똥만큼 정직한 생리현상도 없다. 똥은 거짓말을 하지 않는다. 무엇을 먹었는지, 어떻게 먹었는지 그대로 보여준다. 일반적으로 똥 색깔은 황금색 또는 누런색이다. 장 내 사는 세균에 의해 분해된 담즙(쓸개즙) 색소 때문이다. 원래 쓸개즙은 녹색이다. 하지만 장내 세균이 쓸개즙을 환원시키는 과정에서 색깔이 변하면서 똥이 누런색을 띠게 된다.


그렇지만 똥색은 먹은 음식과 밀접한 연관이 있기에 늘 같은 색일 수는 없다. 그래서 우유를 많이 마시면 똥색은 하얗게 된다. 토마토나 붉은 와인 등 붉은색 식품을 많이 먹으면 빨간색 똥이 나온다. 물론 시금치를 많이 먹은 뒤에는 초록색 똥을 보게 된다. 영양소별로는 탄수화물이 많은 식사를 하면 발효과정에서 똥이 산성이 되면서 황색에 가까운 색으로 변한다. 고기 등 동물 단백질을 많이 섭취하면 똥은 알칼리성으로 변해 갈색이 된다. 이처럼 똥색은 먹는 음식물 등에 따라 다채롭지만, 대체로 황색에서 갈색의 똥이 정상이라고 할 수 있다.





똥은 색깔뿐 아니라 냄새도 다양하다. 똥 냄새의 정체는 장내 세균이 음식물을 소화하면서 만들어내는 스카톨과 인돌, 소화과정 중에 생성되는 소량의 황화수소, 메탄가스, 암모니아, 나이트로소아민, 히스타민, 페놀 등 각종 가스다. 스카톨과 인돌은 양파가 썩는 듯 한 악취를 풍기는 발암물질 중 하나다. 황화수소는 달걀 썩는 듯 한 냄새를 낸다. 황화수소는 양이 적으면 두통에 그치지만, 양이 많으면 혼수상태나 사망에까지 이르게 할 수 있다. 암모니아는 화장실 냄새의 주범이다. 장내 환경이 나빠지면 장내 미생물에 의해 단백질로부터 과잉 생산된다.





똥 냄새가 다른 때보다 더 고약할 때가 있다. 이는 고기 등 동물 단백질을 많이 먹으면 스카톨과 인돌이 더 많이 만들어지기 때문이다. 또 황화수소나 메탄가스는 음식물 속에 든 성분 중 하나인 유황과 결합하는데, 이것 역시 불쾌한 냄새를 일으키는 장본인이다. 유황을 포함한 가스가 많을수록 똥 냄새는 지독하다. 이렇게 냄새가 진한 똥을 배 속에 오래 두고 있으면 혈액이나 체액을 오염시키고 건강을 해칠 수 있다.


먹는 것만큼 싸는 것은 건강에 아주 중요하다. 똥은 얼마나 자주 얼마나 많이 누는 게 좋을까? 앞서 얘기했듯이 똥은 그 무엇보다 정직하다. '뿌린 만큼 거둔다'는 말이 있듯이 많이 먹으면 많이 싼다. 그렇기에 정확하게 몇 번을 싸야 정상이라고 딱 잘라서 얘기하기 어려운 게 사실이다. 먹은 음식의 양이나 종류에 따라서 약간의 차이가 있겠지만, 하루에 두세 번 정도나 2~3일에 한 번 정도 보는 게 정상의 범주에 든다.





하루에 누는 똥의 양은 약 150~300g이 적당하다. 알기 쉽게 바나나로 예를 들어보자. 일반 성인의 경우 직경 2㎝, 길이 15㎝의 좀 작은 바나나 상태의 똥 줄기 한두 개 정도다. 참고로 식이섬유가 많은 감자와 고구마를 하루에 1㎏ 이상 주식으로 먹는 파푸아뉴기니 사람은 하루에 1㎏ 가까운 똥을 눈다고 한다. 이에 반해 식이섬유를 적게 섭취하면서 육류를 많이 먹는 미국인은 하루에 100g 정도밖에 똥을 누지 않는다고 한다.


똥의 약 70%는 수분이며 나머지 약 30%는 식이섬유와 같은 소화되지 않은 음식 찌꺼기 등 고형성분이다. 식이섬유를 하루에 10~15g쯤 먹으면 똥의 양이 100~150g가량 증가하고 똥 싸는 횟수도 두 번 정도 늘어난다.


<참고문헌: '대장 전문의 오소향이 말하는 바나나 똥'(오소향 지음. 이지북 刊)>



글 / 서한기 연합뉴스 기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대변으로  건강상태를 알 수 있다. 입에서 항문까지의 길이는 약 9m, 1박 2일 동안 이 길이를 통과해 나오는 대변은 우리


 몸의 건강상태를 말해주는 증거물이라 할 수있다. 참고로 건강한 변은 굵기가 2㎝, 길이가 12~15㎝의 황금색이다.
 

 

 

 

 

 

 일주일에 세 번미만으로 배변한다?

 

 일주일에 3번 미만으로 화장실을 간다면 변비라고 한다.

 변비가 계속되면 혈압이 오르고, 머리가 무겁고 두통이 생기며, 기미나 주근깨가 생기는 등 피부색도 나빠진다.  반대로 하루에 화장실을 네 번 이상 가는 것은 설사다.

 

 그렇다면 정상적인 배변량은 얼마일까?  건강한 사람의 배변량은 하루에 200g(한 컵분량)이다.  배변량은 식이섬유 섭취량과 비례한다. 채식을 적게 하고 육류 위주의 식사를 할 경우 섬유질 부족으로 배변량이 적어진다.

 

 갑자기 변을 보기 힘들어지거나 변을 보는 횟수가 감소하거나, 잦은 설사와 변비가 반복된다면 대장에 이상이 있는지 검사해보는 것이 좋다.

 

 

 

  배변이 원활하지 않을수록 구린 방귀

 

 대장균이 음식물 찌꺼기를 발효시키는데 이때 악취나는 가스가 발생한다.  이것이 방귀다.  대장에는 질소, 산소, 이산화탄소, 메탄을 포함해 수많은 가스 성분이 있으며 대부분 무색무취다.  그러나 음식물과 지방의 분해 물질인 암모니아가 생겨 방귀 냄새가 생긴.

 

 대변 배출이 원활하지 않을수록 방귀 냄새는 지독하다. 그러나 대변의 냄새는 섭취한 음식물의 종류와 창자 안의 세균상태에 따라 다를 수 있다.

 

 육식을 주로 하면 창자 안에는 가스괴저균 등의 부패균이 늘어나 악취가 난다. 

 식이섬유와 탄수화물 섭취가 많은 우리나라 사람들은 심한 냄새가 나는 경우는 많지 않지만 꼭 냄새가 심하다고 해서 건강에 이상이 있는 것은 아니다.

 

 

 

  건강한 대변은 물에 가라앉고 황금색

 

 정상적인 대변은 물보다 약간 무겁다.  그래서 건강한 변은 물에 약간 떠 있는 느낌이거나 가라앉는다.


 그러나 기름진 음식을 대량 섭취한다면 창자에서 흡수되지 못한 지방 성분
이 대변으로 많이 나와 물에 떨어지지 못하고 둥둥 뜬다. 

 반대로 동물성 단백질을 많이 섭취하면 물에 쉽게 가라앉는다. 또한, 음식을 제대로 씹지 않고 서둘러 식사를 하거나 스트레스로 위장 활동이 저하되면 음식물이 충분히 소화되지 못하기 때문에 대변이 물에 뜬다.

 

 변의 색깔은 황금색일수록 건강한 대변이다.

 대변 색깔이 평소와 달라지면 몸속에 이상이 생겼다는 신호다. 색이 붉거나 피가 섞여 있으면 항문, 직장, 대장에 출혈이 있는지 의심해야 한다.

 

 

 

 

 

규칙적인 식사, 아침은 기본
식사량이 줄어들면 당연히 변의 양도 줄어들어 변비가 생길 수밖에 없다.

아침식사를 하면 위장이 활발하게 움직이면서 대장운동까지 활성화되어 배변 욕구를 자극한다.

변비가 심한 사람일수록 아침을 거르지 말자.

 

 

꼭꼭 씹어 먹어라
음식을 대충대충 씹어 삼키게 되면 위에 부담을 줄 뿐 아니라 침의 분비가 줄어들어 소화기 질환을 유발할 수 있다. 소화가 완벽하게 되지 않는 탓에 전분이 흡수되지 않고 그대로 배설되기 때문이다.

한번 입에 넣은 음식은 최소 20회 이상 골고루 씹어주는 것이 좋다.

(주의 : 소화가 되지 않는다고 밥을 물에 말아 훌훌 넘기는 것은 위장을 망치는 지름길!)
 

찬 음식 피하고 식이섬유는 많이
지나치게 찬 음식은 설사를 유발한다. 반면 식이섬유는 소화되지 않는 대신 수분을 흡수해 변의 부피를 늘리고 변을 부드럽게 만들어 준다. 식이섬유는 하루 30~50g 섭취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김치나 콩나물 등의 거친 식이섬유보다는 채소와 과일, 잡곡 등에 포함된 부드러운 식이섬유가 더 좋다.

 

 

화장실에서는 편안하게
변은 참지 말고 화장실에 가야 한다.

하지만 배변에 성공하겠다고 무리하게 힘을 주는 것은 금물.
변이 나오지 않는다고 오랫동안 쭈그리고 앉아 있는 것은 항문건강에 좋지 않다

 

 

 

 

 

글 / 이윤미 기자, 도움자료<아름다운 우리몸사전>

 

 

 

 

 

 로그인 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587
Today1,479
Total1,922,305

달력

 « |  » 2019.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