햇볕을 오래 쐬면 피부가 벌겋게 부어오르는 현상. 무더운 여름 자외선의 장시간 노출로 인한 ‘피부 트러블’로 인해 병원을 찾는 사람들이 늘고 있는데요. 이는 바로 ‘햇빛알레르기’ 때문입니다. 보통 자연적으로 없어지는 경우가 많으나 민감한 피부일 경우 햇빛 알레르기가 크게 고민되는 경우가 많은데요. 햇빛 알레르기에 대해 자세히 알아봅시다.



  햇빛 알레르기란 무엇인가?         

흔히 햇빛 알레르기라 불리는 피부트러블은, 햇빛 알레르기는 다른 말로 '광과민성 (Photosensitivity)'라고도 한다. 태양광선에 의해 피부가 민감하게 반응해 갑자기 얼굴이 화끈거리고 가려움을 동반한 붉은 반점이나 좁쌀 모양의 발진, 진물 등이 나타나는 질환이다.



 

햇빛 알레르기는 보통은 울긋불긋한 반점이 냉찜질이나 휴식을 취하면 자연적으로 사라지는 경우도 있지만, 심한 경우 붓거나 물집이 잡히며 증상이 반복되면 피부가 두껍고 거칠게 변할 수 있다. 민감한 피부일 경우 햇빛알레르기에 걸리면 햇빛을 싫어하게 되고 심하면 우울증으로 발전할 수도 있다.

 

 

 

 

  햇빛 알레르기 증상         

 

대부분 햇빛 알레르기 증상은 목부터 가슴 앞쪽 (V-neck)부위와 손등, 팔과 다리의 바깥부위에 나타난다. 드물게 피부 반응이 심해서 두드러기나 작은 물집들이 생기기도 하며 이런 병변들은 비노출부위에까지 퍼지기도 한다. 햇빛 알레르기는 햇빛에 노출된 피부에서 일어나는 변화에 의해 유발된다. 신체에 이런 반응이 일어나는 이유는 명확하지는 않지만 햇빛에 의해 변성된 피부 구성물의 일부를 우리 몸의 면역시스템이 이물질로 인식을 하게 되고, 우리 몸에서 그것에 대해 면역방어를 활성화 시키게 된다. 이런 과정으로 알레르기 반응이 일어나햇빛 알레르기는 발진이나 작은 수포, 드물게는 다른 형태의 피부병변으로 나타나게된다.

 

 

 

  햇빛 알레르기의 원인         

 

햇빛알레르기 증세는 면역계와 관련이 있다. 체내의 면역물질들이 알레르기의 비정상적인 반응을 보이는 것인데, 햇빛이 꽃가루나 견과류처럼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물질인 항원으로 작용하여 보통 사람이 항원으로 인지하지 못하는 햇빛에 대해 이를 제거하기 위해 몸에서 두드러기 식으로 반응이 나타나는 것이다.

 

 

 

  치료법 및 예방법           

 

햇빛 알레르기를 완전히 치료할 수 있는 치료법은 없지만 주기적인 광선치료를 통해 피부의 면역력을 높여주거나 스테로이드제 등의 약물치료로 호전시킬 수 있다. 무엇보다 햇빛 알레르기가 발생되지 않도록 미리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 SPF 50, +++정도가 표시된 자외선 차단제를 사용해야 햇빛 알레르기를 발생시키는 자외선A,B를 효과적으로 차단할 수 있다. 그러나 자외선 차단제만으론 부족할 수 있으니 햇빛에 의한 열을 차단할 수 있는 재질의 옷을 입고 모자나 양산을 준비하는 것이 좋으며 햇빛 알레르기가 심한 경우에는 얼굴을 감쌀 수 있는 마스크를 사용할 것을 권한다.

 

 

햇빛 알레르기 자가진단

 

1.     햇빛에 노출된 부위에만 나타나는 가려운 발진이 있는가?

2.     햇빛 노출 2시간 이내에 발진이 항상 시작되는가?

3.     이른 봄에 발생한 증상들이 수일 혹은 수주에 걸쳐 점차 약해지거나 사라지는가?

 

만약 당신이 위의 모든 질문에 ‘예’라고 답변했다면,

당신은 가벼운 햇빛 알레르기를 가지고 있을 수 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본격적인 한여름이다. 한낮의 이글거리는 태양과 뜨거운 햇볕, 출렁거리는 바닷물과 길게 늘어선 모래사장
 이 저절로 생각난다. 이런 곳에서 휴가를 보낸 뒤에는 항상 남는 걱정거리가 여럿 있다. 그 가운데에 대표
 적인 예가 뜨거운 태양빛 아래 곤욕을 치렀을 피부다. 주된 원인은 바로 자외선, 피부의 노화를 촉진하고,
 피부를 검게 또는 붉게 변화시키며 기미 같은 잡티는 물론 심할 때는 화상까지 남기기 때문이다. 이런 자외
 선으로 부터 피부 건강을 지키는 방법을 알아보도록 한다.

 


구름 낀 날은 자외선 걱정 없다?

 

자외선은 우리가 눈으로 확인해 볼 수 있는 가시광선보다 더 짧은 파장을 지녔다. 가시광선보다 더 큰 에너지를 가졌지만 먼지나 수증기 등의 방해를 더 많이 받는다. 그만큼 지표면에 도달하는 양도 적다고 할 수 있다. 결정적으로 대기권의 한 층인 성층권에 있는 오존층이 대부분의 해로운 자외선을 막아준다.

이를 통과한 자외선이라도 구름과 같은 수증기 덩어리를 거치면서 또다시 지표면까지도 달하는 양은 줄어든다.
하지만 구름이 끼었다고 해서 밤처럼 어두워지지 않는 이유는 가시광선이 구름을 통과하기 때문이며, 이때 일부 자외선도 함께 통과한다. 때문에 적은 양의 구름이 낀 날에는 자외선을 전혀 걱정할 필요가 없는 것은 아니다.

다만 그 정도는 보통 맑은 날의 절반 정도다. 자외선에 예민하지 않다면 큰 문제는 없으나, 그렇지 않다면 자외선 차단제 등을 챙기는 것이 좋다. 같은 구름이라도 파랗던 하늘이 갑자기 암흑천지로 변하면서 소나기라도 내리는 정도면 가시광선도 제대로 통과하지 못한 것이고, 이보다 통과가 더 어려운 자외선의 양은 더욱 줄어들어 굳이 자외선에 대비하지 않아도 된다.

 

 

자외선 차단제는 한 번 바르면 된다?

 

자외선을 막는 방법은 모자, 양산, 긴 소매 못, 자외선 차단제 등 여러 방법이 있다. 함께 쓰면 차단 효과가 커지는 것은 물론이며, 이가운데  최근 가장 각광을 받고 있는 것이 자외선 차단제다. 요즘 나오는 대다수의 제품은 화학적인 작용을 통해 자외선 A, B 모두를 막는 작용을 한다. 이 자외선 차단제는 땀으로 씻겨지며, 화학 작용 역시 줄어들 수 있다.

때문에 보통 야외에서 거닌다면 3~4시간에 한번씩 덧발라줘야 한다. 야외에서 운동을 할 때는 땀으로 훨씬 잘 씻기므로 이보다는 더 자주 발라줘야 한다. 한 번 개봉한 자외선 차단제는 그 화학작용이 계속 유지되는 것은 아니며, 1년 정도 지난 제품은 효과가 떨어진다는 점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

 



봄철 자외선이 가장 강하다?

 

옛 속담에 '봄볕에는 며느리, 가을볕에 딸 내보낸다.' 거나 '봄볕에 그을리면 보던 님도 몰라본다.'는 말이 있다. 그만큼 봄볕의 자외선이 강하다는 의미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봄철 자외선이 가장 강하고 피해가 심한 것도 아니다. 봄햇볕에 피부가 잘 그을리는 이유 가운데 하나는 겨우내 햇빛에 많이 노출되지 않았던 탓에 피부 자체가 자외선에 대한 준비가 덜 돼 있기 때문이기도 하다.

또 봄철 건조한 날씨도 한몫 한다.
이론상 자외선은 태양으로부터 지표면까지의 거리와 햇빛의 대기권 통과 길이가 가장 짧은 여름철에 제일 강하다. 하지만 이 때도 지표면 수증기 양이 많아 자외선을 차단 효과가 꽤 되므로 쉽게 단언하지는 못한다. 오존층이 동일하다는 조건 아래, 여름인데 매우 건조해 가을철처럼 하늘이 높게 보이는 날이 자외선이 가장 강하다고 할 수 있다. 상대적으로 건조한 날씨인 가을철에 여름 만만치 않은 자외선 피해가 생기는 이유이기도 하다.

 

땀이나 물에 젖은 옷이 자외선을 잘 막는다?

 

자외선 차단에 있어 옷의 역할도 무시할 수 없이 중요하다. 우선 자외선 차단 효과가 큰 옷은 몸에 딱 맞는 옷보다 헐렁한 옷이다. 몸에 딱 맞으면 옷감 사이로 통과하는 자외선 양이 많아지기 때문이다. 보통 상식으로는 땀이나 물에 젖은 옷이 자외선을 더 잘 막아줄 것 같지만, 실제로는 물기가 많을수록 자외선 차단 효과가 떨어진다는 점에도 유의할 필요가 있다.

같은 옷감이라도 자외선 차단 효과는 옷 색깔에 따라 달라지는데, 흰색 옷이 푸른색 옷보다 자외선 차단 효과가 낮다. 
모자는 앞쪽만 챙이 넓은 것보다는 두루 넓은 모자를 쓰도록 하고, 눈으로 들어오는 자외선은 선글라스를 쓰면 도움이 된다.

 

 

햇빛으로도 화상을 입는다?

 

햇볕도 오래 쬐면 화상을 입는다. 대부분 피부의 가장 겉 부분인 표피만 손상되며, 주로 느끼는 증상은 피부가 벌겋게 달아오르는 것이다. 파장은 짧고 에너지가 높은 자외선 B를 많이 쐬면 피부가 빨갛게 달아오르고, 상대적으로 파장은 길고 에너지가 낮은 자외선 A는 피부를 검게 변화시킨다.

우리나라 사람들은 자외선 A의 영향을 받아 피부가 검게 변하는 유형이 비교적 많은 편이므로 자외선 A의 차단도 잊어서는 안 된다.
햇볕을 많이 쬔 뒤 피부를 만졌을 때 열이 나거나 종종 닿기만 해도 심한 통증이 생겨 잠을 이루기 힘든 사람도 있다. 또 가려움을 심하게 느끼기도 한다. 햇볕으로 미세한 피부 화상을 입은 것이라 볼 수 있는데, 이 때는 차가운 물이나 얼음을 싼 수건으로 냉찜질을 해서 피부 온도를 낮춰 주는 게 가장 좋은 대처법이다.

이런 방법으로도 피부의 통증이 줄어들지 않는다면 소염진통제 등을 쓸 수도 있으나, 이런 경우는 거의 없다. 평소 피부 미용의 방법인 시원한 오이나 감자를 얇게 썰어 붙이는 것도 열을 식히는 데 도움을 줄 수 있지만, 버터 등을 바르는 행위는 도움이 되지 않는다.

 

김양중 / 한겨레신문 의료전문기자

로그인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383
Today89
Total2,019,787

달력

 « |  » 2019.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