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격적인 여름철에 접어들면서 날파리 혹은 초파리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식사 후 바로 설거지를 하고 음식물을 치워도 어디서 생겼는지 모를 정도로 날파리·초파리가 집안 곳곳에 돌아다니는 걸 볼 수 있다.

 

너무 작아서 잘 보이지도 않고, 잡히지도 않는데 음식물을 섭취할 때마다 주변에 날아다니고 심지어는 반찬통에 들어가서 반찬을 다 버려야 하는 경우도 있다.

 

집안 내 온갖 물건에 날파리·초파리가 붙었다 떨어졌다 하는 걸 보면 날파리·초파리 탓에 건강이 나빠지는 건 아닐까 하는 우려까지 생긴다.

 

 

 

 

날파리·초파리가 생기는 원인과 주의 사항

 

과일이나 음식 찌꺼기를 좋아하는 날파리·초파리

날파리 혹은 초파리는 보통 과일 껍질 속에 서식하다 과일을 구매하며 집 안으로 들어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날파리·초파리는 단 음식을 좋아해 관련 음식 주변에 알을 낳기도 한다.

 

날파리·초파리는 한 번에 알을 500개가량 낳는데 일주일 만에 번식하기 때문에 한 번 유입되면 날파리·초파리를 퇴치하기 쉽지가 않다.

 

 

 

 

날파리·초파리가 더 자주 나타나는 음식과 활동 시기

 

기온이 높을수록 더욱 활발한 활동을 보이는 날파리·초파리

기온이 높은 여름에 특히 창궐하는 날파리·초파리는 신맛이 나는 과일이나 음식 찌꺼기, 썩은 음식이 생기면 급속히 늘어난다. 7~9월까지가 날파리·초파리의 전성기라고 알려져 있다.

 

퇴치를 위해 굳이 시중에 판매되는 날파리·초파리 퇴치 기계를 살 필요는 없다. 작은 팁으로 날파리나 초파리를 최대한 없앨 수 있다.

 

 

 

 

날파리·초파리를 없애는 다양한 방법

 

날파리·초파리가 많은 곳에 쌀뜨물을 뿌리거나 트랩을 만들어 퇴치해보자!

우선 파리가 꼬이는 통로인 하수구나 변기, 싱크대 구멍을 제대로 청소해야 한다. 끓는 물이나 세재 등을 부으면 벌레를 막을 수 있다.

 

또 하수구를 아예 막는 방법도 있다. 비닐봉지에 물을 담아 묶은 뒤 하수구 위에 두면 된다.

 

 

 

 

날파리·초파리 퇴치에 좋은 쌀뜨물과 식초

 

날파리·초파리를 쌀뜨물과 식초 등을 사용하여 퇴치해보자!

쌀뜨물을 이용해 파리를 쫓는 방식도 좋다. 밥을 지을 때 나오는 쌀뜨물에는 항균효과가 있어서 쌀뜨물을 분무기에 넣어 음식물이나 화장실 주변에 뿌려주면 좋다.

 

이때 해충에게 독이 되는 식초를 조금 타주는 것도 좋다. 벌레가 싫어하는 것으로 알려진 계피나 쑥을 최대한 말려서 집안 곳곳에 비치하는 것도 현명한 방법이다.

 

 

 

 

날파리·초파리를 잡기 위한 트랩(함정) 손쉽게 만들기

 

날파리·초파리를 위한 함정, 트랩 만들기!

초파리를 위한 트랩(함정) 만들기도 꿀팁이다. 일회용 컵에 물(또는 맥주)과 주방 세제를 1:1 비율로 섞고, 그 안에 과일 껍질이나 매실액 또는 식초를 넣은 뒤 뚜껑을 덮거나 비닐 랩으로 감싼다.

 

이후 일회용 빨대가 용액에 닿지 않도록 잘라서 꽂아두면 초파리가 빨대를 통해 컵 안으로 들어갔다가 나오지 못하게 된다.

 

 

 

 

날파리·초파리를 없애기 위한 과일 관리법

 

날파리·초파리가 달라붙기 전에 과일은 세척해서 보관하자!

집안의 음식물은 섭취 후 빠르게, 그리고 깨끗하게 처리해야 한다. 또 날파리나 초파리가 과일을 좋아하는 만큼 특히 과일을 잘 처리할 필요가 있다.

 

우선 과일을 구매했을 경우 흐르는 물에 충분히 씻고, 과일용 세제를 활용해도 좋다. 그래야 과일 껍질에 서식하는 날파리·초파리를 막을 수 있다. 세척한 과일은 상온에 그대로 두지 말고 바로 냉장고 안에 보관하는 것이 좋다.

 

 

국민일보 박세환 기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여름철하면 떠오르는 이미지들이 있다면 푸른 바다와 시원한 팥빙수가 아닐까 싶다. 하지만 고온의 날씨 탓에 언제나 집안이 쾌적한 분위기만 연출되는 것은 아니다. 바로 음식물쓰레기로 몰려드는 파리들 때문이다. 필자가 살고 있는 제주도 농가주택은 텃밭도 있고 주위가 귤 밭으로 둘러싸이다 보니 하루에도 수많은 곤충들의 방문을 받는다. 그 중에서도 가장 골칫거리가 되는 것이 바로 작은 초파리때다.





방충망이 있더라도 작은 틈을 비집고 집안으로 들어온 이상 손을 놓을 수밖에 없는 지경에 이르고 말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여름철 불청객 파리를 없앨 수 없는 꿀팀은 없을지 한편 살펴보자.




흔히들 음식물 쓰레기에서 발견되는 작은 파리들이 있다. 너무 작아서 육안으로도 관찰이 잘 안 되는 이 곤충은 학명 'Drosophilidae'의 초파리다. 거의 전 세계에서 발견되는 이 파리과는 종류가 3000종에 달하지만 사람들에게 가장 많이 알려진 것이 바로 노랑초파리다. 이 노랑초파리는 생물학 분야 중 유전학의 연구재료로 많이 이용되지만 일반인들에게는 가장 불편한 존재이기도하다. 크기는 대체로 작아서 2~5mm 정도로 문틈이나 하수구, 방충망 사이를 비집고 들어올 정도로 행동반경이 다양하다.





사실 일반적인 사람들은 이 초파리를 날파리라고 칭하기도 하는데, 사실 날파리는 강원도, 경상남도, 충청도의 하루살이 방언이다. 충북에서는 날아다니는 작은 곤충을 일컬어 날파리라고 칭하기도 하는데 사실 날파리와 초파리는 모습부터 차이를 갖는다. 일반적으로 집에서 발견되는 작은 파리때는 초파리가 대부분이다.




여름철 모기만큼이나 사람들에게 스트레스를 안겨주는 초파리는 하수구나 썩은 음식물들을 찾아다니는 탓에 인간에게는 해충으로 분류된다. 하지만 과학자들에게는 이 초파리 만한게 없어 보인다. 초파리를 통해 지구상에 숨겨진 의학의 비밀들이 하나둘씩 풀리는 경우가 종종 있기 때문이다.


국내 한 연구진은 사람의 스트레스 호르몬과 비슷한 초파리의 신경전달물질이 초파리 수정과정에서 중요한 기능을 하고 있다는 사실을 밝혀내 스트레스가 사람의 임신에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토대를 마련한 바 있다.





또 미국의 서던캘리포니아대학 연구팀은 자외선 노출이 피부암 발병의 주원인 가운데 이 같은 자외선 노출 작용을 회복시킬 수 있는 자외선차단유전자를 인체와 초파리의 멜라닌종 세포를 분석해 규명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초파리 실험을 통해 짝짓기 본능이 충족되지 않으면 수명이 최대 40%까지나 단축된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되는 것은 물론 역시 초파리 실험을 통해 공동으로 식사 시간을 제한하면 심장이 더 건강해진다는 사실까지 밝혀지기도 했다.


이 밖에도 항암제를 투여 받은 초파리가 건강한 상태를 유지하는 것은 물론 유전자 조작으로 장수 초파리가 탄생하는 등 유전학 적인 실험 대상으로 초파리가 사용되면서 의학적인 발전에는 한 몫한 것은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 되었다.




여름철 음식물로 몰려드는 초파리 때문에 가장 걱정되는 질병 중 하나가 바로 식중독이다. 어디서 날아 온지 모르는 이 초파리 몸에 해로운 균을 옮겨 다니고 있는건 아닌지 불쾌하고 짜증나는 경험을 반복하기 때문이다. 사실 초파리는 과일 향 같은 것을 좋아한다. 과일을 상온에 두면 부패가 되고 산도가 높아지면서 향이 나는데 이 향에 이끌려 초파리가 몰려드는 것이다. 특히 음식물에서 알을 낳고 번식을 하기 때문에 아이들을 키우는 부모라면 더 예민해질 수밖에 없다.





심지어 번식력도 대단하다. 10일 정도면 충분히 알을 낳을 수 있을 정도로 성장하는데다가 보통 초파리 암컷의 경우 한 마리가 보통 100개에서 많을 때는 200개까지 낳기도 한다. 문제는 이 알을 육안으로 확인이 쉽지 않다는 점이다. 노출된 과일 잠시 한눈판 사이에 길쭉하고 하얗게 보이는 알을 낳는다고 생각하면 소름이 돋기까지 한다. 날씨까지 따뜻한데다 음식물쓰레기 관리까지 소홀하다면 알에서 부화한 애벌레까지 보는 경우도 종종 있을 수 있다.


서울대 농업생명과학대학 신승관 박사에 따르면 곤충학과는 특별히 사람에게 해롭다는 연구결과는 없지만 다 큰 초파리가 날아다니면서 균을 옮길 수 있기 때문에 방제를 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한다.




초파리 퇴치를 위한 도구들은 시중 약국에서도 손쉽게 구입할 만큼 일반적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약품을 사용하지 않고 보다 친환경적인 퇴치법이라면 우리가족을 더 생각하는 방법이 될 것이다.


우선 간단한 빈 페트병을 사용한 퇴치법을 소개하고자 한다. 우선 빈페트병을 반으로 자른 뒤 초파리가 좋아하는 발효주, 맥주를 적당량 부어준다. 여기에 페트병 입구를 뒤집어 꽂아두면 초파리들이 출구를 찾지 못해 빠져나오지 못한다.





생각보다 간단한 방법이어서 집에서 쉽게 따라할 수 있겠다. 맥주 이외에도 집에 있는 매실 진액을 물에 희석시키거나 식초에 설탕을 녹여도 효과를 볼 수 있다. 또 일반 컵에 랩을 씌운 뒤에 미끼 액체에 빨대가 닿지 않을 정도로 꽂아 두어도 초파리가 빨대를 타고 안으로 들어가 빠져나오지 못하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이러한 방법들은 1~2주 사용 후 교체하면서 지속적으로 초파리들을 잡아들일 수 있다.


그 외에 나방파리 같은 해충을 막기 위한 방법으로는 수채 구멍을 스타킹으로 감싸주어 물은 빠지지만 해충은 올라오지 못하게 하는 방법이 있다. 또 일주일에 한 번 꼴로 끓인 뜨거운 물을 세면대나 수채 구멍에 부어주면 하수도에 붙어있던 알이나 유충들도 함께 제거가 가능하다.



글/ 김지환 자유기고가(전 청년의사 기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855
Today124
Total2,998,182

달력

 « |  » 2021.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