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 전부터 목 뒤에 살이 많이 붙었으니 빼야겠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 손을 들어 목 뒤를 만져보면 살은 살인데 말랑하지 않고 딱딱하면서 흡사 아이스크림이 부풀어 오른 것 같은 흉측한 모습이었다. ‘다이어트를 하면 되겠지’라고 생각했다.

 

근데 이상했다. 5kg가량을 감량했는데도 목 뒤의 살은 그대로였다. 오히려 더 많아졌다. 목이 보이는 티셔츠를 입으면 지인들이 깜짝 놀랄 정도였다. 미관상 좋지 않아 항상 스트레스를 받았다.

 

병원에 가서 진단을 받아보니 ‘버섯증후군’이라고 했다. 버섯증후군은 목덜미 아래 경추(목뼈) 7번 뼈 일부가 돌출되면서, 버섯이나 혹처럼 불룩하게 보이는 것을 뜻한다.

 

 

 

 

 

 

 

버섯증후군은 거북목, 일자목 증후군이 더 심화 된 형태다. 거북목 증후군은 원래 C자형 커브를 유지해야 하는 경추가 거북이 목처럼 일자로 뻗어 나온 것 같은 형태로 변형된 상태를 의미한다. 컴퓨터, 스마트폰 등 전자기기 사용이 일상화되면서 목을 앞으로 쭉 뺀 것 같은 형태로 굳어지는 것이다. 잘못된 자세가 원인이다.

 

이런 자세를 반복해서 취하면 목을 보호하기 위해 일자목 부위에 지방이 쌓여 혹이 되거나 툭 튀어나온다. 이것이 버섯증후군이다. 경추·흉추가 변형되면서 변형 부위에 지방이 쌓이는 현상으로 정식 의학 용어는 아니다. 주로 경추와 흉추가 만나는 경추 6~흉추 1번 부위가 두툼해진다. 해외에선 ‘버펄로 험프’(Buffalo Hump)라고도 불린다.

 

눈과 손으로 쉽게 증상이 확인된다. 목 뒤를 만져봤을 때 어깨와 이어지는 부분이 기형적으로 툭 튀어나오거나 근래에 갑자기 목 뒤에 살이 쪘다면 버섯증후군을 의심해 볼 만 하다. 목을 만져보면 탄력이 있는 단단한 살집이 잡힌다. 상태가 악화하면 피부까지 굳어 튀어 오른 부위가 딱딱해져 거뭇하게 색이 바뀌기도 한다.

 

 

 

 

 

 

 

눈과 손으로 쉽게 증상이 확인된다. 목 뒤를 만져봤을 때 어깨와 이어지는 부분이 기형적으로 툭 튀어나오거나 근래에 갑자기 목 뒤에 살이 쪘다면 버섯증후군을 의심해 볼 만 하다. 목을 만져보면 탄력이 있는 단단한 살집이 잡힌다. 상태가 악화하면 피부까지 굳어 튀어 오른 부위가 딱딱해져 거뭇하게 색이 바뀌기도 한다.

 

 

 

 

 

 

버섯증후군은 생명에 위협을 주는 질환은 아니다. 다만 일자목 증후군과 함께 목디스크의 전초 증상이라는 점에서 치료가 필요하다. 특히 버섯증후군은 무력감, 어깨 무거움, 경추 움직임 장애, 두통과 통증을 유발한다. 목덜미가 항상 뻐근하고 목을 돌리는 게 힘들어진다.

아쉽지만 버섯증후군을 단번에 치료하는 방법은 없다. 자세 교정이 가장 중요하다. 의자에 앉을 때도 허리를 곧바로 편 상태에서 목과 가슴을 쭉 펴는 것이 좋다. 근력 강화 운동과 유연성 훈련, 도수치료와 마사지를 꾸준히 받는 것도 방법이다. 엎드린 자세에서 상체만 들어서 젖혀주는 운동도 좋다. 또 끈을 기둥 등에 걸친 뒤 등을 편 상태에서 천천히 당겼다가 펴주며 어깨와 목을 이완하는 운동도 추천된다.

 

 

 

 

 

 

 

헬스를 할 경우에는 등 근육 운동이 좋다. 등을 곧게 편 상태에서 플랭크와 스쿼트를 꾸준히 해서 근육량을 키우는 것도 바람직하다. 최근 유행하는 폼롤러를 활용해 목 뒤 튀어나온 부위를 자극하는 것도 좋다. 온몸을 벽에 붙이고, 턱을 집어넣은 상태에서 10분간 자세를 유지하는 마네킹 자세도 좋다.

목덜미살을 지적하는 사람이 많아 스트레스가 너무 큰 나머지 지방흡입을 고민한 적도 있다. 다만 목이라 위험하고, 자세를 교정하지 않으면 지방을 빼내도 다시 살이 붙는다고 하니 신중히 고민해야 한다. 결국 꾸준한 스트레칭과 자세 교정, 도수치료와 마사지가 필요하다. 평소 모니터와 스마트폰을 볼 때도 눈높이를 위에 두고 고개를 무리하게 젖힐 때마다 의식적으로 등과 가슴을 펴주는 생활습관이 중요할 것 같다.

 

 

 

국민일보 박세환 기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출퇴근 시에는 스마트폰으로 영화를 보고, 출근해서는 온종일 컴퓨터로 작업 해야 하는 최재준 씨.


  그는 하루 열두 번 더 뒷목이 뻐근하다.


  이러다 말겠지 하던 것이 반복되자 그는 뻐근한 목의 원인을 찾기로 한다.

 

 

 


 

 

 


일자목 진단받은 최재준 씨

• 나이: 31세

• 컴퓨터 작업 시간: 하루 평균 8시간

• 평소 자세: 컴퓨터 작업을 할 때 모니터 쪽으로 고개를 쭉 내밀어 주변 동료에게 자세 지적을 받음

• 일자목 진단: C자의 목뼈가 역 C자로 변형


• 증상: 어깨가 결리고 목이 뻐근해 시간이 날 때마다 안마했지만, 뻐근함이 풀리지 않음


 

 

 

 목뼈가 일자로 변경되면 어깨도 결린다.

 

 최재준 씨는 서 있는 자세가 다른 사람과 다르다는 것을 발견한다.  일자로 반듯하게 서 있는 사람들과는 달랐던 것.

 그의 얼굴과 목이 거북이처럼 툭 튀어나와 얼굴에 힘이 지나치게 들어가 있었다.

 서 있을 때 자세만 사람들과 다른 것이 아니라 컴퓨터를 사용할 때도 지나치게 목이 앞으로 쭉 빠져나온다는 점을 발견한다.



 최재준 씨와 같은 증상을 일자목 변형이라고 한다.

 장시간 컴퓨터로 작업하거나 스마트폰을 사용할 때 화면에 고개를 내밀게 되는데 이때 기울어진 머리 무게를 지탱하기 위해 목과 근육에 힘이 들어간다.

 이러한 자세가 지속적으로 반복되면 C자형 정상 목뼈는 일자형 또는 역 C자형으로 변형되고 거북이처럼 구부정한 자세가 된다.


 일자목 변형이란 정상적으로 C자를 그리고 있는 목의 균형이 깨진 것을 말한다.

 7개의 경추(목뼈)로 이루어진 목은 옆에서 보았을 때 정상적으로 C자를 그리고 있다.

 이는 목뼈에 가해지는 압력과 충격을 분산하기 위해 커브로 되어 있는 것으로 특히 7개 중에서 5, 6, 7번 뼈는 움직임이 가장 많고 머리의 무게를 효율적으로 분산시키는 역할을 한다.

 

 

 그러나 컴퓨터 업무, 스마트폰 사용, 운전 등 장시간 고개를 숙이는 생활이 반복되면 경추의 부담이 늘어나고 근력이 약해져 목에 변형이 생기고 커브가 없어져, 머리를 잡아 주기 위해 목과 어깨 주변 근육에 무리가 가 어깨가 결리고 목이 뻐근해지는 것이다.

 

 

 컴퓨터, 스마트 폰, mp3, 바른 자세로

 

 일자목 변형은 장시간 컴퓨터를 사용하는 직장인에게 많이 나타난다.

 특히 컴퓨터 작업을 할 때 모니터 앞으로 목 을 쭉 빼고 있는 자세를 주로 취하게 되는데, 이런 자세를 장시간 취하면 목에 무리가 간다. 또 책을 읽을 때 책상 위에 책을 놓고 고개를 숙인 채 목을 빼고 읽는 자세도 일자목 변형을 부른다.

 

 

 컴퓨터 사용뿐 아니라 높은 베개를 사용한다든지 턱을 괴는 습관, 맞지 않는 신발을 신는다거나, MP3, 휴대폰, 카드키 등을 목에 걸고 다니는 사람들도 일자목 변형이 일어날 수 있다.

 

 특히 최근에는 스마트폰, 태블릿 PC 사용이 증가하면서 사람들은 모든 생활에 걸쳐 일자목에 가까운 자세로 살게 됐다.
 일자목 변형은 일반적으로 잘못된 자세나 습관 때문에 오는 목 변형인 만큼 평소 바른 자세를 의식적으로 지키도록 노력하면 충분히 예방할 수 있다.

 

  • 아무리 바빠도 30분에 한 번씩 목을 움직여줘야 한다.
  • 앉은 자세에서 천천히 앞, 뒤로 숙인 후 왼쪽, 오른쪽으로 번갈아 바라보며 근육 이완을 하는 것이 좋다.
  • 사무실에서는 장시간 컴퓨터를 사용할 때는 모니터를 눈높이보다 10~15도 정도 아래에 놓아 내려다보는 것이

    좋으며 턱은 항상 가슴 쪽으로 끌어당기듯 반듯한 자세를 유지한다.
  • 목 근처가 뻐근하다고 해서 한 손으로 턱을 괴면 목이 한쪽으로 더 기울어지면서 목에 비틀리는 힘이 작용해 일

    자목 변형이 더 심해질 수 있으므로 절대 피해야 한다.
  • 운전할 때에는 등받이를 10도 정도 젖혀 허리와 목이 바로 세워지도록 해 고개를 내미는 행동을 줄인다.
  • 잠을 잘 때는 경추의 각도를 살려주는 베개를 사용해 목뼈의 C 커브를 유지하도록 한다. 수건을 팔뚝 굵기로 돌

    돌 말아 목 뒤에 받치고 자는 것도 C 커브 유지에 도움이 된다

 

 

 

 만성 두통이나, 목디스크로 악화될 수도

 

 이렇게 변형된 일자목 자체가 독립된 질환은 아니지만, 목은 중요한 신경, 혈관, 근육이 모여 있는 곳이므로 목 주변에 통증, 뻐근함 등의 증상이 생겨 생활에 지장을 준다.

 

 사소하게는 목 주위의 근육 신경을 압박해 어깨 결림, 손 저림, 만성 두통 등 여러 증상의 원인이 되고 더 나아가 주변 근육의 긴장으로 인해 목의 움직임이 제한을 받게 되면, 해당 부위가 약해져 경추 추간판 탈출증, 즉 목 디스크를 유발할 가능성이 높아진다.

 

 백경일 신경외과 전문의는 “바른 자세를 의식적으로 지키려고 노력하면 생활 속에서 충분히 일자목 변형을 예방할 수 있습니다.”라며,  바른 자세를 의식적으로 지키도록 노력하는것이 목 건강을 지키는 것이라고 당부했다.

 

 

 

아래 운동법을 인쇄해서 책상옆에 붙여 놓고 수시로 운동하시면 도움이 됩니다.^^

 

 

 

 

  

 

 

 

 

 

 

  도움말 /  백경일 힘찬병원 신경외과 전문의

 

 

 로그인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불탄 2011.09.19 07: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직장인들이나 학생들이 눈여겨 봐야 할 내용이군요.
    저도 아주 잘 읽어봤습니다. 중간중간 스트레칭도 해봐야 되겠군요. ^^

  2. 소인배닷컴 2011.09.19 08: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부할 때나 블로그 할 때, 컴퓨터를 자주 사용하게 되는데 조심해야할 듯 하네요. :)

  3. smjin2 2011.09.19 13: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거북목증후군이 있는 것 같네요...
    좋은 스트레칭... 저도 한번 해봐야 겠네요~~

  4. 바닐라로맨스 2011.09.19 13: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문득 제 모습을 보니...
    ㅜ_ㅜ
    저도 스트레칭좀 해야겠습니다!

  5. 개천지 2011.09.22 17: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팅 잘 보구 갑니다~
    오늘도 좋은 하루 되시구 환절기에 감기조심하세요~^^

  6. online logo design 2011.09.25 18: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타깝습니다. 저축옛날부터 짝사랑했다는 것을 알고 있었으니 말이죠.


블로그 이미지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670
Today239
Total2,962,773

달력

 « |  » 2021.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