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은 건강 유지가 힘든 계절이다. 입맛을 잃어 먹는 것이 시원찮은데다가 더위에 지치고 땀을 많이 흘려 원기가 떨어져서다. 

 한방에선 이를 서병(暑病) 또는 주하병(注夏病)이라 한다. ‘더위를 먹어서’ 생긴 병이라는 뜻이다.
 여름철엔 삼계탕 등 이른바 보양 음식을 먹기 위해 길게 줄을 서는 광경이 흔히 목격된다.

 ‘건강 음식=보양 음식’이라고 여기는 사람들이 많지만 한방에선 이를 보기ㆍ보혈ㆍ보음ㆍ보양 음식으로 세분한다.  

 

  

 

 

 

 

 

  한의학에서의 기혈음양(氣血陰陽)

 

 한의학에선 모든 생명현상을 기혈음양(氣血陰陽) 등 네가지 기본인자로 설명한다.  이 네 인자 가운데 하나(둘 이상도 가능)가 넘치거나 적으면 건강에 적신호가 켜진다고 본다. 지나친 것은 깎아주고 부족한 것은 보충해 기혈음양의 조화(균형)를 맞춰주는 것이 한의학의 기본 치료 원리다.

 

 일반적으로 남성은 혈액 부족증은 적지만 기력 부족증은 많다.  여성은 그 반대다. 여성은 생리ㆍ분만 시의 출혈 등으로 인해 남성보다 빈혈이 많다.  여성은 혈을 올리는 보혈(補血) 식품, 남성은 기(에너지)를 충만하게 하는 보기(補氣) 식품에 더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 그러나 혈이 허한 남성, 기가 허한 여성도 있으므로 사전에 정확한 진단이 필요하다는 것이 한의사들의 충고다.

 

 자신의 기혈음양이 어떤 상태인지 모른 채 무작정 값비싼 녹용ㆍ인삼ㆍ오갈피ㆍ해구신만 찾는 것은 난센스라는 것이다. 음이나 양이 실(實)한 사람이라면 기혈음양을 모두 보(補)하는 십전대보탕을 복용하는 것이 현명한 일이 아니다.
 따라서 한방에서는 건강식품도 신체의 무엇을 보(補)하냐에 따라 보기ㆍ보혈ㆍ보음ㆍ보양식품 등 넷으로 나뉜다.

 

 

 

 

  보기(補氣) 식품으로 기운을 채우자..

 

 보기(補氣) 식품에서 기(氣)는 에너지를 뜻한다. 

 기가 허(虛, 부족)하면 기운이 없고 몸이 나른해진다. 이유 없이 땀이 나고 조금만 움직여도 숨이 차며 감기에 잘 걸린다. 권태감ㆍ무력감ㆍ피로감이 심하고 말하고 움직이는 것을 싫어하는 ‘귀차니스트’ 라면 기가 허한 사람이기 십상이다.


 이런 사람에게 추천되는 보기 식품의 대표는 인삼(홍삼ㆍ장뇌삼ㆍ산삼 포함)이다. 인삼의 사포닌은 에너지를 증가시켜 피로ㆍ무력감을 개선하고 원기를 회복시킨다.
 

 기(氣)는 양(陽)과 통한다. 보기 식품인 인삼은 닭고기ㆍ해삼 등 보양 식품과 잘 어울린다. 인삼과 닭고기(삼계탕), 인삼과 해삼(양삼탕ㆍ불로소양삼)을 ‘찰떡궁합’으로 보는 것은 이래서다.

 과거에 구황(救荒)작물이던 고구마ㆍ감자도 기를 올리는 보기 식품이다. 먹으면 힘이 난다. 환자의 강정 식으로 쓰였던 마, 한방 약재로 널리 사용되는 생강, 체력을 돋우기 위해 만리장성ㆍ피라미드를 건설하던 노동자에게 제공됐던 파도 훌륭한 보기 식품이다.

 

 보기에 효과적인 과일은 포도ㆍ잣이다. 포도는 몇 알만 먹어도 피로가 풀리고 금세 힘이 솟는다. 포도에 든 포도당이 빠르게 소화ㆍ흡수되기 때문이다. 잣죽은 병치래 뒤 쇠약해진 사람에게 흔히 권장되는 음식이다.
 보기 생선은 장어ㆍ미꾸라지다. 고단백 식품인 장어를 한방에선 정력 부족으로 허리ㆍ다리가 허약한 사람에게 권한다. 미꾸라지와 추어탕은 허약한 몸과 정력을 북돋아주는 스태미나 식으로 알려져 있다.

 

 

 

 

  보혈(補血) 식품으로 부족한 혈액을 보충하자...

 

 보혈(補血) 식품의 혈은 혈액이다.  한방에서 혈이 허하다는 것은 혈액의 부족, 즉 빈혈을 가리킨다.

 

 혈액이 부족하면 안면에 핏기가 없어 보인다. 입술ㆍ손톱ㆍ발톱의 색깔도 창백해진다. 머리는 무겁고 어지러우며 손발이 저리고 가슴이 두근거린다. 앉았다 일어나면 눈앞이 아찔하고 잠이 잘 오지 않는다. 여성은 생리 주기가 고르지 않고 양이 지나치게 많거나 적어지며 심하면 생리가 사라지기도 한다.
 

 비타민 B12가 풍부해 빈혈 예방에 이로운 연근, 빈혈ㆍ어혈(瘀血, 정체된 피)ㆍ혈액순환 장애 증상을 풀어주는 당귀, 철분ㆍ엽산이 풍부(빈혈 예방)하고 조혈성분인 코발트가 들어 있는 시금치가 대표적인 보혈 식품이다.

 

 쇠고기도 보혈 효과가 있는 식품이다. 우리 선조들은 소는 사람의 체격과 비슷해서 소의 피는 사람의 피를, 소의 머리는 사람의 머리를 보(補)한다고 여겼다. 허리가 아프면 소의 허리뼈를 고아 먹고, 다리 통증이 있으면 소의 다리를 삶아 먹었는데 과학적인 근거는 없다. 요즘 영양학자들은 쇠고기에 든 철분이 보혈 작용을 하는 것으로 해석한다.

 

 

 

 

  진액, 정·혈액을 보하는 보음(補陰)음식...

 

 한방에서 혈(血)보다 범위가 넓은 것이 음(陰)이다. 혈은 혈액만을 뜻하지만 음은 혈액은 물론 진액(津液, 체액)ㆍ정(精, 일종의 호르몬)까지 포함한다. 진액ㆍ정ㆍ혈액을 합쳐 음액(陰液)이라 부른다.

 

 음액이 부족하면(음이 허하면) 허리ㆍ무릎이 시큰거리고 아픈 증상이 나타난다. 목과 입이 자주 마른다. 손ㆍ발바닥과 가슴속이 달아오르며 조열(燥熱, 몸이 마른 상태에서 나는 열)이 난다. 체중이 줄고 간혹 귀가 울리는 증상도 생긴다.

 잘 놀라고 잠을 잘 이루지 못하며 수면 도중 땀이 흘러 이불을 흠뻑 적시기도 한다. 남성에겐 정력 감퇴ㆍ유정증(遺精症, 정액이 새나오는 증상)이 나타난다. 

 

 음은 우리 몸의 수분대사와 관련이 있다. 음이 허한 사람에게 물을 많이 마시라고 강조하는 것은 이래서다.  

 

 수분 함량이 높은 수박ㆍ오이ㆍ호박은 보음(補陰) 식품이다.  식물성 에스트로겐을 함유해 여성의 갱년기 증상(얼굴 화끈거림ㆍ불면ㆍ땀)을 완화시키는 콩도 보음에 유익하다. 돼지고기와 표고버섯ㆍ밤ㆍ옥수수ㆍ상추ㆍ당근ㆍ토란ㆍ우엉ㆍ무ㆍ해삼 등도 보음 식품이다.

 

 

 

 

  떨어진 신체기능을 향상시키는 보양(補陽)음식...

 

 한방에서 양(陽)은 기(氣)에 기능적인 면을 더한 개념이다. 기가 허한 것이 단순히 삶의 에너지가 부족한 상태라면 양이 허한 것은 에너지가 적어서 신체의 기능까지 떨어진 상태(정력 부족ㆍ발기 부전ㆍ설사 등)를 뜻한다.

 

 양이 허한 사람은 허리ㆍ무릎이 자주 시리다는 증상을 흔히 호소한다. 다리가 약해서 오래 걷기를 힘들어한다. 소변이 잦고 양이 적으며 몸ㆍ팔ㆍ다리가 차다. 남자는 성기능이 약해진다.

 

 이런 사람에게 권할만한 보양(補陽) 식품은 닭고기ㆍ오리고기ㆍ염소고기ㆍ번데기 등이다. 삼계탕ㆍ흑염소 탕이 보양 음식으로 통하는 것은 이래서다. 우리 선조들은 전신이 나른하고 식은땀이 많이 날 때 해삼과 함께 닭을 푹 고아 먹었다.

 

 보양을 돕는 해산물은 전복ㆍ해삼ㆍ새우ㆍ조기 등이다. 과거 궁중 연회 때 가장 흔히 사용됐던 요리 재료였던 전복은 허약 체질ㆍ산후 조리ㆍ출산 뒤 젖이 나오지 않는 산모에게 이롭다. 식물성 보양 식품으론 마늘ㆍ미나리ㆍ부추ㆍ쑥ㆍ호두ㆍ오갈피 등이 있다. 녹용ㆍ녹각ㆍ음양곽ㆍ산수유ㆍ복분자ㆍ토사자ㆍ동충하초 등도 보양 식품에 속한다.

 

 

 

글 / 중앙일보 박태균 식품의약전문기자 (tkpark@joongang.co.kr)

 

 

 

 

 로그인 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초보플밍지기 2012.06.05 09: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게이게 그냥 먹는게 아니었군요.
    새로운 정보, 좋은 정보 하나 배우고 갑니다.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세요.

  2. Hansik's Drink 2012.06.05 09: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삼계탕이 확 땡기는데요~ ㅎㅎ 너무 맛나보여요~

  3. +요롱이+ 2012.06.05 10: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 요리 좋은게 맛도 있으니 참 좋으네요 ㅎ
    잘 보구 갑니다..!!

  4. 지나가는나그네 2012.06.05 23: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게요,, 알고먹어야죠,, 여름에는 역시 보신해야,, 몸이 허해서리,, ㅎ

  5. 가을사나이 2012.06.06 11: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야흐로 보양식 계절이 왔군요
    잘보고 갑니다

  6. 금융연합 2012.06.06 12: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양식도 몸에 맞게 제대로 알고 먹어야겠네요

  7. 아레아디 2012.06.06 17: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정보 잘보고 가요~
    행복한 하루 되세요~

  여름철 건강관리법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올바르게 음식물을 섭취하는 것이다.

  여름에는 양기가 빠져나가 소화기관이 약해지므로 지나치게 기름진 음식이나 찬 음식을 무분별하게 섭취하게 되면  복통,

  설사, 소화장애 등의 증상을 유발할 수 있다.

  따라서 보양식도 자신에게 맞게 섭취하는 것이 중요하다.

 

 

 

 

 

 

 

 

  보양식의 대표주자 닭의 효능


여름철 대표 보양식으로 꼽히는 닭은 속이 허하거나 기력이 없을 때 사람들이 쉽게 먹을 수 있는 대중적인 음식이다.  닭고기는 다른 육류에 비해 칼로리가 매우 낮아 체중조절이 필요한 사람, 회복기 환자, 신체활동이 적은 노인, 운동량이 부족한 현대 인에게 가장 적합한 동물성 단백질 공급원이다.


돼지고기, 쇠고기는 물론 같은 백색육인 생선류 보다 낮은 칼로리를 지니고 있다.

껍질을 제거한 살코기는 100~110kcal/100g에 불과해 다른 육류에 비해 월등히 낮을 뿐 아니라 일부 생선류(꽁치 165, 고등어 183)보다도 저칼로리 식품이다.

 

닭고기의 필수지방산은 16% 이상으로 육류 중 가장 높으며, 특히 불포화지방산 중에서 리놀렌산의 함량이 15.9%로 매우 높은데 이는 피부의 노화방지와 건강유지로 젊은 여성들의 피부미용에 좋다.
닭고기는 단백질 함량이 높고, 그 질이 우수하므로 성장기 어린이와 청소년의 성장과 두뇌발달에 도움이 된다. 부위별 단백질 함유량은 다리살 18.8%, 가슴살 22.9% 등이다.

 

건강유지에 꼭 필요한 필수지방산은 체내에서 만들어지지 않으므로 식품으로 공급을 해주어야 하는데 닭고기에는 다양하고 우수한 필수 지방산이 많이 있어 좋다.
또한 닭고기에는 리놀렌산의 함량이 많아서 각종 성인병을 예방할 수 있으며, 프로스타글랜딘의 전구물질로 작용하여 혈액의 점도를 적절히 유지해 주기 때문에 인체 내 생리활성기능을 촉진시켜주는 역할을 한다.

 

 

 

 

 

 

  열이 많은 체질은 닭 대신 오리를


복날 음식의 대표는 삼계탕인데, 재료를 보면 닭고기에 인삼과 찹쌀이 들어간다.

식은땀을 많이 흘리는 사람에게는 황기를 추가하기도 한다. 모두 성질이 따뜻한 음식과 약재들로 구성되어있다. 이것이 서로 어울려 양기를 돕고 진액을 보강하여 건강하게 여름을 나도록 돕는 것이다.

 

이처럼 삼계탕은 몸이 냉한 체질이면서 소화기의 기능이 약한 사람들에게는 계절에 상관없이 좋은 보양식이 될 수 있겠지만, 체질적으로 몸에 열이 많은 사람에게는 삼계탕이 좋지 않을 수 있다.

이런 사람들에게는 삼계탕 대신에 오리백숙이 나을 수 있다.

 

 

 

 

  오리, 남이 먹고 있으면 뺏어서라도 먹어라?

 

돼지고기는 누가 사 사주면 먹고, 닭고기는 내 돈 주고 사 먹고, 오리고기는 남이 먹고 있으면 뺏어서라도 먹어라’는 말이 있다. 그만큼 오리고기가 건강에 좋다는 뜻이다.

오리의 불포화지방산은 체내에서 합성되지 않은 필수지방산도 포함되어 있고 영양학적으로 중요한 지방산이다. 오리고기는 불포화지방산 함량이 돼지고기의 2배, 닭고기의 5배, 쇠고기의 10배 이상 높아 동맥경화, 고혈압 등의 성인병을 예방해 준다.

 

또한 필수 지방산인 리놀산과 아라키돈산이 들어있어 콜레스테롤 함량을 낮춰준다.

뿐만 아니라 몸 속 각종 중금속을 해독해주고 체내 독소를 배출하는 효과가 탁월하다.

육류가 보통산성인데 반해 오리고기는 약알칼리성이어서 체액이 산성화 되는 것을 막아주며 콜라겐이 풍부해 피부에 좋다.

 

또한 세균, 바이러스 등으로부터 몸을 보호하는 면역체계를 강화시키고 두뇌발달, 기억력 향상 등의 역할을 하는 비타민A가 풍부해 면역력을 높이며 비타민C, B1, B2 함량이 높아 지구력, 집중력을 향상시켜 수험생에게
좋다.  칼슘, 인, 칼륨 등도 풍부하게 들어 있어 어린이 성장발육에도 좋은 영향을 끼친다.

한편 오리고기는 예부터 한방에서도 건강에 좋은 효능이 많기로 유명했다.

동의보감에 오리고기가 ‘오장육부의 기능을 고르게 해 편안하게 한다’는 내용이 기록돼 있을 정도다. 오리고기는 한자로 ‘오리 압(鴨)’자를 써 ‘압육(鴨肉)’으로 부르거나 ‘백압육(白鴨肉)’으로 불러왔으며 오리 등도 귀한 약재로 사용했다.

 

한방에서 오리고기는 폐 기능을 개선해 기침환자에게 좋다고 한다.

또한 소변을 통해 노폐물을 배출시켜 몸의 붓기를 빼주고 신장 기능을 좋게 하는 데 탁월하다고 한다. 각종 트레스 등으로 치밀어 오르는 화의 기운을 밑으로 가라앉혀 주며 위를 튼튼하게 하는데도 으뜸으로 여긴다.

 

 

 

 

 

  오리고기가 맞지 않는 체질은?

 

오리고기는 찬 성질을 가지고 있다. 따라서 체질이 허약하고 손발이 차며 대변이 묽거나 설사하는 사람은 주의하는 것이 좋다. 다시 말해 열이 많은 소양인 체질인 사람은 궁합이 잘 맞으나 몸이 찬 소음인 체질에게는 어울리지 않는다. 참고로 오리고기는 마늘과 함께 먹는 것을 피하는 것이 좋다.

 

 

 

 

 

 

/ 이서진 푸드스타일리스트

 

 

 

 

 

 로그인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풀칠아비 2011.07.14 12: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닭 먹어야 하는 것 같습니다 .삼계탕 한 그릇 하러 가야겠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2. 신기한별 2011.07.14 14: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닭과 오리에 대한효능 잘 보고 갑니당

  3. pennpenn 2011.07.14 19: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이 초복이라 아내가 요리한 삼게탕을 먹었어요
    목요일 저녁을 편안하게 보내세요~

  4. 핑구야 날자 2011.07.15 01: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는 삼계탕 먹었으니 중복에는 오리로 ㅋㅋ

  5. 복돌이^^ 2011.07.15 11: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아는사람 하나도 없는 서울에 혼자 있다 보니...
    라면으로 ....ㅠㅠ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803
Today187
Total2,152,933

달력

 « |  » 2019.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