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야흐로 여름이다. 해변에 누워 일광욕을 즐기는 제주바다가 바로 눈앞에 펼쳐질 때다. 하지만 필자가 살고 있는 제주는 이렇게 관광객이 즐기는 여유만 있는 것은 아니다. 제주도민중 농사를 짓는 사람들은 오히려 땡볕 굵은 땀방울을 흘리며 다양한 곡식들과 씨름해야 하는 시기가 바로 여름이기도 하다.





히 요즘 필자는 옥수수 밭에서 수확을 시작하는 어르신들을 종종 만나곤 한다. 운 좋게 필자도 최근 동네 지인으로부터 상품성이 없어서 버려지는 옥수수를 한 아름 얻어 맛있게 먹고 있다. 아이들부터 어른까지 너무나 좋아하는 간식이자 주식인 옥수수. 흔하게 구입하고 손쉽게 먹을 수 있지만 사실 옥수수는 어느 건강보약 못지않게 많은 이로움을 우리에게 선물해왔다.




옥수수는 단백질, 필수지방산, 비타민E 성분이 풍부한 주로 탄수화물로 이뤄진 식품이다. 옥수수의 주성분인 녹말은 당질로 주식으로도 활용될 만큼 먹은면 속이 든든해질 수 있다. 때문에 배가고프면 옥수수로 한끼를 때우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옥수수가 가진 가장 큰 효능은 진정효과다. 옥수수에는 트립파톤 성분이 많아 위장을 보호해주고 스트레스를 풀어 진정시키는 효과까지 있다. 또 눈이 피곤하거나 잠을 잘 이룰 수 없는 사람들에게도 모두 효과를 가져다주는 만큼 저녁에 옥수수로 만든 음식을 먹으면 다음날 상쾌한 하루를 시작하게 될 것이다.





옥수수는 또 씨눈 부분이 피부에 좋은 토코페 성분으로 이뤄져있다. 그래서 옥수수를 먹을때는 가능한 옥수수 씨눈부위까지 깨끗하게 섭취하는 것이 좋겠다. 옥수수는 잇몸 질환을 치료하는  인사돌이나 덴타돌의 주성분인 베타시토스테롤이라는 성분이 많다. 옥수수하면 치아가 연상되는 것은 우스갯소리만은 아닌 듯싶다. 옥수수는 변비가 잦는 여성들에게 특히 좋은 음식이다. 섬유질이 풍부해서 장운동을 돕기 때문이다.




옥수수는 머리부터 발끝까지 정말 소중하다. 옥수수수염과 속대 씨앗 등의 부위가 모두 각각 다른 용도로 활용될 만큼 버릴 것이 하나 없다. 일반 동네 편의점이나 슈퍼에서도 찾을 수 있듯이 옥수수수염은 차로 주로 이용돼 왔다. 옥수수수염은 봉자모, 포곡수라는 약재로로 불렸는데 붓기를 배거나 소변을 잘 보개 돕고 혈압, 혈당을 낮추는 효과가 있다고 전해진다.





요즘 제철인 옥수수를 구입하게 된다면 이제부터 깨끗하게 씻은 옥수수수염을 햇빛에 잘 말려 차로 끓여 마셔야 할 것이다. 우리가 흔히 알고있듯이 옥수수수염이나 옥수수 열매는 알겠는데 옥수수 대는 좀 생소한 게 사실이다. 하지만 옥수수 속대는 옥미축이라는 약재명으로 달여 먹어왔다. 아이들의 소화불량과 이뇨작용에 효과를 지닌 것으로 알려졌다.




옥수수는 기본적으로 삶아 먹는게 보편화 돼 있다. 워낙 맛도 좋은데다 가장 손쉬운 조리법이기도 하기 때문이다. 옥수수는 풍부한 영양성분을 지녔지만 라이신아나 트립토판과 같은 필수아미노산은 부족하다. 이를 보완하기 위해서는 달걀이나 우유를 같이 섭취해야 한다.





보다 손쉽게 영양분을 섭취하기 위해서는 옥수수와 우유가 하나 된 스프나 죽이 좋으며, 쌀과 옥수수를 섞어 옥수수밥을 만들어 먹는 것도 맛과 영양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옥수수는 지방이 적으면서 식이섬유는 풍부해 포만감을 쉽게 주기 때문에 다이어트를 하는 여성들에게도 적합한 식품이 될 수 있다. 특히 검은 옥수수에는 항산화 활성이 탁월한 안토시아닌이 많이 함유돼 있다.




쫀득쫀득한 옥수수의 식감은 여느 음식들과 비교하기가 쉽지 않다. 그래서 찰진 찰옥수수가 이름 붙여 사람들에게 인기를 얻는 것인지도 모르겠다. 이처럼 맛있는 찰옥수수를 고르기 위해선 몇 가지 팁이 있다. 우선 껍질이 푸르고 알맹이가 꽉 차야 한다. 알맹이를 눌렀을 때 탄력이 있고 껍질은 수분이 있는 것이 좋겠다. 다만 흰찰옥수수의 경우엔 알맹이가 반투명인 것은 그다지 좋지 않다.





옥수수는 바로 먹지 않을 경우엔 한번 쪄서 열이 식은 다음 굳기 전 보관해 먹으면 맛있다. 손질법으로는 조리직전 껍질을 벗기고 알맹이를 뺄 때는 칼 대신 손으로 빼는 것이 영양을 최대한 보존하는 방법이다. 옥수수를 찔 때 껍질을 한 겹 남기면 수분 증발도 막고 부드럽게 먹을 수 있다.



글/ 김지환 자유기고가(전 청년의사 기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인생이란 즐거운 롤러코스터 2016.07.06 13: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골 옥수수 먹고 싶네요..ㅎㅎ

 

 

 

 

"음식에도 궁합이 있다." 누구나 한번쯤은 들어본 익숙한 말이다. 흔히들 알고 있는 '삼겹살에 상추', '삼합엔 막걸리'와 같은 말은 그야말로 대표적인 환상궁합이다. 하지만 음식도 음식 나름. 질환별로 득이 되는 음식이 있는가 하면 오히려 독이 되는 음식도 있다. 최근에는 온라인을 통해 '질환별 주의해야 할 과일'이라는 뉴스까지 쏟아지면서 네티즌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특히 질환을 앓고 있는 경우라면 이러한 음식궁합은 반드시 알아야 할 상식이다.

 

 

 

음식궁합…'지피지기 백전백승'

 

 

좋아하는 음식의 취향은 사람마다 제각각이다. 하지만 자신이 좋아하는 음식이라도 함께해선 안되는 경우가 있다. 우선 참외와 땅콩은 동시에 섭취할 경우 위경련을 일으킬 수 있다. 설사를 할 때면 신맛이 나는 주스나 콜라, 사이다 등 탄산이 함유된 발포성음료수를 피해야 한다. 식사 후 커피나 녹차, 홍차를 바로 마시는 것은 철분과 칼슘의 흡수에 방해가 될 수 있으므로 피해야 한다. 흰 쌀밥도 주의해야 할 점이 있다. 흰 쌀밥만 지속적으로 먹으면 비타민 B6가 모자라 자칫 뇌신경이 퇴화되면서 치매로 이르는 경우가 생길 수 있기 때문이다.

 

음식을 섭취할 때 필요한 건강상식도 알아두면 좋다. 단맛의 음식은 침의 분비가 많은 식사직후가 좋고 숙취가 있을 땐 오이 한개반을 즙을 내 마시는 것이 좋다. 그리고 폐경여성에겐 콩과 자두가 좋은 식재료가 될 수 있고, 담배의 니코틴독 해독엔 복숭아가 효과적이다.  뿐만 아니라 당뇨병엔 검은콩, 땅콩, 솔잎을 말린 뒤 분말로 복용하는 것이 몸에 좋고 감자, 고구마의 뿌리채소 섬유질은 발암물질을 흡착해 배변시키므로 자주 애용하는 것이 좋겠다. 이 밖에도 위장엔 대추와 무화가가 좋으며, 하체비만인 사람들에게는 생야채보다는 익힌 야채를 먹는 것을 추천한다. 산성식품을 많이 먹을 경우엔 미역을 권한다. 미역은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알칼리식품이기 때문이다. 그 외에도 위염, 위궤양에는 양배추를 날것으로 보름정도 먹는 것이 효과가 있고, 파래 속에 함유된 메틸 메티오닌은 위, 십이지장궤양을 막는 특효를 지녔다. 유방암 예방에 좋은 음식으로는 당근, 풋고추, 간, 옥수수, 쌀겨, 미꾸라지가 있다.

 

 

질환별 피해야 할 음식은 뭐?

 

질환별로 우리 몸은 어떤 음식을 섭취하느냐에 따라 크게 다른 결과를 낳는다. 우선 당뇨병 환자에겐 과일섭취가 독이다. 오히려 혈당을 높여 해가될 수 있기 때문이다. 암환자는 항암치료로 면역력이 떨어져 있기 때문에 세균 감염성이 높은 음식을 피해야 한다. 또 신장병 및 심장병환자, 만성신부전증 환자는 바나나, 오렌지, 수박, 키위 등 칼륨이 많은 음식이 적이다. 그리고 제산제를 복용하는 사람은 오렌지를 피하는 것이 좋고, 고지혈증 환자는 자몽섭취를 주의해야 한다. 대표적인 보신식품 장어 역시 알고 먹어야 한다. 자칫 과다한 지방질이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를 높여 협심증 등을 악화시킬 우려가 있다.

 

 

보통은 지방이 간으로 흡수 된 뒤 쓸개를 거쳐 신진대사가 이뤄지지만 장어에는 콜레스테롤이 많아 담즙 생성이 활발해지고 자연스럽게 담석이 발생할 수 있는 원인이 제공되는 것이다. 또한 만성적인 신부전증 환자는 두부, 두유, 콩 등의 음식이 오히려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 왜냐하면 신장기능이 안 좋은 상태에서 혈중 칼륨 농도만 높아져 결국 고칼륨혈증으로 심장 부정맥까지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위가 약한 사람에게는 마늘이 적이다. 마늘의 성분이 위 점막을 자극하면서 위궤양 및 위출혈의 경우 혈액 응고를 막고 지혈을 늦추게 된다. 또한 간 기능이 저하된 사람은 녹즙을 피해야 한다. 농축된 액체를 몸이 흡수하기까지 간을 더 혹사시키면서 간 기능 수치만 올라갈 수 있다. 간 기능저하 환자들에게는 추천할 만한 식재료는 토마토, 오가피, 결명자, 부추, 바지락 등이 있다. 이 외에도 우리가 식사를 할 때 주의해야 할 사항으로는 식도암 발생위험을 높이는 뜨거운 술을 자제하고 심장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담배, 기름기 고기, 계란 노른자, 버터 등을 피하는 것이 좋겠다.

 

글 / 김지환 자유기고가(전 청년의사 기자)
http://blog.naver.com/rosemarypapa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709
Today111
Total2,156,280

달력

 « |  » 2019.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