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래

객담(가래), 색에 따라 알아볼 수 있는 건강 상태와 제거법 대화를 나누다 목소리가 낮고 떨리면 보통 우스갯소리로 ‘왜 이렇게 가래 낀 목소리야’라고 묻는 경우가 있다. 침을 뱉을 때도 ‘카악~퉤’라며 목에서부터 가래를 끌어와 뱉는 침을 가래침이라고 한다. 보통 감기에 걸렸을 때 기침 이후 나오는 가래(객담)가 평소 자주 나온다면? 우리 몸에서 이상 신호를 보내고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조언이다. 객담(가래), 그냥 넘어가서는 안 된다 객담은 폐와 목구멍 사이에서 발생하는 끈끈한 분비물이다. 특히 호흡기 질환을 앓고 있을 경우 객담은 평소보다 더 자주 발생한다. 보통 성인의 호흡기는 하루 100ml의 객담을 분비한다. 다만 우리는 무의식적으로 객담을 삼키기에 평소 객담의 존재를 민감하게 느끼지는 못한다. 그러나 객담의 분비량이 증가해 평소보다 많이 나온다고 체감하게.. 더보기
괜히 눈치 보이는 기침, 자연스러운 생리 현상이기도 국내에서 확산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좀처럼 진정될 기미가 보이지 않는 가운데 갑작스럽게 기침이나 재채기가 날 때마다 주변의 눈치가 보인다는 사람이 적지 않다. 코로나19와 관계가 없는데도 기침만 나오면 자신도 모르게 위축되거나 걱정부터 앞서게 된다는 것이다. 기침을 감기나 코로나19 같은 질병의 증상으로만 알고 있는 경우가 많지만, 사실 기침은 인체의 자연스러운 생리 작용의 하나이기도 하다. 괜한 오해를 살까 봐 기침을 일부러 참다 보면 오히려 건강에 더 좋지 않을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조언한다. 기침은 외부의 해로운 물질이 기도 안으로 들어오는 걸 막고, 폐나 기관지에 있는 유해 물질을 밖으로 배출하기 위한 인체의 정상적인 방어 작용이다. 식사하다 작은 음식물 조각이 목에 .. 더보기
오래된 기침감기와 도라지 매년 환절기가 되면 김 과장은 감기에 한 두 번씩 걸리고 지나갑니다. 부서를 바꿔 새로 적응하느라 야근이 잦았던 올 봄에도 어김없이 감기에 걸렸습니다. 근래에 몸이 좀 무겁고 찌뿌둥하기만 했는데 중요한 업무 보고를 끝내고 난 상황이라 긴장이 풀려서인지 며칠 전부터 목에 담이 결리더니 갑자기 오한이 들면서 몸살이 왔습니다. 온몸에 열이 나고, 팔다리는 두드려 맞은 듯 쑤시고, 코에는 콧물이 꽉 차서 코 푸는데 휴지 한통을 써야만 될 정도이고 목에는 가래가 꽉 막혀서 기침이 수시로 나옵니다. 하지만 다행히 며칠 휴가를 내고 푹 쉬고 나니 증상의 대부분이 호전되어 다시 건강한 모습으로 출근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이번 감기는 예년과 좀 달랐습니다. 감기가 다 나은 듯 했지만 기침이 완전히 사라지지 않고.. 더보기
금연 돕고 폐암 예방에 좋은 식습관 대기 중의 미세먼지와 담배연기로 인해 고통받는 폐 건강을 위한 첫걸음은 당연 금연이지만, 일상생활에서 바른 식습관을 지켜나가는 것도 매우 중요하다. 식습관이 곧 우리 몸의 면역력 증진으로 이어지기 때문이다. 물을 자주 마시자 세계보건기구(WHO)는 하루 물 섭취 권장량을 1.5~2L(200ml 기준 8~10잔)로 제시했다. 또 수분은 몸 전체를 순환하며 생명 유지에 필수적인 체내 산소를 운반하는 순환 기능, 자신에게 필요한 고분자 화합물을 합성하는 동화 작용, 체온 조절 및 배설 기능 등 신진대사를 활발하게 하고 독소와 노폐물을 배출하도록 도와주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 하루에 물을 충분히 마시면 몸 안의 담배 유해물질을 녹여 소변으로 배출하는 데 도움이 된다. 녹황색 채소를 많이 먹어라 시금치, 양배추,.. 더보기
그 봄, 황사 바람이 분다. 무서운 미세먼지로 부터 소중한 '나' 지키기!! 추위도 풀리고 날씨도 좋아, 사랑하는 연인과 가족과 또는 친구들과 두 손 꼭 잡고 벚꽃 구경하러 다니기 딱 좋은 이때.. 하늘은 온통 뿌옇고 목은 간질간질~ 거기다 켁켁~ 감기까지.. 전국은 지금 봄철 미세먼지 주의보랍니다!! 전국적으로 미세먼지가 심한 요즘, 연무 현상이 계속되면서 미세먼지 농도가 황사 수준으로 높아졌다고 하는데요. 특히 요즘 같은 봄철에는 중국에서 날아오는 황사에 꽃가루까지 더해져 얼굴에 울긋불긋 알레르기 및 호흡기 질환을 겪고 있는 사람들이 많다고 합니다. < 출처 : MBC 뉴스데스크 > 며칠 전 ‘미세먼지가 많은 대도시의 아이, 지능 나빠’, ‘칼슘 대사 방해해 부정맥 유발’, ‘뇌 기능 떨어뜨려 치매 위험’, ‘산모, 마시면 태아 성장 저해’, ‘산화 스트레스로 심장 이상’, .. 더보기
의사가 말하는 찬바람의 환절기 기침 예방법 더운 여름이 지나가고 가을이 다가오고 있다. 폐가 약한 어르신들은 찬바람이 부는 가을을 맞이하여 기침, 가래 걱정을 하시는 분들이 많다. 따뜻한 물도 마셔 보고 여기저기 잘 알려진 민간요법도 써보지만 도대체 기침이 떨어지지 않는다. 환절기의 기침 어르신들에게 흔한 호흡기질환으로는 감기와 폐렴과 같은 감염질환, 만성 기관지염과 폐기종으로 인해 발병하는 만성 폐쇄성 폐질환 그리고 기관지 천식 및 호흡부전 등이 있다. 특히 천식이 있는 어르신은 기온, 기압, 습도 등 기후변화에 매우 민감하여 아침과 저녁의 찬 공기, 습도의 변화 그리고 담배 연기 및 오염된 공기에 의해 천식이 악화되고 감기가 들면 매우 심해지는 경우가 많다. 제때 해로운 것을 뱉어내지 못해 병으로 기침이란 우리 폐 속에 생긴 나쁜 물질을 몸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