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체로 30대나 40대에는 대부분 자신의 머리에서 흰머리를 발견하게 됩니다.

   물론 사람에 따라서는 그 이전부터 흰머리를 발견하시는 분들도 있지요. ‘새치’라는 말은 젊은 사람의 검은 머리에서 발견

  되는  흰 머리카락들을 보통 이르는데, 이 새치는 어르신들의 머리에 있는 흰 머리카락과 근본적으로는 차이가 없습니다.

   다만, 검은 머리카락에 드문드문 섞여 있는 것을 새치라고 부를 따름입니다.

 

 

 

 

 

 

  모낭 속 멜라닌 세포가 사라져 나는 흰 머리카락

 

 머리카락은 몸통과 뿌리의 두 부분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뿌리는 두피 속에서 모낭이라고 하는 것에 둘러싸여 있는데, 이 모낭 속에는 피부의 색깔을 결정하기도 하는 멜라닌 이라는 갈색 색소를 만들어내는 세포가 있고, 이 세포에서 만들어내는 멜라닌에 의해 머리카락이 검은색, 갈색, 붉은색, 금발과 같은 빛깔을 내게 됩니다.

 

 나이가 들면서, 모낭 속에 있는 멜라닌 세포들은 차차 사라지게 되는데, 멜라닌 세포가 사라져 머리카락에 색소를 공급하지 못하게 되면, 머리카락이 흰색을 띠게 됩니다.

 이렇게 멜라닌 세포가 사라진 모낭의 수가 증가하면 증가할수록 우리의 머리는 백발이 되어 가는 것이지요.

 

 

 

 

  한 개 뽑으면 한개만 난다.

 

 흰 머리카락을 뽑아서 다시 재생되는 것은 다른 머리카락과 다르지 않습니다. 다른 머리카락도 뽑으면 대개 2~3주 내에 그 자리에 머리카락이 새로 자라나게 되는데, 흰 머리카
락, 즉 새치도 뽑으면 그 자리에 다시 머리카락이 납니다.

 

 새치를 뽑는다고 해서, 그 자리에서 머리카락이 두 개가 나지는 않고, 오래지 않아 그 자리에 다시 머리카락이 자라는데, 그 머리카락은 멜라닌 세포가 사라진 모낭에서 나오는 머리카락이기 때문에 다시 새치로 나오는 것뿐입니다.

 

 아마도 새치를 뽑으면 두 개가 난다는 말은 새치는 뽑아야 소용없다는 말을 좀 더 과장되게 표현한 말인 듯합니다.

 

 

 

 

  새치는 거의 유전이 좌우해요

 

 사람들의 머리카락은 어느 나이에나 흰 머리카락이 될 수 있습니다.

 다만, 사람들에 따라서 흰 머리카락이 생기는 시기가 다른데, 이는 거의 유전적으로 결정됩니다.

 

 즉 부모님이나 할아버지, 할머니께서 새치가 많으셨다면, 나도 젊은 나이에 새치가 많이 나타나게 될 가능성이 큽니다. 따라서 새치가 나는 것에 대한 효과적인 예방법과 같은 것은 사실 없다고 할수 있습니다.

 

 

 

 

  스트레스와 새치 관계는 밝혀지지 않아

 

 보통 새치가 많아지면 스트레스를 많이 받아서 그렇다고 하는데, 스트레스 호르몬에 의해 멜라닌 세포가 영향을 받아 백발의 진행이 빨라질 수 있다는 가설을 제시하기도 하나, 현재까지의 연구들은 이에 대한 과학적 근거는 없다고 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엄청난 스트레스로 말미암아 하룻밤 사이에 백발이 된다고 하는 옛날이야기들은 믿기 어려운 얘기가 되겠지요.

 

 

 

 

글 / 손기영 서울대학교 의대 가정의학실 교수

 

 

 

 

 

 

 

 

 

 로그인 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바닐라로맨스 2012.05.04 08: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엇! 저는 지금까지 두개나는줄 알았는데요;;ㅎ;;;

  2. 꽃보다미선 2012.05.04 10: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그래도 하나 뽑으면 한가닥은 나오네요 ^^

  3. 아레아디 2012.05.04 11: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금요일이네요!!
    날씨도 좋은!!
    신나는 금요일 되시길 바랄께요^^

  4. +요롱이+ 2012.05.04 12: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뽑는다고 안나는건 아니네요 ㅎ
    잘 보구 갑니다..!!
    좋은 금욜이네요~
    남은 하루 좋은 하루 되시고..
    좋은 주말 맞이하시기 바래요..^^

 

     귀지는 파야 하나요? 새치는 뽑아야 하나요? 코털은 뽑는 것이 좋은가요? 흔히 얼굴 부위에 생기는
     문제로 질문을 많이 받는 내용이다.  삐져나온 코털이며 하얀 귀지는 아무리 잘 생긴 얼굴도 순간
     지저분한 이미지로 바꿔버린다. 그래서 눈에 보이는 즉시 바로바로 뽑아내고 파내지만 자칫 염증이
     생겨 고생하는 등 부작용이 더 많다. 제대로 알고 이해를 하면 굳이 할 필요 없는 행동일 수도 있다.
     이들 각각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자.



30대 이전의 흰 머리카락인 새치 뽑아도 흰머리 나

흰 머리카락은 자연스러운 노화의 과정이지만, 평균 나이보다 일찍 흰 머리카락이 나기 시작하는 경우(서양인은 20대 이전, 아시아인과 흑인은 30대 이전)를 조발백모, 일명 새치라고 말한다. 새치는 일반적인 흰 머리카락과 생김새가 다르지는 않지만, 발생 분포에서는 차이를 보인다.

흰 머리카락은 옆, 앞, 뒷머리 순으로 발생을 하지만 새치는 대개 전반적으로 군데군데 발생한다. 대개 새치의 경우 멜라닌 색소가 준 상태이므로 뽑는다고 해서 검은 머리가 나는 것이 아니라 여전히 흰 머리가 난다.


젊을 때의 흰 머리카락은 스트레스가 큰 원인이다. 스트레스를 받으면 호르몬 불균형 및 활성산소의 생성으로 모근에 영양분 공급을 적게 하거나 멜라닌 생성을 떨어뜨린다.  빈혈이나 영양결핍에 의한 머리카락 세포 노화도 한 원인. 생활습관도 백모 발생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하지만 흰 머리카락이나 새치의 치료법은 없다. 일반적으로 염색약을 사용하는 것이 현실이다. 그러나 너무 잦은 염색이나 자극성이 강한 염색제를 사용하게 되면 오히려 머리카락 손상을 초래하고 두피에도 나쁜 영향을 준다. 안전한 방법 및 적절한 약제로 적절한 염색을 해야 한다.

흰 머리카락이나 새치 예방을 위해 일상생활 속에서 건강한 두피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평소 두피 혈관 순환 개선을 위한 손이나 빗 등 이용한 두피 마사지, 세정제가 남아있지 않도록 깨끗하게 머리 감기, 두피에 과도한 자극 피하기 등을 실천하는 것이 좋다.



귀지는 귀를 보호하는 물질


흔히 귀를 파다가 큰 귀지가 나오기도 하지만 귀지 대신 피가 나기도하면 당황스럽다. 귀지는 외이도(귀 입구부터 고막에 이르는 관)에 분포된 땀샘이나 이도선(耳道腺)의 분비물, 박리(剝離)된 표피에 의하여 형성된 때다. 하지만 귀지의 역할을 이해한다면 굳이 파내지 않아도 된다.

 

귀지는 지방성분이 많기 때문에 물기가 스며들지 못하게 하고 약산성이어서 병원균들이 잘 증식할 수 없도록 한다. 또 항균성분인 라이소자임을 함유하고 있어 외이도뿐만 아니라 외이도 피부표층에도 녹아들어 세균의 피부 침투를 막아 귀를 보호한다. 그래서 적당한 귀지는 오히려 건강에 이롭다. 따라서 귀지를 과도하게 제거하는 것은 그 보호막을 제거하는 것이 된다.

 

외이도는 얇은 피부로 덮여져 있는 민감한 조직이다. 이 얇은 피부에 상처가 나면 심할 경우 고막 안쪽에 염증이 생기는 중이염이 될 수 있다. 귀지는 대부분 귀속 섬모조직의운동으로 자연스레 밖으로 배출된다. 배출 속도는 손톱이 자라는 속도와 비슷한 하루 0.05㎜ 정도다.

귀 속에 물이 들어가거나 먼지 같은 이물질이 많이 쌓이면 귀지가 뭉칠 수 있는데 이 경우 가볍게 털어내도록 하는 것이 좋다. 또 별다른 이유 없이 소리가 안 들리거나 귀 속이 답답하고 가려움이 심할때는 가까운 병원에 들려 귀 속을 검사받는다.


다만 귀지의 양이 개개인에 따라 크게 달라 양이 많아서 외이도를 완전히 폐색시킨 경우나, 귀지 제거 능력이 저하된 노인 분들의 경우 귀지에 의한 외이도 폐색증이 나타나 청력이 떨어질 수 있다. 하지만 흔한 경우는 아니며 대부분의 경우 귀지가 많아도 소리 듣는 데는 아무런 지장이 없기 때문에 습관적으로 귀지를 제거하는 것은 좋은 습관은 아니다.

아기의 귓속 청소는 아기가 목욕을 마친 뒤 귀 입구를 면봉으로 닦아주는 것으로 충분하다. 만약 너무 많아 외이도가 막혀 보인다면 가까운 이비인후과에 가서 진찰을 받는 것이 좋다.



코털은 뽑아야 돼?

코 속에 있는 코털은 코 속에 침투된 병원체나 이물질 등이 점액질에 포착되면 이러한 점액질이 배출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역할을 한다. 또 외부에서 들어오는 공기 중에 들어오는 비교적 큰 입자(5um)의 이물질을 걸러주는 기능을 한다. 하지만 미관상으로 보면 좋지 않은 것은 사실이다. 이로 인해 사람들은 자칫 코털이 삐져나오지 않도록 세세한 신경을 쓰고 있다.

과연 코털은 뽑는 게 좋을까? 깎는 게 좋을까?  코털이 상대방에게 불쾌감을 줄 정도로 외부에서 보이는 경우에는 건강상 코털을 뽑는 것보다는 깎는 것이 낫다. 이는 코털을 뽑는 경우에는 모낭에 염증을 유발하거나 작은 혈관들에 손상을 줘 비출혈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코털을 깎는 전용 가위나 끝이 날카롭지 않은 작은 가위를 이용해 다듬는 것이 좋다. 코털 관리는 우선 코털을 손질할 때는 물로 코털 부위를 적시고 고개를 살짝 뒤로 젖힌 다음 손가락으로 코끝을 위로 들어올려 코 속이 잘 보이도록 한 다음 코털 전용 가위로 밖으로 빠져나온 코털을 제거하면 된다.
 

 

 

 

글_ 이진한 동아일보 의학전문 기자 / 일러스트_ 주만성    


로그인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인생이란 즐거운 롤러코스터 2010.04.28 10: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2. 옥이(김진옥) 2010.04.28 11: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사드립니다...좋은정보 건강에 대한 상식 항상 유용한듯합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902
Today646
Total2,097,930

달력

 « |  » 2019.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