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여행 3박 4일 가을여행코스

1일차 : 대천 가볼만한곳 (대천항,대천해수욕장)

2일차 : 서천 가볼만한곳(한산모시관, 신성리 갈대밭, 신선연근)

3일차 : 예산 가볼만한곳(홍익 나무가 건축, 수덕사, 충의사)

4일차 : 홍성 가볼만한곳(천수만해양낚시공원, 속동전망대, 속동승마장, 느리실체험마을, 홍성조류탐사관) 

 

  

충남지역 곳곳을 둘러보고 왔는데요. 사실 취재가 있어서 갔다가 날짜가 샌드위치라서 취재지역 인근을 여행하고 왔습니다. 마음 같아서는 자전거여행으로 다녀오고 싶었지만 날씨가 도와주지 않아 어쩔 수 없이 대중교통으로 다녀왔습니다.

 

첫날은 동서울터미널에서 막차를 이용해 대천항과 대천해수욕장의 야경을 담았고, 서천여행으로 한산모시관을 들러 1500년의 전통의 숨결이 깃든 한산모시에 대하여 취재했습니다. 취재를 마치고 근거리에 있는 신성리 갈대밭까지 다녀왔는데요.

 

몇 해 전 자전거 여행 코스인 금강 투어 때 스쳐지나듯 들른 곳이라 실제 모습이 궁금했습니다. 신성리 갈대밭은 무엇보다 겨울철에 철새들이 장관이라고 합니다. 또한  한국의 4대 갈대밭으로 꼽히며 한국관광공사가 선정한 갈대 7선에 속한 곳이죠. 각종 교육기관의 자연학습장은 물론 전국 사진작가들의 출사 명소로 각광을 받고 최근 영화 《공동경비구역 JSA》과 드라마 《미안하다 사랑한다》촬영장소로도 유명한 곳입니다.

 

이날도 평일이고 흐린 날인데도 관광버스로 찾아온 분들과 승용차로 오신 분들이 많았습니다. 억새는 꽃을 피워 은빛 물결을 일렁이는 반면에 갈대는 막 꽃을 피우기 시작하는 시기라서 갈대 특유의 꽃을 담을 수는 없었습니다. 가을이 깊어지면 갈대밭의 가을 풍경은 지금과는 사뭇 다르리라 기대합니다.

 

 

 

금강줄기라서 제방을 사이에 두고 한쪽은 너른 벌판으로 누렇게 황금색을 드리우고 있었습니다. 곳곳에 코스모스가 피워 가을의 아름다움을 더해줍니다. 

 

 

 

제방에 오르자 드넓게 자리한 갈대밭이 발아래로 펼쳐져 있었습니다. 저 강 건너는 전라도 익산의 웅포입니다.

 


 

영화 공동경비구역 JSA촬영장소로 오는 사람마다 이곳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네요.

 

 

갈대밭을 거닐어 볼까요?

 

 

갈대밭 사잇길로 들어서자 후둑후둑 빗소리도 아니고 무슨 소리가 들립니다. 바로 메뚜기들이 인기척에 놀라 날아 오리고 있었지요. 메뚜기떼가 얼마나 많은지 소낙비 소리처럼 들릴 정도였답니다.

 

 

 

사람 키보다 훨씬 높게 자란 갈대 숲에 카메라 들이밀고 담아보니 마치 대나무 숲을 연상케 할 정도였습니다. 고즈넉한 길을 거닐며 가을 낭만을 만끽해 봅니다.

 

 

 

청개구리 한 마리 갈댓잎에 올라앉아 흐린 햇살을 피하고 있었습니다.

 

 

 

아직 갈대가 제대로 물들지 않아 카메라 색온도를 조정해서 짙은 갈색으로 만들어 봅니다.

 

 

 

갈대밭의 규모가 워낙 커서 이곳저곳 오솔길을 꾸며 놓고 이런 조형물을 세워 놓았네요.

 

 

 

구름다리도 건너보고

 

 

 

살짝 빛내림이 있는 흐린 하늘 아래 제방 둑에 세워진 풍력발전 용 작은 풍차가 운치있게 서 있습니다. 벤치에 앉아 있는 연인들의 밀어를 갈대가 엿듣고 있는것 같네요.

 

 

 

꺾인 갈대를 머리에 두르니 마치 자유의 여신상 같기도 하고 인디언 추장 같디고 합니다. 관광객들이 하나 둘 서로 같은 모습으로 사진을 담네요.

 

 

 

중간에 이런 정자도 있어서 산책하다가 쉬어 갈 수도 있습니다.

 

 

 

다정한 가을연인들이 걸어오길래 일단 몰카를 해놓고 여쭤보니 부부라고 하네요. 정면으로 담아 초상권 때문에 여쭤보니 괜찮다고 하시는데 이렇게 뒷모습이 더 낭만적으로 나와 이사진으로 올립니다.

 

 

 

갈대가 이렇게 붉게 물들이는 모습을 쉽게 보기 힘들지요. 핏빛으로 물들인 모습이 아주 인상적입니다.

 

 

 

아직도 많은 사람들 중에는 갈대와 억새를 구분하지 못하는 경우가 있는데요. 위에 보이는 것은 바로 억새입니다. 억새는 주로 산비탈이나 언덕에 자라는데 하얀꽃을 피우면 은빛 물결이 일렁이죠. 억새로 유명한 곳은 화왕산 억새이고 갈대는 억새랑 비슷하면서도 대나무처럼 마디가 있고, 꽃이 하늘로 솟기보다는 옆으로 고개를 떨구어 수수처럼 굽은 형태지요. 꽃도 억새와 상당히 다릅니다.

 

어릴적 아버님께서 갈대가 막 피어날때쯤 베어다가 쇠죽 쑤는 솥에 넣고 삼아 빛자루를 만들기도 했습니다. 지금도 갈대로 만든 빗자루 성능을 따라갈 빗자루가 없을 정도지요.

 

 

 

갈대밭 중간에 세워진 미안하다 사랑한다 드라마 촬영지, 소지섭씨 모습에 오래전 드라마 영상이 흐릅니다. 달달한 사랑의 고백, 열정적 사랑의 모습에 반했던 드라마였지요.

 

 

 

근교에서도 오시고 멀리서도 지나는 길에 들렀다는 여고동창생들 억새밭의 추억을 새기고 있습니다.

 

 

 

갈대밭을 산책하고 나오니 이미 어둑어둑한 시간, 가을풍경의 색색으로 채색된 들판 위로 백로 한 마리가 춤을 추듯 내려앉습니다.

 

 

글 / 시민기자 호미숙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바람, 여자, 돌이 많아 삼다도(三多島)라 불리는 제주. 제주는 올레길로도 이미 너무나 유명하지만 '오름'이라는 또 하나의 매력을 가진 신비로운 섬이기도 하다. 산이라고 부르기에는 작아 보이고 동산이라고 하기엔 조금은 커 보이는 그곳이 바로 기생화산구들로 만들어진 제주만의 '오름'이다.

 

 

 

신비로움을 간직한 자연의 선물

 

 

 

 '오름'은 제주만이 갖는 독특한 자연환경으로 무려 360여개의 세계 최대의 군락지를 자랑한다. 특히 오름은 자연이 준 선물답게 각 오름마다 다양한 모양과 생태환경을 보존하고 있다. 

 

정상까지 적게는 10분에서 많게는 3시간이 넘을 정도로 그 크기도 천차만별이다. 제주 사람들은 이러한 다양한 자연의 산물에 터를 잡고 삶을 일궈 마음의 고향으로 삼는다.

 

제주도는 크게 3단계의 형성과정을 거치는데, 먼저 용암대지가 형성되고 뒤이어 한라산체를 이룬다. 마지막으로는 오름이 생성되는데 제주 전역에서 100여차례 이상의 크고 작은 화산활동에 의해서 만들어진 것이다. 제주 오름은 신비로운 자연환경만큼이나 다양한 신화를 만들어낸다. 제주 설화의 중심에는 설문대할망이 자리 잡는다. 설문대할망은 강인한 제주여성을 대표하는 이미지로 한라산을 베개 삼아 누우면 다리가 제주시 앞 관탈섬에 걸쳐진다고 전해져 오고 있다. 특히 날씨가 맑은 날에는 한라산 등선을 따라 설문대할망의 이미지가 선명해 져 신비로움을 자아낸다. 오름은 바로 이 설문대할망이 흙을 치마폭에 담아 나를 때 떨어지면서 만들어진 결과물이다. 

 

 

오름은 이러한 신화적 이미지를 덧대 4계절 모두 제각각 독특하고 다양한 풍경을 만든다. 이러한 주요 배경에는 사시사철 다르게 피어나는 야생화와 목가적인 풍경이 한 몫 한다. 원래 오름은 대부분 화산석 송이로 이뤄져 있다. 때문에 나무보다는 풀이 더 잘 자라지만 후에 일부러 나무를 심어 숲을 일궈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제주도 내 위치한 오름의 특징은 대부분 한라산을 기준으로 크게 동쪽과 서쪽으로 나눠 자리하고 있다. 제주시내권인 북쪽과 서귀포시내권인 남쪽에는 1~2개 오름만 위치할 뿐이다. 계절 및 특색별로 오름을 꼽는다면 우선 봄의 경우 노꼬메, 군산, 영주산, 성불오름, 큰·족은사슴이오름 정도가 있다. 이들 오름은 봄나들이 하기 좋은 대표적인 곳으로 난이도 역시 노꼬메를 제외하고는 그리 어렵지 않은 것이 특징이다. 

 

 

여름에 오르기 좋은 곳으로는 제지기오름, 비양오름, 사라오름, 물영아리오름, 거문오름, 저지오름 등이 있으며, 특히 사라오름은 정상에 신비로운 호수가 있는 것이 특징이다. 사라오름은 오랜 시간 신비함을 간직해 오다 지난 2010년 11월이 되어서야 일반인들에게 개방됐다. 

 

가을은 억새가 춤추는 계절 답게 용눈이오름, 새별오름, 다랑쉬오름, 따라비오름, 우보오름, 산굼부리, 백약이오름이 오르기 적당하다. 이들 오름 대부분 억새밭이 잘 조성 돼 있어 사진 촬영은 물론 한가로운 여행에 안성맞춤이다. 

 

겨울은 눈덮이 설경과 부드러운 능선이 특징인 동거믄오름(거미오름), 도두봉(도들오름), 느지리오름, 둔지오름(둔지봉), 삼의악) 등이 있다.

 

이 밖에도 새해 일출로 적합한 곳으로는 두산봉, 좌보미오름, 대수산봉, 당산봉, 이달오름, 정물오름 등이 있으며, 야생화가 인상적인 곳으로는 왕이메, 통오름, 돝오름, 아부오름, 절물오름 등을 꼽을 수 있다.

 

 

 

오름 오르기 전 이것만은 주의하자

 

 

 

봄을 맞아 오름을 찾는 탐방객들이 늘어나면서 길을 잃는 경우도 점점 늘고 있다. 대부분 정상이 높지 않고 등산이 수월하다는 점에서 경로를 이탈하지만 숲이 우거져 있어서 방향을 잃기 쉽다. 때문에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선 정해진 길을 이용하고 두 명 이상 다니는 것이 좋다. 

 

또 경사가 낮더라도 반드시 등산화를 신고 진드기와 해충의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긴팔과 긴바지를 입는 것도 좋겠다. 이밖에도 오름 중에는 개인 사유지도 많은 만큼 취사는 물론 흡연도 삼가하고 쓰레기는 반드시 가져가야 한다.

 

 

 

난이도 별 오름 안내 및 소요시간

 

 

 

 1) 난이도 '하'
  

 

2) 난이도 '중'
  

 

 3) 난이도 '상'
   

 

 

 

오름 소모칼로리 계산법

 

 

 

국제 산악연맹 의료위원회의 간접적인 계산법에 따르면 성인이 보통 속도로 등산할 때 에너지 소비량은 배낭을 메지 않았을 경우 1시간 동안 체중 1kg당 6kcal가 소모되고, 20kg의 배낭을 짊어졌을 때는 1시간 동안 체중 1kg당 9kcal가 소모된다.

 

      예) 체중 60kg인 성인이 1시간 오름을 오른 경우

 

배낭을 메지 않았을 경우  10kg의 배낭을 짊어 졌을 경우 20kg의 배낭을 짊어 졌을 경우

   60kg×1시간×6kcal=360kcal 60kg×1시간×6kcal=360kcal 60kg×1시간×9kcal=540kcal 

 

  

                                                                글·사진 / 김지환 프리랜서 기자(전 청년의사 기자), 자료참고 /  한국관광공사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803
Today1,183
Total2,153,929

달력

 « |  » 2019.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