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카페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는 흑당 음료. 흑당 음료로 유명한 카페에서는 흑당 음료를 마시기 위해 수십 분씩 줄을 서서 기다려야 한다. 흑당은 ‘건강한 당’으로 광고를 하면서 인기를 얻고 있는 것인데, 흑당도 많이 먹으면 좋을 것이 없다. 흑당의 정체에 대해 알아본다. 



흑당(黑糖)은 사탕수수즙이 검은 빛깔이 될 때까지 끓이고 식혀서 만든다. 설탕은 비정제당과 정제당으로 나눈다. 비정제당은 사탕수수를 압착해 즙을 내고 농축해서 만든다. 화학적 정제를 거치지 않는 것이다. 흑당은 비정제당으로 분류한다. 


백설탕은 사탕수수즙의 침전물을 제거하고 탈색·여과의 정제 과정을 거친다. 정제 과정을 거치기 때문에 정제당이라고 한다. 


짙은 빛깔을 띠어 비슷해 보이지만 흑당은 흑설탕하고는 다르다. 흑설탕은 백설탕에 당밀 시럽을 섞어서 만드는 것으로 백설탕과 비슷한 정제당이다. 흑당, 흑설탕 모두 Brown sugar, Black sugar, Dark brown sugar 등으로 혼용해서 쓰이고 있다. 요즘 '핫'한 흑당 밀크티는 흑당에 졸인 타피오카펄과 우유를 넣어서 만든다.



흑당은 정제 과정을 거치지 않고 원료의 영양을 담았다는 것이 장점이지만 흑당도 90% 정도가 당이다. 나머지는 칼륨, 마그네슘, 칼슘, 철 등의 미네랄이 소량 들었다. 전문가들은 흑당은 당 함량이 높은 편이기 때문에 안심해서는 안 된다고 말한다. 


흑당을 먹는 것이 정제된 백설탕을 먹는 것보다는 낫겠지만 절대 섭취량이 많으면 건강상 이점이 없다는 것이다. 당이 식물이든, 과일이든, 어디서 추출한 당이든 많이 먹으면 결국 좋지 않다. 미국당뇨병협회는 흑당, 아가베 시럽을 비롯해 설탕, 메이플시럽 등 첨가당 섭취를 제한해야 한다고 권고한다. 


첨가당은 식품 원재료에는 없고 별도로 넣어서 먹는 당을 말하며 설탕, 액상과당, 시럽이 대표적이다.



첨가당은 생각보다 권장량이 적다. 세계보건기구는 2014년 첨가당의 권장 기준을 기존 50g에서 25g(5티스푼)으로 크게 낮췄다. 흑당 음료 한 잔에만 30~50g의 당이 함유돼 있으므로, 흑당 음료 한 잔만 먹어도 권장량을 초과하는 것은 물론, 하루 종일 먹었던 다른 음식을 생각하면 첨가당이 크게 초과했을 가능성이 높다. 


흑당이든 백설탕이든 첨가당은 많이 먹지 않아야 하지만, 생각보다 쉽지 않다. 가공식품에는 대부분 첨가당이 들었는데, 1인 가구가 증가하면서 가공식품 섭취량도 덩달아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또한 단맛은 마약과 비슷하게 중독을 일으킨다. 호주의 한 연구에 따르면 설탕을 장기간 과다 섭취하면 뇌의 쾌락 중추에 작용하는 도파민이 분비되고, 내성이 생겨 더 많은 도파민 분비가 일어나게 하기 위해 설탕을 더 많이 먹는 중독 현상이 나타난다. 특히 어릴 때 단맛에 많이 노출된 아이들은 커가면서 점점 더 강한 단맛을 찾게 된다. 



단맛은 어릴 때부터 노출시키지 않는 것이 중요하지만, 이미 단맛에 중독됐다면 단계적으로 줄여야 한다. 예를 들어 믹스커피를 매일 마시는 사람은 아메리카노에 시럽을 넣는 커피를 마시다가 시럽을 뺀 아메리카노를 마시는 식이다.


탄산음료를 즐기는 사람은 탄산수를 마셔보자. 가공식품을 고를 때는 뒷면 영양정보에 표기된 당류 함량을 참고해 가급적 적은 것을 선택해야 한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 가장 인기 있는 디저트 음료를 꼽으라면 단연 ‘흑당 버블티’일 것이다. 흑당 버블티의 뜨거운 인기에 커피전문점들은 너 나 할 것 없이 신메뉴를 내놓고 있을 정도다. 흑당 버블티는 단어 그대로 흑설탕 시럽에 버블(타피오카 펄)을 졸인 뒤 밀크티 등에 넣어서 만드는 음료다. 대만에서 크게 유행을 하면서 올해 한국에서도 인기를 끌고 있다.


SNS에서는 저마다 이 흑당 버블티를 마시기 위해 줄을 서고, 음료를 산 뒤 사진을 찍는 인증샷이 이어질 정도다. 실제 흑당 버블티를 마셔보니 흑당의 달콤한 맛과 밀크티가 잘 어울렸다. 


여기에 쫄깃한 타피오카 펄을 씹는 식감의 재미까지 더해졌다. 하지만 한 모금, 두 모금 마신 뒤에는 ‘너무 달다’는 생각도 들었다. 당도가 높을 것 같아 흑당 버블티의 칼로리가 궁금해졌다.



실제 유명 프랜차이즈 커피전문점이 흑당 버블티(블랙펄 밀크티, 블랙슈가 펄, 블랙버블 밀크티 등 명칭은 다양하다) 종류의 열량을 공개하고 있는데 한 잔당 열량은 보통 270kcal에서 많게는 440kcal에 달했다. 쌀밥 한 공기(210g 기준) 열량이 310kcal인 점을 감안하면 이를 훌쩍 넘기는 음료도 있는 셈이다. 


보통 식후에 흑당 버블티 음료를 마시게 되는데, 그렇다면 식사를 하고도 또 밥 한 공기의 열량을 추가로 먹게 된다는 계산이 나온다.


흑당 버블티 음료를 마신 사람이라면 음료가 나올 때 독특한 모양이 인상에 남을 것이다. 


흑당에 졸인 타피오카 펄을 컵 안쪽에 넉넉히 묻혀 준 뒤 밀크티나 우유, 크림을 붓는데 음료 사이로 흑당이 흘러내리는 듯한 독특한 모양이 완성된다. 이렇게 흑색의 끈적한 당분이 녹아내리는 모습이 보여야 흑당 버블티가 완성되는 셈이다. 



그렇다면 이 끈적한 액체의 정체는 뭘까. 흑당 버블티에 사용되는 흑당은 사탕수수즙으로 만든 비정제 당이다. 정제 과정을 거치지 않기 때문에 일반 설탕이 흰색이나 황색을 띠는 것과 달리 흑색을 띠는 것이 특징이다.


흑설탕과는 다르다. 정제당은 단맛만 나지만 비정제 당은 단맛 이외의 감칠맛처럼 복합적인 맛을 낸다고도 알려져 있다. 비정제 당에는 사탕수수에 들어 있는 칼륨이나 칼슘, 미네랄, 비타민, 수용성 식이섬유가 정제당보다는 조금 더 들어있긴 하지만 극히 소량이다. 


여기에 흑당 대신 흑설탕을 이용해 졸여내는 경우가 있는데, 이럴 경우 당분은 흑당보다도 더 높아지기도 한다.


이렇게 만들어진 흑당 버블티 당분은 30~40g 수준이다. 부드러운 밀크티나 우유와 만나 단맛이 중화되는 것처럼 느껴지지만 버블티를 씹으면 당분이 강하게 느껴진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권장하는 성인의 당 섭취량(가공식품 기준)이 하루 약 50g인 점을 감안하면 음료 한 잔으로 당 권장량을 거의 채우게 된다. 



쫄깃쫄깃 재미있는 식감을 주는 버블티는 ‘타피오카 펄’이라고도 불리는데, 마치 떡처럼 쫄깃하면서도 젤리처럼 부드러운 것이 특징이다. 고구마와 비슷한 카사바 뿌리에서 채취한 녹말로 동그랗게 빚어내는 것이 특징인데 글루텐이 들어있지 않아 저칼로리 식품으로 각광을 받고 있다. 


하지만 우리가 즐기는 흑당 버블티는 식사 대용이 아닌, 디저트인 만큼 음료 전체의 열량과 당분을 고려하면 다이어트 식품이라고 보기에는 무리가 있다. 적당한 당과 열량의 흑당 버블티는 디저트로 인한 행복을 느끼게 하지만 지나치게 과도한 섭취는 피하는 것이 좋겠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158
Today585
Total2,132,207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