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고마비(天高馬肥)의 계절 가을입니다. 가을은 하늘이 높으니 말이 살찐다는 뜻으로, 가을은 기후가 매우 좋은 계절임을 형용하여 이르거나 활동하기 좋은 계절을 이르는 말입니다.

 

 

 

요즘 “아빠 어디가?”라는 방송 프로그램 때문에 캠핑이 대세가 되었습니다. 좋은 아빠가 되려면 캠핑을 꼭 가야 할 것 같은 이런 압박감(?)을 느끼게 하는 프로그램이죠. 캠핑은 남자들이 참 좋아하는 레져 활동이라 생각됩니다. 왜냐하면 캠핑은 자신만의 공간(집)을 만들고, 거기서 가족들과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기 때문이죠.

 

 

캠핑에 관심이 있어 캠핑관련 기사들의 찾다 보면 대부분 그냥 두리 뭉실한 내용 또는 제품 소개 정보들이 대부분이 이였습니다. 좀 더 자세히, 쉽게, 알찬 정보가 있는 기사는 없을까 찾아 헤매다 제가 캠핑을 준비하면서 모아 두었던 지식을 바탕으로 기사를 직접 써봐야 겠다는 생각에 “캠핑 A부터 Z까지”를 기획해 보게 되었습니다.  이번 기사는 4개의 시리즈로 구성하여 매주 작성해 볼까 합니다.

 

 

 

  

 Section 1  첫 번째 주는 나도 캠핑 한번 해볼까? 

이 기사에서는 캠핑의 필요한 필수 장비들과 부과적인 장비들의 전반적인 내용을 소개할 예정이며

 

 Section 2  두 번째 주는 텐트 등 취침 장비들을 세부적으로 관련 장비에 대하여 자세히 좀 더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Section 3 세 번째 주는 생활공간인 리빙공간에 필요한 여러 가지 장비들과 장비의 특성, 꼭 필요한 것과 있으면 좋고, 없어도 그만인 장비들에 대하여도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Section 4 네 번째 주는 전국에 캠핑장을 찾아보는 방법과 예약, 사이트의 특징들에 대하여 알아보는 시간으로 할까 합니다. 

 

 

 

캠핑 한번 해볼까?

 

 

 

남들 캠핑하는 것을 보면 "나도 캠핑 한번 해볼까?"라는 생각은 들지만....

 

어디서 부터 어떻게 시작해야 하는건지?

장비는 뭐가 필요한건지?

장비의 종류도 많고, 여러 가지가 있던데?

어떤게 좋은 거지?

어떤게 꼭 필요한걸까?

돈이 많이 든다는데?

 

이런 여러 가지 고민들을 하게 됩니다. 

 

 

 

 

저 또한 이런 고민들을 해결하기 위하여 캠핑을 먼저 시작한 캠퍼들의 조언이나 카페, 네이버 검색 등으로 자료들을 모으고 배워, 작년부터 준비를 시작하여 올해 초 부터 캠핑을 시작하였습니다.

 

가장 고민이 되었던 것은 캠핑장비들이 너무 많고 종류도 다양하며 가격 또한 천차만별이었다는 점이였습니다. 

 

먼저 캠핑을 하셨던 선배들의 실패담, 노하우를 들으며 최소의 비용으로 최대의 효과를 낼 수 있는 캠핑용품들을 알아보기 시작하였습니다.

 

결과, 남들 보다는  그래도 많이 저렴한 비용으로 캠핑장비들을 마련하여 캠핑을 시작하였죠

 

 

 

 

 

캠핑 장비 뭐가 있을까?

 

 

 

캠핑은 집을 떠나서 새로운 공간에 나만의 집을 짓는 레져 활동이며, 가족 또는 친구들 지인들과 작은 공간속에서 평소 나누지 못했던 많은 대화와 서로를 이해 할 수 있는 좋은 기회를 만드는 것입니다.

 

1박2일 또는 2박3일을 캠핑장에서 의식주(衣食住)를 모두 해결해야 하기 때문에 장비들이 많이 필요로 하게 됩니다. 캠퍼들 사이에서는 집을 통째로 매주 이사를 다닌다고 할 정도니까요.

 

 

 

< 캠핑 필요 물품 목록 >

    목록 표를 보면 와~ 하실 겁니다. 제가 위에서 이야기 했듯이 집을 이사 가는 거라고 했죠. 

 

 

 

 

먼저 고려해야 할 사항!

 

 

 

 

캠핑 장비를 구매하시기 전 반드시 고려해야 할 점은 가족이 몇 명인지, 차량의 수납공간의 크기 등은 최우선적으로 고려해야 할 사항이다. 욕심내서 장비는 많이 샀는데, 실을 공간이 부족할 경우 낭패를 보게 되는 일이 종종 있습니다.

 

또한, 동계 캠핑까지 할 것인지? 아님 봄, 여름, 초가을 까지만 할 것인지를 우선 선택을 하셔야 합니다.

 

동계 캠핑의 경우는 하계 캠핑에 비해 여러 가지 장비들이 더 필요로 하게 됩니다. 추운 야외에서 자야 하기 때문에 난방관련 장비들이 추가로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특히, 텐트의 경우 사계절용을 선택하지 않을 경우 하계용으로 동계에 캠핑을 한다는 건 좀 무리가 따르게 됩니다. 텐트의 구매 비용 또한 동계용과 하계용은 가격차이가 많이 납니다.

 

일단 하계만 하겠다고 생각하시면 장비가 좀 간단해 지며 비용 또한 그렇게 많이 들지는 않습니다. 

 

 

 

 

 

 

 

내 스타일을 찾자!

 

 

 

 

또한, 캠핑장비는 각자의 스타일에 따라 구성이 조금씩 달라집니다. 예를 들면 고기를 구울 때도 그냥 가스버너에 음식을 할 것인지, 아님 장작불에 참숯으로 고기를 구워 먹을 건지, 워버에 구워먹을 건지 등 여러 가지가 있기 때문입니다.

 

등 또한 마찬가지 입니다. 가스등의 경우는 붉은 빛이 돌아 황홀한 분위기를 연출합니다. 일부러 가스등을 고집하는 사람들도 많은데, 가스등은 여름 저녁에 벌레들이 붙으면 바로 죽기 때문에 버그킬러 역할을 하기도 합니다.

 

반면 건전지랜턴, LED등 같은 경우에는 무드는 없지만 매우 밝고 눈이 좀 편안한 편입니다. 요즘은 캠핑장마다 전기를 기본적으로 제공 하고 있기 때문에 예전처럼 건전지나, 가스등 같이 소모품을 쓰지 않고도 캠핑을 할 수 있어 비용을 절약 할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대신 전기릴선이 필요합니다. 전기릴선은 보통 30m~50m 제품을 구입하면 됩니다.

 

나중에 이야기 하겠지만, 한 겨울에는 냉기를 막기 위하여 일명 야침 모드(야전침대 2개와 에어매트를 이용 침대 만들기) 하는 경우도 있고, 그냥 에어매트에서 지내는 경우 등이 있습니다.

 

이 처럼 캠핑장비들의 개인의 취향에 따라 여러 가지를 고를 수 있어 가격 또한 천차만별이라는 말이 나오는 것입니다.

 

 

 

 

목록 표를 만들어 꼼꼼히

 

 

 

일단 가족의 수와 동계․하계인지 결정이 되었다면 내가 살 물품의 목록 표를 꼼꼼히 작성해 보도록 하세요. 캠핑관련 사이트 들을 돌아다니다 보면 이것도 있으면 좋겠고, 저것도 사용하면 편하겠다...

그러다 보면 예상했던 금액보다 더 많은 돈을 지출하게 됩니다. 일명!  충동구매!

 

캠핑을 시작하면 “지름신이 강립하셨다” 라고 하죠.

이게 바로 충동구매를 말하는 겁니다. 거의 매일 집에 택배가 오고, 경비실 아저씨가 택배 찾아가라고 인터폰이 수도 없이 울릴 겁니다. 저도 그랬거든요.

 

정말로 필요한 최소한의 것들을 사면서, 욕심 내지 않는다면 그렇게 많은 비용을 들이지 않고 가족들과 지인들과 함께 즐거운 캠핑을 할 수 있을 겁니다.

 

 

 

 

다음 주부터는 장비들에 대하여 좀 더 세부적으로 나누어서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장비들의 재질에 따른 특성과 고르는 방법 등에 대하여 제가 알고 있는 노하우들을 전수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본인들이 작성한 목록표의 물품들을 장만 하는데 많은 도움이 되시리라 믿~~~습니다.

 

 

 

 

 

 

 

 

 

 

 

 

 

 

 

로그인 없이 가능한 손가락 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올여름 부쩍 캠핑을 떠나는 이웃들이 많아졌다. 사람들은 이제 멀리서 바라보는 여행에 싫증이 난 것일까?

 잔디밭에 뚝딱뚝딱 집을 짓는 아빠가 멋있어 보이는 캠핑, 얇은 텐트 한 장을 사이에 두고 벌어지는 자연의 꿈틀거림에 TV와 게임만 알던 아이들이 호기심을 느끼는 캠핑, 엄마로서는 마다할 이유가 없다.

 엄마도 재촉이라도 하고 싶은 여행이 바로 캠핑이 아닐까? 물론 무작정 떠나는 것으로는 부족하고, 약간의 준비가 필요하다. 

 그 또한 캠핑의 매력이다. “나 캠핑 가는 사람이야.”하고 약간 으슥할 수 있는 것.

 

 

 

 

 

 

 

  초보 캠핑자라면 장비욕심을 버리자

 

 캠핑은 장비가 필요한 여행이다.  캠핑을 시작하려는 초보자라면 무턱대고 캠핑용품을 구매하기보다는 캠핑용품을 빌리거나, 모든 캠핑용품이갖춰져 있는 캠핑장을 예약하여 여행하는 것부터 시작해보자.

 물론 경쟁이 치열하기 때문에 사전 예약은 필수다.

 서울 마포구 난지캠핑장이나 포천캠핑라운지는 텐트 용품이 잘 갖춰져 있어 예약만 된다면 가볍게 떠날 수 있다.

 

자~ 장비에 대한 걱정을 훌훌 털어버리고 초가을 자연을 만끽할 수 있는 춘천 중도 오토캠핑장으로 떠나보자.

 

 캠핑의 설렘과 섬의 매력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중도 오토캠핑장.

 섬은 늘 동경의 대상이다.  물이 경계가 되어 쉽게 오갈 수 없다. 오직 마음만 자유롭게 물을 건너서 섬을 찾아간다.

 단절의 공간인 섬은 또 오롯이 혼자만의 시간을 허락하는 곳이기도 하다.

 

 호수 너머 보이는 작은 섬일지라도 배를 타고 섬으로 들어간 풍경은 그래서인지 색다른 느낌으로 다가온다.

 중도, 남이섬, 자라섬이 연인들의 여행지로, 가족 여행지로 인기를 끄는 이유도 바로 이 때문이 아닐까?

  

“ 잔디밭이 넓게 펼쳐져 있고, 식당 등 관광시설은 편안하게 이용할 수 있다는 점이 중도 오토캠핑장 여행의 매력이다.

  텐트를 떠나서 자전거를 타거나, 보트를 탈 때는 가벼운 주말여행을 떠나온 느낌이다."

 

 

 

 

 

  캠핑의 설렘과 섬의 매력을 동시에 만끽하자

 

 중도는‘호반의 도시’춘천에서도 손꼽는 관광지다. 섬까지 배를 타고 들어가는 재미는 기본이다.

 중도의 절반은 중도관광리조트로 개발됐다. 리조트 내에는 광활한 잔디밭이 펼쳐져 있다. 그 잔디밭 한편에 축구장과 농구장도 자리한다. 또 자전거나 사륜오토바이(ATV)를 타고 한가롭게 산책할 수 있는 산책로도 잘 나 있다. 춘천 시가지가 마주 보이는 호숫가에는 수상스키나 웨이크보드와 같이 수상레저를 즐길 수 있는 보트 선착장이 있다.

 

 중도를 오가는 배의 선착장은 두 곳. 이 가운데 차량을 실을 수 있는 철부선은 근화동 선착장에서만 운영된다. 캠핑 장비를 챙긴 차를 캠핑장까지 가지고 들어가려면 근화동 선착장을 이용해야 한다. 금, 토, 일요일에는 두 시간마다 배를 탈 수 있고 평일에는 의뢰하면 배를 운항한다. 삼천동 선착장에서 운행하는 배는 사람만 탈 수 있다.

 

 잔잔한 호수 위로 미끄러지듯 달리는 철부선을 타면 춘천 시가지의 아파트촌이 보인다.

 그것은 잠시라도 벗어나고 싶은 고단한 세상을 상징한다.   반면, 철부선의 뱃머리가 향하는 중도는 세상과 단절하고 지친 날개를 쉬어가는 안식처와 같다. 배를 타는 시간은 고작 15분. 짧은 시간에 불과하지만, 사람들은 섬과 뭍의 경계를 지나게 된다.

 

 춘천호반에 떠 있는 섬, 중도. 이 섬은 독특하게도 바다가 아닌 내륙에 있는 섬이다.  

 정확히 춘천 시가지를 감싸고 흘러가는 북한강 수계에 있다. 이 섬은 춘천댐이 만들어지면서 수몰되지 않고 남아 섬이 됐다.

 춘천호에는 이처럼 호수에 뜬 섬이 여럿 된다.

 중도를 가장 아름답게 빛내주는 것은 안개다. 늦가을이나 초봄, 밤낮의 일교차가 큰 날이면 어김없이 호수는 물안개를 피워 올린다

 

 선착장에서 중도관광리조트로 가는 길은 중도관광리조트라는 이름이 무색할 만큼 초입은 시골스럽다. 34만 평의 중도 안에 중도 오토캠핑장이 자리하고 있는데 3군데 야영장에 250동 의 텐트 설치가 가능하고 사전 예약제로 운영하고 있다.

 

 잔디밭이 넓게 펼쳐져 있고, 식당 등 관광시설은 편안하게 이용할 수 있다는 점이 중도 오토캠핑장 여행의 매력이다.

 텐트를 떠나서 자전거를 타거나, 보트를 탈 때는 가벼운 주말여행 을 떠난 느낌이다. 캠핑장 외에도 넓은 공간과 시설 때문에 중도의 캠핑은 좀 더 여유롭고 편리하다.

 

 처음 캠핑을 시작하는 여행객이라면 중도 오토캠핑장은 괜찮은 여행지로 꼽을 것이다. 물론 차를 태울 수 있는 배 운항 시간을 먼저 체크해야 하는 꼼꼼함을 잊어버리지 않는다면 말이다.

 

 

 

  초가을 중도의 밤은 가족 사랑의 불빛으로 빛난다.

 

 초가을의 중도는 항상 평화가 흐른다. 잔디밭에 우아하게 자리를 잡고 캠핑을 하는 이들과 마음 놓고 노는 아이들이 어울려 싱그러운 계절을 축복하게 해준다. 사람의 그림자가 나무만큼 커지는 늦은 오후에는 호숫가를 따라 산책을 한다.  아이와 함께 잔디밭을 뒹굴어도 좋다. 연애 시절을 회상하며 자전거를 타고 다녀도 좋다. 

 

 중도는 한류 열풍을 몰고 온‘겨울연가’의 촬영지이기도 하다.

 

 어둠이 호수를 건너오면 텐트마다 랜턴 불빛이 피어난다.  

랜턴의 불빛은 은은하면서 따뜻하다. 창백한 가로등 불빛과는 비교할수없이 정감이 있다. 텐트마다 피어난 랜턴은 숲을 환하게비춘다.

 

 그때쯤이면 플라타너스 나무 위로 휘영청 밝은 달이 솟아 푸르게 빛난다.

 캠퍼들은 모닥불 앞에 앉아 조용조용 이야기를 나누며 중도의 밤이 깊어가는 것을 지켜본다. 배를 타고 고작 15분을 떠나온 것에 불과하지만 캠퍼들은 지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평화가 흐르는 밤을 보낸다.

 

 

 

 초보 캠핑자가 준비할 장비는?  

   장비는 꼭 필요한 것부터 우선 순위를 정해서 사자. 장비 구입의 시작은 텐트다.

 

     - 텐트는 비와 이슬을 피할 공간을 마련해 주는 필수적인 장비이다. 가족이 사용하면 4~5인용 돔형 텐트를 추천한다.

     - 우선 이렇게 시작하고 캠핑에 제대로 맛이 들면 대형 텐트(리빙쉘)를 사도 늦지 않는다.

     - 그 다음은 의자와 테이블, 코펠, 버너, 랜턴이다. 의자와 테이블은 없어도 된다. 하지만, 의자에서 쉬는 것과 바닥에

        앉아 있는 , 테이블에서 식사하는 것과 바닥에상을 차리는 것은 차이가 있다는 것을 미리 생각해두자.

     - 텐트와 의자, 테이블 등 패키지 세트를 사는 것도 괜찮다.

 

 

 

 

월간 건강보험  깜 짝 이벤트

 ‘건강보험10월호에  우리 가족 캠핑 다이어리’  보내 주세요

 

 

캠핑 떠나는 이웃들이 많습니다.

 숲 속에 뚝딱 집을 만들고 보글보글 찌개를 끓이고 좁은 공간에서 하룻밤 머무는 여행은 가족에게 특별한 경험을 선사해주지요.

 자연을 가장 가까이서 느끼고 좁은 공간에서 가족의 온기를 느낄 수 있는 캠핑...

 

   • 자연 속에 작은 집을 짓고 누렸던 행복했던 추억, 혹은 당황하였던 사연을 보내주세요.
   • 사진도 같이 보내주시면 더욱 좋습니다.
   • 사연 보내주신 분을 추첨하여 캠핑용 코펠 을 보내드리겠습니다.

   • 접수처 : 메일송부 nhicsabo@nhic.or.kr

     (보내는분 성명, 연락처, 주소를 반드시 기재하여 9.18일까지 도착되도록 보내주세요)

 

 

 

 

 

 

 

 

 로그인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843
Today48
Total1,799,951

달력

 « |  » 2019.4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