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염적벽(물염정)


전라남도 화순군 이서면 창랑리 물염마을 ‘화순 적벽’ 상류에 세워진 정자로 전라남도 화순군의 경승지인 ‘화순 적벽(和順赤壁, 전라남도기념물 제60호)’ 상류의 물염적벽을 조망할 수 있고, 화순군향토문화유산 제3호로 지정되었습니다.


조선 중종(재위 1506∼1544)과 명종(재위 1545∼1567) 때에 성균관전적 및 구례•풍기군수를 역임했던 물염 송정순(宋庭筍)이 건립하였고, 송정순의 호를 따서 물염정(勿染亭)이라 하였습니다. ‘물염’이란 ‘속세에 물들지 않겠다’는 의미입니다.


 

 


정자의 기둥 하나가 아주 독특한데요. 굽은 나무 그대로 다듬지 않고 기둥으로 사용했습니다. 



조선 후기의 방랑시인인 김삿갓(김병연 1807~1863)은 전라남도 화순에서 생을 마치기 전에 물염정에 자주 올라 시를 읊었다 하는데 그런 연유로 정자 근처에 김삿갓의 동상과 7폭의 시비(詩碑) 등이 조성되어 있습니다.


 


요즘처럼 신록이 우거질 때는 물염적벽의 절경이 제대로 보이지 않는데요. 물염정에서 보는 것보다 길가로 내려가 물 위의 다리 위에서 보는 것이 여름철에 볼 수 있는 물염적벽을 감상하기에 좋습니다. 도로에 잠시 차를 세워두고 절경을 감상하면 절로 힐링이 됩니다.


 


창랑적벽


물염정(물염적벽)을 잇는 창랑천 물길이 이어져 동북댐으로 이어지는 길목에 전망대가 설치되어 자동차를 타고 드라이브하다가 잠시 멈춰 마주 보이는 절벽의 절경을 감상할 수 있는 곳입니다.




화순적벽


화순적벽은 전라남도 화순군 창랑천 주위에 자연적으로 만들어진 경승지로 1979년 8월 3일 전라남도기념물 제60호로 지정되었습니다. 화순적벽은 동복천 상류인 창랑천에 약 7km에 걸쳐 발달한 크고 작은 수려한 절벽의 경관입니다. 대표적인 것으로는 동복댐 상류에 있는 노루목 적벽과 물염적벽, 보산적벽, 창랑적벽이 있습니다.


화순의 적벽을 버스투어로 다녀올 수 있는데요. 반드시 전화 예약으로만 가능합니다. 지난해 적벽투어를 했었는데, 장항적벽인 노루목적벽과 보산적벽을 실제 눈으로 볼 수 있었습니다. 화순의 제1경이 바로 화순적벽입니다.


 

 


지난해 갔을 때는 물이 많이 차 있었는데, 올해는 가물었는지 물이 많이 없고 빈 바닥에 유채꽃밭을 조성했는지 발 아래 펼쳐진 곳에 푸르름이 바로 유채꽃이 피었다가 진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물이 빠진 빈 공간에 유채꽃을 재배해서 관광객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하는 것이 아주 좋아 보였어요.



 


화순 이서면 야사리 느티나무 400년 수령


전라남도 화순군 이서면 야사리에 있는 수령 약 400년의 느티나무, 전남기념물 제235호로 지정 1982년 보호수로 지정되었으며, 2005년 7월 13일 전라남도기념물 제235호로 지정되었습니다. 거대한 느티나무 2그루로, 수령은 약 370~400년이며, 높이는 23~25m, 둘레는 4.9~5.3m, 지름은 14~19m입니다.


전라남도 화순군 이서면 야사리 동면중학교 야사분교 운동장 한쪽에 서 있습니다. 마을 사람들이 신성하게 여겨 수호신으로 보호하고, 지금도 당산제를 모시고 있는 당산나무로서, 사방으로 가지를 뻗고 있는 우람한 형태이며 생육 상태도 아주 좋아서 마치 쌍둥이 나무처럼 나란히 서 있는 모습이 장관입니다. 


그동안 여행하면서 이렇게 보호수로 지정된 노거수들을 볼 때마다 경외감이 들 정도입니다. 저 나무들이 품고 있는 살아 있는 역사가 궁금합니다.



 


규남 박물관


규남(圭南) 하백원(河百源 1781~1844)은 신경준, 위백규, 황윤식과 함께 조선 후기 호남의 4대 실학자 중 한 분입니다.


전라남도 유형문화재 285호 '하백원의 만국전도와 동국지도'를 비롯하여 서화, 간찰, 전적, 인장등 9400여점의 유물을 소장하고 있습니다.


 


우리가 도착한 날은 화요일인데도 운영하지 않고 있었어요. 지난해는 직접 방문해서 둘러볼 수 있었는데요. 규남 박물관 돌담에 잘 어울리는 넝쿨담쟁이를 담고 마침 우리가 도착하기 전에 내린 비가 물웅덩이를 만들어 멋스러운 반영을 담을 수 있었습니다. 



화순 이서면 야사리 마을 길을 거닐면서 담은 풍경들, 이곳 야사리에는 400년 수령의 느티나무를 비롯해서 규남 박물관과 500년 된 은행나무를 볼 수 있어요. 위의 풍경은 천연기념물 은행나무를 찾아가면서 정겨운 풍경을 담았습니다.




야사리 천연기념물 은행나무 500년 수령

국가지정 천연기념물로 조선조 성종 때(1469~1494) 마을이 형성되면서 심은 것으로 전해지며 오랜 세월 동안 자태를 바꿔 국운의 융성과 나라의 화평을 알리며 때로는 우는 소리를 낸다고 합니다. 마을 사람들은 신목으로 여겨 정월 대보름이면 당산제를 지냅니다.

 


500년 수령의 은행나무 모습이 아주 특이한데요. 커다란 나무에 새로운 나무들이 자라나 서로 엉켜 자라고 있습니다. 아주 특이한 것은 종유석처럼 은행나무에 길게 자란 종유가 신기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표충사는 우리나라 3대 명루인 영남루, 한여름에도 얼음이 얼고 냉기가 새어나오는 얼음골 등과 함께 경남 밀양을 대표하는 유적지입니다. 며칠 전, 업무 차 다니러간 밀양에서 잠시 짬이 나 표충사에 들렀습니다. 표충사는 언양 통도사의 말사로, 654년 신라 무열왕 때 원효대사가 창건한 사찰입니다. 천년역사를 지닌 곳이죠. 보우국사, 일연선사 등 숱한 고승들이 머물렀고, 특히 임진왜란 때 승려들을 이끌고 나라를 지킨 사명대사의 호국 성지로 유명합니다.


호국은 외세에 대항해 나라를 지킨다는 의미로, 다른 불교국가에서는 거의 나타나지 않은, 우리나라 특유의 불교사상입니다. 그 호국불교의 중심에 의승대장으로 이름난 사명대사, 서산대사, 기허대사가 있습니다. 표충사는 이분들의 영정을 봉안한 표충서원이 있고, 1839년 사명대사의 충혼을 기리기 위해 세웠던 표충사(表忠祠, 사당)를 이곳으로 옮기면서 사찰 이름을 표충사로 부르게 됐답니다.





표충사는 입장료를 따로 받습니다. 어른은 3,000원, 어린이는 1,500원입니다. 주차비도 중소형 차량 한 대를 기준으로 시간제한 없이 2,000원을 따로 받습니다. 입장료가 부담스러울 수 있으나, 국보 제75호인 청동은입사향완과 보물 제467호인 삼층석탑 등의 문화재를 비롯해 사명대사의 유물 200여 점을 보존하고 있으므로 이 비용이 아깝다는 생각은 들지 않습니다.





표충사의 일주문입니다. 겨울의 끝자락에 찾았던 곳이라 발길도 많지 않고 주위 나무들까지 앙상하니 조금 을씨년스러워 보입니다.





일주문 옆에 표충사 위치를 알리는 표지판이 있습니다. 표충사는 영남 알프스로 불리는 천황산과 재약산 끝자락에 자리해 있습니다. 특히 재약산은 산세가 수려한 밀양의 주산으로 등산코스로도 유명합니다. 8부 능선에는 광활한 사자평이 있죠.



표충사 현판이 붙은 ‘수충루’입니다. 보통 사찰과 달리 3문 누각 형태라는 게 특이합니다. 이곳을 지나 안으로 들어서면 서산대사, 사명대사, 기허대사의 충혼을 기리기 위한 표충서원과 표충사당이 있기 때문에, 사찰 입구를 서원처럼 누각 형태로 세웠다고 합니다.






수충루를 지나 사찰 안으로 들어서면, 가운데 사천왕문으로 오르는 계단을 기준으로 왼쪽에 표충서원, 표충사당, 유물관이 있고 오른쪽에 설법전 등이 있습니다. 세 분 대사의 위패를 모신 유교 서원인 표충서원과 표충사당은 성현을 기리고 유생을 교육하는 공간이죠. 이곳은 유교의 영역으로, 불교의 공간인 사찰에서는 보기 드문 공간입니다. 때문에 불교와 유교를 아울러 품고 있는 표충사는 우리나라 사찰의 독특한 유연성을 보여주는 공간이기도 합니다.





표충사 유물관은 꼭 들러야할 호국박물관입니다. 이곳은 다양한 국보급 보물을 소장하고 있습니다. 사명대사가 일본에 다녀오면서 선물로 받은 대형 목탁과 북을 포함해 직접 입었던 금란가사와 장삼 등 사명대사의 여러 유품을 만날 수 있습니다. 또, 국보 제75호로 지정된 청동은입사향완은 고려 명종 7년(1177년)에 제작된 것으로, 현존하는 향로 중 가장 오래된 것입니다. 향완은 부처님께 향을 공양할 때 사용하는 공양구입니다.





도량 내의 모든 악귀를 물리친다는 사천왕을 모신 사천왕문입니다. 표충사에서 사천왕문은 불교영역으로 들어서는 관문이기도 합니다. 즉, 표충서원과 표충사당을 중심으로 한 유교영역에서 실제 불교문화의 공간으로 들어가는 통로인 것이죠. 계단을 둘러싼 연등이 화려하고 아름답습니다.





표충사의 불교 공간입니다. 가운데 삼층석탑과 대법당인 대광전, 관음상을 모신 관음전 외에 명부전, 팔상전, 범종각, 우화루 등이 너른 마당에 띄엄띄엄 자리해 있습니다.






보물 제467호로 지정된 높이 7.7m의 삼층석탑입니다. 통일신라시대에 세운 것으로 균형 있는 비례와 우아한 모습이 같은 시기 석탑 중 가장 뛰어나다고 평가받습니다.






야외 참선 장소인 우화루입니다. 너른 루에 오르면 머리 위로는 단청이 아름답고 발아래 남계천 맑은 물이 흐르는 풍광이 멋지고 좋습니다.





사찰 뒤로 펼치는 재약산의 산세가 참 유려합니다. 더 가까이는 대나무 숲이 여전히 푸르름을 잃지 않고요. 원효대사가 사찰을 처음 창건할 당시, 천황산 산정에 올라 남쪽계곡 대나무 숲에서 오색구름이 이는 것을 보고 터를 잡아 사찰을 세우고 죽림사(竹林寺)로 명명했다고 합니다. 겨울바람에 이리저리 흔들리는 대나무 숲을 보고 있으니 죽림사로 명명한 이유를 알 것도 같습니다.





눈썰미 좋은 분들이라면 표충사의 백미인 백매를 그냥 지나칠 수 없을 겁니다. 이곳 백매는 수령이 150년이 넘었다고 합니다. 겨울 끝자락에 매화는 벌써 꽃을 피웠습니다. 조금 더 있으면 흰 매화가 나무 전체를 감쌀 테지요.





사찰을 한 바퀴 돌고 내려오면 목마름을 달래줄 영정약수를 맛볼 수 있습니다. 신라 흥덕왕 4년에 나병에 걸린 셋째 왕자가 이곳에서 병을 치유했다는 얘기가 전합니다. 때문에 그때는 이곳을 영정사로 칭하기도 했습니다.





표충사를 둘러보고 나오는 길에 산채비빔밥을 먹었습니다. 표충사 근교는 관광단지로 조성돼 있어 맛있는 식당이 곳곳에 있습니다. 간이 심심한 나물로 밥을 비비고 맛깔스런 찬들과 함께 먹으니 눈 깜짝할 새 한 그릇 뚝딱입니다. 식당에서 직접 만든 촌두부는 투박해도 그 맛이 일품이고요. 고즈넉한 표충사를 둘러보고 맛있게 배까지 채우고 나니 세상 부러울 게 없는 시간이었습니다. 표충사 사계는 밀양 8경 중 하나로 꼽힐 정도로 아름답다고 합니다. 따듯하고 꽃 피는 봄날, 표충사 나들이 어떠세요?


■ 위치 : 경남 밀양시 단장면 표충로 1338
■ 문의 : (055)352-1150(종무소), (055)359-5646 (밀양시청 문화관광과)




글 / 이은정 프리랜서 기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인생이란 즐거운 롤러코스터 2017.04.07 11: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 저희 막내이모님이 밀양에 사셨어서, 몇 번 가긴 했는데 여기는 못 가봤네요.
    나중에 가보고 싶어요

  2. 도재국 2017.05.17 13: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천황산은 载岳山으로
    재약산(载约山) 수미봉으로 변경하야 합니다

    천황산은 일제가 조작한 산명이고
    재약산(载约山)도 「载约山영정사고적」을 근거로 하여 조작한 산명이므로 사용하지 말아야 합니다

    载岳山의 증거는
    daum cafe 에서. 밀양광장을 검색하거나
    너이버 블로그에서 "재악산"을 검색하시면
    2,000 페이지 정도의 증거 글과 사진이 나옵니다

    역사의 진실
    역사의 사실
    载岳山 을 지킵시다

    도재국 올립니다

  3. 도재국 2017.05.23 04: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은정 기자님은
    2017.4.7 글을 올리셨는데

    표충사에서는
    2017.3.12 산문에 「载岳山 表忠寺」로
    간판을 달았습니다

    그런데 산문의 사진은
    산문 간판을 달기 전인
    2017.3.12 이전의 산문 사진을 올렸네요
    즉, 산문에 간판을 달기 전의 산문 사진이네요

    이건 기자님의 뜻에 의해 산문 사진이 올려졌는지 의문스럽습니다

    표충사가 178년 산문 간판을 단 것은 표충사와 밀양으로서는 역사적인 대 사건이라 하도 과언이 아닐 만큼 중요한 일입니다

    이런 중요한 일을 보도하지 않고
    새로 단 산문 사진. 한 장 올리지 않는 것은 정알로 이상하네요

    기자는 사실을 보도하는 것이 생명이고 의무가 아닙니까?

  4. 도재국 2017.05.23 04: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천년 이상 사용하고, 불러온 「载岳山」을
    1839년 경에 载约山 으로 사용하다가

    무려 178년만인 2017.3.12에
    표충사 산문에 「载岳山 表忠寺」로
    간판을 단 것에 대해
    왜 언급을 안 합니까?

    도저히 이해가 안됩니다

  5. 도재국 2017.05.23 04: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산문 간판이 없는 일주문(산문) 사진을
    기자님이 찍은 것이 맞습니까?
    설명을 한 번 해 보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234
Today136
Total2,129,349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