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간 기온이 너무 높으면 숙면을 취하기 힘들다. 습도까지 높으면 불쾌지수까지 치솟는다. 여름엔 천하장사라도 입맛을 잃기 쉽고 금세 지치기 마련이다. 오이냉국ㆍ열무냉면ㆍ냉 콩국수 등 시원한 음식 생각이 간절하지만 배탈이 걱정된다. 


한방차는 ‘여름 나기’가 괴로운 사람에게 훌륭한 ‘보약’이 될 수 있다. 장점은 가정에서 쉽게 만들 수 있고 비용 부담도 적다는 것이다. 대부분 따뜻하게 데워 마시지만, 일부는 얼음을 넣어 시원하게 마실 수 있다. 여름과 잘 어울리는 한방차의 효능과 만드는 법을 알아보자. 



여름은 숙면을 취하기 힘든 계절이다. 밤에 잠자리를 자주 설치는 사람에겐 신경을 안정시키는 대추차가 권장된다. 생대추는 오히려 불면증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반드시 차로 끓여 마신다. 제조도 간단하다. 대추를 두세 토막으로 썬 뒤 씨와 함께 물에 넣어 끓이는 것이 전부다. 대추 자체의 당분이 높으므로 설탕ㆍ꿀은 첨가하지 않아도 된다.


맥문동차도 꿀잠을 돕는다. 성질이 차가운 맥문동은 열을 식히고 갈증을 멎게 한다. 물 1ℓ에 맥문동 6~8g(하루 분량)을 넣고 2시간가량 달이면 맥문동차가 만들어진다. 열대야가 이어지면 맥문동차를 하루 3~5회 마신다. 



황기차ㆍ솔잎차ㆍ인삼차는 땀ㆍ갈증 해결사다. 황기는 땀이 나는 것을 막아 주고 기운을 북돋아 준다. 특히 몸이 야위고 허약한 사람에게 이롭다. 땀(식은땀 포함)을 유난히 많이 흘리는 사람에겐 황기차가 효험이 있다. 물 두세 컵에 황기 12g(썰어서 꿀물에 담근 뒤 볶은 것)을 넣고 물이 반으로 줄 때까지 달이면 완성된다.


평소 땀이 많고 열이 많은 사람에겐 솔잎차도 권할 만하다. 솔잎은 성질이 차고, 기(氣)를 내려 주며, 열기로 뜨거워진 오장 육부를 진정시키는 효능이 있다. 솔잎차는 신선한 생 솔잎을 끓는 물에 10분간 담그면 만들어진다. 솔잎 가루를 빙수에 넣어 먹어도 좋다. 다만 몸이 차거나 소화 기능이 약한 사람과는 궁합이 맞지 않는다. 



기력이 없고 땀을 많이 흘리며 갈증을 자주 느낀다면 인삼차가 ‘답’이다. 에어컨으로 인해 냉방병이 생겨 으슬으슬 몸이 떨리는 등 감기 증상이 있는 사람에겐 훌륭한 감기약이다. 수삼이나 홍삼 10g을 물 500㎖에 넣고 달이거나 끓는 물 1잔에 인삼가루 1~2 찻숟갈을 타서 마시면 된다. 다만, 평소 몸에 열이 많은 사람에게 인삼차는 기피 대상이다.



한방에서 매실은 변비ㆍ설사의 예방ㆍ치료약이다. 더위를 먹어 어지럽고 구토가 날 때도 흔히 처방한다. 물 300㎖에 오매(연기에 그을려서 말린 매실) 5~10개를 넣고 물의 양이 절반으로 줄어들 때까지 달여 마신다.


쑥잎차의 주원료인 쑥은 성질이 따뜻해 위를 따뜻하게 하고 위액 분비를 촉진한다. 소화 기능이 약하거나 손발이 차거나 아랫배가 찬 사람에게 쑥은 효험이 있다. 쑥잎차는 쑥의 새 잎(햇볕에 말린 것)을 끓인 뒤 80~90도로 식힌 물에 넣고 우려낸 것이다.



오미자차와 구기자차는 기력을 회복시키고 정신을 맑게 해 준다. 오미자차는 다섯 가지 맛이 난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특히 신맛이 강하다. 비타민A와 비타민 C가 풍부해 피로 해소를 돕는다. 특히 땀이 많은 사람과 수험생의 여름철 건강관리에 유익하다. 


잘 씻은 오미자의 물기를 빼고 찬물에 10시간가량 담가 우려내면 오미자차가 만들어진다. 신맛이 싫으면 우려낸 물을 살짝 끓이면 된다. 


구기자는 열을 식히고 원기를 회복시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물 600㎖에 구기자 6~12g을 넣고 약한 불에 서서히 달이면 만들어지는 구기자차를 하루 2~3회 나눠 마시면 좋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기온이 뚝 떨어진 겨울철 건강에 좋은 한방차를 수시로 마셔주세요.
그러면 몸과 마음까지 따뜻해진답니다.

 


  


  인삼차

   인삼차는 인삼, 대추, 황률에 물을 부어서 오래 달인후 꿀을 넣고
   잣을 띄워 마시는 차입니다.   
  
   원기가 부족하거나 몸이 차고 추위를 잘 타는 사람에게
   피로를 없애고 감기를 줄이는 효능이 있습니다.

   인삼의 사포닌은 강력한 면역 물질로 저항력을 키우며
   암세포의 진행을 억제한다고 합니다.


  

  





   유자차

   겨울철에 가장 사랑받는 한방차라고 생각하는데요?
   유자는 남녀노소 누구나 맛있게 먹는 차이지요.
   귤의 맛과도 비슷하여 저도 즐겨먹습니다.

   유자에는 비타민 C가 많이 들어있는데요.

   유자 100g 속에는 218mg의 비타민 C가 들어있고
   아주 신 레몬보다도 3배나 많이 들어있습니다.

   유자의 구연산은 피로회복이나 식욕증진에 좋으며
   껍질에는 헤르페리딘이라는 성분이
   항암, 향균, 고혈압예방, 간 해독 작용하는
   물질이 있어 과음하기 좋은 송년회에 좋습니다.

   또한 피부미용에도 좋습니다.



 







 

  생강차

  얇게 저민 생강을 냉수에 헹구어 중불에서 달인뒤 밭쳐
  꿀이나 설탕으로 단맛 조절하여 마시는 차입니다.

  생강차는 기침을 많이 하거나 감기로 인해 몸이 으슬으슬댈때
  어머니께서 자주 해주셨던 차인데요.
 
   먹으면 바로 효과가 온다는!

   열을 내리고 염증을 가라앉는 효과가 있으며
   기침에도 좋습니다.

   혈액순환을 도와 추위를 이기게 해주고요.
   생강의 매운 맛을 내는 성분은 더부룩한 속을 달래며
   멀미가 날때 생강차가 속을 가라앉힌다고 합니다.
 

 

 

 

 

겨울철 건강에 좋은 한방차 [인삼차, 유자차, 생강차]
삼총사로 겨울철 건강지키세요.

 


로그인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풀칠아비 2010.12.22 11: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두 제가 좋아하는 차네요.
    오늘은 커피 보다 인삼차를 한잔 찾아 마셔봐야겠습니다.
    건강하고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

  2. 티런 2010.12.22 12: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삼유자생강~이 삼총사만 있으면 감기뚝일것 같네요.
    개인적으로 생강차를 강추하고 있습니다~ㅎㅎ

  3. 꼬마낙타 2010.12.22 13: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자차는 정말 즐겨먹는데.. ㅎㅎ
    그래도 엄청 무리하면 감기 몸살 걸리더라구요 ㅜㅜ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020
Today0
Total2,099,300

달력

 « |  » 2019.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