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이 천 냥이면, 눈이 구백 냥'이라는 옛말이 있듯이 눈은 그만큼 소중하다는 말이다. 이렇게 귀중한 눈을 지키는 수호천사는 뭘까?

 

모두가 짐작하는 대로 눈 건강을 위한 수호천사는 눈물이다. 인간을 포함해 모든 포유류는 눈을 보호하고자 눈물을 분비하며 눈물을 통해 눈에 산소와 영양분을 공급받는다. 다른 신체 부위와는 달리 눈동자에는 핏줄이 연결돼 있지 않은 탓에 눈물이 없으면 눈동자의 세포는 말라죽고 만다.




 

 [눈 건강을 위해 알아두자]



우리 눈은 이렇게 생겼다.”


 

우리 몸이 70% 이상 물로 구성되어 있듯이, 눈도 각막과 결막 앞쪽에 눈물층을 형성하고 있는데 눈물은 눈꺼풀이 덮여있는 눈알 위쪽 가장자리에 있는 주 눈물샘에서 나온다.

 

눈물은 겉으로 보면 물로만 이루어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자세히 들여다보면 점액질, , 기름 등 세 가지 중요한 성분으로 구성돼 눈 표면에 얇게 붙어 있는 것을 알 수 있다.

 

 

 

 

 눈 표면에서 눈물의 가장 안쪽 층이 점액층이다. 여기 있는 점액질은 눈물이 눈 표면에 잘 부착할 수 있게 해주고 죽은 세포나 부스러기들이 눈물에 씻겨 나갈 수 있게 해준다. 점액층 위에는 눈물 대부분을 차지하는 물 성분이 있는데 여기에는 물뿐만 아니라 전해질과 항체, 세균 분해 물질 등이 들어있다.

 

그리고 가장 바깥층은 기름층으로, 눈꺼풀 가장자리에 있는 기름 분비샘에서 나온 기름 성분이 얇게 눈물 표면을 덮고 있다.


기름층은 눈물이 쉽게 증발하지 않도록 해주는데 비누가 눈에 들어갔을 때 따가움을 느끼는 것도 이런 기름층이 파괴돼 눈에 직접적인 자극을 일으키기 때문이다.

 

 

또한 눈물에는 락토페린, 라이소자임, 리보뉴클레아제 등 눈을 보호하는 온갖 면역물질이 들어있다. 과학계에서는 이들 성분을 암 치료제나 에이즈 치료제로 개발하고자 연구하고 있다고 한다.

 

 

 

 

[눈 건강에 좋은 눈물]



눈물은 기분에 따라 맛이 다르다.”



 

우리가 흘리는 눈물은 기본적 눈물, 반사적 눈물, 정서적 눈물 등 크게 세 가지로 나눌 수 있다.

 

기본적 눈물은 눈을 4~5초마다 한 번씩 깜빡일 때마다 인식하지 못할 정도로 극소량이 일정하게 흘러내려 평소 눈을 촉촉한 상태로 유지하고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

 

반사적 눈물은 최루탄 가스, 티끌 등 외부의 자극을 받았을 때 눈꺼풀 바깥쪽 주 눈물샘에서 순간적으로 많은 양을 분비해 방어 체계를 구축함으로써 눈을 보호하는 작용을 한다.

 

그리고 정서적 눈물은 희로애락 등의 감정이 북받쳤을 때 흘리는 정서적 눈물로 보통 사람만 이런 정서적 눈물을 흘리는 것으로 알지만 미국 하버드대학 동물학자들이 관찰한 결과를 보면 바다 수달 등의 일부 동물들도 감정의 눈물을 흘리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한다.

 

 

 


이런 감정의 눈물을 통해 스트레스 호르몬과 독소가 빠져나가고 엔도르핀, 옥시토신 호르몬 분비 등으로 부교감 신경계가 활성화하면서 호흡과 심장박동이 안정을 되찾게 된다고 하는데 특이한 점은 정서적 눈물은 감정에 따라 맛이 다르다는 것이다.

 

 

화가 치밀어 흘리는 눈물은 짜다고 하는데, 이는 분노를 하게 되면 내부기관을 통제하고 조절하는 교감신경이 흥분해 평소보다 눈을 크게 뜨고 깜박임 현상이 줄어들면서 수분은 적고 염화나트륨이 많은 눈물이 나오기 때문이라고 한다.

 

슬플 때 흘리는 눈물은 산성 성분이 많아서 신맛이 나는데, 몸에 안 좋은 화학성분들을 밖으로 배출하기에 몸에 좋다고 한다.

 

반대로 기뻐서 흘리는 눈물은 약간 단맛이 섞여난다고 합니다. 이렇게 건강의 필수 요소인 눈물 시스템에 이상이 생기면 안구건조증에 시달릴 수 있으니 특히 주의해야 한다.

 

 

 

 

 

 

 

[눈 건강을 위한 안구건조증 예방]



우리 눈 건강, 우리가 지키자


 

안구건조증은 눈물이 적게 나오거나 쉽게 말라서 눈 표면에 염증이 생겨 눈이 불편해지는 질환으로 처음에는 대부분 눈이 건조한 느낌을 갖지만, 점점 심해져서 눈 표면에 상처가 생기거나 염증이 생기면 사물이 흐릿하게 보일 수 있고 심하면 눈 주변의 통증이나 두통이 생기기도 한다.

 

눈물 때문에 이런 고생을 하지 않으려면 평소 눈을 자주 깜빡여 눈물이 잘 나오게 해주고, 활동하는 동안 잠깐이라도 눈을 감고 쉬어주어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조언하였으며 밤에 잠을 푹 자야 하는 것도 물론이라고 한다.

 

 


(참고문헌 ; '안과 의사 최승일의 눈 이야기', 최승일 지음, 공감 채널 )

 




연합뉴스 기자_서한기 기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구상의 모든 생물 중 눈물을 흘리는 것은 오직 인간뿐이다. 눈물은 자신이 슬플 때는 물론 다른 사람이 슬플 때도 나온다. 눈물의 주된 기능은 ‘보호’다. 보호의 대상은 눈 자체일 수 있고, 감정일 수 있고, 눈물을 흘리는 사람일 수 있다.



눈물은 98% 이상이 수분이다. 염화나트륨(소금) 성분이 함유돼 약간 짠맛이 난다. 분해서 우는 눈물이 가장 짜다. 다음은 슬플 때 우는 눈물, 기쁠 때 우는 눈물 순서다. 분노의 눈물이 양파 탓에 나오는 눈물보다 짠 것은 염화나트륨 함량이 높아서다.


눈물은 크게 세 종류로 나눌 수 있다. 눈을 보호하기 위해 조금씩 나오는 생리적 눈물, 양파 껍질을 벗기거나 고추를 다룰 때 나오는 자극 반응성 눈물, 슬프거나 기쁠 때 나오는 감정적 눈물이다. 


생리적 눈물은 자신도 모르게 나온다. 흰자위에 있는 60여 개의 눈물샘에서 1분에 1.2㎕(100만분의 1ℓ)씩 나와 눈알 표면의 눈물층을 흐르다가 코로 빠져나간다. 우리는 대개 2~3초마다 한 번씩 눈을 깜빡거려 생리적 눈물을 배출시킨다. 


생리적 눈물은 눈을 보호하는 일종의 보호막이다. 생리적 눈물공급이 부족해 안구 표면이 건조해지면 눈에 초점이 제대로 맺히지 않는다. 시야가 뿌옇게 흐려지고 근시가 생기는 등 시력도 떨어질 수 있다. 



생리적 눈물의 두 번째 기능은 청결이다. 미세먼지ㆍ꽃가루ㆍ세균 같은 외부 이물질을 몸 밖으로 씻어낸다. 생리적 눈물엔 라이소자임ㆍ락토페린 등 다양한 면역물질이 함유돼 있다. 몸속으로 침투하는 세균 증식을 억제하고 눈 밖으로 내보낸다. 


생리적 눈물은 윤활 기능도 한다. 눈을 뜨거나 감을 때는 눈꺼풀과 안구 사이에 생기는 마찰을 줄인다. 


뻑뻑하지 않고 부드럽게 움직이도록 해 눈의 피로가 쌓이는 것을 막고 각ㆍ결막을 보호한다. 혈관이 연결돼 있지 않은 눈동자는 오로지 눈물을 통해 산소와 영양분을 공급받는다. 



생리적 눈물은 잠을 잘 자야 원활하게 공급된다. 눈을 촉촉하게 하려면 충분한 자야 한다는 말이다. 


눈에 수분을 공급하기 위해선 인공 눈물을 사용하기보다 가습기를 틀고 자주 환기해 실내 습도를 일정 수준으로 유지해 주는 것이 더 효과적이다. 


슬픔ㆍ분노 등에 따른 감정적 눈물은 구성 성분부터 다른 눈물과는 다르다. 스트레스를 받으면 분비되는 눈물엔 카테콜아민과 프로락틴이 많다. 카테콜아민이 몸 안에 쌓이면 소화기ㆍ혈관 질환 발생 위험이 높아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감정적 눈물은 각종 스트레스 호르몬의 혈중 농도를 내려준다. 인간의 뇌에 슬픈 정보가 전달되면 감정을 관장하는 부위가 뇌의 시상하부를 자극해 눈물샘에서 눈물이 나온다.


슬플 때 실컷 울고 나면 마음이 안정되는 것은 스트레스 호르몬의 일종인 카테콜아민이 눈물을 통해 배출되기 때문이다.


“슬플 때 울지 않으면 대신 몸의 다른 장기가 운다”는 말도 있다. 슬플 때는 우는 것이 건강에 좋다는 뜻이다. 감정적 울음은 웃음만큼 심신을 이완시켜 혈압을 낮추고 긴장을 풀어준다.


동맥경화 환자를 대상으로 한 연구에선 소리 내 울 줄 아는 사람이 눈물 없이 조용히 우는 사람보다 심장마비 위험이 적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눈물이 상대에게 ‘나를 도와 달라’는 메시지를 전달하는 수단이란 가설도 제기됐다. 


적과 마주한 상황에서 눈물이 나는 것은 눈물이 시야를 가려 ‘더 싸울 수 없다’는 무장해제를 뜻한다는 것이다. 적이 아닌 친구ㆍ애인에게 보이는 눈물도 “나를 도와줘”란 의미를 담고 있다.


마늘ㆍ양파는 그대로 가만히 두면 절대 자극적인 냄새를 풍기지 않지만, 껍질을 벗기거나 칼로 자르면 곧바로 눈물을 흘리게 한다. 


이는 양파ㆍ마늘 속의 알린이란 물질이 효소(알리나아제)의 도움을 받아 알리신으로 바뀌면서 자극성이 강한 매운맛 성분(알리신)이 뿜어져 나오기 때문이다. 눈물을 ‘강요’하는 채소론 고추ㆍ겨자ㆍ부추ㆍ파 등도 있다. 



눈물이 너무 과하거나(눈물흘림증) 너무 적은 것(안구건조증)은 병이다. 


흔히 안구건조증으로 통하는 안과 질환의 공식 병명은 건성안(눈마름 증후군)이다. 우리 국민 3명 중 1명이 건성안으로 고통받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있다. 


국내에서 건성안이 증가하는 것은 평균 수명 연장ㆍ각종 약 사용 증가ㆍ과도한 PCㆍ스마트폰 이용ㆍ콘택트렌즈 착용ㆍ라식수술 등 굴절 수술 시술ㆍ환경오염 탓으로 추정된다.



눈 표면의 점액 분비를 돕는 비타민 A의 섭취가 부족해도 건성안이 오기 쉽다. 눈물이 쉽게 마르면 호박ㆍ토마토ㆍ사과ㆍ당근ㆍ파슬리ㆍ동물의 간ㆍ달걀 노른자 등 비타민 A가 풍부한 식품을 즐겨 먹으라고 권하는 것은 그래서다. 


순무ㆍ시금치 등 녹황색 채소도 유용하다. 이런 식품에 함유된 베타카로틴은 몸 안에 들어가 비타민 A로 바뀐다.


최근엔 건성안을 눈물 분비의 감소나 눈물의 과도한 증발에 의한 병으로 간주하기보다는 안구표면ㆍ눈꺼풀의 염증에 의한 염증성 질환으로 분류하기도 한다. 


건성안을 호소하는 사람에게 참치ㆍ고등어ㆍ정어리 등의 등 푸른 생선을 권장하는 것은 그래서다. 이런 생선에 풍부한 EPAㆍDHA 등 오메가-3 지방은 눈 표면의 염증을 줄여 건성안 예방을 돕는다. 



건성안의 가장 보편적인 치료법은 눈에 인공눈물을 넣어주는 것이다.


눈물이 너무 지나친 것을 눈물흘림증 또는 유루증이라 한다. 추운 겨울, 메마르고 찬바람이 눈을 스치면 저절로 눈물이 흐를 때가 있다. 일상생활에서 별다른 이유 없이 눈물이 자주 난다면 눈물흘림증을 의심할 수 있다. 


집에서도 증상을 완화하는 방법이 있다. 따뜻한 수건으로 20분가량 눈 찜질을 해서 눈꺼풀 주변의 온도를 올려준다. 


눈꺼풀 온도가 올라가면 지방이 녹아 딱딱하게 굳어 있던 기름때가 제거하기 쉬운 상태로 변한다. 이때 면봉을 이용해 눈꺼풀 테두리에 묻어 있는 기름때를 제거한 후 인공 눈물로 눈 표면의 기름때를 씻어 주는 것이 효과적이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769
Today162
Total3,039,101

달력

 « |  » 2021.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