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도 어김없이 장마가 끝나면서 무더워와 열대야가 찾아왔습니다. 이렇게 더운 여름에는 뭐니 뭐니 해도 시원한 것들이 생각납니다. 냉면, 수박, 팥빙수, 아이스크림, 열무국수, 콩국수, 에어컨, 선풍기 등 이정도면 아무리 더운 무더위도 걱정이 없을 것 같습니다.





하지만, 날씨가 덥다고 찬 것을 계속해서 많이 먹게 되면 우리 몸 안은 더욱 차가와지게 되어 소화기능과 대사기능이 저하됩니다. 평소에 소화기능이 약한 사람, 배가 차가웠던 사람은 더욱 힘들게 됩니다.





여름철 질환 중 자주 볼 수 있는 것 하나가 복통입니다. 복통의 종류중에서 냉복통(冷腹痛)이 대부분을 차지합니다. 한의학에서 냉복통이란 냉기와 차가운 음식이 원인이 되는 복통을 말합니다. 배가 싸르르 아프거나, 설사를 하고, 힘이 빠지고, 입맛이 떨어지는 증상을 주로 호소합니다.




평소 배가 차갑거나, 여름철이면 복통과 설사가 걱정되는 분들은 생강대추차가 좋습니다. 생강과 대추는 한약 처방에도 자주 들어갑니다. 보통 ‘강삼조이(薑三棗二)’라고 합니다. 생강은 속을 따뜻하게 하고 모공을 열어주어 온기를 몸 안팎으로 두루 퍼지게 합니다. 대추는 혈을 보하여 부족한 전해질과 영양을 보충하여 심신에 안정감을 줍니다.





 두 가지 약재의 비율을 비슷하게 하여 차로 마시면 냉복통 예방에 도움이 됩니다. 만약 배가 많이 차면 생강을 좀 더 늘려서 약한 불로 2시간 정도 달이고, 입맛이 없는 경우에는 인삼을 조금 넣을 수 있으며, 심장이 약하거나 비위가 약한 경우에는 둥글레를 첨가하면 좋습니다.





하지만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덥다고 차가운 것을 많이 섭취하지 않는 것입니다. 굳이 병주고 약줄 필요가 없는 이유입니다.



글 / 왕경석 대전헤아림한의원 원장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인생이란 즐거운 롤러코스터 2016.08.12 10: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근데 여름인데 시원한 걸 안 찾을 수는 없을 것 같아요..ㅠ.ㅠ
    아주 안 먹을 수는 없고, 적당히는 먹어야 겠죠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194
Today933
Total2,121,099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