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은 집에 사는 한식구라도 체질이 다르기 마련이다. 이러한 체질을 극복하고 관리함에 따라 몸의 균형을 유지할 수 있다. 이에 우리의 조상들은 매우 지혜로운 음식 패턴을 가지고 연구하여 나름의 효과적인 체질별 음식궁합을 만들어 냈다. 체질에 따라 음식을 먹는 것은 곧 값진 보약을 먹는 것과 같다. 이런 관점에서 체질별 음식을 알아두면 도움이 될 것임이 분명하다.

 

 

 

   태.양.인

  가슴 윗부분이 발달된 체형으로, 폐부위에 해당하는 목덜미가 굵고 건실하며 머리가 크다. 간부위에 해당되는 허리 아
  래 부분이 약한 편으로 엉덩이가 작고 다리가 허약하다.


  태양인은 기운이 위로 상승하기 쉬운 체질이라 기운이 맑고 평탄한 음식이나 맛이 담백해 쉽게 소화 흡수되는 지방질이
  적은 해물류나 소채류 등을 복용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이로운음식   메밀, 머루, 다래, 포도, 감, 앵두, 모과, 순채나물, 송화가루, 해삼, 문어, 붕어, 조개, 게 등
  해로운음식    쇠고기, 설탕, 무, 조기 등 얼큰하고 매운 자극성 음식이나 지방 많은 중탁한 음식


   소.양.인

  비(脾) 부위인 가슴 부위가 잘 발달하여, 어께가 딱 벌어지고, 신(腎) 부위인 엉덩이 부위가 빈양하기 때문에 앉아 있는
  모습이 불안해 보인다. 대체로 머리가 작고 둥근 편이며 짱구도 있다.


  소양인은 소화기에 열이 많고 성격이 급하기 쉬운 만큼 성질이 서늘한 음식이나 소채류, 해물류를 복용해 열을 식히고
  마음을 안정시키는 것이 좋다.

 

  이로운음식   보리, 팥, 녹두, 배추, 오이, 상치, 우엉뿌리, 호박, 가지, 수박, 참외, 딸기, 바나나, 파인애플, 생굴, 해삼,
                       멍게, 전복, 새우, 가재, 잉어, 돼지고기, 생맥주, 빙과류 등

  해로운음식    파, 마늘, 고추, 생강, 후추, 닭고기, 개고기, 노루고기, 염소고기, 꿀, 인삼 등

 

    태.음.인

 

  허리 부위가 발달하여 선 자세가 굳건하고 안정감 있어 보인다. 반면에 목덜미의 기세가 약하고 골격이 굵고 배가 나오
  며 몸이 비대한 사람이 많다. 몸을 조금만 움직여도 땀을 많이 흘린다.

 

  태음인은 체구가 크고 위장기능이 좋은 편이어서 항상 과식하기 쉬워, 비만이나 고혈압, 변비 등에 걸리기가 쉽기 때문
  에 자극성 있는 식품이나 지방질이 많은 음식은 피하면서 과식하는 습관을 버려야한다.

 

  이로운음식   밀, 콩, 고구마, 율무, 옥수수, 땅콩, 현미, 쇠고기, 우유 및 유가공식품, 밤, 잣, 호두, 은행, 무,도라지,
                       당근, 더덕, 고사리, 미역, 다시다, 김, 마, 해조류 등

  해로운음식    닭고기, 개고기, 돼지고기, 마늘, 생강, 후추, 꿀, 인삼, 커피 등

 

    소.음.인

 

  엉덩이가 잘 발달하여 앉아 있는 모습이 안정감 있으나. 가슴부위가 빈양하여 움츠리고 있는 느낌을 준다. 상체보다는
  하체가 균형 있게 발달해 있으며, 체격이 마르고 약해 보이는 체형이다.

 

  소음인은 소화기의 기능이 약하고 소식하는 체질인 만큼 항상 따뜻한 성질의 음식이나 약간의 자극성 있는 조미료가 좋
  다. 너무 기름진 음식이나 차가운 성질의 음식과 생식(生食)하는 것은 소화에 영향을 미쳐 설사 및 소화불량을 일으키기
  쉬우므로 피해야 한다.

 

  이로운음식   찹쌀, 차조, 감자, 벌꿀, 닭고기, 개고기, 노루고기, 염소고기, 양젖, 명태, 도미, 조기, 멸 치, 민어, 사과,
                       토마토, 복숭아, 대추, 시금치, 파, 마늘, 생강, 고추, 겨자, 후추 등

  해로운음식   반면 냉면, 참외, 수박, 냉우유, 팥빙수, 생맥주, 보리밥, 돼지고기, 밀가루 등

 

 

                                                   

글_ 정윤희
도움말_ 임현택/ 자하연한의원 원장

 

로그인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탐진강 2011.02.02 20: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체질을 알고 음식을 잘 취하면 건강에 도움이 크겠군요

  2. 워크뷰 2011.02.02 22: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이런 좋은 정보가 감사합니다^^

  3. 신기한별 2011.02.03 18: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체질을 알고 음식섭취를 잘 하면 건강에 도움이 될 것 같아요,.

  4. 라오니스 2011.02.03 19: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소음인에 가까운 듯 합니다.. ㅎㅎ

  5. 차세대육체적 2011.02.04 12: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런 건강테스트 같은 거 좋아요~

    • 국민건강보험공단 2011.02.11 17: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 저희공단에서 운영하는
      각 사이트마다 건강에 대한 좋은 정보를 가지고 있습니다.
      특히 '건강인'에서는 각종 자가테스트를 할 수 있습니다.
      참고하시면 좋겠습니다 :)
      http://hi.nhic.or.kr/portal/site/hi

  6. 해피선샤인 2011.02.04 16: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태음인에 가까운 거 같아요~ 저런 거 나올 때마다 거의 성질이 태음인 성질이라..

    • 국민건강보험공단 2011.02.11 17: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그렇군요 ㅎ
      혹시 그림이 옆으로 되어있어 보시는데 불편함은 없으셨어요?
      체질별 궁합음식에 관심이 있는 분들께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늘 즐거운 날 되십시오 :)

  혈관이 터지거나 막혀서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짐이 되지 않을까. 외래에 오시는 노인 환자분들은 한
  결 같이 뇌졸중으로 쓰러지는 것을 가장 두려워하고 있다. 차라리 쓰러져 바로 사망하면 괜찮겠는데
  평생 반신마비나 후유증으로 본인이 고생하는것은 물론, 주위의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짐이 되지 않
  을까를 염려하는 것이다.

 


뇌출혈은 사망, 뇌경색은 반신마비 후유증


뇌혈관질환이란 소위 중풍이나 풍으로 불리는 뇌졸중을 말하는데 뇌에 영양을 공급하는 혈관이 터지거나 막혀서 그 부분의 뇌손상으로 말미암아 발생하는 신경학적 증상들을 말한다. 대체로 뇌혈관질환 환자분들은 고혈압환자들이 많은데 추운 날씨에 노출이 되면 혈압이 갑자기 오르게 되어 터져서 뇌출혈이 오든지 혈류의 흐름이 좋지 않아 막혀서 뇌경색이 오게 된다.

 

뇌출혈의 경우 사망하는 경우가 많으며 뇌경색의 경우 반신마비 등의 후유증을 많이 남기게 된다. 뇌출혈은 뇌 실질내출혈과 지주막하 출혈로, 뇌경색에는 뇌 혈전증과 뇌 전색증으로 세분하여 크게 4가지 병의 형태로 구분할 수 있다. 이 외에 뇌의 혈압이 갑자기 높아지는 고혈압성 뇌증과 일종의 뇌전색의 전구증상이 되는 일과성 뇌 허혈반작증이 여기에 포함될 수 있다.

 

 

정신적인 스트레스가 큰 위험인자


뇌졸중을 일으키는 여러 가지 요인과 위험인자들이 있다. 위에서 언급한 환자의 경우처럼 정신적인 스트레스는 큰 위험인자가 될 수 있다. 날씨가 추워지는 10-11월부터 환자가 급격히 증가하는 것을 보면 추운 날씨도 중요한 위험인자이다. 


그 외에도 고혈압, 당뇨병, 흡연, 비만, 음주, 고지혈증, 감염성 질환 등이 있다. 특히 뇌출혈을 야기할 수 있는 원인에는 고혈압, 뇌동맥류, 뇌동정맥기형, 뇌종양, 전신성 출혈요인 등을 들 수 있고 뇌출혈을 야기할 수 있는 촉발 인자가 있는데 물건을 들거나 허리를 굽힘, 정서적 충격, 배변, 성교, 외상, 기침, 배뇨, 분만 등이 있다.

 

 

6시간의 골든타임이 후유증 좌우


뇌졸중의 임상 양상은 침범된 혈관의 종류와 부위에 따라 다양하게 나타날 수 있다. 가벼울 때는 잠깐 정신을 잃고 쓰러졌다가도 전혀 후유증 없이 회복되는가 하면 대부분의 경우에 여러 가지 증상과 후유증이 남게 된다.

안면마비나 실어증, 구음장애, 팔 또는 손마비증후군, 감각이나 운동장애, 갑작스런 시야결손, 간질발작, 발작적인 구토와 두통, 뒷목이 뻣뻣해지고 반신마비 등의 운동장애, 심하면 호흡이 불규칙하게 되고 혼수상태에 빠지게 된다.
조금만 주의 깊게 살펴보면 대체로 인지할 수 있는 증상들인데도 노인들께서는 나이가 들면 의례히 나타나는 노화의 한 증상으로 치부하여 방치함으로써 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많다.

특히 발병했을 때 치료시기를 놓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소위 Golden Time(황금시간대)이 있는데 발병 후 최소한 6시간 이내에 치료하면 후유증 없이 잘 치료 될 수 있다.
그러므로 발병하면 빨리 병원 응급실로 내원하는 것이 최상의 방법이다. 발병 후 치료시간이 빠르면 빠를수록 예후가 좋고 후유증도 최소화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체질에 맞는 섭생으로 충분히 예방 가능

 

그러나 무엇보다 더 좋은 것은 뇌졸중을 예방하는 것이다. 물론 위에서 언급한 여러 가지 위험인자들을 제거한다면 뇌졸중의 위험이 훨씬 줄어들 것이다.

 

운동을 열심히 하는 것도 뇌졸중의 치료뿐만 아니라 예방에 중요하지만 음식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싶다. 자연계 짐승은 병으로 죽는 일은 거의 없고 늙어서 자연사하든지 잡아먹히든지 둘 중 하나이다.


뇌졸중으로 사망하는 경우는 없다. 그러나 가축은 다르다. 같은 짐승인데도 자연계 짐승과는 달리 사람과 유사하게 병이 많다. 사료를 많이 먹이기 때문에 해로운 것을 많이 먹으므로 질병이 많은 것이다.

 

필자의 임상경험으로는 우리나라에서는 육식을 해야 오히려 뇌졸중을 예방할 수 있고 치료가 잘 되는 체질의 사람이 채식이나 생선이 더 좋은 체질의 사람보다 더 많다. 그러므로 체질에 맞는 식사를 한다면 뇌졸중은 충분히 예방가능하고 치료도 월등하게 효과가 있다고 말할 수 있다. 일반적인 상식으로는 골고루 먹는 것이 좋고 육식은 나쁘고 채식 이나 생선이 좋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육식이 좋은 체질과 채식이 좋은 체질이 있기 때문에 체질문제를 한번은 고려해 보아야한다. 왜냐하면 뇌졸중과 같이 큰 질병을 가진 사람은 거의 예외 없이 평소에 체질에 반대되는 음식만 먹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체질에 맞는 섭생은 정말 중요하다고 할 수 있다. 

 

전신철/ 8+1클리닉센터 대표원장

  

로그인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칼리오페 2011.01.26 10: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엇보다 사후약방문보단 예방이 중요할 것 같네요^^ 자신에 체질에 맞게 적당한 운동과 음식을 조절하는게 중요하겠네요~
    좋은 글 잘 읽고 가요! 건강하세요~~:)

  2. 카타리나 2011.01.26 11: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체질에 맞는 음식...중요하군요
    제 체질은 뭐가 맞을려나 ㅎㅎㅎ

    • 국민건강보험공단 2011.01.27 07: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 정확한 체질을 알기위해서 노력해야 될것 같아요.
      체질 자료등으로 비교 분석해봐야 될 것 같은데요? ㅎㅎㅎ
      자신의 건강체크를 한다고 생각하시면 좋겠습니다. :)

  3. pennpenn 2011.01.26 15: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뇌건강에 신경을 써야 하겠군요~
    오늘 하루도 즐겁고 행복하게 보내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362
Today243
Total2,094,344

달력

 « |  » 2019.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