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이 성큼 다가오면서 기다려지는 것이 하나 있다. 바로 ‘봄꽃’이다. 봄을 알리는 색색의 꽃들은 저마다 흐드러지게 피어나면서 장관을 이룬다.


각 지역에서는 이 봄꽃을 활용한 지역 축제도 개최하고 있다. 겨우내 찬바람을 이겨낸 꽃들은 종류와 지역별로 만개하는 시기가 조금씩 차이 나기 때문에 미리 개화 예상 시기를 점검한 뒤 봄꽃놀이를 즐기는 일정을 짜는 것도 도움이 된다.


‘봄의 전령사’로 불리는 개나리는 ‘봄’을 떠올리면 가장 먼저 생각나는 대표적인 봄꽃으로 꼽힌다. 한국 거의 모든 곳에서 자라는 개나리는 꽃말이 ‘희망’이다. 빛이 잘 드는 양지바른 곳에서 자라기 때문에 따뜻한 봄 햇살이 내리쬐는 곳에서 개나리를 쉽게 볼 수 있다. 생장속도가 빨라 어디에서나 잘 자라며 추위에도 잘 견디기 때문에 정원이나 공원, 길가에서 주로 심는다.



올해 개나리와 진달래는 예년보다 3~5일가량 일찍 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큰 추위가 없어 꽃들이 활짝 피기에 무리가 없는 기온이기 때문이다. 민간기상정보업체 케이웨더는 지난 11일 제주도를 시작으로 대전과 강릉 3월 22일, 서울은 3월 24일쯤 개화할 것이라는 예보를 내놨다.


대표적인 개나리 관련 축제는 ‘응봉산 개나리 축제’가 있다. 서울 성동구는 매년 응봉산에서 서울숲까지 응봉산 개나리를 즐길 수 있는 축제를 진행한다.



분홍빛의 진달래는 개나리보다 조금 늦은 2~3일 후에 피어난다. 연분홍색의 꽃잎 안에 연한 자주색 반점이 꽃잎 안쪽에 수놓아진 진달래는 야산에 자라는 관목으로 평지부터 높은 산에 이르기까지 해가 잘 드는 곳에서 잘 자란다.


노래에도 자주 등장할 정도로 우리에게 익숙하고 친근한 꽃으로 잘 알려졌으며 꽃말은 ‘절제’다. 개나리와 진달래는 개화 후 일주일 정도 후에 만개하면서 절정을 이루는데 이는 서울 기준으로 3월 하순이나 4월 초가 될 것으로 보인다.


봄꽃의 대명사는 뭐니뭐니해도 ‘벚꽃’일 것이다. 벚나무에서 피는 벚꽃은 우리나라뿐 아니라 일본, 대만, 유럽, 캐나다, 미국 등 온대 지역에서 쉽게 볼 수 있는 봄 손님이기도 하다. 꽃이 흐드러지게 피는 장관이 아름다워서 관상용으로 많이 심어졌고 전 세계 곳곳에서는 이 벚꽃을 보기 위해 인파가 몰리기도 한다. 



봄을 알리는 대표적인 꽃이지만 바람과 비에 굉장히 약하다. 봄꽃 시즌 비가 내리기라도 하면 채 피기도 전에 도로 위에 으스스 떨어진 벚꽃이 뒤덮을 정도다. 바람이 불며 날리는 벚꽃은 마치 봄에 눈이 오는 것과 같은 낭만적인 풍경을 연출하기도 한다.


올해 벚꽃의 개화 시기 역시 평년보다 빠를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3월 24일 제주를 시작으로 부산 28일, 광주 4월 2일, 강릉 4월 5일, 서울 4월 10일 등에 꽃이 필 것이라는 예상이다. 대표적인 벚꽃축제는 서울 영등포 여의도 봄꽃축제다. 4월 5일부터 11일까지 열리는 이 축제에는 여의도 일대 흐드러지게 핀 벚꽃과 함께 한강공원 즐길 거리도 가득한 것이 특징이다.


또 다른 벚꽃 축제 명소는 바로 창원이다. 창원에서는 4월 1일부터 10일까지 진해 군항제를 개최한다. 여좌천이나 경화역, 진해탑 등이 꼭 둘러봐야 할 벚꽃 명소로 꼽힌다. 벚꽃축제 기간에는 차량과 인파가 많이 몰려 혼잡하니 주차 정보와 관람 포인트 등을 미리 숙지해 가는 것이 좋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산수유’ 하면 어디가 떠오르시나요? 전남 구례 산수유? 경북 의성 산수유?

그러나 봄꽃놀이를 가면 꽃보다 사람이 더 많아 꽃보다 사람이 더 많이 나오는 사진만 찍히고 꽃구경보다 사람구경을 더 많이 했던 기억이 많다. 오늘 소개해드릴 이곳은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지지 않은 보물장소 같은 곳에 산수유 마을이 있다.


 

                          

 

 

바로 경상북도 봉화군 봉성면 동양리에 위치한 이름도 예쁜 ‘띠띠미 마을’(마을 뒤에 물이 흐른다고 해서 뒤뜨(後谷)물로 부르다 붙여진 이름) 이다.

 

 

                          

 

 

특히 이 지역은 해발고도가 높은 곳이라 산수유가 다른 지역의 산수유에 비해 늦은 4월 중순까지도 피기 때문에 산수유 봄꽃구경을 놓친 사람들에게 정말 좋은 기회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이 마을에 심어진 산수유는 병자호란 때 홍우정이 “청나라에 나라를 넘겨줄 수 없다”며 벼슬을 버리고 이 마을로 들어와 산수유를 심은 것이 시초라고 한다. 무려 4백년이 넘은 나무, 1백년이 지난 나무들도 많으며 최근에 심은 나무라 하여도 70년은 되었으니 그 세월을 짐작할 수 있다. 또한 이곳에서는 산수유뿐만 아니라 여러 채의 고택도 만나볼 수 있다.

 

 

                          

 

                          

 

 

이러한 고즈넉한 고택과 함께 산수유가 어우러져 있어 더욱 산수유 구경을 즐겁게 해준다.

이 마을에서 주민들은 아직 산수유 농사를 짓고는 있지만 고령마을이라 가을이면 집 앞의 나무에 빨갛게 달리는 열매들도 다 거둬들이지 못하고 이렇게 많은 산수유를 두고 축제도 할 수 없지만 여전히 마을 주민들은 해마다 산수유나무를 심고 정성으로 돌보고 있기에 어느 산수유 보다 더 노랗고 아름답게 피는게 아닐까라는 생각이 들었다. 특히 이곳에서 생산되는 산수유는 주성분인 모로니사이드, 코르닌 등이 풍부하여 자양강장제의 약효가 뛰어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금년에는 4월 13일에는 산수유 시낭송회로 다양한 볼거리가 제공되었고 마을 곳곳에 시를 읽을 수 있는 현수막들도 마련되어 있었다.

 

 

                          

 

 

이렇게 좋은 구경만 하고 올 순 없겠죠? 내려오는 길에 봉화막걸리와 파전까지 먹으니 산수유 구경도 더욱 기분 좋게 만들어 준다.

 

 

                          

 

 

참! 이 꼭꼭 숨겨진 곳이 어디인지 궁금하시겠죠? 오시는 길은 중앙고속도로 영주IC에서 28번 국도와 36번 국도를 번갈아 타고 봉화군청까지 간 후 봉화군청에서 울진 방향 지방도를 타고 닭실마을을 거쳐 6㎞ 달리면 천성사 이정표가 나온다. 좌회전해 3㎞를 더 달리면 띠띠미 마을이다. 새주소로 산수유길을 찾아오시면 더욱 쉽게 찾아올 수 있다.

 

 

 

 

 

 

 

 

 

 

 

  

로그인 없이 가능한 손가락 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537
Today395
Total2,014,011

달력

 « |  » 2019.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