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기암검진'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11.08 적절한 조기검진 방법이 없는 폐암, '금연'이 최선!!! (8)

 

  암 조기 검진 가운데 항상 논란이 많은 암이 바로 폐암이다.

  세계적으로도 대부분의 나라에서 폐암에 대해서는 암 조기 검진을 받아야 한다는 권고하지 않는다. 폐암이 가벼운 암이기

  때문에 이런 권고가 나온 것은 아니고, 현재까지는 적절한 조기 검진 방법이 없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이 분야 전문의들은 폐암은 무엇보다도 예방이 중요하며, 현재까지 알려진 원인 가운데 가장 관련이 깊은 담배를

  당장 끊어야 한다고 권고한다.

 

 

 

 

 

  가슴 방사선 촬영으로는 폐암 사망률 감소시키지 못해

 

 모든 검진이 그렇듯 암 조기 검진의 목표는 증상이 없는 상태에서 여러 검사를 통해 암을 빨리 찾아내는 것에만 그치지 않는다.

 검진을 통해 암을 빨리 발견했는데도 제대로 치료를 할 수 없으면 적절한 검진 방법이 아니다. 

 

 이 때문에 최근에는 조기 검진의 효과를 다룰 때에는 실제로 그 검진 방법으로 해당 암의 사망률을 감소시켰는지에 대해 묻는다.

 자칫 암만 빨리 발견했지 적절한 치료법이 없다면 암 환자로 고통 받는 기간만 길어지기 때문이다.   

 

 우리나라는 물론 세계적으로도 흔한 암 가운데에는 하나인 폐암은 이런 조기 검진 방법이 없는 대표적인 암 가운데 하나다. 

 

 가슴방사선 촬영이나 시티(CT, 컴퓨터단층촬영)검사로도 조기 검진이 쉽지 않다는 것이다.

 물론 가래에서 암 세포를 찾아내는 검사 등도 성적이 좋지 않기는 마찬가지이다. 

 최근에도 가슴방사선 촬영이 폐암 사망률을 낮추는 데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연구 결과가 또 나왔다.

 

 크리스틴 버그 미국국립암연구소 암조기발견연구실장팀이 현재 담배를 피우고 있는 사람은 물론 담배를 피우다 끊은 사람이나 아예 담배를 피우지 않은 사람 15만여명을 대상으로 13년 동안 추적 조사한 결과다.  이들은 조사 당시 55~74세였다.

 

 연구 결과를 보면 추적 조사 기간 동안 폐암 진단을 받은 사람은 3~4년 동안 해마다 가슴방사선 촬영을 받은 집단에서 1696명으로 검사를 받지 않은 집단에서의 1620명과 통계적으로 의미 있는 차이가 없었다.  폐암으로 사망한 사람들 역시 방사선 촬영을 받은 집단에서는 1213명으로 집계됐고, 받지 않은 집단에서는 1230명으로 통계적으로 뚜렷한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연구팀은 “가슴방사선 촬영 검사가 폐암으로 인한 사망 위험을 낮출 수 있을 정도로 좋은 검사법은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 연구 결과는 지난 11월 초에 의학 분야에서 가장 권위 있는 논문집의 하나인 <미국의사협회논문집(Journal of American Medical Association)>에 실렸다.

 

 

 

 

  CT검사는 폐암 사망률 낮출 수 있나?

 

 우리나라에서 폐암에 걸린 이들이 적절한 치료를 받은 뒤 5년 이상 살 수 있는 가능성은 16.7%이다.  즉 폐암 환자 5명 가운데 1명 정도만 5년 이상 생존할 수 있고, 나머지는 그 이전에 모두 사망한다는 뜻이다.

 물론 운이 좋게 초기에 발견되면 5년 이상 생존할 가능성은 그만큼 높아지고, 4기나 말기에 발견되면 수개월 안에 사망하곤 한다. 

 

 췌장암 정도만 제외하면 폐암은 매우 사망률이 높기 때문에 그만큼 조기 검진에 대한 관심이 많은 것이 사실이다.

 게다가 참고로 국가중앙암등록본부의 통계 자료를 보면 폐암은 위암, 갑상샘암, 대장암에 이어 4번째로 많은 암이며, 전체 암 환자 가운데 11%에 이에 속할 정도로 많다.

 

 특히 남성의 경우에는 전체 암의 15%가 폐암이고 위암에 이어 2번째로 흔하다.  이는 높은 흡연율 때문인 것으로 추정된다.

 우리나라 성인 남성 흡연율은 40%정도이고, 특히 30대는 50%를 넘길 정도로 흡연율이 높다는 것은 잘 알려진 사실이다.

 

 이 때문에 관련 분야 일부 전문의들은 흡연자들 가운데 40세가 넘으면 폐암 검진으로 시티나 저선량시티(방사선 노출량이 적은 시티)검사를 하도록 권고하고 있다.  하지만 이 역시 의학적인 근거가 없다는 것이 의학계의 중론이다. 

 

 건강검진 분야에서 세계적인 기준들을 내놓는 ‘미국예방서비스특별위원회’와 미국흉부의사학회는 시티를 포함해 어떤 검사법도 폐암의 사망률을 낮춘다는 의학적인 근거가 없다고 밝힌 바 있다. 

 심지어는 자칫 제대로 치료하지 못해 암 환자로 살아가는 기간만 길게 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다른 조건은 다 같고 오직 조기검진을 받았느냐 그렇지 않았느냐만 다른 두 사람의 삶의 질이 달라진다는 것이다. 

 

 예를 들면 조기검진으로 암을 발견해 3년을 산 ㄱ씨나, 조기검진을 받지 않고 나중에 관련 증상이 나타나 6개월밖에 못 산 ㄴ씨가 알고 보니 같은 수명을 살았다는 말이다.  

 

 대신 ㄱ씨는 3년 동안 암 환자로 고생했고, ㄴ씨는 2년6개월은 암 환자가 아닌 보통 사람의 삶을 살았고 나머지 6개월만 암 환자로 살았다는 것이다.  마치 조기검진으로 2년6개월을 더 길게 산 것처럼 보이지만, 이는 착시일 뿐이라는 것이다.

 참고로 폐암의 경우 증상이 거의 없기 때문에 암의 초기에는 어떤 통증이나 호흡곤란 등이 나타나지 않아 이를 모르고 산다고 해도 삶의 질이 떨어지지는 않는다.    

 

 

 

 

  방사선 노출 많은 CT검사 함부로 받아야 하나?

 

 미국이나 우리나라에서 함부로 시티 검사를 폐암의 조기검진법으로 권고하지 않는 데에는 검사 가격이 비싸다는 이유 말고도 몇 가지가 더 있다.  

 

 우선 시티 검사를 받으면 엄청난 양의 방사선을 쬐어야 한다.  가슴 부위에 시티 검사를 받으면 약 7미리시버트의 방사선을 쬐어야 한다. 보통 1년에 쬐는 방사선 총량이 1미리시버트를 넘지 않도록 권고하고 있는데, 시티 한 번에 이를 7배나 넘게 되는 것이다.

 참고로 방사선을 한해에 1미리시버트 이상 쬐게 되면 1만명 가운데 1명가량이 치명적인 암에 걸리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시티 검사로 폐암을 발견하는 이익보다 부작용인 암 발생 위험이 높아질 수 있기 때문에 권하기가 힘든 것이다.  

 자칫 평생 폐암에 걸리지도 않을 사람이 정기적으로 시티 검사가 포함된 암 조기검진을 받다가 오히려 암에 걸릴 수 있다는 말이다.

 이는 방사선량을 줄였다는 저선량시티에도 적용된다. 이 때문에 보건당국이나 관련 학계에서는 시티 검사를 폐암의 조기 검진법으로 권하기 힘든 것이다. 

 

 

 

 

  현재로서 최선은? 답은 금연

 

 폐암은 국가 암 검진 사업에 포함돼 있지 않다. 

 재정도 문제겠지만 위에서 설명한 여러 단점을 고려할 때 국민들에게 오히려 피해를 줄 수 있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어떻게 해야 하나? 

 모든 질병의 2차 예방이 조기검진 및 적절한 치료다.  이보다 더 나은 1차 예방은 아예 그 질병이 생기지 않도록 하는 것이다.

 

 현재 의학 수준에서 폐암의 가장 주된 원인은 흡연이다. 1차 예방을 위해서는 담배를 끊어야 한다는 것이다.

 

 기존의 연구 결과를 보면 폐암의 80∼90%는 흡연과 관련이 있다.

 또 담배를 끊으면 10년 안에 폐암이 생길 가능성이 30∼50%로 줄어든다. 담배를 피우기 시작한 뒤 20년이 지나면 폐암 발생이 크게 늘어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20년 뒤의 폐암이 걱정된다면 지금 바로 담배를 끊어야 한다.

 

 

 

 

 김양중 한겨레신문 의료전문기자

 

 

 

 

 

 

 

 로그인없이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바닐라로맨스 2011.11.08 07: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비흡연자임이 정말 자랑스럽네요;

  2. 카라의 꽃말 2011.11.08 09: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금연은 정말로 건강을 위해서 필요한것 같아요~
    즐거운 하루 되시고요~ 아자아자~ 파이팅~

  3. 유쾌한 인문학 2011.11.08 13: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후후 담배따위.. 전 끊었따 다시 핀다지요.
    근데 다시 펴보니.. 돈이 굉장히 비싸게 느껴지네요.
    비싸서 다시 끊을까 싶은 요즘이랄까요.

  4. Hansik's Drink 2011.11.08 13: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담배가 너무너무 나쁜걸 알면서도 쉽게 끊질 못하겠어요 ㅜ_ㅜ

    • 국민건강보험공단 2011.11.08 15: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쉽게 끊는 팀을 잠깐 알려드리면
      감기 몸살이 심하게 올때 핑계 낌에 한 일주일만 참아보세요 8일부터 안피워도 살겠다는 생각이 들구요
      그래 2주만 버티면 피고 싶다는 생각도 없어지더라구요 ^^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419
Today1,087
Total2,160,170

달력

 « |  » 2019.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