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대통령 선거가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후보의 승리로 끝났지만 승자가 결정된 후에도 미국 사회에선 민주당 지지자와 공화당 지지자간의 갈등과 대립이 지속되고 있다.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를 지지했던 시민들은 미국 전역 52개 이상의 도시에서 트럼프의 당선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뉴욕 브루클린의 음식점에서 한 남성 트럼프 지지자가 여성 클린턴 지지자와 대선 결과를 놓고 말다툼을 하다가 이 여성을 폭행했다는 보도도 있었다.





대화나 토론의 주제가 정치일 때 사람들은 더 쉽게 감정이 격해지고 상대방에게 악감정을 품는 경향이 있다. 한국에서도 가족이나 친구 사이에 민감한 정치 현안을 두고 의견을 주고받다가 서로 감정이 상하는 일이 종종 벌어진다. 심각한 경우에는 상대방과 아예 연을 끊기도 한다.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는 우리의 정신건강을 위해 화 내지 않고 의견이 다른 상대와 토론하는 요령을 소개했다. 이 요령은 최근 국내 정치 상황에 대해 주변 사람들과 대화할 때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하버드대 에이미 커디 부교수(사회심리학)는 토론의 기본은 경청이라고 조언했다. 토론이란 상대의 생각과 견해를 주의 깊게 듣는 데서 시작된다. ‘당신이 틀렸다는 것을 인정하기 전까지는 말을 멈추지 않을 것이고, 난 내 의견을 손톱만큼도 바꿀 생각이 없다’는 태도로 토론하면 싸움 밖에는 일어날 것이 없다. 상대의 발언을 들을 때는 말이 끝나는 순간까지 100% 집중해야 한다. 머릿속으로 ‘이제 나는 무슨 말로 맞받아쳐야 하나’ 생각하느라 상대의 말을 반쯤 흘려듣는 것은 건설적인 대화를 나누는 데 보탬이 되지 않는다.






커디 부교수는 사람이 자신의 입장을 확고히 정한 뒤 ‘내 의견을 조금도 바꾸지 않겠다’는 자세로 대화하는 것을 선박이 닻을 내리는 일에 비유했다. 상대를 이해하고자 노력하지 않는 완고한 사람은 토론을 싸움으로 끌고 갈 가능성이 높다.


상대를 이해하려고 노력한다는 말이 상대의 견해에 동의해야 한다는 뜻은 아니다. 특히 인종차별주의나 성차별주의처럼 건강한 시민사회에선 용인될 수 없는 견해를 상대가 주장할 때는 단호히 반대해야 한다. 여기서 말하는 이해란 상대가 어떤 근거와 논리로 특정한 결론에 도달했는지를 알아내도록 노력해야 한다는 뜻이다. 이를 알아야 상대를 설득할 논리를 세우기가 수월해진다. 상대를 이해하고나면, ‘설득 불가’ 판단을 내리고 일찌감치 토론을 접는 데도 도움이 될 수 있다.






무심결에 취하는 바디 랭귀지는 말보다 더 많은 메시지를 상대에게 전달할 수 있다. 토론이 싸움으로 이어지지 않으려면 상대를 가르치겠다는 자세로 팔짱을 끼고 있거나, 상대의 주장을 꺾겠다는 마음으로 이를 악물고 있지 않은지 주의해야 한다. 상대의 눈을 바라볼 때도 내려다보거나 옆으로 흘겨보지 않는지 살펴야 한다. 노트르담대학의 개리 거팅 교수(철학)는 “상대방을 향해 몸을 조금 기울이면 당신이 ‘이 대화에 집중하고 있다’는 느낌을 상대에게 전달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대화 주제가 정치 현안일 때 특히 필요한 태도다. 거팅 교수는 “토론을 상대에게 자기 견해를 주입하거나 납득시키는 수단으로 여기지 말라”고 말했다. 사람은 상대방의 주장이 자신의 기존 생각과 다르더라도 그 주장이 논리적이라면 입장을 바꿀 수 있다. 하지만 이런 일은 통상 장기간에 걸친 설득을 통해 일어난다. 사람의 생각을 한 번의 논쟁으로 바꾸기는 매우 어렵다.


거팅 교수는 의견이 다른 사람과의 토론을 자신의 견해를 더 날카롭게 다듬을 기회로 여기라고 조언했다. 토론에서 이기고 싶다는 이유로 상대의 말꼬리를 잡는다거나 사소한 말실수를 물고 늘어지는 행태도 삼가야 한다.






정치 현안을 두고 논쟁할 때 사람들은 일반적으로 자신의 주장을 강화하는 근거만 수집해 동원하는 경향이 있다. 자신이 세운 논리를 반증하는 사실은 배제하고 현안을 둘러싼 ‘큰 그림’을 보지 못한다면 대화는 토론이 아니라 아집과 독선으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 자신의 주장을 뒷받침하는 사실뿐만 아니라 주제와 관련된 전반적인 사안을 두루 살펴야 건설적인 토론이 가능해진다.



글 /  최희진 경향신문 기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인생이란 즐거운 롤러코스터 2016.12.22 11: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냥 정치 얘기는 성향이 다른 사람들끼리는 얘기 안 하는 게 답인 것 같아요.

 

 

 

 

 

바야흐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전성시대다. 요즘 학생들에게 종종 SNS 특강을 한다. 그러나 SNS에 무관심한 학생이 의외로 많다. 젊은 사람들이니까 다 할 줄 알 것으로 생각하면 오산이다. 물론 카톡은 거의 다 한다. 그만큼 우리 생활에 뿌리박고 있다는 얘기. 하지만 페이스북은 20% 가량 사용하고 있는 것 같다.

 

 

 

 

페이스북은 세계적으로 가장 많이 사용하고 있는 SNS. 사용해본 사람들은 그것의 편리함을 다 안다. 최고의 소통 수단이 아닌가 생각한다. 실명을 쓰기에 악성 댓글도 드물다. 나도 페이스북 마니아. 이미 친구 5000명에 이르러 더 이상 친구신청을 받을 수 없는 게 아쉽다. 페이스북만 해도 그렇다. 친구의 많고 적음은 그리 중요하지 않다.

 

자랑거리도 못 된다. 얼마나 정성을 쏟느냐가 중요하다. 자기 계정을 잘 관리해야 한다는 것. 이 눈치, 저 눈치 보면 페이스북을 오래 지속할 수 없다. 정직하고 솔직해야 한다. 내가 페이스북에 임하는 자세이기도 하다.

 

 

 

 

점점 정이 메말라 간다. 정보기술의 발달로 첨단을 걷고 있지만, 대면소통은 줄어들고 있다. 직접 만나지 않고 SNS 등으로 소통하기 때문이다. 한 조사결과가 눈에 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보고서다. 한국은 친구,가족 등과의 직접적인 대면접촉을 뜻하는 ‘사회연결망’ 부문에서 최하위권을 기록했다. 이같은 추세가 이어질 전망이어서 걱정스럽다.

 

 

 

 

휴대폰의 전화나 메시지 목록만 봐도 알 수 있다. 직접 통화보다 메시지를 주고받은 경우가 많다. 업무상 전화를 건다. 그런데 직접 통화를 하기가 쉽지 않다. “회의 중이니 나중에 (전화)연락드리겠습니다.” “회의 중이니 문자 주세요.” 이같은 메시지를 여러 통 받게 된다. 문자를 선호하는 사람들도 있다. 통화하는 것보다 시간을 절약할 수 있는 이점이 있긴 하다.

 

그래도 얼굴을 보고 살아야 한다. 만나서 수다도 떨고 스킨십을 해야 더 가까워진다. 너무 문명의 이기에 의존하지 말자. 원시적인 만남이 좋을 때도 있다. 페이스 북이나 트위터를 통한 소통도 가능하다. 그러나 거기에 인간적인 매력은 없다. 그저 인간의 한 단면만 보여줄 뿐이다. 자주 만나는 것이 가장 좋다. 그렇지 못하면 전화라도 걸어 목소리를 듣자.

 

 

 

 

그런데 사람의 목소리도 점점 듣기 어렵게 됐다. 전화 대신 메시지나 카톡을 주고 받는다. 오히려 전화를 하면 촌놈 소리를 듣는다. 왜 이렇게 됐을까. 더러 전화를 하면 카톡으로 하자고 끊는 사람도 있다. 당황스러울 정도다. 젊은 사람만 그런 것이 아니다. 나처럼 나이를 먹은 사람들도 그래 간다.

 

상대방이 문자나 카톡을 하는데 자기만 전화를 하는 것도 쑥스럽다. 나의 오늘 하루를 돌아본다. 내가 건 전화는 한두 통 있지만 받은 전화는 스팸 전화 외에 없다. 그러다보니 전화는 거의 쓰지 않는다. 음성 두 시간짜리 요금젠데 모자란 적이 거의 없다. 60분 가까이 남을 때도 있다. 다시 말해 하루에 3분도 통화하지 않는다는 얘기다.

 

 

 

 

SNS가 좋은 점도 많지만 나쁜 점도 없지 않다. 정이 메말라져 감을 느끼게 하기 때문이다. 소통할 수 있는 수단이 무척 많다. 메시지, 카톡, 페이스북, 밴드, 라인 등 다양하다. 직접 얼굴을 마주보지 않고서도 의견을 나눌 수 있어 즐겨 사용한다. 이전에는 주로 젊은이들이 많이 사용했으나 지금은 세대를 가리지 않는다. 할머니, 할아버지 가운데도 선수가 적지 않다. 서울에 있는 손주와 시골 할아버지, 할머니가 카톡으로 대화를 나눈다.


어쨌든 살기 좋은 세상이다. "지금도 전화하는 사람이 있단 말이야" 내가 가끔 듣는 말이다. 다른 수단이 많은데 굳이 전화를 할 필요가 있느냐는 것. 나는 비교적 전화를 많이 하는 편이다. 그래서 받는 전화보다 내가 거는 전화가 훨씬 많다. 상대방의 목소리를 들으면 더 가까워짐을 느낀다.

 

 

 

 

말이 왜 생겼는가. 서로 소통하라고 만들어졌을 터. 가족끼리도 전화대신 카톡으로 대화를 나누는 경우가 많아졌다. 나는 카톡보다 전화를 선호한다. 그런데 아내와 아들 녀석은 카톡이 더 편하단다. 카톡이 없을 때도 불편함 없이 잘 살았다. 문명의 이기가 마냥 좋은 것만은 아니다.

 

 


 글 / 오풍연 파이낸셜뉴스 논설위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464
Today724
Total2,063,179

달력

 « |  » 2019.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