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타민C의 효능에 대한 찬양은 이젠 너무 익숙한 풍경입니다. 하루가 멀다고 비타민C의 효과를 칭송하는 노래가 들려옵니다.


"비타민C, 체내 발암물질 생성 막아 '건강수명' 연장에 도움", "비타민C, 혈압 완화 효과", "비타민C 결핍은 뇌 내 학습과 기억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어", "비타민C, 치주염 예방 효과", "초고용량 비타민C 복용하면 감기 짧게 앓는다", "비타민C, 암 줄기세포 죽인다" 등 이루 헤아릴 수 없을 정도로 많습니다.


이런 예찬은 거의 제약회사나 건강보조식품 회사들이 만든 비타민C 보충제를 복용하면 좋다는 암시를 주면서 끝을 맺기 일쑤입니다.



실제로 우리나라 영양학회가 권장하는 하루 비타민C 섭취량은 100㎎인데, 일반 음식으로 이런 권장량을 섭취하는 게 여간 힘든 게 사실입니다.


사과 100g에 들어있는 비타민C가 5.7㎎인 점을 고려할 때 하루 1,750g의 사과를 먹어야만 가능한 일입니다. 그러니 약국이나 마트 등에서 파는 비타민C 보충제나 건강보조식품을 사 먹는 게 훨씬 효율적이라고 생각하는 게 어쩌면 당연합니다.


하지만 비타민C를 식품이 아닌 보충제 형태로 복용하는 것은 암 예방 등 건강에 그다지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연구결과가 많습니다.


국립암센터 국제암대학원 대학교 암관리정책학과 명승권 교수팀이 국제학회지에 발표된 임상시험 논문 7건(대상자 총 6만 2천619명)을 메타 분석한 결과가 대표적입니다.메타분석이란 관련 연구 논문들을 종합해 다시 분석하는 연구 방식을 뜻합니다.


분석 결과를 보면, 비타민C 보충제를 복용한 실험 대상자와 위약(placebo)을 복용한 실험 대상자의 암 발생률, 암 사망률에는 차이가 없었습니다.


나아가 비타민C를 단독으로 투여하든, 다른 보충제와 함께 투여하든 비타민C 용량, 복용 기간, 암 발생률·사망률, 성별, 흡연 여부 등과 암 예방은 관련이 없었습니다.



2000년에 최고 권위의 과학학술지 <네이처>에 실린 미국 코넬 대학 연구에서도 이런 사실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코넬대학 연구팀은 껍질이 있는 사과 100g의 항산화 효과를 측정했습니다.


그런데 결과가 놀라웠습니다. 사과 100g에 들어있던 비타민C는 겨우 5.7㎎에 불과했지만, 항산화 효과는 고용량 비타민C 보충제 1,500㎎의 항산화 효과와 같았기 때문입니다. 한마디로 사과 속 비타민C는 비타민C 성분만 따로 떼어내서 만든 보충제보다 항산화 효과가 무려 263배나 더 높다는 말입니다.


게다가 연구팀이 분석한 사과 100g의 암세포 억제 능력도 57%에 달했습니다. 고용량 비타민C 보충제 1,500㎎으로는 기대할 수 없는 효과입니다. 이런 연구결과는 특정 성분만 따로 떼어낸 보충제는 그 성분이 원래 들어있던 음식의 효과보다 훨씬 낮아진다는 것을 알려줍니다.


명승권 교수는 "천연 비타민C가 풍부한 과일, 채소 등을 자주 섭취하면 암 발생률이 낮다는 연구결과는 많지만, 음식이 아닌 보충제 형태로 비타민C를 복용하는 경우에는 임상시험 결과가 일관되지 않았다"라며 "일각에서는 비타민C 보충제를 고용량으로 복용하면 암이나 심혈관질환을 예방할 수 있다고 하지만 이는 임상시험을 통해 입증된 바 없는 가설에 불과하다"라고 말했습니다.



<참고문헌: '지금 잘 자고 있습니까?', 조동찬 지음. 팜파스 刊>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기능식품이 문제가 된 것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잊힐 만하면 도지는 고질이다. 왜 근절되지 않을까? 관련업계의 효과 부풀리기 관행에다가 식품안전당국의 부실한 허가와 사후관리 시스템, 건강기능식품에 대한 일반인의 기대가 결합해 빚은 결과물이라는 게 대체적 평가이다. 건강기능식품이라는 이름 덕분일까. 건강기능식품에 대한 일반국민의 심리적 저항은 약한편이다. 그 이름에서 풍기듯 약은 아니기에 부작용은 없을 듯하고, 음식처럼 몸에 좋은 영야성분을 갖고 있으면서 건강에 도움을 주는 기능을 포함하고 있을 것 같다.

 

건강기능식품에 대한 환상이 만들어낸 대표적 작품 중 하나가 글루코사민 함유 제품이다. 글루코사민에 대한 관심은 지금은 한풀 꺾여 예전만 못하지만, 명불허전(名不虛傳)이라고 그래도 여전하다.

 

 

 

 

 

정보분석기업 닐슨코리아가 전국 403개 할인마트 대상으로 2013년 7월~2014년 6월 건강기능식품 판매량(질량 기준) 현황을 조사한 결과를 보자. 1년 사이에 글루코사민 제품의 판매량은 6.8% 증가했다. 오메가3 제품 판매량이 1년 전보다 8.5% 준 것과 대비된다.  

 

좀 오래된 조사자료이긴 하지만, 식품의약품안전처 전신인 식품의약품안전청이 2012년 6월 전국 16개 시도 성인 1천5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에서도 60대 이후 노령층에 퍼진 글루코사민의 인기를 확인할 수 있다. 연령별로 보면, 글루코사민은 60대에서 주로 사는 것으로 나왔다.  

 

이처럼 글루코사민이 노인의 선택을 받는 것은 관절 통증과 기능개선에 도움을 준다고 알려졌기 때문이다. 글루코사민은 관절을 구성하는 연골의 주요 구성성분이다. 나이가 들어 쑤시고 아픈 무릎관절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까 기대하는 노인의 절박한 심정이 반영된 결과로 보인다.

 

글루코사민은 갑각류에서 얻은 성분으로 만들어진다. 여기서 만든 염산염 또는 황산염 형태의 화합물이 몇몇 연구결과에서 퇴행성 관절염 환자의 통증완화와 치료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덕분에 글루코사민은 식약처가 분류한 기능성 원료의 4가지 인정등급 중에서 상위권에 해당하는 '생리활성 기능 1등급'에 당당히 이름을 올렸다. 생리활성기능 1등급은 'OO에 도움을 줌' 이란 기능성 내용이 있어야 한다. 구체적으로 기반연구자료를 통해 생리학적 효과 또는 기전이 명확하게 입증되어야 하고 일관성 있는 바이오 마커의 개선 효과가 다수의 인체 적용시험(RCT)에서 확인되어야 한다. 

 

쉽게 풀면 관절이나 뼈 건강에 도움을 주는 건강기능식품이라면 실험연구나 동물실험으로 기능성의 효과나 원리가 규명된 상태에서 사람을 대상으로 '일관성 있게 관절을 개선한다.'는 임상시험 결과가 다수 있을 때 1등급을 받을 수 있다는 말이다. 

 

실제로 그럴까? 현실은 그렇지 못하다. 개선 효과가 있다는 임상시험도 있지만, 그렇지 않다는 정반대 임상시험도 많은 등 '일관성 있는 개선 효과'를 입증하지 못한 것들이 대부분이다. 글루코사민도 그런 경우다.  

 

 

 

 

 

 

보건복지부 소속 한국보건의료연구원이 2010년 2월 내놓은 연구보고서를 보자. 글루코사민 성분의 관절염 치료 효과에 대한 기존 임상연구 37편을 통합분석(메타분석) 방식으로 종합한 결과, 치료 효과가 있다는 근거는 없었다. 글루코사민 제조회사가 연구비를 지원한 임상시험이나 질적 수준이 얕은 연구들을 묶어서 통합분석한 경우에만 관절 통증이나 기능개선에 일부 의미 있는 결과를 보였지만, 그렇지 않은 독립적 연구나 임상시험에서는 효과가 나타나지 않았다. 일관성이 없었던 것이다. 

 

보건의료연구원은 이에 따라 "기존 연구결과를 종합적으로 분석할 때 글루코사민, 또는 콘드로이틴이 퇴행성관절염(골관절염) 치료 효과가 있다는 근거가 부족했다."고 결론을 내렸다. 효과가 없는 연구를 무시하고 제조회사와 밀접한 이해관계가 있는 일부 연구만을 토대로 생리활성기능 1등급을 준 셈이다.

 

글루코사민은 조개류, 게, 새우 등의 갑각류 껍질 구성성분인 키틴을 높은 온도에서 분해해서 만든다. 그렇기에 알레르기 등 과민반응이 있는 사람이 먹어서는 곤란하다. 임산부나 태아 역시 먹지 않는 것이 안전하다. 많은 양을 먹으면 복통이나 설사, 두통뿐 아니라 췌장 세포를 손상해 당뇨에 걸릴 위험을 높인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미국에서는 건강기능식품 제조회사 렉설 선다운(Rexall Sundown)과 엔비티와이(NBTY)가 대형 유형업체 코스트코를 통해 커크랜드 상표가 붙은 글루코사민 제품의 포장에 관절건강에 좋다는 광고문구를 넣었다가 허위과장 광고 시비에 휘말렸다. 이 때문에 두 회사는 집단소송을 해결하기 위해, 잘못을 인정하지 않는 대신 200만달러(한화 약 22억원)을 지급하기로 합의했다.

 

우리나라에서도 글루코사민을 관절염을 예방하거나 치료하는데 도움된다고 선전하면 처벌 받을 수 있다.  

 

글 / 연합뉴스 기자 서한기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383
Today341
Total2,020,039

달력

 « |  » 2019.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