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호'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7.12.19 단백질 부족 증상 6가지
  2. 2010.05.29 아침부터 손님 부부가 큰 소리로 울어대던 날 (2)




어느 날 머리카락이 가늘어지고 손톱과 피부가 약해진다면 단백질 섭취가 부족하지 않은지 의심해봐야 한다.


미국의 여성 건강전문잡지 셀프(Self)는 단백질 섭취 부족을 알리는 6가지 신호에 대해 다음과 같이 소개했다.



1. 

단백질 음식이

먹고 싶어진다.


단백질을 충분히 섭취하지 않으면 몸은 스스로 단백질을 갈구한다. 



양질의 단백질이 풍부한 소고기 스테이크, 닭고기 샌드위치, 콩 수프 등이 먹고 싶어지면 단백질 섭취가 부족하다는 몸의 신호다.



2.

설탕이 많은 음식이

먹고 싶어진다.


단백질과 지방은 탄수화물보다 더 느리게 소화된다. 탄수화물 음식 위주로 섭취하면 음식이 체내에서 빠르게 소화돼 혈당을 상승시킨다. 혈당이 빠르게 올랐다가 떨어지면 우리 몸은 설탕을 더 갈망한다. 



설탕이 유난히 생각난다면 식사의 단백질 비율이 매우 낮다는 의미다. 탄수화물과 단백질을 함께 섭취하면 음식이 더 천천히 소화돼 혈당 변화가 천천히 일어난다.



3.

머리카락이

가늘어진다.


모발은 대부분 단백질로 구성돼 있다. 단백질 섭취가 부족하면 머리카락이 가늘어지거나 탈모가 심해질 수 있다. 



단백질이 부족해지면 모발 성장 등 상대적으로 덜 중요한 일에는 단백질 사용이 줄어들기 때문이다.



4.

손톱이나 피부가

약해진다.


단백질은 손톱·피부 세포 성장에도 꼭 필요하다. 



충분한 단백질을 섭취하지 않으면 손톱이 약해지고 피부가 잘 벗겨진다. 단백질 결핍은 발진 등 다른 피부 문제를 유발할 수 있다.



5.

몸이

자주 아프다.


신체의 튼튼한 면역 시스템을 잘 작동시키려면 단백질이 필수적이다. 단백질을 적게 섭취하면 면역력이 차츰 약해질 수 있다. 



6.

별다른 이유 없이

피곤하거나 몸이 쇠약해진다.


단백질 섭취가 장기간 부족하면 몸의 에너지와 힘이 떨어진다. 신체 에너지와 힘의 감소는 단백질 섭취 부족 외에 전반적인 식사 상태·수면·스트레스·신체 활동 부족 등도 원인이 될 수 있다.



우리 몸에서 단백질 부족 신호가 켜졌을 때 관심을 가질만한 양질의 단백질 공급 식품으로는 소고기, 달걀, 콩, 닭고기 등이 꼽힌다. 미국 농무부는 개인의 체중 1kg당 하루 0.8g의 단백질을 섭취할 것을 권고한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어린 시절 해마다 봄이 되면 손님이 찾아왔다.
 
오라는 말도 없었고 온다는 소식도 없이 찾아왔지만 오는 이도, 맞이하는 이도 으레 당연하듯이 받아들
  였다.

 

 

손님은 인사도 없이 자기 보금자리 짓기에 바빠진다. 지푸라기에 흙을 묻혀 우리 집 처마 밑에 집을 짓기 시작하였다.

그 작은 입으로 지푸라기를 한 올 한 올 찾아오는 걸 보면 신기하기도 하고, 누가 집 짓는 걸 가르쳐줬기에 저렇게 밑그림도 그리지 않은 상태에서 바로 지을 수 있는지 대단하기도 하였다.

 

올해도 잊지 않고 손님이 찾아왔구나 하고 인식할 때 즈음엔 벌써 집이 완성되어 있었다. 그 때부터 우린 한 지붕 두 가족이 되었다.
솔직히 누가 주인이고 누가 세들어 사는지 모를 정도였다. 마치 처음부터 우리가 함께 살았던 것처럼 자연스러운 일이었다. 어린 시절 나는 손님이 우리 집에 찾아오는 게 무척 반가웠다.

우리 집에 찾아올 때는 부부지만 새 보금자리에서 새 생명이 태어나 커가는 걸 볼 수 있
다는 건 신기한 일이었고 큰 행운이었기 때문이다.  새끼가 태어나면 조그마한 집에 얼굴만 빼곡히 들고서 입을 크게 벌리고 엄마 새가 먹이 가져오기만을 기다리는 모습을 보고 있노라면 나 역시 엄마가 맛있는 것을 사서 들어오는 걸 기다리는 모습과 비슷했고, 엄마 새가 먹이를 가져오면 서로 먼저 먹겠다고 먹는 모습이 우리 인간들의 어린 아이들의 모습과 별 다를 바가 없었다.

 

연두색과 청록색의 잎이 한창일 때 시원한 바람이 부는 날이면 마루에서 할머니 팔에 누워 어린 새들을 구경하고 있노라면 귀엽고 예쁘고 신기한 모습에 시간 가는 줄 모르며 새들의 이야기 소리가 익숙해질 때 즈음엔 나도 모르게 잠이 들었던 것 같다.

한번은 이런 일이 있었다. 아침부터 손님 부부가 큰 소리로 울어대며 우리 집 하늘 위를 빙글빙글 날아다니는 것이었다. 먹이를 찾으러 가지도 않고 안절부절 못하는 모습에 우리 집 식구들은 왜 저러나 모두 마당에 나와 하늘만 쳐다보고 있었다. 자세히 보니 당시 우리 집은 흙집이었는데 벽을 타고 뱀이 올라가고 있는 것이었다.

손님 부부는 자기 집 주변에 적이 온다는 것을 알고 새끼들 걱정에 저렇게 신호를
보냈던 것이다. 아침부터 우리 식구들은 벽을 타고 올라가는 뱀을 떼어내기 위해 연탄집게와 긴 막대기를 동원해 한바탕 뱀 수거 작전에 나섰다. 긴 막대기로 뱀을 쳐가면서 떨어지기를 기다렸다가 뱀이 떨어지자 연탄집게로 뱀을 집었던 것이다.

호기심 많은 남동생은 그 뱀을
들어 올려 다시 오지 말라고 집 밖으로 한참을 걸어 나가서 멀리 밭에다 풀어주고 왔었다. 다행히 새끼들은 무사했고 다 커서 돌아갈 때까지 건강했다. 손님들은 새끼가 날아다닐 만큼 되면 다시 떠나려 했다. 또 아무 말도 없이 잘 지내라는 인사도 없이 혹은 잘 가겠다는 말도 없이 그냥 훌쩍 떠난다.

언제 또 올 거냐고 물어보지도 않았지만 내년 이맘때가 되면 다시 오리라는 것을 알았기에 서운했지만 잘 가기를 바랐다.
흙집이었던 우리 집은 벽돌집으로 바뀌고 할머니랑 누워있었던 마루도 없어지고 흙 마당도 없어지면서 손님들도 우리 집을 찾아오지 않았
다.

오지 못할 사정이 생겼는지 아니면 더 좋은 보금자리를 위해 떠난 것인지 행여 우리 집이 바뀌어서 찾지 못하는 건 아닌지 이제 기다
려보아도 오지를 않는다. 매년 이맘때가 되면 우리 집 처마를 자기 집인 양 살았던 제비 가족들. 한 지붕 두 가족이 살아서 행복했던 어린시절. 청록색이 아름다운 이 계절이 되면 나는 그 가족들이 그리워진다.


 

정현주 /  전라남도 장성군    

 

로그인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인생이란 즐거운 롤러코스터 2010.05.29 14: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궁...저희 집에는 모기와 바퀴들만이 서식을...크흑...
    강남살던 제비는 언제쯤...

    • 국민건강보험공단 2010.05.31 18: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3월이면 온다는 제비는 중국엔 몇월쯤 올까요? ㅎ
      제비의 먹이(?)는 풍부한 것 같기도 합니다만;
      먹구름이 잔뜩하지만 차세대육체적님이 계신곳은 더울 것 같습니다.
      남은 오후 즐거운 시간 되십시오 :)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020
Today143
Total2,099,443

달력

 « |  » 2019.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