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소비 트렌드 분석센터에서 올해 선정한 소비 트렌드 중 하나가 ‘케렌시아’다. 스페인어로 애정, 애착, 귀소 본능, 안식처를 뜻하는 ‘Querencia’라는 단어에서 비롯됐다. 



마지막 일전을 앞둔 투우장의 소가 경기 중 잠시 쉬면서 숨을 고르는 영역을 케렌시아라고도 부른다. 경기 중에 소는 이곳을 본능적으로 자신의 피난처로 삼는다. 이때 투우사는 케렌시아 안에 소를 공격해서는 안 된다. 


현대인들에게 적용하면 단어 뜻 그대로 스트레스를 풀며 안식을 취할 수 있는 공간을 의미한다. 이런 공간을 찾으려는 경향 자체도 케렌시아라 부른다.


현대인들은 혼자 있어도 스마트폰과 PC를 통해 타인과 연결돼 있다. 스마트 기기들은 수시로 소통할 수 있도록 해 편리함을 제공하지만 휴식에는 방해물이다. 



최근 한 예능 프로그램은 바쁜 연예인이 숲속에서 시간을 보내며 사회와 단절된 채로 의식주를 해결하는 모습을 선보여 인기를 끌고 있다. 꼭 타인과 단절되거나 산 속으로 들어가 고립된 삶을 살지 않더라도 자신만의 공간에서 휴식을 취하는 공간이 바로 케렌시아다. 



단순히 휴식을 취할 수 있는 곳이라는 뜻을 넘어 누구에게도 방해받지 않고 재충전을 하면서 다음 스텝을 위해 에너지를 모으는 장소를 의미하기도 한다. 


현실적으로 모든 사람들이 케렌시아를 찾아 숲 등으로 떠나기란 쉽지 않다. 이 때문에 최근에는 회사 다음으로 가장 많은 시간을 보내는 집을 케렌시아 콘셉트로 꾸미는 이들이 늘어나고 있다. 



거실을 은은한 조명으로 꾸미고 음악 감상에 적합한 인테리어 등을 갖추는 것이다. 규칙도 방법도 정해져 있지 않다. 식물을 좋아하는 사람들은 베란다를 화분으로 가득 채우고, 책을 좋아한다면 작은 도서관처럼 서재를 꾸밀 수 있다. 


거창한 단어처럼 보이지만 집 안에 자신이 좋아하는 것들을 두고 힐링을 할 수 있다면 그것이 케렌시아인 것이다. 물리적 공간 외에도 케렌시아가 있다. 여행, 스포츠 등 원했던 경험을 하거나 재충전 시간을 갖는 것도 케렌시아다.



퇴근 후 뜨개질을 하거나 요가를 하는 것부터 퇴근길 버스 맨 뒷자리에 앉아 좋아하는 음악을 듣는 것도 케렌시아다. 이외에도 나만의 단골 카페에서 커피를 마시거나 동네 만화방에서 만화책을 읽는 것 등이 모두 안식을 줄 수 있다. 


길을 걷고 좋아하는 운동을 하고 사랑하는 사람들과 시간을 보내는 것이 모두 케렌시아인 셈이다.


특별하지 않더라도 나 자신에 집중하며 내가 좋아하는 것에 귀 기울이는 것이 케렌시아를 형성하는 첫 출발이다. 매일 가는 공간에 내가 좋아하는 의미를 부여하거나 새로운 요소를 더하는 것만으로도 일상의 쉼표를 만들 수 있다. 



바쁜 일상에 치여 내가 좋아하는 것이 무엇인지, 내가 하고 싶은 것이 무엇인지 질문을 던질 여유도 없다면 익숙한 공간에 새로운 요소를 더해보자. 


당장 출퇴근시간 정신없는 버스 속 다른 소음이 들리지 않게 헤드셋을 착용하고 잔잔한 노래를 들으며 하루를 시작 또는 마무리해보는 것은 어떨까. 힘들고 지치게만 느껴지던 공간이 아주 조금은 여유롭게 느껴질지 모를 일이다. 나만의 케렌시아에서 심호흡을 한 번 해보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지난 편에서는 핸드드립을 위한 기본적인 준비물에 대해 알아봤습니다.커피를 내리는 방법은 여러 가지가 있고 자신에게 맞는 드립방법을 만들어 내려 먹어도 됩니다. 이번 편에는 기본이 되는 칼리타 드리퍼로 내릴 수 있는 핸드드립의 비니엄방식, 칼리타방식 이 두 가지 커피 내리는 방법에 대해 알아 보겠습니다.

 

 

 

①물을 끓이기 시작하고 페이퍼를 접고 도구를 모두 준비합니다.

※ 페이퍼 접는 방법: 밑부분을 접은 후 옆선을 따라 옆부분을 접습니다.

 

 

 

 

 

②원두를 갑니다(비니엄방식은 원두를 기계로 갈 때 분쇄도38정도로 가는데 핸드밀을 사용할 경우 적당하게 맞추어 갑니다. 칼리타 방식보다는 더 굵게 갑니다). 20g을 기준으로 시행해봅니다.


 

 

 

③주전자에 물을 붓고 온도를 맞추어 타이머를 누르고 뜸들이기를 시행합니다.

※ 뜸들이기: 커피의 맛을 결정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뜸들이기는 안에서 밖으로 달팽이 모양을 그리듯 나가면 됩니다. 모든 원두에 물이 갈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좋고 서버로 물이 떨어지지 않도록 하는 것이 좋습니다. 물줄기는 물줄기 윗부분은 실선이 되고 아랫부분은 점선이 되도록 하는 것이 좋습니다.

 

 

 

 

④뜸들이기를 시행한 후 타이머가 1분30초가 지났을 때 1차 추출을 시작합니다. 1차 추출은 20ml정도 나오도록 합니다. 4바퀴 정도 달팽이 모양으로 밖으로 나간 후 다시 안으로 3바퀴 정도 들어옵니다.

 

⑤타이머가 2분 30초를 알리면 2차 추출을 시작합니다. 2차에서도 20ml 정도 나오도록 하여 1차추출과 같은 방법으로 드립합니다.

 

 

 

 

⑦총 추출이 40ml정도 되면 물을 넣어서 희석시킵니다. 총 200ml정도의 커피가 추출됩니다.

 

 

 

 

 

①물을 끓이고 페이퍼를 접고 도구를 준비합니다.

 

원두를 갑니다(칼리타 방식은 분쇄도 18~19정도로 갑니다. 비니엄보다는 더 얇게 갈리게 합니다). 원두는 30g을 기준으로 시행해봅니다.

※스푼하나가 10g정도로 생각하면 됩니다.


 

 

 

③뜸들이기 한 후에 30초 있다가 1차 추출을 시작합니다.

 

1차추출에서 물의 양이 페이퍼의 70%정도까지 차오르도록 하고 밖으로 나오고 안으로 들어오는 것을 두 번 반복합니다.


 

 

 

⑤1차 추출후 30~40초 지난 후에 2차 추출을 시행합니다. 페이퍼의 80%정도 차오르도록 하고 물이 꺼질 때 쯤 3,4차를 수행합니다.

3,4차도 2차와 같은 방법을 수행합니다.

 

⑥마지막 5차에서는 물을 페이퍼의 끝까지 올리는 물띄우기를 수행합니다. 총 양이 360ml정도 됩니다.

 

기본적인 핸드드립방식 두가지를 알아 보았습니다. 그러나 핸드드립은 여러번 다양한 시도를 통하여 자신에게 맞는 드립방법을 알아갈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오늘부터라도 나에게 맞는 핸드드립을 찾아보는 건 어떨까요?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621
Today60
Total1,933,999

달력

 « |  » 2019.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