, 지나침은 못 미침과 같다. 과유불급(過猶不及)은 만사에 적용되는 경구다. 인맥도 지나치면 삶의 균형이 깨진다. 적재 중량을 초과한 화물차가 자칫 균형을 잃는 이치다.



인맥도

빅뱅 시대다


SNS는 소통의 혁명이다. 온라인은 커피 한 잔 나누지 않아도 친구가 되는 거대한 만남의 광장이다. 페이스북 카카오톡이 대표적이다. 일명 ‘좋아요’ 부대를 거느린 인기인 중에는 전업주부, 젊은층, 중장년층 직장은 물론 연령대도 다양하다. 기껏 ‘좋아요’ 스무 개를 맴도는 나로서는 온라인 인맥 노하우도 궁금하다.



한데 이런 생각도 스친다. 저렇게 많은 사람과 소통하려면 하루 얼마의 시간, 얼마의 마음을 쏟아야 할까? 저들은 친구일까, 아니면 그냥 사이버상의 관계일까? 클릭 수가 궁금해 밤잠을 설치는 것은 아닐까? 조금 냉정히 표현하면 온라인 친구의 절반 이상은 친구 같으면서도 친구 아닌 관계다. 


인맥은 분명 자산이다. 인맥은 기회가 되고, 힘이 되고, 벗이 된다. 또 인맥은 그가 누구인지를 명쾌히 짚어준다. 당신이 누구인지 아리송하면 당신의 주변 사람을 둘러보면 된다. “우리를 현명하게 만드는 기본 요소 두 가지는 우리가 읽는 책과 교류하는 사람이다.” 미국 작가 찰스 존슨의 말이다.



나쁜 인맥은

부실자산이다


사람들은 흔히 말한다. “남는 것은 사람뿐”이라고. 맞는 말이다. 사람은 분명 가장 귀한 자신이다. 한데 과함은 부족함과 같다. 때로는 인맥도 가지치기가 필요하다. 인생에는 사람만 남는 게 아니다. 지식도 남고, 업적도 남고, 명예도 남고, 때로는 돈도 남는다.



귀중한 시간을 과한 인맥으로 낭비하지 말자. 음식은 적당히 먹어야 맛있고, 건강에도 이롭다. 다다익손(多多益損), 때로는 많을수록 손해 보는 것도 있다. 관계는 가끔 상처를 낸다. 인맥이 얽히고설킬수록 생채기가 날 가능성은 더 커진다. 세상 사람이 다 내 마음 같지 않은 탓이다. 하기야 내 마음이 세상의 기준이란 법도 없다.


“친구는 한 사람이면 족하고, 두 사람이면 많고, 세 사람이면 불가능하다. 연잎은 자신이 감당할 만한 빗방울만 싣고 있다가 그 이상이 되면 미련 없이 비워버린다.” 정호승 시인이 <내 인생에 힘이 되어준 한마디>에 나오는 구절이다. 시인의 표현답게 울림이 큰 글이다.


감당치 못할 빗방울을 담으려 욕심을 부리면 연잎 스스로가 찢기고 줄기까지 꺾인다. 자신의 상황과 그릇에 맞는 인연, 그리고 인맥을 담자. 좋은 인맥은 값진 자산이지만 나쁜 인맥은 부실자산이다. 



삶을 풍요롭게 하는

‘인(人)테크’를 하자


석가모니는 “향을 싼 종이에서는 향내가 나고, 생선을 묶은 새끼줄에서는 비린내가 난다”고 했다. 당신이 오늘 교류한 사람들을 보면 언젠가 당신에게서 향내가 날지, 비린내가 날지 얼추 짐작할 수 있다.



가능한 한 닮고 싶은 사람 곁에 머물러라. 향을 담고 싶으면 그 향 가까이 가는 게 상책이다. 무조건 동조하고 맞장구만 쳐주는 친구는 경계하자. 위로는 달콤하지만, 맷집을 키워주지는 못한다. 마음이 흐린 사람이 귀에 솔깃한 말은 잘하는 법이다. 


논어에 나오는 화이부동(和而不同)은 두루두루 어울리되 중심을 잃지 말라는 뜻이다. 상대의 흠은 자신을 돌아보는 반면교사로 삼고, 이왕이면 당신의 길과 배움, 세상을 널리 보는 데 도움이 되는 사람과 인연을 맺어라.


좋은 인연은 나이를 초월한다. 퇴계 이황과 율곡 이이는 35년을 뛰어넘은 망년지우(忘年之友)였다. 세상만사 너무 넓으면 얇아진다. 바쁘다는 것의 가치는 중립적이다. 진짜 중요한 것은 무엇으로 바쁘냐다.


인맥의 과부하를 경계하라. 세상에는 정성을 쏟아야 할 일이 즐비하다. 시간은 당신을 무작정 기다리지 않는다. 허송세월로 보내면 10년도 그냥 흘러간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888
Today232
Total2,101,465

달력

 « |  » 2019.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