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 가볼만한곳/제천 여행 의림지와 우륵샘/ 호미숙

 


제천 가볼 만한 곳 의림지 여행일자 : 2015. 3. 4

제천. 단양 여행 구간 : 제천(의림지,우륵샘), 단양(구인사, 온달관광단지)

제천 교통편 : 대중교통, 카메라 : 소니알파77(칼자이즈렌즈 16-80mm)

 

꽃샘추위가 오던 봄을 잠시 멈추게 하는 추위로 옷깃을 여기게 하는 즈음입니다. 요즘 무릎 통증으로 한 동안 여행을 하지 못하다가 제천과 단양을 다녀오게 되었습니다. 이른 새벽 얼음이 채 녹지 않아 언 호수의 의림지 풍경을 담을 수 있었습니다. 이번 제천과 단양 여행은 지난 단양 여행 중에 들르지 못 했던 구인사를 들르기 위해 떠나면서  마침 제천 의림지 해돋이를 사진으로 남기고 싶어 하루 일찍 저녁 무렵에 도착했습니다. 황홀한 해맞이를 할 수 있지 않을까 했건만 날은 흐리고 이른 아침 일찍 6시 반부터 기다렸지만 대신에 흐린 여명 아래 의림지 호수 풍경을 담았습니다.

 

제천여행지인 의림지는 4번째로 이런 새벽 풍경은 처음 담는 터라 느낌 있는 풍경으로 호수의 반영과 의림지를 상징하는 소나무와 호숫가 나무들을 위주로 담았습니다. 의림지 소나무 숲도 가고 싶었지만 햇살이 없어 원래 다녀오려던 단양의 구인사로 출발합니다.

 

 

제천 가볼 만한 곳/의림지

 

제천 용두산 자락에 위치한 저수지로 우륵이 쌓았다는 설도 있으며 박의림이 만들어 의림지라고 부르게 되었다고도 합니다. 제천의 옛 이름이 고구려의 땅이던 때에는 제방을 뜻하는 내토였고, 신라가 이곳을 차지한 후에는 내제 호은 대제라고라고 고쳐 불렀던 것으로 의림지의 기원은 적어도 삼국시대이거나, 벼농사가 본격적으로 시작되었던 삼한 시기까지 올라갈 수도 있다고 보고 있다.

 

 

제천 가볼 만한 곳 의림지 느낌 있는 풍경

 

 

의림지섬 또는 순주섬이라 불리는 두물머리 솔섬 같은 작은 새들의 섬

 

 

 

나뭇가지의 반영

 

 

 

 

 

 

 

아직 녹지 않은 얼음 위에 시린 발을 버티고 있는 오리들

 

 

 

허리가 동강나듯 잘렸어도 호수에 가지를 뻗어 싹눈을 틔우고 있었습니다.

 

 

 

호수를 잇는 구름다리 솟대

 

 

 

경호루 단청과 소나무

 

 

 

얼음 호수에 누운 소나무

 

 

 

쌍둥이 나무처럼 나란히 하늘을  향해 쭉 뻗은 소나무

 

 

 

호숫가 빙둘러 소나무가 마치 호수를 보호해 주듯 포옹합니다.

 

 

 

얼음의 방해로 멋진 반영은 담지 못했어도 그 느낌마저 즐깁니다.

 

 

 

어느 식당 담장 밖의 항아리들과 솔방울

 

 

 

장독대가 아닌 듯 식당 담장 옆에 쌓아 둔 항아리들

 

 

 

농경문화의 발상지 의림지

 

 

 

의림지 소나무들은 유난히 호수 쪽으로 몸을 굽힙니다.

 

 

 

호수로 빠질 듯 옆으로 자란 소나무 받침대 덕분에 아직은 살짝 물맛을 볼 정도네요.

 

 

 

나무 기둥이 잘린 채로 바람을 지휘하고 있는 버드나무

 

 

 

오랜 세월을 호수를 지킨 느티나무 그리고 그 옆의 우륵정

 

 

 

거목이 된 느티나무 아래에서

 

 

 

이른 새벽에 도착해서 한 바퀴 도는데 무려 두 시간이 걸렸습니다.

카메라 들고 천천히 음미하며 거니는 사색의 시간

 

 

 

 

 

우륵정 맞은편 길 건너 용두산에서 흐른다는 약수를 일주일에 두세 번 물을 받아 드신다는 아저씨

우륵의 이름을 빌어 우륵샘이라 지었네요.  아침에 마시는 물맛은 부드러웟고 이가 시릴 정도 차갑지는 않았습니다.

 

다음 여행지는 우리나라 최대의 사찰 단양의 구인사입니다.

 

글 / 시민기자 호미숙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아차산 주변으로 이사 온지 5년. 산행을 좋아하지만 정작 아차산에 오를 생각은 못했었다. 아니 산이
  너무 낮아‘저것도 산이냐’하는 오만함 때문이었다는 것이 맞는 말이다. 그러다 석 달 전 처음 산을 찾
  았다.  그런데 용마산까지 이어지는 완만한 등산로가 운동하기에 안성맞춤이었다. 올레길이 따로 없
  었다.

 


오른쪽으로 유유히 흐르는 한강을 바라보면서 찬찬히 걷는 그 시간이 그렇게 여유로울 수가 없었다. 더구나 능선을 따라 삼국시대에 설치된 보루에 올라 한강을 내려다보면 1400여 년 전 옛 병사들의 숨결이 느껴지는 듯하다. 이 좋은 길을 혼자만 느끼는 것이 아까워 초등학교 1학년 아들을 데리고 산을 오르기 시작했다.


집에 있으면 아무래도 누나와 다투거나 컴퓨터 오락을 많이 할 것 같아 이왕이면 자연을 접하게 하고 싶어서다. 처음에는 힘들다고 투덜거려 과자와 음료수를 사주며 살살 달래기도 했지만, 땀을 뻘뻘 흘리며 올라가 꿀 맛 같은 점심을 먹고, 아빠가 세심하게 관심을 가져주니 이제는 싫지 않은 눈치다.

 

 

아들과 본격적인 산행을 시작한지 벌써 열 번 째. 아무 말 없이 매주 산행을 당연히 여기는 것을 보니 아이에게도 많은 변화가 생겼다. 먼저 아빠와의 관계가 친숙해졌다. 천천히 산행을 하면, 서 너 시간은 걸리니 많은 시간을 함께 보낼 수 있다. 오르면서 자기가 궁금해 하는 것을 물어보게 되어 자연스레 부자간 대화가 이어진다.


인사성도 밝아졌다. 아무리 낮은 산이라도 아이에겐 벅차기 마련이다. 아무 말 없이 아빠를 따라 씩씩하게 오르는 것을 보고 많은 사람들이 기특하게 생각하고 칭찬해 준다. 그럴 때마다 자기도 ‘고맙습니다.’ 라고 인사를 한다. 멋쩍은 나머지 엉뚱한 곳을 보고 인사할 때도 있지만 말이다.


또 인내심과 함께 더불어 사는 것에 대해서도 어렴풋이 느끼는 것 같다. 힘이 들어도 아빠가 옆에서 ‘조금만 더 조금만 더’ 를 외치니 참고 오를 수밖에 없고, 다른 사람들도 한발 한발 묵묵히 오르는 것을 보면서 자기도 힘을 낸다. 무엇보다 용마산 정상에 올랐을 때의 아이 표정이 압권이다. 중간에 포기했으면 이런 시원한 경치도 못 보았겠구나하는 표정에서 인내 뒤의 달콤함을 느낄 수 있다.

마지막으로 목표의 의미를 터득하는 것 같다. 아빠와 10번을 오르면 원하는 것 하나를 해주겠다는 약속을 했는데, 그 뜻을 이뤘으니 얼마나 기쁠까 싶다.

 

 

  도스도예프스키는 그의 저서「까마라조프의 형제들」에서 “  좋은 추억, 특히 어린 시절 가족 간의 아
  름다운 추억만큼 귀하고 강력하며 아이의 앞날에 유익한 것은 없다.  ” 라고 했다. 사람들이 교육에 대
  해 많은 것을 말하지만 어린 시절부터 간직한 아름답고 좋은 추억만한 교육은 없다는 말이다.


그러면서 “  마음속에 아름다운 추억이 하나라도 남아 있는 사람은 악에 빠지지 않을 수 있고, 그런 추억들을 많이 가지고 인생을 살아간다면 그 사람은 삶이 끝나는 날까지 안전할 것  ” 이라고 했다.  가족이란 ‘ 함께 살아가는 동안 추억이나 이야깃거리를 만들어가는 관계 ’ 가 아닐까 싶다.


장주현/ 서울시 광진구

 

 

로그인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821
Today885
Total1,965,201

달력

 « |  » 2019.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