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구치'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5.04.21 [유치] 치아건강 세살부터 여든까지
  2. 2014.10.01 치아 건강이 평생 건강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아이고 유치네 유치야. 유~치, 유치 유치 유~치~"

 

어느 날 치과에서 진료를 받고 온 아내가 무심코 던진 말에 필자는 배꼽을 잡고 웃은 적이 있다. 아내의 치아를 살피던 유머감각 뛰어난 한 동네 치과의사 선생님이 서른 중반도 넘은 아내에게 유치가 있다며 혼잣말로 '유치' 노래를 불러주었다는 것이다. 아내가 겪은 일화에 필자는 유치는 어린아이만 나는 이가 아니냐는 유치한 질문을 던졌고 결국 무식하다는 답변만 돌아올 뿐이었다.

 

 

 

 

 

와이프가 치과에서 들은 유치는 어릴적 난 치아가 영구치로 발달하지 않고 기존 그대로 자라 있는 것을 말한다. 유치는 젖니 또는 탈락치라고도 불리며 뒤이어 나는 치아를 영구치 또는 간니라고 한다. 사람은 생후 6~8개월부터 청백색의 유치가 나는데 총 20개로 2~3세에는 모두 나게 되며 7세부터는 먼저 난 치아가 빠지기 시작해 영구치로 대체된다. 

 

일반적으로 아래턱 치아가 위턱 치아보다 나오는 순서가 빠르며, 그 발생순서는 3~4개월 단위로 조금씩 위치가 다르다. 유치는 보통 영구치에 비해서 유기질이 많기 때문에 산 등의 화학적 작용을 받아서 충치가 되기 십상이다. 반면 영구치는 간니 또는 성치라고 하는데 생후 6세경부터 시작돼서 13~15세에 다 자라기 시작한다.

 

영구치는 모두 32개로 20개의 유치가 빠진 자리에 나는 것과 이것들 보다 안쪽에 나는 12개의 영구치가 있다. 어금니는 처음부터 영구치이고 평생 다시나지 않는다. 영구치 역시 유치와 마찬가지로 순서가 있으며 나는 시기는 18세 이후로 가장 늦다.

 

그렇다면 사람의 치아는 연령대가 있는 것일까? 사람의 치아는 우선 생후 6개월부터 3세까지 유치가 나오고 사랑니 외에 영구치는 6~14세에 나온다. 치아연령은 골연령과 함께 생리학적인 연령을 보이는 것으로 치아의 생성 시기는 남녀차이는 없지만 영구치에서는 여성이 약간 빠른 경향을 보이기도 한다. 사랑니는 16~30세에 나오며 나오지 않는 경우 또한 많다.

 

 

 

 

 

 

유치는 아무래도 치아의 크기가 작거나 장시간 사용해 왔다는 점에서 쉽게 손상될 우려를 갖는다. 필자 역시 아내에 이어 딸아이마저 유치가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성인이 되면서 적지 않은 불편을 겪지 않을지 내심 걱정이 됐다. 일부 성인의 경우 딱딱한 오징어나 오돌뼈, 포도씨 등을 씹으면 이가 아프고 잘못하면 깨지기도 쉽다는 이야길 들은 탓이다. 또 유치의 경우 다른 영구치에 비해 노랗게 보이기 일쑤고 이를 예방하기 위해 치아미백을 고려하는 경우도 적지 않다니 걱정은 더욱 커졌다. 이에 전문가들의 소견을 빌려 보자면 사실 유치도 미백이 가능한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아주 특별한 경우가 아니라면 굳이 치아미백을 권하지 않고 있다.

 

필자의 아내나 딸아이처럼 유치 이후에 나오는 영구치가 결손 돼 유치가 교환되지 않고 다른 영구치열이 완성된 후에도 남아있다면 대개 오래 쓰기 어렵다는게 보편적인 판단이다. 이럴 경우엔 결국 문제가 생겨서 발치하게 되는데 치아의 위치와 전반적인 치아의 상태(뿌리 상태 및 상부 치관 부위의 상태 등)에 따라 씌우는 치료 방법을 선택할 수도 있다.

 

이런 치료는 보철물 색을 좀 더 밝게 해 치아색이 밝아지게 할 수는 있다. 또 발치를 할 경우에도 브리지를 통해 기능을 보강하거나 임플란트로 문제를 해결하는 방법도 있을 수 있다. 치과 의사 마다 물론 견해의 차이는 있지만, 유치가 잘 유지되고 상하지 않았다면 최대한 잘 보존하고 사용하는 것이 정답이다.

 

 

 

 

 

보통의 경우 사람은 유치 20개, 영구치 32개를 갖는다. 하지만 치아가 정상보다 많은 과잉치이거나 부족한 무치증을 호소하는 경우도 있다. 과잉치는 치아 발육의 첫 시기인 임신 6주쯤 '치배(치아를 만드는 싹)'가 과도하게 분열해 생겨났다는 속설이 있다.

과잉치는 성인보다는 어린아이가 여자보단 남자가 발생빈도가 높고 유전적 요인도 강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과잉치는 보통 앞니 부위에 몰리거나 영구치 뿌리 사이 뿌리 아랫부분, 코뼈, 턱뼈 바로 밑쪽에 나는 경우가 있다. 과잉치는 결국 다른 치아 모양에 영향을 주거나 잇몸 뼈를 손상할 수 있기 때문에 전문가와의 상담을 통해 뽑아내는 것이 바람직하다.

반면 무치증은 일반인들보다 치아가 부족한 경우를 말한다. 무치증은 여자가 남자보다 높고 선천적인 무치증과 부분적인 무치증으로 구분된다. 선천적 유치증은 다운증후군과 같은 유전질환과 관련 있으며, 부분적 무치증은 대개 사랑니, 어금니, 위쪽 옆니가 나지 않는 경우다.

 

무치증의 경우엔 부족한 부분으로 양 옆의 치아들이 기울어지면서 심한 부정교합이나 얼굴 형태의 이상을 초래한다.무치증 치료는 임플란트가 가장 좋은 방법이며 골격이 어느 정도 완성된 18세 이후에나 치료가 가능하다.

 

글/ 김지환 자유기고가(전 청년의사 기자)

blog.naver.com/rosemarypapa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평균 수명이 길어지고 ‘삶의 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치아 관리의 중요성도 점점 커지고 있다. 치아 상태는 신체 건강과도 직결된다. 이가 아파 음식을 제대로 먹지 못하면 건강에도 악영향이 미칠 수밖에 없으니 말이다. 얼굴 모양, 발음과도 밀접한 관계가 있을 뿐 아니라 치아로 음식을 씹는 저작운동이 뇌 건강에까지 도움을 준다고 전문가들은 강조한다. 치아 관리는 나빠졌을 때 시작하면 이미 늦은 경우가 많다. 젖니 때부터 세심하게 관리해야 치아 건강이 평생 간다. 어릴 때부터 나이 들어서까지 치아 관리 중 특히 신경 써야 할 부분을 짚어봤다. 

 

 

 흔들리는 이 성급히 빼지 말아야

 

요즘은 많은 부모들이 아이가 어릴 때부터 양치질의 중요성을 가르치고 훈련을 시킨다. 덕분에 대다수 아이들이 어려서 칫솔질을 배우고 습관을 들인다. 하루 세 번 식사 후에 이를 닦는다는 등의 기본적인 양치질 규칙을 지키면 충치가 간혹 생기더라도 크게 심한 상태까지 가는 경우는 드물다. 단 젖니에 충치가 생기면 영구치보다 다소 빨리 진행되는 경향이 있기 때문에 하루라도 빨리 치과에 가서 치료를 받는 게 좋다. 

 

아이들의 치아 관리에 본격적으로 허점이 생기기 시작하는 시기는 바로 젖니가 흔들릴 때쯤이다. 어린 시절 이가 흔들릴 때 집안 어른들이 이에 실을 매서 확 잡아당겨 뽑아주었던 기억 때문에 아직도 적지 않은 부모가 아들딸의 흔들리는 젖니를 일찌감치 집에서 뽑아준다. 심지어 막 살짝 흔들리기 시작한 치아까지 ‘어차피 빠질 이’라고 생각해 서둘러 뽑아버리는 경우도 종종 있다.

 

하지만 자연스럽게 빠지는 시기보다 젖니를 더 빨리 뽑으면 영구치가 나올 때까지 빠진 부분이 오랫동안 빈 공간으로 남게 된다. 그러면 주변 치아들이 이 공간으로 밀려 들어가면서 정작 영구치가 나올 공간이 부족해질 수 있다. 좁은 공간으로 억지로 비집고 나와야 하는 영구치는 자리를 제대로 못 잡아 비뚤어지거나 덧니가 된다. 이렇게 나버린 영구치는 성인이 돼서도 충치가 자주 생기는 등 계속 골칫거리가 될 수 있다. 심하면 아래위 턱이 잘 맞지 않는 부정교합까지 생기기도 한다. 

 

젖니가 처음 빠지기 시작하는 시기는 대략 만 6, 7세 때다. 아래 앞니부터 시작해 위 앞니가 빠지고, 만 8, 9세가 되면 앞니 전체가 영구치로 바뀐다. 다음에는 아래 송곳니가 빠진 뒤 만 10~12세에 위 송곳니가 빠지고 영구치가 나온다. 이 같은 순서대로 젖니가 빠지면 영구치 역시 차례대로 나오기 때문에 별다른 문제가 생기지 않는다. 

 

 

전신질환 적극 치료해야

 

사랑니를 제외한 영구치는 아래위 각 14개씩 총 28개다. 28개 영구치열이 모두 완성되는 시기는 개인차가 있지만 대략 만 12~13세다. 이보다 영구치가 부족한 사람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는데, 흔히 나타나는 치아 발육 이상이다. 인구의 약 10%가 영구치 결혼이라는 통계도 나와 있다. 영구치가 남보다 몇 개 없다고 그리 큰 문제는 아니라는 소리다. 

발육 이상이 아니어도 나이가 들수록 자연치아의 개수는 점점 줄어든다. 2010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따르면 우리나라 20대가 갖고 있는 자연치아 수는 사랑니 4개를 제외하고 평균 28.8개다. 30대는 28.6개, 40대는 27.6개, 50대는 25.1개다. 이때까지는 서서히 줄어들다 60대가 되면 20.9개로 뚝 떨어지고, 70대가 넘으면 14.2개밖에 안 남는다. 노인 대부분이 원래 자연치아 개수의 절반도 채 유지하지 못하는 것이다. 

 

자연치아 급감의 원인으로는 충치와 잇몸병, 오래된 보철물 파손 등이 꼽힌다. 특히 중년 이후엔 잇몸병이 치아 상실의 주범이다. 또 당뇨병이나 심장병 등을 앓고 있는 사람은 잇몸병이 더 악화할 수 있어 나이 들었을 때 치아 개수가 더 적어질 우려가 크다. 전신질환을 적극적으로 치료하려는 노력이 치아 건강을 위해서도 반드시 필요하다는 얘기다.

 

중년에 잇몸병을 막기 위해서는 양치질을 할 때 치간칫솔 같은 보조기구를 사용하면 큰 도움이 된다. 치아 사이가 벌어진 부분, 칫솔모가 잘 닿지 않는 부분 등까지 치간칫솔로 꼼꼼히 닦아주는 것이다. 또 나이가 들수록 침 분비량이 줄어들기 때문에 입안이 점점 건조해지는 경향이 있다. 구강 내가 건조하면 세균이 잘 번식해 잇몸병에 걸리기 쉬운 환경이 된다. 수시로 물을 마셔 입안을 촉촉하게 하는 것도 치아 관리의 기본이다. 

 

 

자연치아 되도록 오래 써야

 

중년 이후엔 자연치아를 조금이라도 더 살리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심한 충치나 외상 등으로 치아가 상하긴 했지만, 잇몸에 뿌리가 절반 이상 남아 있다면 굳이 치아를 뽑지 않고 뿌리를 이동시켜 간단한 보철물일 씌우는 자연치소생술이 가능하다. 잇몸도 마찬가지다. 잇몸은 한번 손상되면 회복하기 어렵다고 여기는 경우가 많지만, 손상이 아주 심하지 않으면 잇몸재생술을 할 수 있다. 녹아서 부족한 잇몸뼈 대신 인공뼈를 채워 넣어주는 것이다. 다만 이렇게 자연치아를 살리는 치료는 오래 걸리는 데다 기술적으로도 까다롭기 때문에 환자와 의료진의 의지가 중요하다.

 

자연치아를 최대한 살리려고 했는데도 더 이상 방법이 없을 때 마지막으로 수단으로 선택해야 하는 치료가 바로 틀니나 임플란트다. 틀니나 임플란트를 했더라도 구강 건강 관리는 계속해서 신경 써야 한다. 그래야 충치나 통증 등이 생기지 않고, 보철물 수명도 길어지기 때문이다. 특히 틀니는 자연치아와 마찬가지로 식사 후 세정제를 사용해 칫솔질을 해준 다음 변형되지 않도록 미지근한 물에 담가둬야 한다.

 

틀니나 임플란트를 한 사람들은 칫솔질 후 잇몸을 마사지해주는 습관을 들이는게 좋다. 손가락에 깨끗한 거즈를 감아 잇몸을 마사지하듯 살살 닦아주면 된다. 이를 아침과 저녁에 꾸준히 계속하면 잇몸뼈가 주저앉는 걸 방지할 수 있고, 잇몸의 붓기가 가라앉으며,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하는 데도 도움이 된다.

 

글 / 한국일보 산업부 임소형기자
(도움말 : 방태훈, 명우천, 이계복, 김주형 지오치과 원장, 변욱 목동중앙치과병원장)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584
Today940
Total1,806,831

달력

 « |  » 2019.4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