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신경증'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07.03 휴대폰 전자파, 우리 몸에 어떤 영향을 끼칠까?

 

 

 

 

 

 

 

현대인은 스마트폰, 컴퓨터, 전기장판, 헤어드라이기, 전자레인지 등 수많은 전자기기에서 나오는 전자파에 노출돼 살고 있지만 그 위험성을 망각할 때가 많습니다. 전자파 (electromagnetic wave)는 전기와 자기의 흐름에서 발생하는 전자기에너지로 원래 명칭은 전기자기파 입니다. 0~1022Hz 주파수 대역에 분포하면서 빛의 속도로 사방에 퍼져나가는데 전기장과 자기장이 번갈아가면서 파도처럼 퍼져나간다는 의미로 전자파라고 부릅니다. 상당수의 사람들이 전자파에 부정적인 이미지를 갖고 있는데 2012년 한국전자파학회가 성인남녀 200명과 전문가 20명을 대상으로 전자파에 대한 인식을 조사한 결과 85%가 '해롭다'고 답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실제로 전자파가 인체에 악영향을 끼친다는 연구결과는 이미 오래전부터 보고되 온 사실입니다.

  

 

 


특히 휴대전화 이용 시 발생하는 전자파가 밀폐공간, 이동 중인 지하철 속, 통화 연결 시 증폭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은 생활환경에서 방출되는 휴대전화 전자파의 실태를 조사해 노출 저감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국내에 시판되는 휴대전화 7종의 사용 환경에 따른 전자파 발생현황을 조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전자파는 2011년 세계보건기구(WHO)에 의해 2급 발암물질로 분류된 바 있으며, 매일 30분 이상 장기간 (10년 이상) 휴대전화를 사용하면 뇌종양(Glioma) 및 청신경증(Acoustic Neuroma) 발생 가능성이 일반인에 비해 40% 가량 증가 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특히 어린이는 일반 성인에 비해 인체 면역체계가 약하기 때문에 전자파 노출에 각별히 주의해야 합니다.

  

 

 

  

국립환경과학원의 조사 결과 휴대전화에서 발생하는 전자파는 '대기' 중 0.03~0.14V/m, '통화 연결' 중 0.11~0.27V/m, '통화' 중 0.08~0.24V/m 로 나타나 '통화 연결' 중에 전자파 강도가 크게 증가하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또한, 지하철과 같이 빠른 속도로 이동 중인 상태 (0.10~1.06V/m)에서 통화할 경우, 정지 상태 (0.05~0.16V/m)보다 평균 5배 가량 전자파 강도가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하철이 이동할 때 통화하면 휴대전화가 가장 가까운 기지국을 수시로 검색해 기기 출력이 증가합니다. 엘리베이터 등과 같은 밀폐된 장소(0.15~5.01V/m)에서 통화할 경우에는 개방된 공간(0.08~0.86V/m) 보다 평균 7배 가량 전자파 강도가 증가하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는 밀폐된 장소에서는 전파 수신이 어려워 기기 출력이 증가하기 때문입니다. 환경과학원 관계자는 "휴대전화 등과 같은 무선통신기기에서 방출되는 전자파는 낮은 수준이라도 지속적으로 노출되면 인체에 영향을 미쳐 해로울 수 있다" 고 밝혔습니다.

  

 

 

 

   

 

1. 휴대전화로 불필요하게 긴 통화는 삼가고, 장시간 통화 시 유선전화를 사용하며 부득이하게 장시간 휴대전화 사용 시 번갈아가며 양쪽 귀로 통화합니다.

 

2. 전화를 걸 때에는 상대방이 전화를 받기 전까지 휴대전화를 귀에서 멀리 떨어트리도록 합니다. 

   (통화 연결 시점에 휴대전화 출력  증가)

 

3. 빠른 속도로 이동(지하철 등) 중에는 휴대전화 등 무선통신기기의 사용을 가급적 자제합니다. 

   (이동 중 가장 가까운 기지국 검색에 따른 무선통신기기 출력 증가)

 

4. 밀폐된 장소 (엘리베이터 내부 등)에서는 휴대전화 등 무선통신기기의 사용을 가급적 자제합니다.

   (전파 수신을 위해 무선통신기기  출력 증가)

 

5. 침실 주변에 휴대전화 등 무선통신기기 전자파 발생원 유무를 파악하고 수면 중에는 인체로부터 가급적 멀리 떨어뜨려두도록 합니다.

 

6. 유소년 및 청소년들은 용건만 간단히 통화합니다.

 

7. 임산부의 경우 가급적 복부로부터 휴대전화를 멀리 떨어뜨려 소지합니다. 

    (가방 등 가급적 신체에서 떨어진 곳에 휴대)

  

 

 

전문가들은 전자파의 유해성을 입증할 만한 과학적 증거가 부족한 것은 사실이지만 전자파에 장시간 노출되면 세포나 조직기능에 이상이 생길 수 있어 가급적 피하는 게 좋다고 조언합니다. 특히 어린이, 임산부, 노약자 등은 위험성이 더 크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578
Today63
Total2,066,367

달력

 « |  » 2019.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