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년 4월부터 초여름까지는 아스파라거스가 제철을 맞은 시기다. 기다란 줄기 끝에 아직 피지 않은 꽃봉오리가 맺혀진 아스파라거스는 1970년부터 국내에서 재배가 시작되어 우리에게 낯선 식재료였다. 하지만 이 이국적인 식재료는 이제 마트에서도 쉽게 볼 수 있게 되었다.

 

대중적인 식재료라고 하기에 아스파라거스는 다소 높은 비용으로 판매되고 있다. 이는 그럴만한 이유가 있다. 아스파라거스는 싹이 자라는 속도가 제각각이고, 일일이 손으로 수확해야 하는 까다로운 식재료이기 때문이다. 이런 재배 특성 때문에 아스파라거스는 중세 유럽의 왕실에서만 먹었던 고급 식재료로 통했다.

 

  


제철을 맞은 아스파라거스의 영양 효능

 

아스파라거스에서 발견되어 비슷한 이름이 붙여진 ‘아스파라긴산’ 물질은 아미노산의 일종이다. 아스파라긴산은 간의 해독 작용을 원활하게 하여 숙취를 해소하고, 간 기능을 개선시켜 피로 해소 효과가 있다.

 

한국인의 대표 숙취 해소 음식이 콩나물국이라면, 외국에서는 과음 후 아스파라거스 스프를 즐겨 먹는다. 아스파라거스에는 콩나물 보다 약 10배나 많은 아스파라긴산이 들어있어 알코올로 인해 손상된 간을 회복시켜주기 때문이다.

 

 

간을 해독시키는 아스파라거스의 영양 성분으로 ‘글루타티온’ 또한 주목해야 한다. 강력한 항산화 성분인 글루타티온은 일명 ‘간의 해독제’라고 불릴 만큼 효능이 뛰어나다. 또한 항산화 기능으로 신체에 유해한 활성산소를 줄이고, 피부를 건강하게 만든다. 요즘같이 일교차가 크고 건조한 환절기에는 피부 미백, 재생 효과가 탁월한 아스파라거스와 친해지면 윤기 나는 피부를 기대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아스파라거스는 요즘처럼 스마트폰 시대에 위협받는 눈 건강에도 좋다. ‘눈의 보호막’ 역할을 하는 루테인 성분이 풍부하여 안구가 노화되는 것을 방지하기 때문이다. 특히 아스파라거스의 꽃봉오리 부분에 루테인이 다량 함유되어 있다.

 

 


오랜 기간 검증된 영양만점 조합, 

아스파라거스 베이컨 그라탕

 

비타민, 무기질, 미네랄이 풍부한 아스파라거스는 동물성 단백질과 함께 하면 영양적으로 시너지 효과를 낸다. 예로부터 아스파라거스는 베이컨과 찰떡궁합을 자랑해 왔는데, 이는 맛에 있어서 뿐만 아니라 영양학적으로 서로 상호보완을 해주는 조합이기 때문이다.

 

오늘은 이 두 가지 식재료를 이용한 요리를 소개한다. 부드럽고 고소한 맛이 일품인 ‘아스파라거스 베이컨 그라탕’ 이다.

 

 

[필요한 재료]

아스파라거스 8개, 베이컨 1팩, 파마산 치즈

*베사멜 소스 : 버터 60g, 밀가루 60g, 우유 300ml, 소금 한 꼬집, 후추

 

[만드는 과정]




1. 5cm의 길이로 자른 아스파라거스 2~3개를 베이컨으로 돌돌 말아준다. 아스파라거스의 질긴 밑둥은 감자칼로 껍질을 벗겨서 준비한다.

2. 기름을 소량 두른 팬에서 노릇하게 구워준다.

 

*chef's tip

아스파라거스는 지용성 비타민이 풍부해 버터나 올리브오일 등과 같은 기름에 살짝 볶아 조리할 때 흡수가 더 잘 된다.


 



[베사멜 소스]

3. 냄비에 버터를 녹이고 밀가루를 넣어 풀처럼 잘 개어준다.

4. 우유를 소량씩 넣어 걸쭉한 농도가 될 때까지 절어주면서 소금, 후추로 간을 한다.


 



5. 오븐 용기에 베사멜 소스를 깔고 베이컨롤을 담는다.

6. 남은 베사멜 소스를 그릇에 채우고, 파마산 치즈 가루를 듬뿍 뿌려 200도 오븐에서 20분간 치즈가 녹을 때까지 구워서 완성한다.

  

부드럽고 고소한 맛이 일품인 고급스러운 요리 ‘아스파라거스 베이컨 그라탕’. 아이들도 좋아할 맛이고, 어른들을 위한 술안주로도 썩 잘 어울린다.

 

특히 베이스로 들어가는 베사멜 소스는 한 번에 대량으로 만들어 소분하여 냉동 보관하면 편하다. 필요할 때마다 간편하게 꺼내어서 다양한 요리에 활용할 수 있다.

 

싱그러운 봄과 초여름을 기다리는 지금, 제철을 맞아 맛도 영양도 꽉 찬 아스파라거스를 이용하여 ‘아스파라거스 베이컨 그라탕’을 요리해보자. 유럽의 왕실이 즐겨 먹었던 고급스러운 맛을 입 안 가득 느낄 수 있을 것이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미노산의 일종인 아스파라긴은 숙취를 해소하는 데 탁월한 효능을 보인다. 식물계에 널리 존재하고 콩나물에도 많이 들어 있는 이물질이 '아스파라긴'이라는 이름을 얻게 된 것은 맨 처음 발견된 채소의 이름 때문이다. 아스파라거스, 아스파라긴이 풍부하게 들어 있는 이 채소는 모양이 독특하고 푸른 빛이 싱그러운 데다 아삭하게 씹히는 식감이 일품이다.




아스파라거스는 중세시대 프랑스 왕실에서 즐겨 먹어서인지 '채소의 왕'이라 불린다. 미국이나 유럽 등에서 샐러드용으로 먹는 고급채소였지만 요즘은 국내 재배가 활발해져 훨씬 대중적인 식재료가 되었다. 아스파라거스에는 아스파라긴과 아스파르트를 비롯해 비타민 C·B1·B2가 풍부하고 칼슘, 칼륨, 인 등 무기질과 당질이 많다. 특히 다량 함유한 아스파라긴은 알코올 분해와 숙취 해소에 좋을 뿐만 아니라 몸속에 있는 해로운 나트륨을 배출시키고 고혈압을 예방하며 천연 이뇨제로 신장 결석을 예방해준다. 또한, 풍부한 비타민 B는 신진대사에 영향을 주어 혈당의 조절을 돕는 역할을 한다.





항산화 물질인 글루타티온은 우리 몸이 노화하는 과정을 느리게 해주고 자외선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해주는 역할도 한다. 미국 터프츠대학의 연구에의하면, 아스파라거스에 들어 있는 엽산과 비타민 B12가 인지기능이 저하되는 것을 막아 나이가 들어 기억력과 판단능력이 떨어지지 않도록 도움을 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숙취를 해소하는 데 탁월한 효능을 발휘하는 아스파라긴 성분을 듬뿍 머금고 있는 아스파라거스로 따뜻한 수프를 만들어보자. 아스파라거스는 주로 샐러드 등으로 많이 이용하지만 수프로 만들면 술 마신 다음 날 깔깔한 입맛을 달래기에도 적당하고 요즘처럼 추운 날씨에 속을 따뜻하게 덥히기에도 좋다.





아스파라거스 수프 재료
아르파라거스 500g, 밀가루 4큰술, 우유 또는 생크림 한 컵, 치즈가루 약간


채소 국물 재료
양파 1개, 당근 1개, 샐러리 1줄, 월계수잎 1개, 굵은소금 1.5큰술, 물 4컵


만드는 법
1. 냄비에 양파, 당근, 샐러리, 월계수잎을 넣고 물을 부어 20분 정도 끓여서 채소국물을 만든다. 소금으로 간한다.
2. 아스파라거스는 필러를 이용해 두꺼운 껍질을 벗겨낸 뒤 2~3cm 정도로 자른다.
3. 채소 국물에 아스파라거스를 넣어 30분 정도 푹 끓인 다음 믹서나 핸드블랜더 등으로 갈아준다.
4. 우유를 넣고 저어준다. 우유 대신 생크림을 넣으면 더 고소한 맛이 난다.
5. 약한 불에 올려 밀가루를 살살 넣으면서 잘 저어가며 끓인다.
6. 그릇에 옮겨 담고 치즈가루를 살짝 뿌린다.



글 / 건강보험 사보 12월호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인생이란 즐거운 롤러코스터 2016.12.17 10: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생각해보니 아스파라거스 먹어본 적이 없는 것 같아요..ㅠ.ㅠ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2,353
Today1,343
Total2,540,242

달력

 « |  » 2020.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