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된 열정!(Passion connected)


얼마 전 평창동계올림픽이 개막됐습니다!
날씨는 춥지만 동계올림픽 열기로 대한민국이 뜨거운데요.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적인 진행을 위해 묵묵히 뒤에서 뛰고 있는 자원봉사자들이 있다는 사실 알고 계시나요?

건강보험공단은 평창 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 대회에 9명의 직원을 파견했는데요.
성공적인 동계올림픽을 위해 묵묵히 일하고 있는 우리 직원, 오인택 대리를 만나봤습니다!
현장에서 전하는 생생한 올림픽 분위기꿀팁들을 만나보시죠!


Q1. 안녕하세요! 추운날씨에 고생 많으십니다. 평창동계올림픽에 건강보험공단 직원들이 파견 돼 있는데요. 혹시 거기서 무슨 일을 하는지 구체적으로 알 수 있을까요?


저희는 올림픽병원(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상황실 매니저로서 선수, 관람객(특히 외국인), 조직위 운영인력 등이 신속하게 처치 및 진료(Fast tract)를 받을 수 있게 도와주고 조직위에 상황보고를 합니다. 또한 같이 일하는 통역, 업무보조 자원봉사자들 관리합니다. 올림픽 병원은 외국인 환자를 위한 별도병실을 마련하고 통역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Q2. 혹시 올림픽 관람중 아프거나 응급상황이 발생할 경우 어떻게 해야 할까요?


모든 베뉴(경기장)에는 만일의 경우를 대비하여 의무실을 총 34개 설치, 운영하고 구급차량 47대, 의료헬기 4대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응급상황에서의 1차 처치, 119 응급후송서비스 등 응급의료와 의료상담 서비스도 함께 제공합니다. 베뉴(경기장)에는 1500여명, 폴리클리닉에는 450여명의 의료 인력이 선수와 관람객을 위해 대기하고 있습니다.


폴리클리닉(종합진료소)


     

<올림픽 병원-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올림픽 경기 관람 중 응급상황이 발생하게 되면 먼저 응급구조팀(FOP)또는 이동진료팀(MMT)을 만나고 관중의무실을 방문하면 됩니다. 추가적인 진료나 응급상황이 발생하게 된다면 폴리클리닉(종합진료소, 선수 전용)과 올림픽병원으로 이송하게 됩니다.


서비스 비용은 경기장 등 현장의무실 진료는 무료, 응급이송 무료, 추가적인 진료 요청 또는 올림픽병원진료는 자부담하게 됩니다. 개최도시계약 24조 의해 선수, 팀 임원, 미디어, 올림픽 스폰서 등 인력 등은 무료로 제공됩니다.


평창올림픽프라자 의무실

 

< 의료서비스 체계 >

응급구조팀(FOP)과 이동진료팀(MMT) → 관중의무실 → 폴리클리닉(종합진료소, 선수) → 올림픽병원(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강릉아산병원)


Q3. 평창동계올림픽 관람에 있어 꿀팁이 있다면 무엇일까요?


제일 불편하고 고려해야 할 사항이 교통편입니다. 일반차량에 대해서는 경기장 진입 및 주차에 대해 교통 통제가 이뤄집니다.


경기장에서 가까운 주차장을 찾아 주차하신 후, 관중 셔틀버스를 이용하여 경기장까지 이동해야 합니다. 어플리케이션 ‘GO 평창’에서 교통 및 주차 정보를 한눈에 볼 수 있습니다. 


KTX역에서 경기장까지 무료로 셔틀버스 이용할 수 있고, 청량리행 KTX가 새벽 1시까지 운행되어 서울지역 등에서 숙박할 수 있습니다.

서울역-> 평창(진부역, 21,900원), 서울역-> 강릉(강릉역, 27,600원)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서울-강릉패스’ 3일권(100,000원, 편도 6회), 5일권(168,000원, 편도 10회) 이용 가능합니다.


Q4. 공단을 대표한 평창동계올림픽 봉사단으로서 한마디 부탁드립니다.


비록 경기장에서 직접적인 도움을 주지 못하지만 외국인 선수가 부상으로 진료를 받은 후 호전되고 한국과 평창동계올림픽에 대해 좋은 인상을 갖고 경기장으로 복귀할 때 가장 뿌듯함을 느낍니다. 비록 눈에 띄지 않는 곳에서 묵묵히 일하고 있지만 우리 건강보험공단 직원 대표로 성공적인 올림픽을 위해 도움이 된다는 점이 자랑스럽습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아들과 함께 올림픽공원 설경과 해돋이를 보러 아침 일찍 방문하였다가 돌아오는 길에, 멀리서 보이는 평창동계올림픽의 마스코트인 “수호랑”과 “반다비”를 보고 호기심에 서울올림픽기념관에 다녀오게 되었습니다.

 

서울올림픽기념관은 1988년 서울올림픽의 영광과 성과를 재조명하고 올림픽정신을 계승하고 발전시키고자, 복합형태의 테마형 기념관 설치로 세계적인 관광명소로 조성하고자 1990년에 개관하였습니다.


다양한 이벤트 프로그램과 사이버 기념관의 스포츠, 문화 등 유익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또한 올림픽공원 및 스포츠센터와 연계한 체험학습 프로그램을 시민들이 참여하고 즐길 수 있는 열려있는 공간으로 구성되어 무료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서울 올림픽기념관 들어가는 길에 우리나라 스포츠 영웅들의 손과 발을 찍어낸 핸드.풋트린팅 동판이 설치되어 있는데요.

 

과거부터 현재까지의 스포츠 역사 속 인물들을 살펴보며, 응원했던 스포츠 영웅의 동판을 직접 찾아보는 재미도 즐길 수 있습니다.



평창 올림픽의 마스코트인 “수호랑”과 “반다비”가 설치되어, 반기며 평창 동계올림픽을 홍보하고 있습니다.


방문 당시 기념관 관람 시작 시간이 30분 정도 남아 있던 시간이었는데, 기념관 로비에 많은 학생들이 단체 관람을 위해 미리 모여 로비에 설치된 입간판 앞에서 우리나라의 올림픽 역사를 살펴보고 있었습니다. 


기념관 로비에는 유명한 스포츠 영웅들의 입간판이 설치되어, 팬심 가득한 인증샷을 촬영할 수 있는 포토존과, 컬링, 봅슬레이 등 겨울 스포츠를 체험해볼 수 있는 자리도 마련되어 있습니다.



1층 로비에서는 대한민국 빙상계의 아버지라 불리는 김정연 선생의 특별전이 열렸습니다. 


70년 전 우리나라 빙상 스포츠의 역사를 살펴볼 수 있는 기회도 마련되어 우리나라 스포츠 역사를 생생하게 전달하는 현장을 살펴 볼 수 있습니다.



평창동계올림픽 기간 : 2018. 2. 9부터 2. 25까지
평창동계패럴림픽 기간 : 2018. 3. 9부터 3. 18까지

서울올림픽기념관 평창동계올림픽 특별전 : 2017.  11. 3부터  2018. 3. 18까지


평창 동계올림픽 특별전이 진행되는 1층 기획 전시실에서는 올림픽 선수들이 사용하는 장비들과 선수들 소개, 그리고 동계올림픽과 관련한 다양한 정보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자리가 마련되었습니다.


평창 동계올림픽이 개최됨으로 우리나라에 어떠한 긍정적인 영향을 주고, 평창 동계 올림픽을 어떻게 즐기면 좋을지 알 수 있는 뜻깊은 자리였습니다.



평창 동계올림픽 특별전이 진행되는 전시관 한쪽에는 아이들과 함께 올림픽 기념주화를 직접 꾸미고 만들어보는 체험 부스가 운영되고 있었습니다.


1층에 위치한 올림픽의 역사를 살펴볼 수 있는 평화의 장에서는, 마라톤의 영웅 손기정 선수를 비롯해, 수많은 올림픽의 영웅들과 그 역사를 함께 살펴 볼 수 있어, 아이들과 함께 가볼만한곳 체험의 장입니다.


1층 전시관을 모두 둘러 본 후, 2층에 위치한 카페솜에 들러, 잠시 휴식을 취하고 다시 전시관을 둘러봅니다.



2층에 위치한 화합의 장 전시관에서는 올림픽 종목들을 살펴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여, 생소할 수 있는 다양한 스포츠에 대해 더 알 기회가 있어 뜻깊었습니다.


2층 영광의 장, 영상관에서는 평창 동계올림픽 개최를 기념하여, 동계 올림픽을 주제로 하는 4D 입체 영상 체험을 진행하고 있었습니다.


입체적으로 보이는 영상 속 주인공이 되어, 스키점프 선수가 되어 점프대를 뛰고, 봅슬레이 선수가 되어 덜컹거리는 레인의 느낌까지 그대로 체험했습니다.


마지막 장면에서는, 산악 스키 선수가 되어 상대 선수와 치열한 경쟁을 하고, 눈앞을 스쳐가는 나뭇가지를 헤치는 등마치 선수가 된 듯한 느낌을 받을 수 있었는데요. 많은 환호와 함께 학생들이 신나게 즐길 수 있는 자리였습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동장군이 기승을 부리면서 매서운 한파가 찾아왔다. 추운 겨울일수록 추위를 반기는 이들이 있다면 바로 윈터스포츠족 일 것이다. 


추운 겨울이면 겨울 스포츠의 꽃인 스키장이 수많은 여행객으로 북적인다. 내년 초에는 평창동계올림픽 개최까지 예정돼 있어 윈터스포츠들에 관심이 더욱더 집중되고 있다. 

 


스키는 빠른 스피드를 필요로 하는 운동인 만큼 사고를 당하기 쉬운 운동이다. 여기에 추운 야외 운동인 탓에 몸이 움츠러들어 충분한 준비운동을 하지 않으면 크게 다치기 쉽다.


또 겨울철 많은 인파가 몰리면서 다른 사람과 충돌 사고가 날 가능성도 크다. 

 


최근에는 안전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면서 보호 장비를 갖추고 윈터스포츠를 이용하는 이들도 많이 늘어나고 있다. 


가장 중요한 보호 장비로 꼽히는 것은 바로 ‘헬멧’이다. 대부분이 무거운 헬멧 보다는 패션의 일부로 모자를 착용하거나 아예 착용하지 않기도 한다. 


하지만 빨리 달리는 스키나 스노보드는 자신이 안전하게 운동을 즐긴다고 하더라도 다른 이들과의 충돌 때문에 사고가 날 가능성이 늘 있다. 머리를 보호할 수 있는 헬멧은 필수 장비다.



고글 역시 반드시 착용해야 할 보호 장비다. 스키를 타 본 사람들은 고글 없이 슬로프를 내려올 경우 반사되는 햇빛에 눈이 시리거나 매서운 바람으로 눈에 눈물이 가득 고였던 경험을 해 봤을 것이다. 


고글은 햇빛과 바람으로부터 우리 눈을 보호해준다. 적정한 시야를 확보해서 안전사고 위험도 낮춰줄 수 있게 된다. 



이밖에도 방수가 잘 되는 스키복이나 전용 스키 장갑을 착용하는 것이 좋다. 


패션을 위해 방수가 잘 안 되는 일반 복장을 착용하게 되면 눈에 넘어졌을 때 빠르게 마르지 않아 몸의 체온이 떨어지기 쉽다. 또 동상에 걸릴 위험도 커진다. 

 


무엇보다 가장 중요한 것은 스트레칭이다. 운동 전 반드시 스트레칭을 충분히 해 줘야 부상의 위험을 낮출 수 있다. 


스키나 보드는 균형을 잡기 때문에 몸의 많은 근육을 사용하는 운동이다. 여기에 스키장에서 일어나는 사고 대부분이 넘어짐으로 인한 골절이나 인대 파열 등이기 때문에 손목이나 무릎, 발목 등을 스트레칭해 충분히 근육을 풀어주고 인대가 놀라지 않도록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자신의 실력에 맞는 슬로프를 선택해야 한다. 간혹 특정 슬로프에 사람이 몰리면서 자신의 실력보다 높은 단계의 슬로프를 이용하는 경우가 많은데, 실력이 충분치 않은 상황에서 슬로프를 내려오게 되면 속도 제어도 힘들어질 뿐 아니라 넘어지기 쉽다. 


문제는 넘어질 때 자신은 물론 다른 사람들에게도 큰 상처를 입힐 위험이 있다는 것이다. 반드시 자신의 실력에 맞는 코스를 이용하고, 스키 활강 도중 정지할 경우에는 슬로프 가장자리로 비켜나 있는 것이 안전하다. 


몸에 이상이 있거나 정상적으로 내려올 수 없는 경우에는 스키를 벗고 내려오기보다는 슬로프에 상주해있는 안전 요원에게 도움을 요청하는 것이 좋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699
Today334
Total1,883,116

달력

 « |  » 2019.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