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구건조증을 별것 아니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지만, 그렇지 않다. 단순히 증상이 아니라 안구 ‘질환’으로 봐야 한다. 안구건조증은 실제 눈물의 양이 부족한 경우도 있지만, 눈꺼풀 주변의 기름샘에 염증이 생기는 등의 다양한 원인이 작용한다.


초기에는 안구 건조, 이물감, 따가운 증상에 그치지만 심해지면 각막에 상처가 생기거나 시력이 떨어질 위험도 있다. 실제 안과 학계는 안구건조증이 단순한 눈물 문제가 아니라, 안구 표면 질환까지 유발할 수 있는 심각한 질환으로 인식하고 있다. 

 

#안구건조증, 질환으로 인식



안구건조증의 발병 기전은 점차 밝혀지는 중이다. 과거에는 단순한 눈물 부족 증상으로 생각했지만 최근에는 눈물층을 구성하는 다양한 성분의 불균형으로 인해 발생하는 안구 표면의 장애로 인식되고 있다. 


안구 표면의 눈물층은 점액층, 수성층, 지질층 등 다양한 성분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이 중 하나라도 문제가 생기면 안구건조증을 유발할 수 있다. 



#안구건조증은 왜 증가할까?


안구건조증 환자는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빅데이터에 따르면 안구건조증 환자는 2013년 211만 8931명에서 지속적으로 증가해 2017년에는 232만 9554명의 환자가 진료를 받았다. 



안구건조증은 나이를 먹을수록 증가한다. 지난해 미국 안과학회지에 발표된 논문에 따르면 18~34세의 안구건조증을 1로 할 때 35~44세의 위험도는 1.28, 45~54세는 1.59였다. 55~64세는 3.34,  65~74세는 3.74, 75세 이상은 4.95배로 급증했다. 


안구건조증은 주로 눈의 기름을 분비하는 마이봄샘의 이상 때문에 발한다. 마이봄샘이 건강하면 맑고 투명한 기름을 만들고 이 기름이 눈물의 증발을 억제한다. 그러나 나이를 먹으면 마이봄샘의 기능이 떨어지고 기름 성분도 변해 안구건조증이 잘 생긴다. 

 

스마트폰 등도 원인이다. 스마트폰이나 컴퓨터 모니터 등 근거리에서 화면을 보게 되면, 평상시보다 눈을 깜빡이는 횟수가 최대 5분의 1로 줄어든다. 눈은 깜빡일 때 눈물이 안구 표면을 덮어주는데, 눈을 덜 깜빡여서 안구 표면이 마르는 것이다.



#안구건조증, 유발 질환 따로 있어 



최근에는 만성질환도 안구건조증의 원인이 되고 있다. 미국 마이애미대 연구에 따르면 안구건조증 환자 120명을 1년간 추적조사한 결과, 수면 무호흡증이 안구건조증을 가장 악화시키는 동반 질환이었고, 전립선비대증, 불안장애, 관절염 등 순으로 안구건조증을 악화시켰다. 약물 중에서는 항불안제가 안구건조증을 가장 악화시켰다.


수면 무호흡증이 있으면 밤새 눈을 꽉 감지 않고 느슨하게 뜨면서 각막이 노출돼 안구건조증이 심해질 수 있다. 전립선비대증은 환자가 먹는 약 때문이다. 전립선비대증에는 알파 차단제라는 약을 많이 쓰는데, 이 약은 눈에 있는 홍채 괄약근의 정상적인 작용을 억제시켜 안구건조증이 악화될 수 있다.



불안장애나 우울증 환자 역시 복용하는 약인 세로토닌 재흡수 억제제 때문에 안구건조증이 생길 수 있다. 세로토닌은 뇌에도 작용을 하지만 눈물 분비와 조절에도 영향을 미친다. 또한 눈은 우리 몸에서 신경이 많고 예민한 부위이기 때문에 심리적 스트레스가 큰 사람은 눈의 불편감이나 통증을 과민하게 느끼는 편이다. 


류마티스 관절염 같은 자가면역질환이 있으면 온몸에 염증이 많은 상태라 눈 표면과 눈물샘에도 염증을 유발해 안구건조증이 악화되거나 발생할 수 있다. 



#안구건조증, 염증 유무 등 정확한 진단 필수


안구건조증은 원인에 따라 치료법도 달라지기 때문에, 정확한 진단과 검사가 이뤄져야 한다. 염증 유무를 진단하는 검사, 눈물 양 측정 검사, 마이봄샘의 이상 여부를 알 수 있는 검사를 해서 안구건조증의 원인을 정확하게 진단해야 한다. 



치료는 안구건조증은 대다수가 눈물에 기름을 분비하는 마이봄샘에 문제가 있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이때는 온찜질이나 눈꺼풀 전용 세척제를 사용한다. 그래도 낫지 않는 경우에는 항염증 안약이나 경구용 항생제 복용이 필요할 수 있다. 심한 경우 결막성형술 등 외과적인 방법이 사용되기도 한다.


평소 생활습관도 중요하다. 눈을 의식적으로 자주 깜빡이면 도움이 된다. 최소 4초에 1번, 즉 1분에 15번씩 눈을 의식적으로 깜빡여보자. 쉬는 시간마다 5분 정도 눈을 감고 있으면 안구건조증 예방에 좋다. 



#안구건조증 예방하는 7가지 습관


1 컴퓨터·스마트폰 장시간 하지 않기

2 적절히 휴식하기

3 실내 습도 40~60% 유지하고 자주 환기하기

4 컬러렌즈 사용 최소화하기

5 가렵거나 이물감 있을 시 눈을 비비거나 만지지 않기

6 눈 주변 청결하게 유지하기

7 피로 해소와 면역력에 좋은 비타민C 섭취하기



도움말=세브란스병원 안과 김태임 교수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선선한 바람이 부는 가을, 무더운 열대야는 지나갔지만 바람과 함께 흩날리는 먼지와 건조한 날씨 때문에 혹시 눈이 가렵진 않으신가요? 눈에 찾아오는 감기, 알레르기성 결막염을 물리치고 가을 바람을 맘껏 즐겨보세요.  

 

 

 

 

 

 

결막염이란
?

결막이란 외부에서 안구를 감싸고 있는 조직이다
. 결막염은 이 결막에 염증이 생긴 것이다.
결막염에 걸리면 이물감을 느끼게 되고, 자고 일어나면 눈곱이 많이 껴있는 걸 발견한다. 눈물도 잘 흘리게 될 뿐 아니라 눈이 쉽게 충혈 된다. 결막충혈, 결박부종, 여포등이 발견되면 결막염이라 진단되며 특히 다른 결막염보다 눈을 비비고 싶은 충동이 강하게 작용할 정도로 심하게 가려우면 알레르기성 결막염일 가능성이 많다.

 

결막염은 감염성과 비 감염성으로 나뉜다. 감염성은 세균, 바이러스등 여러 병원균에 의해 발생된다. 흔히 알고 있는 '아폴로 눈병'과 같은 유행성 결막염은 감염성에 해당되고 외부 물질에 대한 알레르기 반응으로 인해 나타나는 알레르기성 결막염은 비감염성 결막염에 속한다.

 

 

알레르기성 결막염의 주요 대상

 세균에 의한 감염성 결막염과는 다르게 알레르기성 결막염은 알레르기에 의해 나타나는 것이기 때문에 알레르기성 비염과 천식, 피부염 등이 같이 발견되기도 한다. 알레르기는 생물체가 외부에서 들어오는 유해 물질과 접하면 생체 내에 급격한 반응이 일어나 변화가 생기는 것을 말한다. 알레르기 반응이 잘 일어나는 사람들이 알레르기성 결막염에 걸릴 경우 다른 환자들보다 증상이 더 악화될 수 있기에 평소 아토피 피부염 또는 알레르기성 비염등을 앓고 있는 사람들은 더욱 조심할 필요가 있다. 또한 가족력과 관련이 높아서 만약 가족 중 알레르기 질환이 있는 환자가 있다면 확인해 볼 필요가 있다.

 

요즘 유행하는 스모키 메이크업과 서클렌즈도 원인이 될 수 있다!

 

스모키메이크업을 하면 눈 주위에 메이크업을 진하게 하면서 눈으로 화장품 가루가 많이 침투 된다. 눈에 화장품의 화학 성분이 들어가면 충혈이 쉽게 되고 눈에 염증이 유발될 가능성이 많다. 눈썹아래에 위치한 눈꺼풀연은 눈물층을 이루는 점액을 배출한다. 눈 화장으로 인해 점액이 배출되지 않으면 염증이 생기고 안구 건조증 악화 또는 알레르기성 결막염의 원인이 될 수 있다.

 

커보이고 또렷한 눈매를 위해 서클렌즈를 끼는 것도 눈 건강을 악화시킨다.

서클렌즈는 일반 콘텍트렌즈에 비해 산소투과율이 낮을 뿐만 아니라 다양한 색과 모양을 만들기 위해 착색제를 사용하는데 간혹 이 착색제 가루로 인해 알레르기성 결막염이 발생할 수도 있다. 서클렌즈를 착용하기 전 눈물분비와 알레르기 반응 등 검사를 받는 것이 좋고 하루 네 시간이상 착용하지 말아야 한다.

 

알레르기성 결막염 증상 

 

알레르기성 결막염에 걸리면 처음에는 결막 부위가 근질근질하다가 나중에 따갑고 빨갛게 충혈이 된다. 심할 경우에는 혹이 달린 것처럼 눈 주위에 물집이 부풀어 오른다. 점성 분비물의 농도가 진해 이물감이 생기고 눈꺼풀 쳐짐 현상도 나타난다. 마치 눈이 눈 근처 조직 속으로 빨려 들어가는 느낌이라고 한다. 알레르기성 결막염은 합병증이 나타나는 편은 아니지만 가려움증 때문에 눈을 많이 비비면 각막 손상이 생길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결막염 치료법

 

알레르기성 결막염의 치료법에는 회피요법과 약물치료가 있다. 회피요법은 알레르기를 일으킬만한 원인을 피해서 발병 확률을 낮추는 방법이다. 집먼지 진드기, 먼지, 각종세균은 알레르기 유발물질에 해당 되므로 먼지가 잘 생길 수 있는 침대커버, 베개등 침구류를 햇빛에 자주 말려 소독을 해주고 털어 주어야 한다. 평소 생활환경을 청결하게 하거나 계절이 바뀔 때마다 대청소를 해주면서 원인을 제거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콘텍트렌즈 착용시에는 렌즈를 자주 세척하고 자주 인공눈물을 넣어 주는 것이 좋다. 약물치료법은 안과 전문의의 진단을 받고 적합한 안약을 선택한다. 주로 점안액 치료법을 이용하는데 점안액을 통해 증상을 빠르게 완화시켜준다.


  

 

Tip  알레르기성 결막염의 예방

 

1. 알레르기성 결막염은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항원 자체를 피합니다.

2. 바람이 많이 부는 날에는 외출을 자제합니다.

3. 눈이 부실 경우에는 자외선 차단 선글라스를 착용합니다.

4. 외출 후 꼭 샤워를 합니다.

5. 수영장에 갈 경우 반드시 물안경 착용합니다.

6. 손으로 눈을 만지지 않습니다.

7. 규칙적인 생활습관이 필요하므로 충분한 수분섭취를 하고 음식을 골고루 먹습니다.

8. 눈이 가려울 때는 찬물로 눈을 씻어주면 가려움 증이 감소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pennpenn 2010.09.06 19: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이가 들수록 자꾸만 시력이 나빠져서 고민입니다.
    결막염도 조심해야겠네요~

    • 국민건강보험공단 2010.09.07 20: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시간이 가서 생기는 시력저하도 있고,
      바람부는 가을이 오면 알레르기도 생기나 봅니다.

      더 나빠지기전에 눈에 좋은 운동, 영양식으로
      시력에 도움되는 생활을 해야겠어요 ㅎ :)

  2. 유아나 2010.09.06 22: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옷 세균성은 알았지만 결막염이 알레르기로도 올 수 있다니 좋은 유전자를 주신 부모님께 감사를 해야하나요^^ 하긴 알레르기는 유전과 크게 상관은 없다했으니 암튼 전 운이 좋은 거군요^^

  3. 티런 2010.09.07 07: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 유행성각막염에 걸려 안과다녔던 기억이 있네요.
    거참 되게 깝깝하더라는...ㅎㅎ
    알레르기성 각막염 예방수칙 잘 숙지하고 갑니다~

  4. 풀칠아비 2010.09.07 11: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알레르기셩 결막염으로 안과 몇 번 다닌적 있습니다.
    예방수칙 잘 배우고 갑니다.

  5. 굄돌 2010.09.07 11: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눈화장은 애초에 안하는 사람이라 화장품과는 관련 없는 것 같고...
    피곤해도 그런 것 같아요.
    저도 가끔 그럴 때 있거든요.

  6. 하수 2010.09.07 12: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손만 자주 씻어도 왠만한 병은 안 걸리는 것 같아요.^^

  7. 느킴있는아이 2010.09.07 16: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눈이 가장중요한데 사람들이 잘모르고 눈을 비비게 됩니다
    눈이 실명할수도 있기 때문에...;;
    손도 깨끗이 씻고 관리를 잘해야됩니다 눈은 + _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국민건강보험공단 2010.09.07 20: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순간 저도 모르게 손이 올라가곤 합니다.
      다행인지 불행인지 화장을 한후면 문지르지는 못하지만요 ㅎ.
      이물질 등으로 눈이 가렵고 따가울때는 손대지않고,
      흐르는 물에 눈을 헹구면 좋겠습니다.
      행복한 날 되십시오 :)

  8. 둔필승총 2010.09.07 18: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기자들이 이 놈의 결막염으로 종종 고생합니다.
    좋은 정보 감사드립니다.~~

    • 국민건강보험공단 2010.09.07 20: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중요한 순간을 담는 기자분들은
      두눈 항상 힘주거나 부릅 뜨고 전방을 주시하는 일이 많겠습니다.
      부디 조심하시고 눈이 건강하게 지켜졌으면 좋겠습니다 .
      둔피승총님 화이팅 :)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265
Today288
Total2,121,719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