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경부 마모증'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12.26 겨울에 시린 이, 알고 보니 잘못된 칫솔질 때문?

 

  린 이 때문에 겨울철에 찬물은 물론 찬 음식이나 과일조차 먹지 못하는 이들이 있다.  이들 가운데에는 뜨거운 물 역시

 이의 뿌리에 전달돼 통증이나 기분 나쁜 느낌이 들기도 한다.  많은 경우 흔히 풍치라 부르는 치주염이나 충치라 부르는 치아

 우식증을 앓고 있으면 이럴 수 있다.

  그런데 드물지 않게 이에는 아무런 질환이 없는데도 이런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바로 칫솔질을 너무 세게 한 경우인데,

 칫솔질로 이의 뿌리 쪽이 닳아서 이런 증상이 생길 수 있다. 이를 예방하려면 칫솔질을 너무 세게 하지 않도록 하며, 미백

 치약 등을 사용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 

 

 

 

 

  이의 뿌리 닳아도 시린 이 증상 나타나 

 

 이의 뿌리 부분이 닳는 것을 의학적으로는 ‘치경부 마모증’이라고 부른다. 이의 아래쪽을 둘러싸고 있는 잇몸이 내려 앉아 마치 브이(V)자형으로 파이는 것이다. 주로 남성이 여성보다는 많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치경부 마모증의 대표적인 증상이 바로 찬물 혹은 찬 음료수를 비롯해 찬 음식을 먹을 때, 심지어는 찬바람을 쐴 때 이가 시리다는 것이다. 또 귤이나 오렌지 등 신 과일을 먹을 때에도 마치 이를 쑤시는 것 같은 통증을 느낄 수 있다. 

 

 보통 이런 증상은 이른바 풍치라고 부르는 치주질환(잇몸질환)에서 주로 보이는 증상이다. 그런데 이 치주질환은 음식물 찌꺼기가 굳어서 생긴 치석(플라그)이 이의 아래 부분에 달라붙으면서 생기는 질환이다.  치석이 점차 심해지면 잇몸 아래쪽으로 파고 들어가 염증이 생기게 하며, 이것이 바로 치주염인 것이다.  

 이 때문에 치주 질환을 예방하려면 음식물을 먹은 뒤에는 칫솔질을 잘 해야 하는 것이다.  

 

 그러나 이 치주염과 증상이 거의 같은 치경부 마모증은 칫솔질을 하지 않아서 생기는 것이 아니라 너무 자주 강하게 해서 생길 수 있다. 

 이와 잇몸이 닿는 부위가 닳아서 이의 표면이 깎여서 이런 증상이 나타나는 것이다. 

 

 문제는 이런 시린 이 증상이 나타나면 풍치 때문인 줄 알고 칫솔질을 더욱 세게 할 수 있으며, 그러다보면 시린 이 증상이 더 심해질 수 있다는 사실이다.   

이의 아래 부분이 칫솔질에 약한 이유는 이가 잇몸 밖으로 막 나온 부분이 이를 보호하는 성분이 가장 얇기 때문이다.

 

 

 

  이를 갈거나 딱딱한 음식을 많이 먹어도 나타날 수 있어

 

 치경부 마모증의 대부분은 이를 너무 세게 닦아서 이를 보호하는 바깥층이 닳아서 생긴다.

 이와 함께 밤에 잘 때 이를 갈거나 평소 씹을 때 너무 강하게 씹어도 이를 보호하는 바깥층이 닳아서 이 증상이 생길 수 있다.

 

 예를 들어 딱딱한 사탕을 깨물거나 오징어나 쥐포처럼 질긴 음식을 계속 해서 씹을 때 잇몸 주변에서 이를 보호하는 바깥층이 닳아지면서 이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이런 상태에서 음식물을 먹고 난 뒤 칫솔질을 강하게 하면 이를 보호하는 바깥층은 더 빨리 닳아진다.

 

 

 

  증상이 있다가 없다가를 반복, 소홀하기 쉬어

 

 이와 잇몸 사이가 닳은 치경부 마모증이 있을 때에 나타나는 시린 이 증상은 계속 되지 않는 것이 특징이다.

 즉 저절로 좋아지기도 했다가 다시 나타났다가를 반복한다는 것이다.  또 증상이 있을 때에도 찬물이나 찬 음식만 먹지 않으면 그다지 불편함이 없기 때문에 참고 지낼만해 소홀하게 여기기도 쉽다.

 

 다행인지 몰라도 이 치경부 마모증은 그 진행 속도가 매우 느리다. 하지만 이 증상이 진행돼 닳아진 부분이 점차 커지고 마모된 층도 깊어지면 이가 깨지거나 빠질 수 있다. 이 안쪽을 보호하는 바깥층이 망가지면 이 안쪽은 금방 손상되기 때문이다.

 게다가 이 뿌리까지 염증이 전달될 수도 있기 때문에 결국에 신경치료를 받아야 하거나 드물기는 하지만 아예 이를 뽑아야 하는 상황에까지 도달할 수 있다.

 

 

  초기 치료로 진행 막을 수 있어, 예방은 올바른 칫솔질

 

 치경부 마모증의 초기에는 올바른 칫솔질만으로 더 이상 진행하지 않을 수 있다.

 특히 손상 부위가 작아 이의 손상된 부분을 메울 때 쓰는 레진 등을 붙이기 쉽지 않다면 역시 칫솔질을 주의하면 된다.  

 다만 이런 작은 손상에도 시린 이 증상은 나타날 수 있기 때문에 이때에는 시린 이 증상을 덜 느끼게 하는 약을 쓸 수 있다.

 손상 부위가 어느 정도 된다면 레진 등으로 손상된 부분을 메운다. 

 하지만 손상된 정도가 크거나 이 뿌리의 신경까지 염증이 생겼다면 신경 치료를 비롯해 보철 치료까지 받아야 한다.

 충치(치아우식증)가 심해져 신경까지 염증이 퍼졌을 때와 마찬가지로 치료를 받아야 하는 것이다.  


 이 치경부 마모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올바른 칫솔질이 가장 중요하다.  

 요령은 칫솔모가 잇몸에서 이가 막 나오는 부분과 잇몸 사이에 또는 이와 이 사이에 살짝 들어가도록 칫솔을 45도 각도로 눕혀 가볍게 칫솔질을 한다.  다음 순서로 칫솔을 잇몸에서 이 쪽으로 쓸어내듯이 닦는다. 이의 안쪽을 닦을 때에나 앞니는 칫솔을 세워서 닦으면 된다. 이렇게 한 뒤 어금니의 경우에는 이의 윗면을 닦아 주면 된다. 

 

 

 이미 치경부 마모증이 있다면 주의할 점이 또 있다.  거칠거나 딱딱한 칫솔모보다는 부드러운 것을 써야 한다는 점이다.  또 치약도 이를 덜 닳게 하는 것을 써야 하며, 보통 색깔이 있는 치약보다는 투명한 것이 덜 닳게 한다. 

 이를 하얗게 하는 미백치약 가운데 일부 제품은 이를 보호하는 바깥층 등을 더 빨리 닳게 할 수 있으므로 쓰지 않는 것이 좋다.

 

 

 

김양중 한겨레신문 의료전문기자 himtrain@hani.co.kr 
도움말 : 변욱 목동중앙치과병원장

 

 

 

 

 

 

 

 

 로그인 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857
Today761
Total2,056,922

달력

 « |  » 2019.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