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 오십이 되면 어깨 아프다는 사람들이 점점 많아지게 됩니다. 매일 밤잠을 설치는 일이 많아지게 되는데 바로 ‘오십견’에 의한 통증 때문입니다. 자려고 누우면 팔이 끊어지는 것 같고, 이리 누워도, 저리 누워도 통증 때문에 밤새 뒤척거리다 날을 새는 경우가 생기게 됩니다. 잠을 못잔 날은 하루 종일 기운이 없습니다. 아침에 일어나서 세수를 하려고 세면대에 가면 한숨부터 나옵니다. 세수도 힘들고 머리감기도 힘이 듭니다. 머리를 털고 빗을 때에도 어느 것 하나 제대로 하기가 힘이 듭니다. 팔이 생각처럼 올라가지 않기 때문입니다.

 

 

 

 

사실 처음부터 이 정도는 아니었을 것입니다. 처음에는 어깨가 조금 결리는 정도였지만, 시간이 지나면 괜찮아질 것으로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시간이 흐르면서 점점 더 아프기에 사용을 안 하게 되고 결국은 안 쓰다 보니 못쓰게 된 것입니다. 이런 증상을 바로 ‘오십견’ 이라고 합니다. 나이 오십에 주로 발병하기도 하지만 삼사십 대나, 육칠십 대에서도 볼 수 있는 증상입니다. 요즘은 컴퓨터나 책상에 오래 앉아 있기 때문에 오히려 발생연령이 낮아지는 경향이 있습니다. 이처럼 팔이 잘 안 올라간다고 모두 오십견이라고 할 수는 없지만 오십견의 증상은 어깨가 굳어서 팔이 잘 안 올라가고 뒤로도 돌아가지 않으며 만약 억지로 올리려면 부러질 것 같은 증상과 심한통증이 나타나게 됩니다.

 

 

 

 

오십견과 같은 증상은 여러 가지 다양한 원인에 의해서도 나타납니다. 오십견이라고 알고  온 환자들 중에 보면 단순한 어깨 결림이나, 가벼운 디스크 증상인 경우도 있고, 인대와 근육파열 등이 있습니다. 구분해서 치료해야 할 것입니다.


오십견의 특징적인 증상은 어깨관절이 굳어서 가동범위가 좁아지는 것입니다. 옷 입을 때 뒤로 돌리기 어렵고, 머리를 손질할 때 팔을 올리기가 어려운 것입니다. 그런데 어깨가 아프기는 하지만 팔이 올라가기도 하고, 또 뒤로 잘 돌아 간다면 이는 오십견이라고 할 수 없습니다. 이 경우는 피로로 인해 근육이 뭉친 것 입니다. 목 디스크가 생겨도 어깨와 팔에 통증이 생길 수 있습니다. 이 때에는 목을 꼿꼿이 세우거나 뒤로 젖힐 때 어깨와 팔이 아프고 손의 감각이 이상한 것이 특징입니다. 


오십견은 팔을 억지로 들어 올리려고 해도 올라가지 않습니다. 하지만 자기 스스로는 못 들어 올리더라도 남이 올려주면 잘 올라가는 경우는 근육과 인대파열에 의한 것이지 오십견은 아닙니다. 이는 오히려 오십견보다 훨씬 더 오랜 기간 치료를 해야 하거나 수술을 요하는 심각한 경우입니다.

 

 

 


오십견의 특징적 증상은 밤에 잘 때 쑤시는 것입니다. 관절염이나 신경통은 사용을 줄여서 가만히 쉬면 좋아집니다. 하지만 오십견은 밤에 잘 때 그 통증이 심하게 됩니다. 또 잠잘 때 아픈 통증에 힘줄에 석회가 낀 증상이 있습니다. 이 증상 역시 잠을 자다 응급실로 달려가고 싶을 정도로 통증이 심한데 오십견과 다른 점은 팔이 뒤로는 잘 돌아가는 것입니다. 


오십견은 오랜 기간의 치료와 운동을 병행해야 하며 꾸준한 치료가 필요한 질환입니다. 평소 어깨근육이 건강할 때 꾸준히 운동을 하여 건강을 유지해야 하겠습니다.

 

글 / 대전헤아림한의원 원장 왕경석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햇수로 딱 1년 전,

 “얘, 얘. 너 남편 신경 좀 써야겠다. 저 인격 좀 봐라 얘” 라고 하는 친구들의 비웃음에 내심 속이 상했다.


친구들이 말한 남편의 인격이란 ‘똥배’ 였다. 남편의 키는 180cm. 장난 아니게 큰 키에 시원한 이목구비. 그러나 직장생활 하면서 몸매 관리에 소홀한 나머지 지금은 완전히 망가졌다.

 

 

“여보. 이젠 우리도 나잇살 관리해야 하잖우. 운동 좀 합시다.” 그러자 남편의 대답이 의외로 쉽게 나왔다.
“어? 응. 그러지 뭐. 체력은 국력이지. 하하”

 

“엥?” 쓸데없이 운동은 무슨 운동이냐며 귀찮게 굴지 말라는 말을 들을 줄 알았는데 흔쾌히 “예스” 하는 대답을 하는걸 보니 자기도 이젠 안 되겠다 싶었나보다. 다음날부터 남편은 정말 군소리 없이 아침에 조깅하고, 저녁에 식사 후 나와 함께 집 앞 초등학교 운동장을 돌았다.


그런데 이 욕심 많은 아줌마가 일을 저질렀다. 남편더러 내친김에 운동장 3바퀴 더 추가하자는 욕심을 낸 게 화근. 남편이 정말 순진하게도 3바퀴를 추가한지 3일 만에 “발목이 좀 땡기네.”란다. 부랴부랴 병원에 갔더니 이게 왠일? 발목 인대가 늘어나 더 무리를하면 인대가 끊어질 수 있단다.

 

아차. 뱃살 좀 뺀다고 나섰다가 생사람 잡겠다 싶었다. 남편은 별수 없이 운동 대신 동네 정형외과 물리치료실에서 운동 대신 재활(?)에 전념했다. 얼마 후, 집에 놀러온 친구에게 이 사실을 고했더니 그중 하나가 박장대소를 한다.

 

“호호호. 얘. 그건 약과다 약과. 우리는 남편도 글쎄 운동하신다 길래 내가 120만 원짜리 러닝머신 한 대를 턱하니 사줬잖니?”
“응. 근데?”
“뭘 근데야? 그거 지금 120만 원짜리 빨래걸이야. 깔깔깔”
“사용을 안 해 먼지만 쌓이고 있다구? 하하하하”

 

얘기를 듣고 보니 그래도 열심히 운동하다 탈이 난 우리 남편은 존경받아 마땅한 사람이었다. 착하기만 한 우리 여~보옹. ㅋㅋㅋ

 

그리고 다시 두 달쯤 지났을까. 회사에 다녀온 남편이 어느 날 운동화 끈을 질끈 묶었다.“재활도 끝났으니 운동 다시 해야지!”오잉? 남편의 각오가 예사롭지 않네?  친구네 집의 120만 원짜리 빨래걸이에 비하면야 우리 남편은 최소 비용으로 운동하는 정말로 모범스런 가장이었다.

 

하여튼 귀여운 우리 남편 큭큭! 우리 여보 팟팅!! 똥배 들어가라. 아자 아자 아자 ~~~ !!!

 

황미경(경기도 용인시)



로그인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562
Today1,408
Total2,016,586

달력

 « |  » 2019.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