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청이란 말 그대로 듣는데 어려움을 느끼는 질환이다.  이는 중이염이나 다른 귀질환에 의해 이차적으로 나타나기도 하고,

 나이가 들면서 달팽이관의 기능이 전반적으로 떨어지거나 뇌기능의 저하로 인해 생기기도 한다.

  모든 병이 그렇듯 귀질환이 생기면 적절히 치료하고 건강관리로 난청을 예방하는 것이 최선이다.

  근래에는 건강에 대한 관심과 의료혜택의 확대로 중이염 등 귀질환에 의한 난청은 많이 줄었고, 노인들의 건강관리도 건강

 검진을 통해 비교적 잘 되고 있다

 

 

 

 

 

 젊은 층의 '난청' 예전보다 늘어


 귀는 소리를 듣는 기관인 만큼 큰 소리에도 손상 받을 수 있다.

 큰 소리는 귀에 있는 달팽이관 청각 세포를 손상시킬 수 있는데 그 강도에 따라 일시적, 영구적 손상을 줄 수 있다.

 

  이런 큰소리에 노출되어 난청이 생기는 경우를 소음성 난청이라고 하고, 과거에는 시끄러운 환경에서 일하는 근로자에게 발생하는 직업병이라고 주로 인식되어 왔다.

 하지만 최근 일상생활에서 소음 노출에 대한 빈도가 늘어나면서 젊은 사람들의 난청이 예전보다 늘어나는 추세다.

 

 우리가 듣는 소리는 그 크기에 따라 데시벨(dB)이라는 단위로 표현되는데, 일반적인 대화 소리가 50~60dB정도이고, 지하철 소음은 80dB, 공장의 큰 소음은 90dB, 기차가 지나갈 때 100dB, 자동차 경적소리가 110dB, 비행기 소리가 120~130dB, 총소리 140~170dB 정도이다.

 

 데시벨이라는 단위는 일반인의 생각과 개념이 좀 다르다.  우리가 들을 수 있는 가장 작은 소리가 0dB이고, 여기에 열배 강력한 소리가 10dB, 백 배 강력한 소리가 20dB,  천 배 강력한 소리가 30dB이 된다.

 예를 들어 70dB의 소리와 90dB의 소리의 차이인 20dB은 단순히 소리가 몇 % 증가한 것이 아니고, 기존에 비해 100배 큰소리를 듣는다는 뜻이다.

 

 일반적으로 70~80dB 정도의 소리를 듣는 것은 아무리 오래 노출되어도 난청을 유발하지 않는다고 알려져 있지만 90dB의 소리는 소음성 난청을 발생시킬 수 있어 하루에 8시간 이상 노출되지 않도록 법으로 규제하고 있다. 또한 100dB의 소리는 1시간 이상 노출되는 않는 것이 좋고 115dB 소리는 일시적인 노출도 청력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하루 1시간 이상 5년 동안 이어폰 사용, 청력손실 입는다.

 

 직장의 소음은 법적으로 규제할 수 있지만, 일상에서 노출되는 소음은 어떨까?

 

 젊은 학생이나 직장인들이 귀에 이어폰을 끼고 지하철이나 버스를 타고 이동한다.

 이때 어쩔 수 없이 들리는 차 소리와 생활 소음까지는 큰 영향이 없을 것 같지만, 그 안에서 이어폰으로 듣는 음악이 다른 사람으로 하여금 어떤 음악인지 알 수 있을 정도로 크다면 이는 틀림없이 청력에 좋지 않은 영향을 줄 것이다.

 

 젊은 사람들이 좋아하는 MP3 플레이어의 소리는 약 110~130dB까지 발생할 수 있고 음악 콘서트에서는 150~160dB까지의 소음이 발생한다. 이는 젊은 사람들이 즐겨 찾는 클럽이나 노래방도 마찬가지일 것이다.

 

 MP3 플레이어에 대한 EU보고서에서는 하루 1시간 이상 5년 동안 개인용 음악 재생기기를 크게 들을 경우 사용자의 5~10%가 영구적인 청력손실을 입는다는 연구결과를 보고하였고, 이미 MP3 플레이어 음량을 100데시벨(dB) 이하로 제한하는 안전기준이 존재한다.

 

  일본이나 스위스 등에서는 이어폰이나 MP3 플레이어에 소음성 난청 유발 가능성에 대한 경고문을 부착하기도 하고, EU 집행위원회에서는 MP3 플레이어 내부에 차단장치를 의무적으로 내장해 최대음량을 낮추는 방안도 고려 중이다. 

 하지만 아직 우리나라에서는 제도적 규제가 없어 사용자가 알아서 큰소리에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하고, 나이 어린 학생의 경우 보호자의 관심이 필요하다.  

 

 같은 크기의 소리라면 귀 안에 밀착하는 이어폰보다는 헤드폰이 좋고, 헤드폰보다는 스피커에서 흘러나와 어느 정도 거리를 두고 듣는 것이 난청의 발생을 줄일 수 있다.

 여담으로 우리나라 건강한 남자들은 군대에서 소총 사격을 하게 되는데, 이는 단 한번의 노출로도 영구적인 소음성 난청이 올 수 있어 귀마개의 사용이 필수적이라 할 수 있다.

 

 

 

 

 '삐~'하는 귀울림, 사오정 증세가 있다면 난청검사를...

 

 소음성 난청이 처음 발생하게 되면 잘 안 들린다는 증상보다는 귀가 먹먹하거나

 ‘삐~’하는 귀울림 즉, 이명 현상으로 오는 경우가 많아 잘 모르고 넘어가게 된다.

 

 물론 일시적인 소음성 난청은 자연 회복되는 경우도 있지만 시간이 어느 정도 흐른 후에 증상이 남아 있어 병원에 찾아오는 경우 치료 시기를 놓치는 사례가 많다. 기본적으로 인간의 신경기능의 손상은 회복이 불가능하지만, 증상 발생 후 빠른 시간에 적절한 치료가 도움될 수 있다.

 

 남들보다 TV 소리를 크게 해야 들린다든지, 다른 사람이 하는 말을 자주 되묻거나, 귀울림이 있는 사람들은 난청에 대해 한번쯤은 확인할 필요가 있으며, 병원에서 간단하게 난청 여부를 판정받아 볼 수 있다.

 

 소음성 난청은 저음보다는 고음역 주파수의 청력이 떨어지는 경우가 많은데, 고음역 청력이 떨어지면 만성적인 이명과 말소리 분별력이 떨어져 일상생활에 큰 지장을 준다. 난청을 방치하고 계속 소음 노출이 지속되면, 이러한 증상이 더 악화되어 보청기를 착용하더라도 증상이 호전되지 않는 경우도 많다.

 

 듣는다는 것은 정상인에게 너무나 당연한 일이기 때문에 그 중요성이 간과되기 쉬운데, 난청을 가진 사람들은 단순히 안 들려 답답하다는 것을 넘어 사회생활의 제약과 정신적인 문제가 발생하여 삶의 질을 크게 떨어뜨린다.

 

 현대 사회에서 난청을 가장 쉽게 예방하는 것은 소음 노출을 줄이는 것이고, 그중에서도 이어폰 볼륨을 조금 줄이는 방법과 소음 환경에서 귀마개를 하는 것이 최선이다.  물론 어쩔 수 없는 사정으로 소음에 노출되어 난청이 의심되면, 가능한 한 빨리 병원에서 적절한 검사와 치료를 받아야 하는것도 잊으면 안 된다.

 

 

 

 글 / 최현승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이비인후과 교수

 

 

 

 

 

 

 

 로그인 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요롱이+ 2012.04.18 08: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난청 조심해야겠어요
    너무 잘 보구 갑니다..!
    아무쪼록 오늘 하루도 성과있는 하루 되시길 바래요^^

  2. 바닐라로맨스 2012.04.18 08: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원래 길을 걸을때 이어폰을 자주 쓰곤했는데 요새는 자제하고 있습니다~ ^-^

  3. Hansik's Drink 2012.04.18 08: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글 잘보고 간답니다~ ㅎㅎ
    즐겁고 행복한 하루 되세요~ ^^

  4. 아레아디 2012.04.18 11: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까지 아침은 쫌 쌀쌀하네요,
    감기조심하시고-
    행복한 하루되시길 바래요^^



<사진출처 : csb7081그레이스악기님 블로그>                

  시골 출신이지만 천부적인 음악적 재능을 타고난 송삼동. 그가 몸 바쳐 사랑한 그녀 고혜미. 삼동은 우
  연히 혜미가 진국과 다정하게 있는 모습을 보고 충격을 받는다.  귀에 문제가 생긴 걸까?  삼동은 귀를
  움켜쥔다. 병원을 찾은 삼동, 의사 선생님으로부터 다음과 같은 조언을 듣는다.

  “ 앞으로도 가끔씩 발작이 올 건데 그 때마다 그런 이명이 찾아올 거다. 그리고 청력이 조금씩 떨어질
     거다.”

  청력이 떨어진다는 말은 알겠는데 이명은 도대체 뭐지?

 

 

위대한 음악가 베토벤. 그는 스물여섯이 되던 해부터 귀에 심한 이명을 호소하기 시작, 서서히 청력을 잃었다. 그러나 그는 거듭된 실연과 청각 상실에도 불구하고 훌륭한 곡을 만들어 냈다. 과연 송삼동은 베토벤처럼 비극적인 상황을 극복하고 음악을 계속 할 수 있을까?

 

이미지 : KBS 2TV 드라마 '드림하이' 

베토벤과 송삼동의 공통점은 다름 아닌 이명. 이명은 외부로부터 청각적인 자극이 없지만 소리가 들린다고 느끼는 상태를 말하며 다른 말로 `귀울림`이라고 한다. 귀울림은 다른 사람에게 들리지 않고 나 혼자 듣는 소리기 때문에 간혹 정신분열증에서 볼 수 있는 환청으로 오해받기도 한다.

 

귀울림은 의학적으로 유양돌기(꼭지돌기) 질환으로 분류돼 있다. 여기서 유양돌기는 귀 뒤쪽으로 볼록하게 솟은 뼈모양을 말한다. 이 부위에 문제가 생기면 귀울림 증상뿐만 아니라 귀 주변 근육이 비정상적으로 수축돼 경련이 일기도 한다.

 

귀울림은 주로 소음이나 약물, 외상, 노화 등에 의해서 발생하며 과로나 스트레스 등에 의해서 더욱 악화된다. 요즘엔 귀에 이어폰을

꽂고 큰 소리로 음악을 듣는 것이 귀울림의 한 원인으로 지적되고 있다.

 

그렇다면 귀울림 환자들은 어떤 소리를 듣는 걸까? 귀울림을 앓으면 매미소리뿐만 아니라 바람소리, 폭포소리, 맥박소리, 전선줄 우는 소리, 금속성의 소리 등등 다양한 소리가 들린다고 한다. 한겨울에 매미소리를 듣거나 실내에서 폭포소리를 듣게 된다니, 당사자들이 받을 스트레스가 짐작이 간다.

 

그런데 이 귀울림 환자가 최근 7년간 2배 가까이 증가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 지난 2002년부터 2009년까지 건강보험 진료비를 분석한 결과 귀울림 진료환자가 2002년 14만 2000명에서 2009년 26만 4000명으로 1.9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성별로는 지난 2009년을 기준으로 남성이 11만 명, 여성이 15만 4000명으로 여성이 남성보다 1.4배 많았다.

 

구 분

2002년

2003년

2004년

2005년

2006년

2007년

2008년

2009년

전체

142,215

160,149

175,261

190,447

210,051

232,545

243,410

264,239

남자

57,041

63,575

70,954

77,749

85,531

94,226

99,315

110,548

여자

85,174

96,574

104,307

112,698

124,520

138,319

144,095

153,691


연령대별로는 60대가 5만 6천명으로 가장 많다. 그 다음으로는 ▲50대 5만 4천명 ▲40대 4만 2천명 ▲70대 4만 명 ▲30대 2만 9천명 ▲20대 2만 명 순이다. 20세 미만 연령에서도 귀울림 진료환자가 1만 3천명이 넘었다고 한다.

 

그런데 귀울림 질환은 겨울철에 더 많이 발병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2009년을 기준으로 봤을 때 귀울림 진료가 여름인 8월에 2만8944명, 겨울인 3월에 3만6105명으로 집계돼 약 7200명 정도 차이가 났다. 겨울에는 좀 더 귀 건강에 주의를 기울이는 것이 좋겠다.

 

귀울림 환자의 약 90%정도는 난청이 동반되기 때문에 청력이 나빠질 수 있는 행동을 피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스트레스나 소음 노출을 피하고 귀에 독성이 있는 약물 복용을 줄이는 것이 좋다. 또한 흔히 쓰이는 진통제를 과량 복용할 경우 난청이나 귀울림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짠 음식이나 카페인 음료도 좋지 않은 영향을 줄 수 있으니 자제하는 것이 좋겠다.

 

 

로그인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카타리나^^ 2011.02.17 09: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흠...조심해야지...
    역시 짠음식은 도움이 안되는...ㅎㅎ

    • 국민건강보험공단 2011.02.18 09: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가 짜게 먹어서 주의에 걱정을 많이 삽니다.
      그래도.. 싱거운 듯 먹으면
      왠지 먹어도 먹는 것 같은 기분이 안들어서..
      저도 식습관 얼른 고쳐야 되는데 큰일이네요 :)

  2. 불탄 2011.02.17 09: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이명현상으로 고생하시는 분들이 많다는 뉴스를 본 적이 있어요.
    개인부터 자기관리를 잘 해야 될 것 같습니다.

    • 국민건강보험공단 2011.02.18 09: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어폰이나 헤드셋을 크게 들어두고
      주변의 소음 등에 방해 받고 싶지 않다는 듯한
      젊은이들을 많이 보게 됩니다. ...
      자신의 귀를 위해서 조금은 소음같은 소리에서부터 멀어져있는 것도 좋을 것 같더라구요 :)

  3. 칼리오페 2011.02.17 09: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역시 건강천사님 포스팅을 보면 하루하루 건강해지는걸
    느낀답니다 ㅎㅎ 좋은 조언 감사드립니다..^^
    겨울철 특히 조심해야겠군요 ㅎㅎ

  4. 티런 2011.02.17 09: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청력이 떨어진다면....
    아~생각만 해도 답답할것 같습니다.
    송삼동의 이야기와 함께 설명해 주시니 머리에 쏙쏙~입니다

  5. 풀칠아비 2011.02.17 15: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커피 줄여야겠다는 생각을 다시금 하게 됩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6. 꽁보리밥 2011.02.17 18: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악 너무 크게 듣는 경향이 있다 싶더니 결과가
    안좋게 나왔군요.
    음악도 좋지만 적당한 크기의 소리가 향후 건강에
    많은 기여를 하겠군요. 좋은 자료 감사합니다.

  7. 악랄가츠 2011.02.18 06: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력은 무척 나쁜 편인데
    다행히 청력은 양호하네요.
    세상의 아름다운 소리를 마음껏 듣지 못한다면,
    정말 슬플 거 같아요! ㅜㅜ

    • 국민건강보험공단 2011.02.18 09: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전 요즘 시력, 청력 둘다 잃어가는 느낌입니다. ㅎ
      휴식시간을 강조하면서도 정작 자신이 챙기지 못한 것 같습니다.
      오늘만이라도 모니터에서 눈을 멀리 하고 싶어집니다 :)

  8. 황민정 2011.02.18 12: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djjdhedjdhdueudjddjhejwidirjhdjfheururu

    ㄴㅈㄴㅋㄷㄴㅋ딛ㄴㄱㄷㅂㄷㄱjsjjjdjdddhjirjejwijdjxhxbznryrurhzhfbfhfhfjtiiwialfmfyyjvdstjvtfjejrjrttil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109
Today285
Total2,149,608

달력

 « |  » 2019.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