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에서 최고의 성공을 거두는 데 적절한 시기가 있을까. 우리는 도전을 시작하거나 포기할 때 생물학적 나이를 중요하게 고려한다. 무엇이든 젊은 나이에 시작할수록 성공할 가능성이 높다는 말에 동의하다가도, 적잖은 나이에 성공을 거둔 사람들의 일화에 귀가 솔깃해지기도 한다. 현재의 직업에서 성공을 거두거나 새로운 일을 시작하기에 내 나이는 너무 많은 것일까, 아니면 아직은 젊은 것일까. 최근 세계적인 과학저널 <사이언스>에 발표된 한 연구는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는 점을 입증해 눈길을 끌었다.





미국 노스이스턴대학의 바라바시 알베르트 라슬로 교수가 이끈 이 연구는 ‘과학자가 걸출한 업적을 이루는 시기를 예측하는 게 가능할까’ 하는 의문에서 출발했다. 연구팀은 1893년 이래 논문을 발표한 물리학자 3000여명을 추려내 이들 연구의 영향력과 생산성이 연구 경력이나 나이 등과 관련이 있는지 분석했다. 영향력은 논문이 발표된 후 10년 동안 다른 논문에 얼마나 많이 인용됐는지를 집계해 계량화했고, 생산성은 특정 시기에 발표된 논문의 수를 세는 식으로 측정됐다.





석 결과, 연구팀은 논문의 영향력과 그 논문이 발표된 시기 간에 상관관계를 찾아내지 못했다. 영향력 있는 논문을 발표하는 것이 과학자들에게 성공과 동의어라면, 과학자들의 성공은 그야말로 ‘랜덤’이었다. 학계의 주목을 많이 받았던 훌륭한 논문은 과학자들의 연구 경력 전 시기에 걸쳐 발표됐다. 해당 과학자의 첫번째 논문이 가장 훌륭한 논문일 수도 있고, 연구 경력의 중반부에 내놓은 논문이 최고일 수도 있고, 생애 마지막 논문이 으뜸일 수도 있었다. 연구팀은 과학자들이 처음 연구를 시작한 나이, 영향력 있는 논문을 발표했던 당시의 연구 경력 등을 모두 고려해 이런 결과를 얻었다. 성공에는 적절한 타이밍이 없었다. 무작위였다. 연구팀은 대표적인 사례로 2004년 노벨물리학상 수상자인 프랭크 윌첵과 2002년 노벨화학상 수상자인 존 펜의 예를 들었다. 윌첵은 그의 첫번째 논문으로 노벨상을 받았다. 반면 펜은 연구 경력 후반부에 쓴 논문으로 노벨상을 받았다. 과학자의 성공은 그 자신의 나이나 연구 경력보다 오히려 생산성과 더 관련이 높았다. 논문을 많이 발표할수록 그 가운데서 주목받는 논문이 나올 확률도 컸다는 뜻이다.





물론 직업에 따라서는 나이가 성공을 좌우하는 주요 요인일 때도 있다. 몸을 써야 하는 무용수나 운동선수들이 그렇다. 타고난 재능과 성격도 성공 여부에 영향을 미친다. 시카고대학의 경제학자 데이비드 갤런슨은 창의적인 천재를 개념적 천재와 실험적 천재의 두 부류로 나눌 수 있다고 말했다. 파블로 피카소가 개념적 천재라면 폴 세잔은 실험적 천재였다. 피카소는 번뜩이는 천재성을 타고난 덕분에 세계적 화가가 됐고, 세잔은 하나의 걸작을 얻기까지 도전과 실수를 반복했던 근성이 있어 미술사에 이름을 남겼다. 그러나 갤런슨도 천재를 분류할 때 성공하기에 적절한 나이를 언급하지는 않았다. 되레 나이의 중요성이 생각만큼 크지 않다는 가설을 증명하는 실험을 했다. 그는 문학 연구가들에게 ‘미국 문학사에서 가장 중요한 시 11편’을 선정해달라고 요청한 뒤 그 결과를 받아봤다. 그리고 여기에 선정된 시를 쓰던 당시 해당 시인들의 나이를 검토했다. 훌륭한 시를 써낸 시인들의 나이는 23세부터 59세까지 다양했다. 시를 쓸 때 나이는 큰 의미가 없었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사람들이 성공 가능성을 예측할 때 나이를 심사숙고하는 이유가 ‘초점 착각’ 때문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초점 착각은 일부만 집중해서 본 나머지, 그것을 전부로 여기는 현상을 말한다. 나이라는 변수를 과대평가 하다보면 성공에 긍정적 영향을 주는 다른 요인들은 보지 못할 수도 있다. 나이 때문에 도전을 주저하거나 목표 달성을 포기한 적이 있는가. 나이가 성공을 좌우하는 여러 요인 중 하나일 수는 있어도 절대적인 요인은 아니다. 가디언의 칼럼니스트 올리버 버크먼은 “당신은 성공할 수 없을 정도로 늙지 않았다”고 말했다.



글 / 최희진 경향신문 기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인생이란 즐거운 롤러코스터 2017.01.26 12: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무래도 나이가 먹을수록 겁이 많아지는 것 같아요






메모는 성공의 ‘으뜸 습관’이다. 기억력이 뛰어난 사람, 아이디어가 번뜩이는 사람, 큰돈을 번 사람, 수십 권의 책을 쓴 사람, 조직의 리더가 된 사람…. 그들은 하나같이 메모했다. 메모는 성공에 이르는 확실한 사다리다. 5백 여 권의 저서를 남긴 다산 정약용은 “서툰 기록이 총명한 기억보다 낫다”고 했다. 운명을 바꾸는 열쇠는 그리 많지 않다. 그 중 하나가 메모다. 메모 10년이면 운명이 바뀐다. 아니, 훨씬 그 전에 당신 삶이 달라질 수도 있다.




일본 저자 사카토 겐지는 ≪메모의 기술≫에서 21세기 초강력 무기는 메모라고 단언한다. 그건 결코 허언이 아니다. 메모는 성공의 문을 여는 만능키다. 지식 관리의 시작이자 효율 관리의 출발이다. 과학은 정리된 지식이고, 지혜는 정리된 인생이라는 말이 있다. 여기에 운을 맞추면 메모는 ‘정리된 효율’이다. 메모는 ‘제2의 두뇌’다. 기억의 한계를 극복하는 멋진 보조장치다. 잘 정리된 메모는 그 자체가 절반의 책이다. 메모는 생각의 물꼬를 터준다. 당신을 개울에서 강으로, 강에서 바다로 나아가게 한다. 메모는 작은 습관이다. 한데 그 작은 습관이 삶을 크게 바꾼다.





메모는 ‘자기계발서’다. 무엇을 어떻게 준비해야 할지 수시로 팁을 준다. 메모는 당신의 일상을 알차게 채워준다. 실속없이 허둥대는 시간을 줄여준다. 메모는 영근 씨앗이다. 잘 틔우면 큰 열매를 맺는다. 메모와 독서는 많이 닮았다. 일단 시작하면 저절로 빨려들고, 그 쓰임새가 무궁하다. 성공의 으뜸 습관이고, 글쓰기의 원천이다. ‘제2의 두뇌’이고, 최고의 자기계발서다. 메모의 습관은 성공의 대단한 도구를 하나 꿰차는 일이다. 메모의 달인들이 각 분야에서 최고의 전문가가 된 데는 다 그만한 이유가 있다. 메모하는 자는 반드시 성공한다.




기억은 완벽하지 못하다. 머리가 아무리 좋아도 세월을 견디는 기억은 없다. 기억이 가물거리면 여기저기 구멍이 뚫린다. 작게는 약속에서, 크게는 아이디어까지 허점이 생긴다. 번뜩이는 아이디어도 기억으로만 간직하면 낭패 보기 십상이다. 문든 스치는 모든 것은 메모를 거쳐야 ‘내 것’이 된다. 정보, 아이디어, 약속, 명구, 느낌, 생활의 팁 등 일상의 모든 것이 메모 대상이다. 메모는 기억의 공백을 메워주고 삶의 내공을 다져준다. 그런 점에서 메모는 촘촘한 자기관리다.





메모에도 나름 요령이 있다. 책이나 신문을 읽을 때는 키워드를 메모해라. 키워드는 확장성이 크다. 글을 쓰거나 대화를 할 때 다양한 키워드를 쥔 사람은 언제가 스토리가 풍부하다. 키워드만 잘 맞춰도 책 한 권을 엮을 수 있다. 길 가다 스친 생각, 대화 중 떠오른 아이디어, 영화를 본 소감도 즉시 메모해둬라. 느낌도 시간이 지나면 흐릿하게 가물거린다. 스마트폰은 더없이 편리한 메모 도구다. 인상적인 문구, 책 속 한 구절, 숫자, 뭐든 무방하다. SNS는 소통과 메모 ‘일거양득’의 공간이다. 마음만 있으면 식당 냅킨, 명함, 화장지도 메모지다. 세계 160개 언어로 번역되고 1억 부 이상 팔렸을 것으로 추정되는 ≪어린 왕자≫도 냅킨에 끄적거린 스케치 하나로 탄생했다.




메모도 효율적 관리가 중요하다. ‘메모를 위한 메모’는 시간낭비다. 메모에도 의미를 붙여놔야 나중에 효용이 커진다. 메모도 수시로 업데이트가 필요하다. 모든 기억은 시간과 함께 흐려진다. 기억이 흐려지면 느낌도 흩어진다. 메모는 체계적으로 분류해두는 게 좋다. 메모를 무작위로 섞어 놓으면 정작 필요할 때 꺼내쓰기가 불편하다. 주기적으로 내용에 따라, 또는 목적에 따라 분류해 정리해라. 분류는 또 한 번의 메모다. 메모에 철칙은 없다. 당신만의 메모방식을 만들어라. 그리고 활용해라. 대화에 활용하고, 글쓰기에 활용하고, 지식에 활용해라. 활용하지 못하는 메모는 무용지물이다. 메모는 당신을 바꾼다. 스토리가 풍부한 이야기꾼으로, 관찰력이 뛰어난 과학자로, 상상력이 가득한 시인으로 변신시킨다. 메모는 확실한 보증수표다. 결코 부도를 내지 않는다.





학벌, 인맥, 기술, 아이디어…. 모두 성공의 디딤돌이다. 하지만 이런 디딤돌이 없다고 기죽지 마라. 대신 메모 하나만큼은 단단히 움켜쥐어라. 책, 신문, 인터넷은 메모의 보고다. 그 보물들을 줄줄이 꿰는 건 그리 어려운 일도 아니다. 마음만 있고 결심만 서면 누구나 꿸 수 있다. 명약의 이름을 외운다고 병이 치유되지는 않는다. 만병통치약도 먹어야 약효가 생긴다. 메모도 실천이 중요하다. 당신의 삶을 기억에만 맡기지 마라. 제2의 두뇌, 메모를 적극 활용해라. 메모 10년이면 인생이 바뀐다. 아니, 10년까지도 걸리지 않는다. 한 번 믿고 실천해봐라.



글 / 신동열 한국경제신문 연구위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362
Today74
Total2,094,175

달력

 « |  » 2019.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