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콩밭'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5.05.07 물을 많이 마시면 건강해지고 피부가 좋아질까?

    

  

 

 

 

 

 

 

 

시중에 온갖 종류의 먹는 물(생수)이 넘쳐난다. 웰빙바람을 타고 물이 몸에 좋다는 얘기가 퍼지면서 나타난 현상이다. 대형마트 생수 코너는 전 세계 생수 제품의 경연장이나 마찬가지다. 한반도 백두산에서 길어올린 물은 물론 남태평양 섬의 청정수와 북극의 빙하수, 캐나다 만년설로 만든 제품에 이르기까지 없는 게 없을 정도다. 우리말로 '물감별사'라고 풀이할 수 있는 이른바 '워터 소믈리에'가 조언해주는 다양한 고급 생수를 맛볼 수 있는 '워터 바'와 '아쿠아 카페'도 등장했다. 바야흐로 물의 시대다. 먹는 물이 인기를 끌자 생수를 본뜬 무색 음료 제품도 우후죽순 선보였다. '○○수' '○○물' '○○워터' 등의 이름표를 붙이고 소비자를 유혹했다. 

 

 

 

 

시장이 과열되자 식품안전당국이 제동을 걸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소비자가 먹는 물과 혼동할 수 있다며 '식품 등의 표시기준'을 개정해 이처럼 '○○수', '○○물', '○○워터' 등을 무색 음료 제품 이름(탄산수 제외)으로 사용하지 못하게 했다. 시중에는 피부 보습을 위해서는 하루에 6~8컵의 물을 꼭 마셔야 한다는 말까지 떠돌고 있다. 사실일까?

 

일반적으로 물을 많이 마시면 몸의 독소를 수월하게 배출해 주고 피부 톤을 맑게 해주며, 공복감을 없애고 두통을 완화하는 등 유익한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우리 몸에서 노폐물 배출과 체내 수분 유지 기능을 담당하는 기관은 콩팥(신장)으로 콩팥에 결석이 있는 환자는 물을 많이 마시면 좋다.

 

 

 

 

환자는 그렇다고 치자. 그럼, 건강한 사람은 어떨까? 미국 신장학회 학술지에 실린 최근 연구결과를 보면, 평상시 갈증을 느끼지 않는다면 건강한 사람이 몸에 필요한 양보다 물을 많이 마신다고 해서 건강이 더 좋아지거나 나빠진다는 과학적 증거는 적어도 아직 없다고 한다.

 

필요 이상으로 많이 들이킨다고 해서 더 건강해지거나 피부 주름이 펴지고 피부 결이 좋아지는 것은 아니라는 말이다. 문제는 현대인이 물보다는 카페인이 든 차나 커피, 주스, 탄산음료 같은 음료 제품으로 수분을 섭취하는 경우가 많다는 것.

 

 

 

 

카페인은 이뇨작용을 촉진한다. 마신 양의 1.5∼2배 정도를 소변으로 배출시킨다. 카페인 음료를 마시면 마실수록 몸에 들어오는 물보다 몸 밖으로 나가는 물이 많아지는 것이다. 이처럼 '카페인 중독'에 가까운 생활을 하다 보면 만성 탈수 증상에 빠질 수 있다. 만성 탈수는 몸에 약 2%의 물이 3개월 이상 계속 부족한 상태를 말한다. 


박병순 피부과 의사는 "카페인 함유 음료를 조절하고, 부족하지 않을 만큼 물을 마시면서 만성 탈수를 예방하는게 최선"이라고 조언했다. 
 
글 /  연합뉴스 서한기 기자
(참고자료 : '압구정 피부과 박병순의 동안 피부 솔루션'(박병순 지음. 삼성출판사 刊))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358
Today186
Total2,092,925

달력

 « |  » 2019.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