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사람들의 건강에 대한 걱정은 지나치다 싶을 정도로 큽니다. 한국인의 이런 건강염려증은 다른 나라 사람들과 비교하면 금방 드러납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에서 주관적으로 자신의 건강 상태를 가장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국가는 단연 한국입니다.


OECD의 '건강통계 2018' 보고서를 보면, 2016년을 기준으로 만 15세 이상 한국인 중에서 자신의 건강 상태가 양호(좋음·매우 좋음)하다고 생각하는 비율은 32.5%에 불과했습니다. OECD 평균 67.5%보다 상당히 낮은 수준입니다.


이렇게 주관적 건강 상태 양호 비율이 40% 이하인 곳은 한국과 일본(35.5%) 뿐이었습니다. 리투아니아(43.2%), 라트비아(47.2%), 포르투갈(47.6%) 등도 50% 미만으로 낮은 편이었습니다.


이에 반해 뉴질랜드(87.8%), 캐나다(88.4%), 미국(88.0%) 등은 가장 높은 편이었습니다. 한국인은 이처럼 건강 걱정이 심하다 보니, OECD 국가 중에서 병원에도 가장 자주 가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민 1인당 의사에게 외래진료를 받은 횟수는 2016년 기준으로 한국은 연간 17.0회로 OECD 35개 회원국 중에서 가장 잦았습니다. OECD 평균 6.9회를 훨씬 웃돌았습니다.


반면 스웨덴(2.8회), 멕시코(2.9회), 칠레(3.5회), 뉴질랜드(3.7회), 스위스(3.9회) 등은 의사 방문 횟수가 적은 나라로 꼽혔습니다.


한국인은 병원 입원 기간도 길었습니다. 최상위권입니다. 2016년 우리나라 환자 1인당 평균 재원 일수는 18.1일에 달했습니다. 우리나라보다 입원 기간이 긴 나라는 일본(28.5일) 뿐이었습니다. OECD 평균(8.1일)과 비교할 때 연간 10일이나 더 오래 입원한 셈입니다.


프랑스 10.1일, 헝가리 9.5일, 체코 9.3일, 포르투갈 9.0일, 독일 8.9일, 라트비아 8.3일 등에 견줘 훨씬 길었습니다.

한국인은 스스로 생각하는 건강 상태의 수준이 낮지만, 역설적으로 기대여명(그 해 태어난 남녀 아이가 살 것으로 기대되는 수명)은 2016년 기준으로 82.4세(남자 79.3세, 여자 85.4세)로 OECD 평균인 80.8세보다 높았습니다.


한국인이 자신의 건강에 대해 실제 건강 상태보다 과도하게 부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다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는 대목입니다. 우리나라에서 '내 몸에 병이 생긴 것 같다'고 걱정하는 건강염려증은 인구의 5% 정도가 겪는 것으로 추정될 만큼 흔한 장애에 속합니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건강염려증 환자는 대부분 신체적 불편에 대한 민감도가 높습니다. 보통 사람에게는 그냥 흔히 지나가는 감기 증상인데도 건강염려증이 있으면 폐렴을 의심하게 되고, 정상적으로 만져지는 연골조차 혹으로 오해하기도 합니다.


이들은 의사한테서 '이상이 없다'는 진단을 받아도 질병에 대한 걱정과 불안감에 이 병원 저 병원을 기웃거리며 병원 쇼핑합니다. 건강염려증이 의심되면 병원 진료를 받아보는 게 좋습니다. 신체적 이상이 발견되지 않을 때는 의사 진단에 따라 약물치료를 받으면 많이 나아질 수 있다고 합니다.


전문가들은 "건강염려증은 개인·집단 상담만으로도 증상 호전을 기대할 수 있으며, 증상의 절반 이상은 '걱정' 그 자체이기에 긍정적인 사고가 중요하다"고 조언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여성이 평균적으로 남성보다는 더 오래 산다. 이는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거의 모든 나라에 해당된다. 현재 세계적으로 가장 오래 산 사람도 볼리비아의 118세 여성이 꼽힌다.


국내의 수명 통계도 마찬가지이다. 우리나라의 경우 2016년 기준 기대수명은 여성이 85.4세로 남성의 79.3세보다 6세가량 많다. 2016년에 태어난 아이의 경우 여성이라면 남자아이보다 6년 정도 더 살 수 있다는 의미다.


하지만 여성들이 치매나 뇌졸중 등 중증 뇌질환을 앓으면서 사는 기간이 길면서, 노년기 여성의 삶의 질은 크게 낮다는 문제가 있다. 즉 일상생활조차 어렵게 하는 질환을 앓고 있어 건강수명은 짧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남녀 모두에게 해당되지만 특히 여성은 젊은 시절이나 중년기에 규칙적인 운동, 식사 조절 등과 같은 건강관리가 꼭 필요하다는 권고와 함께 경제사회적 측면에서 남녀의 차별이 없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여성이 남성보다 

치매, 뇌졸중

더 많이 걸려


여성의 건강수명이 짧다는 것은 여러 연구에서 증명이 되고 있다. 우리나라의 경우 2014년 기준 건강수명은 여성이 66.8세로 남성의 67.8세보다 낮게 나왔다. 기대수명은 훨씬 길지만 질병 없이 건강하게 사는 기간인 건강수명은 평균 1년 정도 남성이 더 길다는 뜻이다. 결국 여성들이 오래는 살지만 각종 질병에 시달리면서 사는 기간이 길다는 의미다.


최근에도 여성의 건강수명을 해치는 현황에 대한 연구 결과들은 계속 나오고 있는데, 네덜란드에서 나온 한 연구에서는 중년 이후 여성들의 뇌 질환 위험성에 대해 지적하고 있다.



네덜란드 로테르담의대 연구팀이 1990~2016년 약 26년 동안 1990년 당시 45세 이하인 남녀 약 1만 2천 명을 대상으로 관찰한 결과를 보면, 45세 여성의 절반에 가까운 48%는 해당 기간 동안 치매, 파킨슨병, 뇌졸중 가운데 1가지 이상 걸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나이 남성이 해당 기간 뇌졸중 등 뇌 질환에 걸릴 위험은 36%로 여성보다는 약 12% 포인트 낮았다. 특히 노년기 삶의 질을 가장 심하게 떨어뜨려 환자 본인은 물론 가족이나 보호자들을 가장 괴롭히는 질환인 치매의 경우 여성은 26년 동안 걸릴 위험이 25.9%로 나온 반면, 남성은 이의 절반가량인 13.7%로 분석됐다. 비록 오래 살기는 하지만 이처럼 치매나 뇌졸중 등을 여성이 더 많이 앓기 때문에 노년기 삶의 질은 크게 떨어져 있다고 볼 수 있다.



건강관리 영역에서도

소외됐기 때문


그렇다면 여성은 왜 남성보다 뇌 질환에 더 많이 걸리는 등 건강수명이 짧을까? 이번 연구 결과를 낸 연구팀의 캐럴 라우틀리지 박사는 여성들이 남성보다 경제적 수입이 적고 이 때문에 사회경제적 수준이 낮으며, 직장이나 가정에서 의사결정 단계에서 소외돼 있기 때문이라고 추정했다.


이와 함께 뇌 질환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규칙적인 운동, 식사 조절, 만성질환 관리 등과 같은 건강관리가 필요한데, 이런 건강관리 영역에서도 차별받고 있다는 지적도 나왔다. 결국 여성의 사회경제적 지위가 낮을수록 건강수명이 더 짧아질 수 있다는 의미다.



실제 이번 연구에서는 45세 연구 시작 당시부터 고혈압이나 부정맥과 같은 비정상적인 심장박동, 고콜레스테롤혈증, 당뇨 등이 있으면 뇌졸중, 치매 등 뇌질환에 걸릴 위험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때문에 특히 여성은 20~30대부터 고혈압, 당뇨, 심장 질환 등의 예방조치에 관심을 둘 필요가 있으며, 노인이 됐을 때에도 균형 잡힌 식사, 몸무게 조절, 신체 활동 유지, 금연, 제한적인 음주, 혈압과 콜레스테롤 관리 등을 철저히 해야 한다.


이는 남녀 모두 해당되지만, 여성의 경우 특히 부족한 분야인 ‘규칙적인 운동’을 꼭 실천해야 한다는 권고도 있다. 운동 중에서는 근육의 힘을 키우는 근력 강화 운동이 꼭 필요하다.


물론 여성들의 개별적인 건강관리 노력도 중요하지만 사회적으로 남녀 차별을 없애는 정책의 시행이 필요하다는 것은 두말할 필요도 없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병들지 않고 건강하게 오래 산다는 것은 축복이다. 자신의 몸을 신경 써서 돌보는 사람일수록 이런 행운을 누릴 확률이 높아진다는 것은 상식이다. 최근 미국 하버드대 연구진이 발표한 논문은 평상시 올바른 생활 습관을 실천하는 사람들이 그렇지 않은 사람들보다 얼마나 더 오래 사는지를 구체적으로 밝혀냈다.


좋은 생활 습관이란 누구나 떠올릴 수 있을 만큼 당연한 것들로 이뤄져 있지만 습관의 실천 여부가 초래하는 결과는 수명 10여 년을 좌우할 정도로 차이가 컸다.



연구진은 30~75세 성인 12만 3000명의 생활 습관과 의료 기록을 30년간 추적해 생활 습관이 좋았던 사람이 얼마나 더 오래 살았는지 조사했다. 연구진은 ‘좋은 생활 습관’을 총 5가지로 정의했다. 


체질량지수를 18.5~25로 유지하고 중간 강도의 운동을 하루 최소 30분간 하며 주량을 여성은 하루 와인 한 잔(150㎖) 이하, 남성은 두 잔 이하로 절제하면 생활 습관이 좋은 것으로 간주했다. 흡연하지 않으며 설탕과 포화지방, 붉은 육류 대신에 과일과 채소, 통곡물을 충분히 섭취하는 것도 좋은 생활 습관으로 정의했다. 


연구 참가자들은 식습관에 관한 설문지를 4년마다 한 번, 신체활동과 흡연 여부, 체중에 관한 설문지는 2년마다 한 번씩 연구진에게 제출했다.



30년 치 의료기록을 토대로 참가자들의 평균 기대수명을 계산한 연구진은 생활 습관이 기대수명 연장에 미치는 극적인 효과를 발견했다. 50세를 기점으로 했을 때 5가지 좋은 생활 습관을 모두 실천한 남성의 기대수명은 88세였으나 한 가지도 실천하지 않은 남성은 76세였다. 


생활 습관이 좋은 사람의 평균 기대수명이 12년 더 길었던 것이다. 여성의 경우엔 평균 기대수명에 14년 차이가 있었다. 5가지 생활 습관을 실천한 50세 여성의 기대수명은 93세였으나 하나도 지키지 않은 여성의 기대수명은 79세에 그쳤다. 


구체적으로 보면 연구 기간 동안 5가지 생활 습관을 실천한 사람은 아무것도 실천하지 않는 사람에 비해 사망 위험이 61% 감소했다. 암으로 사망할 위험은 52%, 심혈관계 질환으로 사망할 위험은 72% 줄었다. 



연구에 참여한 메이어 스탬퍼 하버드대 교수는 “조사에 착수할 때 생활 습관이 좋은 사람이 당연히 더 오래 살 것이라고 생각은 했지만 이렇게까지 큰 차이를 보인다는 것은 놀라운 결과였다”라고 말했다.


연구진이 이 연구를 시작한 배경은 미국의 국내총생산(GDP) 대비 의료비 비중이 세계 최고 수준인데도 출생 당시 기대수명이 세계 31위에 불과한 이유를 규명하기 위해서였다. 2015년 세계보건기구 통계를 보면 출생 시점에서 미국 남성의 기대 수명은 76.9세, 여성은 81.6세였다.


연구진은 이 연구를 통해 미국인의 생활 습관이 수명을 단축시키는 요인 중 하나일 것이라고 결론 내렸다. 5가지 생활 습관을 모두 지키는 미국인은 인구의 8%에 불과하다.


 

사실 5가지 생활 습관을 모두 지키는 것은 어려운 일이다. 연구 참가자 중 5가지를 실천하는 남성은 1.7%, 여성은 1.3%에 불과했다. 건강한 습관을 유지하는 게 좋다는 것을 머리로는 알아도 실천하는 데는 적잖은 난관이 있기 때문이다. 


스탬퍼 교수는 음주와 흡연을 부르는 업무 스트레스, 비좁고 복잡해서 조깅하기 불편한 거리, 어디에나 있는 패스트푸드 체인점 등이 좋은 생활 습관 실천을 가로막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좋은 생활 습관을 실천하기 쉬운 환경을 정책적으로 조성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633
Today747
Total1,923,206

달력

 « |  » 2019.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