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에 오랜 시간 노출되면 우리 몸의 체온조절 장치가 망가진다. 몸 안의 체온이 40도를 넘나들면서 체내 단백질과 효소, 세포들이 손상되고 최악의 경우 목숨을 잃을 수 있다.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는 최근 기사에서 극심한 더위에 오래 노출될 경우 우리가 처할 수 있는 위험에는 어떤 것이 있으며, 이를 어떻게 예방하고 극복할 수 있을지 소개했다. 올여름을 온열 질환 없이 무사히 보낼 수 있도록 미리 대비하자.

 

 

 

열탈진이 일어나면 어지러움, 두통, 구토, 피로감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대표적인 온열 질환 종류와 특징

 

대표적인 온열 질환에는 열경련, 열탈진, 열사병 등이 있다. 전문가들은 온열 질환의 증상을 숙지해 문제가 커지기 전에 예방해야 한다고 말한다. 가벼운 탈수 증세와 열경련은 신체가 더위에 적응하지 못하고 있다는 초기 신호다.

열탈진은 탈수나 열경련보다 조금 더 심각한 단계다. 열탈진이 일어나면 땀이 많이 나고 심박 수가 올라가고 메스꺼움, 구토, 두통, 어지러움, 피로감 등 몸이 좋지 않다는 기분이 든다.

 

이 단계에서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하면 열사병으로 진행될 수 있다. 열사병 증상이 나타난다는 것은 세포 손상이 시작될 정도로 체온이 올랐다는 뜻이다. 열사병이 오면 중추신경계 기능 장애가 일어난다. 의식이 저하되고 발작을 일으킬 수 있다. 땀이 흐르지 않는다는 것도 열사병의 특징이다.

 

 

 

 

온열 질환을 예방하는 대표적인 방법은 에어컨 등으로 실내를 시원하게 만드는 것이다.

 

따라 해보세요. 온열 질환 예방법

 

온열 질환을 예방하려면 공간을 시원하게 만들고, 수분을 적절히 섭취해야 한다. 전문가들은 집에 에어컨이 없으면 선풍기를 틀어놓고 분무기로 몸에 차가운 물을 뿌리는 것도 방법이라고 말한다. 환기가 잘되지 않고 무더운 실내는 직사광선이 내리쬐는 야외 못지않게 위험하다. 

 

집에 에어컨이 없어서 너무 덥다면 차라리 밖으로 나가는 게 안전할 수 있다. 도서관, 쇼핑몰 등 시원한 곳에 잠시 들어가 열을 식히는 게 낫다. 거리를 걸을 때는 나무 그늘로 다닌다. 더운 날 야외에서 일해야 한다면 헐렁하고 가벼우며 색상이 밝은 옷을 입는다. 선 캡, 선글라스로 햇볕을 차단한다. 또 날이 더울수록 휴식을 자주 취해야 한다.

 

 

 

수분 섭취는 온열 질환 예방법 중 하나지만 너무 과하게 섭취하면 건강에 좋지 않다.

 

과하게 섭취하면 독이 되는 수분

 

더운 날에는 수분을 꾸준히 섭취해야 하지만 물을 한꺼번에 많이 마셔도 좋지 않다. 체내 나트륨이 희석돼 저나트륨혈증 증상이 나타날 수 있어서다. 물을 마실 때는 짭짤한 간식을 같이 먹어야 한다.

 

 

 

여름철 많은 사람이 차가운 커피를 마시지만, 카페인은 되려 탈수 증상을 일으킬 수 있다.

 

탈수 증상을 일으킬 수 있는 카페인과 알코올

 

카페인과 알코올은 탈수 증상을 일으킬 수 있다. 커피와 주류는 온열 질환을 예방하는 데 큰 도움이 되지 않는다. 더운 날 소변 색상이 진하고 어둡다면 이 또한 수분이 부족하다는 위험신호다. 이럴 때는 수분을 더 많이 섭취해야 한다.

 

 

 

만약 온열 질환의 증상이 심각하다는 판단이 들면 빨리 119에 신고해야 한다.

 

온열 질환 발생했을 때 대처 방법

 

온열 질환 증상이 나타났다고 느끼면 가급적 에어컨이 있거나 그늘이 있는 곳으로 이동해 열을 식힌다. 찬물을 마시고, 찬물을 머리와 심장 쪽에 부어 체온을 낮춘다. 상태가 심각하다고 느낀다면 빨리 119에 신고해 병원으로 이동해야 한다. 몸이 완전히 정상으로 돌아오기 전에 다시 일을 시작하면 치명적인 상황이 벌어질 수 있다. 몸 상태가 회복될 때까지 쉬면서 체온을 낮추고 수분을 보충하는 데 힘써야 한다.

 

 

경향신문 기자 최희진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무더위와 장마로 지쳐가는 여름. 우리를 더 힘들게 하는 건 어디선가 나타나 나도 모르게 한 방 놓고 사라지는 모기인데요. 모기는 단순히 피부의 가려움만 유발하는 것이 아니라 일본 뇌염과 같은 무시무시한 질병도 옮기기 때문에,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가 요구됩니다. 그럼 모기를 퇴치하는 방법을 함께 알아볼까요?

 

 

 

 

하나. 선풍기 바람으로 쫓아내기

 

모기는 비행속도가 느리고 긴 날개와 다리를 가지고 있어 바람의 영향을 쉽게 받아요. 더위와 모기를 동시에 쫓을 수 있도록 선풍기 바람에 몸을 맡겨보는 건 어떠세요?

 

 

 

둘. 집안의 물기 제거하기

 

모기의 수명은 대체로 1~2주인데요. 그동안 700개 이상의 알을 낳는다고 해요. 특히 모기는 적은 양의 물만 있어도 서식하니 화장실이나 부엌, 하수구, 심지어 화분 받침대도 놓치지 말고 물기를 말끔하게 건조해 주세요. 또 창문의 물구멍은 스펀지나 테이프로 막아주는 것도 잊지 마세요.

 

 

 

 

 

셋. 청결한 몸 유지하기

 

내 몸에서 스멀스멀 올라오는 땀 냄새. 이 냄새를 좋아하는 게 바로 모기입니다. 외출 후 집에 돌아오면 반드시 손을 씻고, 땀을 흘린 뒤에는 꼭 샤워하는 습관을 들이세요.

 

 

 

 

넷. 밝은 색상 옷 입기

 

모기는 밝은색보다 어두운색을 더 좋아하는 습성이 있어요. 그러니 밝은색 옷을 입고 있으면 모기가 싫어하겠죠? 멋과 몸을 모두 생각하는 밝은색 옷으로 모기를 물리치세요.

 

 

 

 

다섯. 모기가 싫어하는 식물 키우기

 

라벤더, 아래향, 구문초, 타임, 제라늄 등은 모기가 싫어하는 식물이에요. 집안 곳곳에 이런 식물들을 배치해두면 효과를 볼 수 있어요.

 

 

 

 

여섯. 천연퇴치제 활용하기

 

뿌리는 모기약이나 모기향, 전기모기향은 몸에 그다지 좋지 않기에 천연재료로 만든 모기퇴치제를 써보세요. 계핏가루나 오렌지·레몬껍질, 목초액 등이 훌륭한 천연 모기퇴치제입니다.

지금까지 모기를 퇴치하는 방법에 대해 함께 알아봤는데요. 알려드린 방법을 한번 실천해보세요. 그러면 올여름 모기 물린 곳 하나 없이 매끄러운 피부를 자랑할 수 있을 거예요!

 

 

 

 

모기에 물렸을 땐 이렇게 하세요!

 

- 물린 부위를 냉찜질하기

- 물린 부위에 알로에 바르기

- 물린 부위가 심하게 부으면, 물린 부분을 심장보다 위에 위치시키기

※만약 단순한 가려움증 이외에 발열, 두통, 현기증, 관절 및 근육통, 구토, 호흡곤란 등이 나타나면 신속하게 병원을 방문해 전문의와 상담을 하셔야 합니다!


참고 : 대한민국 정책브리핑

         KTV국민방송

        서울특별시청

        서울시교육청

        서대문구청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536
Today634
Total3,003,936

달력

 « |  » 2021.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