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감염이 재확산되면서 전 세계적으로 감염 공포가 커지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새 코로나바이러스 변이인 ‘B.1.1.529’가 등장했다는 보고가 나오면서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의 이름은 ‘오미크론’으로 지었다. 국제보건기구(WHO)는 현지 시각으로 11월 26일 남아프리카 공화국에서 처음 보고된 이 새 변이를 ‘우려 변이’로 분류했고, 오미크론이란 이름으로 공식화했다.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 이름의 유래

 

그동안 그리스 알파벳으로 명명해온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의 이름

그동안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이름은 그리스 알파벳으로 명명했다. 알파, 베타, 감마, 델타 등이다. 그리스 알파벳 순서대로 이름을 짓는 관행에 따라 이번 변이의 이름은 12번째 글자인 ‘뮤(μ)’ 변이까지 나온 만큼 13번째 글자인 ‘뉴(ν)’가 될 것으로 예측했다.

 

하지만 이번 변이는 ‘뉴’와 그다음 글자인 ‘크시(ξ)’를 건너뛴 15번째 글자 오미크론으로 정했다. ‘뉴’의 경우에는 새롭다는 뜻의 영어 단어인 ‘new’와 발음이 같다 보니 ‘새로운 바이러스’라는 뜻으로 혼동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었다.

 

그다음 글자인 ‘크시’는 시진핑 국가 주석의 영어 이름인 ‘Xi’와 철자가 같아 피했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일각에서는 오미크론 변이의 심각성이 큰 상황이어서 순번을 건너뛰고 우려를 담은 네이밍(이름 짓기)이라고 보는 시각도 있다.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의 보고 사례

 

남아공과 보츠와나 등 아프리카 대륙에서 주로 보고되고 있는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

남아공에서 최초로 확인된 오미크론은 남아공과 보츠와나 등 아프리카 대륙에서 주로 보고되고 있다. 약 100건에 이르는 보고가 있었다. 이후에도 영국과 아시아 홍콩 등에서 발견됐다는 보고가 나온 상황이다.

 

우선 오미크론의 돌연변이는 32개 정도인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바이러스는 돌기 모양의 스파이크를 인체 세포에 결합시켜 감염에 이르게 한다.

 

32개 돌연변이라면 인도에서 거세게 확산됐던 델타 변이(16개)보다도 2배 많은 수치다. 아직까지 오미크론 보고 사례가 적어 델타 변이보다 더 강한 전염성과 치명성을 갖고 있는지는 확인하기 어렵다. 하지만 델타 변이보다 감염력이 6배가량 높다는 전문가 전망도 나온 상황이다.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은 과연 백신 접종으로 예방이 가능할까?

 

오미크론 변이에 대비한 새로운 PCR 검사법을 개발해 보급 예정인 방역 당국

관건은 현재의 백신으로 오미크론에 대항할 수 있느냐다. 백신은 기존 바이러스를 토대로 만들어졌기 때문에 백신을 맞아 인체 내에서 항체가 만들어지더라도 오미크론 변이 감염을 막지 못할 것이라는 우려가 있다. 실제로 델타 변이 유행 당시에도 기존 코로나바이러스를 토대로 만들어진 백신은 효능이 떨어졌다.

 

또 다른 우려는 오미크론 변이의 경우 기존 유전자 증폭(PCR) 검사로는 확인이 어려울 수 있다는 점이다. 아직 국내에서는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가 발생하지는 않았지만, 전 세계 곳곳에서 속속 감염 사례가 확인되고 있는 만큼 감염자 발생이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

 

오미크론은 타깃 유전체 분석 방식으로 검사가 이뤄지는데, 국내 PCR 검사의 경우에는 알파, 베타, 감마, 델타 4종에 대해서만 PCR 검사로 걸러진다. 방역 당국은 오미크론 변이에 대비한 새로운 PCR 검사법을 개발해 보급하기로 했다.

 

 

 

경향신문 박순봉 기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코로나19 바이러스와의 사투에 복병이 나타났다. 바로 변이 바이러스. 영국과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외국발 변이 바이러스가 발견됐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불안감이 높아지고 있다. 지난해 9월 영국에서 처음 발견된 변이 바이러스는 국내에서도 유입된 사례가 보고된 바 있다.

 

 

 

 

 

 

 

 

변이 바이러스 소식에 국제 사회가 긴장하는 이유는 감염력 때문이다. 기존 바이러스보다 전파력이 1.4~1.7배 강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영국 정부가 세계보건기구(WHO)에 보고한 내용에 따르면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는 기존 코로나19 바이러스보다 빠르게 전파되는 새 변이체.

 

변이 바이러스가 어떤 경로로 누구로부터 출현했는지에 대한 조사는 아직 이뤄지지 않았다. 영국 외에도 남아공에서 변이 바이러스가 발견돼 WHO에 보고되기도 했다. 국내 방역 당국에 따르면 WHO가 최근 개최한 긴급 위원회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 변이와 관련해 국제적 위험도를 ‘매우 높음’으로 평가하기도 했다.

 

 

 

 

 

 

[변이와 변종은 어떤 차이일까]

바이러스는 핵산과 이를 둘러싼 단백질 막으로 구성된다. 사람 몸 세포와 결합하며 증식하는데 이 과정에서 변이가 이뤄진다. 자연적으로 복제되는 과정에서 유전자 서열이 조금씩 변하는 것이다. 따라서 변이는 유전자 변형 과정이 소규모로 일어나기 때문에 감염력이나 전파력 등 일부 특성에서만 차이를 보이지만 특성 자체가 변하지는 않는다.

 

 

 

 

 

 

 

 

 

반면 변종은 기존 바이러스에서 유전자 변형이 많이 이뤄져 아예 종이 달라지는 경우를 의미한다. 학계에서는 1%가 넘게 유전자 서열이 달라져야 변종으로 인정한다. 대표적으로 2003년 유행했던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2015년 유행했던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가 기존 코로나바이러스에서 변이가 심하게 일어나 아예 성격이 바뀐 변종 바이러스다. 코로나19 역시 사스와 다른 변종 바이러스다. 아직까지 WHO에 코로나19 변종 바이러스는 보고되지 않았다.

 

 

 

 

 

 

 

 

 

현재 발견된 영국 변이 바이러스는 기존 유전자 측면에서 0.07% 정도만 차이가 난다고 한다. 변종으로 보기에는 무리가 있다는 뜻이다. 코로나19 염기 수가 3만여 개에 달하는데, 이 중 1% 미만밖에 차이가 나지 않기 때문에 크지 않다. 일각에서는 기존 바이러스에 대응해 만들어진 백신이 변이 바이러스에는 효과가 나타나지 않을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지만, 전문가들은 그렇지 않다고 말한다.

 

아직까지는 치명률이나 백신 효과에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는 나오지 않았다. 기존 백신으로 충분히 예방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보고 있다. 다만 감염자가 많아질수록 언젠가는 변이가 심하게 이뤄지면 백신 효과가 떨어질 수 있다.

 

전문가들은 그 시기가 그렇게 빨리 다가오지는 않을 것이라는 조심스러운 전망을 내놓고 있다.

 

 

 

 

 

 

 

[변이 바이러스, 문제는 전파력]

통상 바이러스 변이가 일어나면 전파력이 커진다. 중앙방역 대책 본부에 다르면 영국 정부가 공개한 변이 바이러스는 평균 전파력이 약 57%에서 70%까지 높아진다. 전파력이 올라간다는 것은 기존과 동일하게 거리 두기를 했을 때도 더 많은 환자가 발생할 수 있다는 의미다.

 

 

 

 

 

 

 

 

 

 

, 코로나19로 인해서 사망하는 지표인 치명률자체가 높아지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전파력 자체가 높아지면 감염 대상이 늘어날 수 있고 어린이나 노약자 등 감염 취약계층은 중증으로 심해질 수 있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하다.

 

 

 

 

 

 

 

 

 

 

변이 바이러스가 기존 바이러스보다 더 많이 퍼진 ‘우세종’이 되면 현재 방역 대책은 더 강화될 수 있다. 결국 방법은 기본으로 돌아가는 것뿐이다. 무엇보다 우리 스스로 방역에 철저해야 한다는 것이다.

 

지나치게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공포를 가질 필요는 없지만 동시에 코로나19 감염에 대한 경각심을 갖고 인 방역 수칙을 성실히 지키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한 때.

 

 

<참고: 외신, 영국공중보건국, 중대본 브리핑>

 

 

 

경향신문 박순봉 기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624
Today402
Total3,073,380

달력

 « |  » 2022.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