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당장 자신의 엉덩이를 한 번 만져 보자. 탄탄한 근육이 느껴진다면, 당신은 건강한 노후를 보낼 수 있을라 것이라 봐도 무방하다. 엉덩이 근육은 상체와 하체를 잇는 중요한 역할을 하는데, 이 근육이 자리 잡혀 있으면 나이가 들어도 균형감각이 떨어지지 않고, 걷거나 뛸 때 받는 충격 또한 완화해준다고 한다.

 

만약 엉덩이를 만졌는데, 탄력 하나 없이 축 처져 있다면? 나이가 들었을 때 균형 감각이 없어 잘 넘어지는 것은 둘째 치고, 허리 통증이나 요실금 같은 병을 달고 살 가능성이 크다. 뿐만 아니라 지팡이 없이는 외출하는 것도 힘들어질 내일이 그려진다. 하지만 벌써부터 낙심할 필요는 없다. 엉덩이 근육은 생활습관을 조금만 바꾸면 금세 생겨난다. ‘장수(長壽)스위치’, 엉덩이 근육에 대해 알아본다.

 

 

 

 

 

일본의 다케우치 마사노리 의학 박사는 2011년, 엉덩이 근육을 키워야만 건강한 노후를 보낼 수 있다는 내용의 책을 처음 펴냈다. 이 책은 2012년 우리나라에서 ‘중년 건강, 엉덩이 근육이 좌우한다’란 제목으로 번역 출간됐다. 이후, 여러 방송을 통해 책과 관련된 내용이 소개되면서 화제를 일으켰다.

 

다케우치 박사뿐 아니라, 국내외 많은 전문가들 역시 “노후를 위해 저축을 하듯, 엉덩이 근육을 조금씩 키우라”고 말한다. 엉덩이 근육이 노인 건강에 중요한 이유는 우리 몸의 중심에 있으면서, 몸 전체 근육 중 가장 큰 근육이기 때문이다. 앉았다 일어설 때, 걷거나 뛸 때, 넘어지려 할 때 등 중요한 순간에 몸의 균형을 잡는 것이 바로 이 엉덩이 근육이다. 런데 나이가 들수록 근육량은 점점 줄어든다. 근력, 콜라겐, 골밀도 등을 일정 수준으로 유지해주는 성장호르몬이 적게 나오기 때문이다. 여기에 근육 유지에 중요한 단백질 섭취를 잘 하지 않고, 평소 운동량이 떨어지는 것도 문제다.

 

 

 

 

 

엉덩이 근육이 줄면 낙상, 골절, 요실금, 허리 통증 등 앞서 말했던 문제들을 겪을 가능성이 커진다. 반면 엉덩이 근육이 탄탄하게 몸에 남아 있다면 ‘액티브 시니어’가 되는 것은 시간문제다. 대표적으로 골절, 근육통, 우울증 같은 질병 걱정이 사라질 수 있다. 엉덩이 근육이 있으면 허리, 골반, 허벅지 등의 뼈가 안정적으로 움직이기 때문에 넘어질 위험이 없고, 넘어지더라도 엉덩이 근육이 쿠션 역할을 하기 때문에 노인들이 잘 겪는 골절 위험도 자연스럽게 줄어든다. 더욱이 활동하는 것에 어려움을 느끼지 않기 때문에 우울증 같은 부정적인 감정에 휩싸일 일이 줄어든다. 밖에 다이어트에도 도움이 된다. 큰 근육이 있으면 기초대사량이 높아져 에너지 소비가 활발하게 이뤄지기 때문이다.

 

 

 

 

엉덩이 근육을 키우기 위해서는 생활습관부터 고쳐야 한다. 바닥에 앉아 있다가 일어설 때는 엉덩이를 위로 들어 올린다는 느낌으로 일어나는 것이 좋다. 즉 양쪽 무릎을 모두 꿇고 손으로 앞쪽 바닥을 짚은 다음, 엉덩이를 서서히 들어 올리면 된다. 계단을 오를 때는 뒤에 있는 다리를 굽히지 말고 체중을 앞쪽에 실어야 한다. 온 정신을 허벅지 안쪽과 엉덩이에 쏟아야 엉덩이 근육을 키우는 데 도움이 된다. 버스나 지하철로 출퇴근을 하는 사람이라면, 출퇴근 시간을 활용해 엉덩이 근육을 단련시킬 수 있다. 손잡이를 잡고 다리를 어깨너비로 벌린 채 엉덩이에 힘을 주고 선다. 버스나 지하철이 오른쪽으로 쏠리면 왼쪽 무릎을 가볍게 굽혀 몸의 중심을 왼쪽으로 옮기고, 반대쪽도 마찬가지로 하면 된다. 이때 엉덩이의 힘을 빼지 않아야 근육이 확실히 단련된다.

 

 

 

글 / 한희준 기자(헬스조선)

출처 / 사보 '건강보험 4월호'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인류문명이 선진화되면서 그에 따라 현대인들의 생활습관 또한 현저히 변화되었습니다. 앉은 자세로 생활하는 시간이 늘어나고 비교적 가까운 거리를 걷는 일도 줄어들었으며, 컴퓨터작업과 같이 장시간 한 자세를 유지하는 일이 많아졌습니다. 생활의 편의성이 좋아지면서 전반적으로 육체를 사용하는 빈도가 줄어들었다는 얘긴데요, 우리 몸의 입장에서 볼 때 꼭 좋은 일만은 아닌 것 같습니다.

 

 

엉덩이 근육의 중요성

 

‘엉덩이가 사라지고 있다!’고 표현한 것은 우리 몸에서 엉덩이가 비교적 큰 근육덩어리로 이루어져 있고, 근육량이 줄어들어가는 현대인들의 모습을 단적으로 표현한 것입니다. 근래 들어 특히 몸의 코어근육이라고 불리는 척추기립근(등허리부위의 근육)과 같은 중심근육들의 중요성이 재조명되고 있는데, 저는 그 이상으로 중요한 기초가 되는 근육을 엉덩이근육이라고 봅니다.

 

우리의 몸은 근골격, 다시 말해 근육과 골격 구조로 되어 있습니다. 자세와 균형을 유지하고 몸을 원활히 움직이게 하는 것이 주된 작용인데요, 골격구조를 지탱하고 있는 근육의 역할이 아주 중요합니다. 특히 엉덩이 근육은 우리가 서 있고 걷고 움직이는 데 있어 가장 기초가 되는 역할을 할 뿐만 아니라 신체 전반의 활력의 척도가 됩니다. 신체조건이 뛰어난 운동선수들의 잘 발달된 엉덩이근육을 보면 대단히 매력적인데요, 여러 종목의 운동선수들이 엉덩이근육발달에 매진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습니다. 운동을 장기간 했다거나 운동에 관심이 있는 분들은 알고 있겠지만 신체의 힘을 내는데 있어서 하체의 근력은 그 기초와 기둥의 역할을 합니다. 엉덩이 근력을 이용하지 못하면 몸의 힘을 쓰는데 있어서 그 능력이 현저하게 떨어지게 되는 것입니다.

 

 

엉덩이근육 강화 운동 '스쿼트'

 

한의원에 내원하는 허리통7증, 무릎통증 등 만성통증 환자들을 보면 대부분 허리근육과 더불어 엉덩이 근육의 근력이 약해져 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치료 후 엉덩이근육의 중요성을 설명드리고 생활 속에서 근력운동을 실천하신 분들은 통증개선 뿐만 아니라 전반적인 건강상태가 좋아져서 삶의 질이 월등히 좋아졌다며 만족해 하십니다. 몸의 근육량이 늘어나면 근육세포로 흡수되는 당의 양이 늘어나면서 몸의 혈당조절을 효과적으로 할 수 있기 때문에 당뇨병과 같은 성인병을 예방하거나 보다 근본적으로 치유할 수 있고, 근육과 상호작용을 하는 뼈 건강도 좋아져 골다공증과 같은 질환을 사전에 차단할 수 있는 등 그 장점 한두 가지가 아닙니다.

 

엉덩이근육을 강화하는 대표적인 운동은 ‘스쿼트’입니다. 발을 어깨 폭 보다 약간 넓게 벌리고 무릎을 구부려 앉았다 일어서는 동작의 운동입니다. 무릎을 구부려 앉을 때는 무릎이 발 앞쪽으로 나오지 않도록 주의해야 무릎에 무리가 가지 않습니다. 또 앉을 때 허리가 구부러지지 않도록 세우고, 고개를 약간 들고 눈이 전방 15도 정도 각도를 바라보는 자세를 취하시면 좋습니다.

 

야외활동이 줄어드는 겨울, 실내에서 스쿼트를 해보는 것은 어떨까요? 엉덩이를 되찾아 활력 있는 삶으로 나아갑시다!

 

글 / 왕경석 대전헤아림한의원 원장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녁노을* 2014.12.03 16: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탄탄한 엉덩이 근육...만들어야겠군요.ㅎㅎ
    잘 보고갑니다.

  2. 아키토.. 2014.12.03 16: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상당히 흥미로운 글이네요.
    흥미로운 포스팅 잘 구경하고 가요.
    눈에 잘 들어오는 포스팅 감사합니다 ~~~~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803
Today401
Total2,153,147

달력

 « |  » 2019.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