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한파가 이어지고 있다. 입김 나오는 새벽 무렵 빙판길 위를 걸으며 출근하는 심정은 경험해보지 못한 사람은 알기 힘들 것이다. 하지만 유독 겨울만 되면 다른 사람들보다 추위를 더 많이 타는 사람들이 있다. 그동안은 체질이겠거니 무심하게 방치했지만 혹시 모를 질병은 아닌지 의심해 볼 필요가 있다.


갑상선

기능 저하를

의심하자


평소 일반적인 사람들은 느끼지 못하는 추위를 느낀 적이 있거나 손발이 다른 사람보다 더 차거나 파래지면 우선 체질은 아닐 것이다. 보통 우리 몸에서 신진대사를 조절하고 열을 발생시키면서 체온을 유지하는 역할을 하는 것이 바로 갑상선이다.



갑상선은 몸의 자가면역을 담당하는 기관으로 기능이 저하되면 호르몬 생성이 억제되면서 자가면역에 문제를 일으키게 된다. 이 문제는 보통 여자들에게 많이 나타나기 때문에 여성호르몬과 관련이 있다는 주장도 제기된다.


문제는 갑상선 기능저하 문제를 치료하지 않고 방치할 경우다. 자칫 치료시기를 놓치면 고지혈증, 심장질환 등의 합병증은 물론 불임이나 태아 발달에 영향을 미치기도 한다.



출산 후 미역국을 많이 먹는 것은 다 이유가 있다. 김이나 미역, 다시마 등에 요오드가 함유되어있어서 갑상선 호르몬 생성을 돕기 때문이다. 자가면역력도 기르고 추위도 덜 느끼게 하는 것이다.


겨울철

레이노증후군을

의심하라


겨울철 손과 발이 유독 차가운 사람들은 우선 ‘레이노증후군’을 의심해 볼 필요가 있다. 레이노증후군 증상은 말초 혈관이 과도하게 수축해 손과 발 말초부위에 혈액 공급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는 경우를 말한다.


혈액공급이 감소하면서 혈관 수축이 커지고 손과 발끝 혈액순환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으면서 산소공급이 차단되는 경우이다. 산소공급이 떨어지면 손과 발의 말초신경이 과도하게 수축되고 신체 구석 차갑고 색이 파랗게 변하는 증상을 일으킨다.



보통은 출산한 이후 여성이나 호르몬 변화가 큰 40대 이상 중년 여성들에게 나타나는 증상이다. 이러한 말 때문인지 ‘출산 후 산후조리를 잘 못하면 평생 손발이 저리다’는 말이 여기서 나왔는지도 모를 일이다.


통계에 따르면 2017년 레이노증후군으로 병원을 찾은 사람은 무려 21,214명에 달한다. 이 가운데 51%인 10,861명이 추운 겨울철에 집중됐고 연령대는 50대 이상이 가장 많았다.


손발 따뜻하게

만드는 음식


손발이 차가운 이유로는 혈액순환의 문제를 꼽을 수 있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혈액순환을 돕는 식재료 선정부터 중요하다. 우선 인삼과 황기를 넣은 삼계탕이 있겠고 고추와 마늘로 얼큰하게 끓여낸 뼈 감자탕도 몸에 이롭겠다. 또 피를 맑게 해주는 부추를 많이 넣은 재첩국은 물론 미역국을 통한 음식도 큰 도움이 될 수 있다.



일반적인 차도 커피보다는 홍삼, 인삼, 대추, 생강차를 자주 마시면 혈액순환을 돕는데 큰 효과를 볼 수 있다. 그밖에 혈액순환을 돕는 건강기능식품으로는 홍삼, 오메가3, 감마리놀레산, 아로니아, 블루베리, 아마씨유, 징코(은행잎 추출물), 나토키나제 등이 있으며 추가적으로는 코랄칼슘, 마그네슘, 종합비타민 등도 혈액순환에 도움이 될 수 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본격적인 겨울철로 접어들면서 손발이 차가운 수족냉증으로 고생하는 이들이 부쩍 눈에 띈다. 특히 남성보다는 여성들에게 많은데 수족냉증은 손발이 시리거나 정상 이상으로 차가운 증상을 말한다.


낮은 기온에 혈관 수축으로 인한 말초 혈액순환 감소가 주요 원인이며 손발이 차가운 것이 주된 증상이지만 때로는 무릎, 아랫배, 허리처럼 다양한 신체 부위에서 냉기를 느낀다.


단순히 손발이 차가운 증상은 특정 질환이 없는 경우 유산소 운동으로 간단히 해결할 수 있고 스트레스나 날씨 등의 환경적인 요인이 사라지면 증상이 없어지기 마련이다.


그러나 증상이 지속된다면 동맥경화로 인해 혈관이 좁아져 있는 것은 아닌지 의심해볼 필요가 있다. 특히 당뇨, 심혈관질환, 이상지질혈증 등의 만성질환을 갖고 있다면 말초혈관질환일 가능성이 크므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한의학에서는 인체의 양기가 모자라면 냉증이 나타나는데 이때 비위가 쇠약해져 소화불량이 나타날 수도 있으므로 손 발뿐 아니라 몸 전체를 따뜻하게 하고 정체된 기운을 풀어 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작은 습관으로 수족냉증을 예방할 수 있으므로 평소 음식 섭취에 신경 쓰고 운동을 꾸준히 하는 것이 좋다.


추운 날씨에는 가급적 새벽 운동보다는 다소 기온이 올라가는 오후에 하도록 하며 흡연은 피한다. 또 원활한 혈액순환을 위해 반신욕이나 족욕을 하며, 설거지는 따뜻한 물로 하거나 고무장갑을 활용한다. 혈액순환을 방해하는 꽉 끼는 옷이나 신발은 피한다.


수족냉증을

극복하는 한방茶



쑥, 인삼, 생강, 구기자, 대추, 계피 등의 약재로 차를 끓여 하루 두 번, 아침과 저녁으로 마시면 수족냉증 예방 및 개선에 도움이 된다.


*보골지차


수족냉증뿐 아니라 전신냉증을 해소하는데 도움이 된다. 보골지는 신장 기능을 항진시켜 정력증진에도 좋다. 하복부를 덥게 하며 소변의 양도 많게 하고 힘을 나게 한다. 설사를 막아주고 식욕과 기력을 돋아준다.


*생강차


생강을 말려서 가루로 해서 끓여 마신다. 여기에 5:1의 비율로 계피가루를 넣고 끓이면 향기, 맛, 효능이 더욱 좋다. 생강차는 겨울이면 손발이 몹시 차거니 속이 차 소화가 안되는 사람에게 좋다. 특히 계절에 관계없이 허리나 무릎이 시리다는 사람, 생식기가 차 성생활이 약한 사람은 오래 복용하면 좋다.


*쑥조청차


쑥을 삶아서 물을 꼭 짠 다음 불에 올려 계속 저으면서 고우면 조청처럼 만들어지는데 이 쑥조청을 한 두 티스푼 더운물에 타 마시면 냉증과 대변, 소변, 소화, 월경불순을 좋게 한다.


*인삼대추차


대추는 몸을 따뜻하게 하고 겨울에 맞는 보약재로 적합하다. 인삼에 대추를 넣어 차로 끓여 마시면 허약한 몸에 기운을 돋고 혈액순환을 도와 핏기 없이 까칠한 사람의 얼굴도 좋아지게 한다.


*당귀차


당귀는 여성을 위한 약초라고 할 만큼 각종 부인병에 효과적이다. 여성의 냉증, 혈색 불량, 산전·산후의 회복, 월경 불순에 좋고 오랫동안 손발이 찬 증상을 개선할 수 있다.


*구기자차


구기자는 혈액순환을 촉진하며 강장 효과가 뛰어나 수족냉증과 함께 장이 약한 사람에게 매우 좋다. 말린 구기자 잎 7~20g을 달여 마신다.


수족냉증 완화에

도움이 되는 음식



*마늘


체내의 독소 제거,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해준다. 항암효과도 있는 건강식품으로 수족냉증 이외에도 영양 만점 식재료로 꼽힌다.


*양배추


손과 발의 혈액순환을 돕고 차가운 혈과 따뜻한 혈이 잘 섞이도록 도와주는 효능이 있다. 위장이 약한 사람들에게도 도움이 되는 음식이다.


*양파


양파의 유화 알릴 성분이 혈소판에 영향을 주어 전신의 혈액순환을 돕는다. 근육의 수축도 풀어주어 냉증뿐 아니라 냉방병에도 좋다.


*미나리


몸을 따뜻하게 해주고 찬 기운을 밖으로 내보내는 보온작용를 하여 수족냉증에 도움이 된다. 



<자료출처 : 강동경희대한방병원 한방부인과, 식품의약안전처>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올해도 어김없이 장마가 끝나면서 무더워와 열대야가 찾아왔습니다. 이렇게 더운 여름에는 뭐니 뭐니 해도 시원한 것들이 생각납니다. 냉면, 수박, 팥빙수, 아이스크림, 열무국수, 콩국수, 에어컨, 선풍기 등 이정도면 아무리 더운 무더위도 걱정이 없을 것 같습니다.





하지만, 날씨가 덥다고 찬 것을 계속해서 많이 먹게 되면 우리 몸 안은 더욱 차가와지게 되어 소화기능과 대사기능이 저하됩니다. 평소에 소화기능이 약한 사람, 배가 차가웠던 사람은 더욱 힘들게 됩니다.





여름철 질환 중 자주 볼 수 있는 것 하나가 복통입니다. 복통의 종류중에서 냉복통(冷腹痛)이 대부분을 차지합니다. 한의학에서 냉복통이란 냉기와 차가운 음식이 원인이 되는 복통을 말합니다. 배가 싸르르 아프거나, 설사를 하고, 힘이 빠지고, 입맛이 떨어지는 증상을 주로 호소합니다.




평소 배가 차갑거나, 여름철이면 복통과 설사가 걱정되는 분들은 생강대추차가 좋습니다. 생강과 대추는 한약 처방에도 자주 들어갑니다. 보통 ‘강삼조이(薑三棗二)’라고 합니다. 생강은 속을 따뜻하게 하고 모공을 열어주어 온기를 몸 안팎으로 두루 퍼지게 합니다. 대추는 혈을 보하여 부족한 전해질과 영양을 보충하여 심신에 안정감을 줍니다.





 두 가지 약재의 비율을 비슷하게 하여 차로 마시면 냉복통 예방에 도움이 됩니다. 만약 배가 많이 차면 생강을 좀 더 늘려서 약한 불로 2시간 정도 달이고, 입맛이 없는 경우에는 인삼을 조금 넣을 수 있으며, 심장이 약하거나 비위가 약한 경우에는 둥글레를 첨가하면 좋습니다.





하지만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덥다고 차가운 것을 많이 섭취하지 않는 것입니다. 굳이 병주고 약줄 필요가 없는 이유입니다.



글 / 왕경석 대전헤아림한의원 원장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기온이 뚝 떨어진 겨울철 건강에 좋은 한방차를 수시로 마셔주세요.
그러면 몸과 마음까지 따뜻해진답니다.

 


  


  인삼차

   인삼차는 인삼, 대추, 황률에 물을 부어서 오래 달인후 꿀을 넣고
   잣을 띄워 마시는 차입니다.   
  
   원기가 부족하거나 몸이 차고 추위를 잘 타는 사람에게
   피로를 없애고 감기를 줄이는 효능이 있습니다.

   인삼의 사포닌은 강력한 면역 물질로 저항력을 키우며
   암세포의 진행을 억제한다고 합니다.


  

  





   유자차

   겨울철에 가장 사랑받는 한방차라고 생각하는데요?
   유자는 남녀노소 누구나 맛있게 먹는 차이지요.
   귤의 맛과도 비슷하여 저도 즐겨먹습니다.

   유자에는 비타민 C가 많이 들어있는데요.

   유자 100g 속에는 218mg의 비타민 C가 들어있고
   아주 신 레몬보다도 3배나 많이 들어있습니다.

   유자의 구연산은 피로회복이나 식욕증진에 좋으며
   껍질에는 헤르페리딘이라는 성분이
   항암, 향균, 고혈압예방, 간 해독 작용하는
   물질이 있어 과음하기 좋은 송년회에 좋습니다.

   또한 피부미용에도 좋습니다.



 







 

  생강차

  얇게 저민 생강을 냉수에 헹구어 중불에서 달인뒤 밭쳐
  꿀이나 설탕으로 단맛 조절하여 마시는 차입니다.

  생강차는 기침을 많이 하거나 감기로 인해 몸이 으슬으슬댈때
  어머니께서 자주 해주셨던 차인데요.
 
   먹으면 바로 효과가 온다는!

   열을 내리고 염증을 가라앉는 효과가 있으며
   기침에도 좋습니다.

   혈액순환을 도와 추위를 이기게 해주고요.
   생강의 매운 맛을 내는 성분은 더부룩한 속을 달래며
   멀미가 날때 생강차가 속을 가라앉힌다고 합니다.
 

 

 

 

 

겨울철 건강에 좋은 한방차 [인삼차, 유자차, 생강차]
삼총사로 겨울철 건강지키세요.

 


로그인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633
Today747
Total1,923,206

달력

 « |  » 2019.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