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을 지새우면서 야근을 하는 것이 직장인들의 모범적인 생활처럼 여겨지던 시절이 있었다. 저녁 식사를 한 뒤에도 회사에 남아 일을 하다 보니, 가정이나 자신의 건강은 뒷전이기 일쑤였다.



이런 생활의 반복으로 자신의 건강은 물론 가정의 행복이 망가지는 사람들이 많았다. 이 때문에 언젠가부터 우리나라에서는 ‘저녁이 있는 삶’이 정치적 슬로건으로 등장했다. 노동 시간을 줄여 저녁 시간에는 가정에 충실하고 스트레스 해소를 위한 각종 생활을 하자는 것이었다.


실제 저녁엔 우리 몸이 스트레스에 대처하는 능력이 떨어져 저녁이나 밤마저 일을 하는 것은 우리 몸에 매우 해롭다. ‘저녁이 있는 삶’이 실현되어야 할 첫 번째 이유는 바로 우리들의 건강인 셈이다.


저녁엔 아침보다

스트레스 대처

능력 떨어져


스트레스를 받으면 우리 몸에서는 이에 대처하기 위한 호르몬을 분비한다. 흔히 스트레스 호르몬이라 부르는 코티솔이 대표적인 예이다. 그런데 이 코티솔이 저녁에는 아침보다 덜 분비된다는 연구 결과가 일본에서 나왔다. 같은 스트레스를 받아도 아침보다는 저녁에 더 큰 악영향을 받는다는 것이다. 



일본 홋카이도 대학의 한 생리학과 교수팀이 정상적인 근무시간과 수면습관을 가진 사람 27명을 대상으로 실험한 결과, 스트레스를 받았을 때 분비되는 코티솔은 저녁에는 아침보다 덜 분비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험에서 사용된 스트레스는 발표 준비와 암산이었는데, 아침에 일어난 뒤 2시간째와 이보다 10시간이 흐른 저녁에 같은 스트레스를 주고 코디솔 농도를 측정했다. 그 결과 아침에 스트레스를 받은 집단은 코티솔 수치가 빠르게 높아져 스트레스에 대처하는 능력이 유지됐는데, 저녁에는 이런 경향이 나타나지 않았다.


이는 저녁에는 스트레스에 대처하는 우리 몸의 기능이 떨어져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가벼운 운동이나

취미활동 챙겨야


스트레스가 만병의 근원이라는 것은 널리 알려진 이야기다. 하지만 업무를 하다 보면 스트레스를 받지 않을 수 없다. 이 때문에 자신만의 스트레스 해소법을 가져야 한다는 것이 이 분야 전문가들의 한결같은 지적이다. 직장인들에게 가장 권장되는 스트레스 해소법은 규칙적인 운동이다.


운동 종류로는 요가와 필라테스와 같이 근육과 뼈, 인대 등을 자극해 스트레스 해소에 도움을 주는 운동부터, 달리기나 빠르게 걷기, 수영, 자전거 타기 등과 같은 유산소 운동도 권장된다. 운동 시간은 처음부터 무리하지 않아야 하며 차츰 늘려가되, 유산소 운동의 경우 땀을 충분히 흘리는 정도로 하는 것이 좋다. 



운동을 끝내는 시간은 깊은 잠을 방해하지 않기 위해 잠자리에 들기 전 3시간 안에는 마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특히 유산소 운동은 심장 박동을 빠르게 하면서 각성 효과가 있기 때문에 너무 늦은 시간에 운동을 하다가는 오히려 숙면을 방해할 수 있다.


운동 뒤 야식을 즐기면 운동 효과를 ‘0’으로 만들거나 오히려 비만 등을 유발해 더 해로울 수 있다는 점에 명심해야 한다. 운동 중간이나 뒤에는 물이나 스포츠음료 등을 마셔 수분을 충분히 보충해 두되, 운동 뒤 음주는 피해야 한다.


운동과 함께 악기를 배우거나 독서 모임을 하는 등 취미 활동 역시 스트레스 해소에는 제격이다. 물론 자신의 능력에 잘 어울리는 종류를 고르는 것은 필수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낮잠을 거의 자지 않는 편이다. 소파에서 잠깐 졸긴 해도 누워 자지는 않는다. 그런데 낮잠을 두시간 가까이 잤다. 잠이 보약이라던가. 기분도 좋다. '잠의 미학'. 내가 한 번 붙여본 말이다. 잠을 못자 고생하는 사람들이 무척 많다. 약물에 의존하기도 한다. 나도 한때는 불면증 때문에 고생한 적이 있다. 사흘 동안 못 자기도 했다. 병원에 가서 상담도 여러 번 받았다. 잘 자려면 강박관념을 버려야 한다. 잠을 못 자서 죽는 일은 없다. 편안한 마음가짐이 우선이다. 몇 해 전부터 수면 습관이 바뀌었다. 초저녁 잠이 많아진 것. 졸리면 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그냥 잔다. 8시쯤 자는 경우도 있다. 새벽에 일찍 일어나는 이유다.

 

 

 

 

최근에는 1시 30분 기상이다. 우연의 일치인지는 몰라도 기상시간이 똑같다. 오늘도 일어났더니 아내와 아들 녀석은 자러 들어간다.  "아빠, 안녕" 둘은 이런 나를 보며 비정상이라고 놀린다. 남과 반대로 살아서 그럴까. 나는 나를 합리화시킨다. 졸리면 자는데 무슨 걱정이냐고.

때론 저녁 9시를 넘기기 힘들다. 잠이 쏟아진다. 그럼 바로 잔다. 일찍 깰 수 밖에 없는 이유다. 그래도 4~5시간은 너끈하게 자는 셈. 수면이 부족할 리 없다. 그 다음은 나만의 시간이다. 난 새벽이 좋다. 모두 잠든 시간에 스릴을 느낀다고 할까. 5년 동안 8권의 에세이집을 쓸 수 있었던 것도 새벽을 즐겼기 때문에 가능했다. 새벽 두세시까지 안 주무시는 분들이 의외로 많은 것 같다. 정말 대단한 분들이다. 밤 10시를 넘기지 못하는 나로선 놀라운 대상이다. 나는 정반대로 살기 때문이다. 보통 9시를 전후해 취침한다. 그 때쯤 되면 눈이 저절로 감긴다. 그래서 술을 마실 때도 친구들이 나를 배려해준다. "풍연이 잠잘 시간이지. 자네 먼저 들어가게."

 

 

 

 

새벽에 일찍 일어나는 이유를 묻곤 한다. 비결은 간단하다. 일찍 잠자리에 드는 것. 어떤 것이 건강에 좋은 지는 모르겠다. 새벽 두세 시 기상이 10년 정도 되니까 이제는 몸에 뱄다. 날이 더워지면 새벽 운동을 한다. 보통 4시 30분쯤 나가 1시 30분 가량 한강 산책로를 걷고 들어온다. 그 상쾌함은 해본 사람만 느낀다.

하루 중 언제 가장 행복할까. 사람마다 다를 것이다. 오전이 행복한 사람이 있을 게고, 오후가 좋은 사람도 있을 터. 야행성 인간은 밤에 더 행복을 느낄 듯싶다. 따라서 어느 것이 좋다 나쁘다 구분하는 것은 의미가 없을 것 같다. 어느 때고 내가 행복하면 되기 때문이다. 행복은 그리 멀리 있지도 않다. 주변 등 가까운 데서 찾으면 된다.

 

 

 

 

내가 가장 좋아하는 시간은 새벽이다. 남들이 잠잘 시간이다. 새벽을 즐기기 위해 저녁 약속은 거의 하지 않는다. 두시 쯤 일어나자마자 거실로 나온다. 먼저 냉수를 한 컵 마신다. 그 다음 커피를 한 잔 타가지고 컴퓨터 앞에 앉는다. 글쓰는 작업을 시작하는 순간이다. 매일 일기쓰듯 짧은 글을 쓴다. 그렇게 행복할 수 없다. "새벽인데 잠을 못 주무시는 건지, 일찍 일어나신 건지. 수고하십시오." 이 같은 댓글도 올라온다. 평균 네 시간 자고 일어난다. 달게 자기 때문에 피곤하진 않다. 새벽녁 또 졸리면 드러 눕는다. 억지로 안 잘 필요는 없기 때문이다. 이 같은 생활습관을 바꿀 생각은 없다. 나에겐 비정상의 정상하다. 오늘 새벽도 상쾌하다. 이러다간 '수면강사'로 나설지도 모르겠다. 오풍연의 '수면' 강의.


글 / 파이낸셜뉴스 논설위원 오풍연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247
Today47
Total1,797,979

달력

 « |  » 2019.4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