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른 무더위로 인해 예년보다 폭염특보도 빨라졌고 야외 활동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내 가족도 예외 없이 일사병, 열사병 등 말로만 듣던 온열질환을 겪을 수 있다. 


특히 50대 이상의 장년과 고령층이라면 여름 건강에 더욱 신경을 써야 한다. 폭염으로 인한 건강 피해는 건강수칙을 지키는 것만으로도 예방이 가능하므로 온열질환을 피해가는 대처법을 알아보자.



온열질환이란?


열로 인해 발생하는 급성질환으로 뜨거운 환경에 장시간 노출되면 두통, 어지럼증, 근육경련, 피로감, 의식저하 등의 증상이 나타나며 방치하면 사망에 이를 수도 있다. 




대표적인 여름철 온열질환으로 일사병과 열사병이 있다. 의학적으로 완전히 구분된 명칭은 아니지만 일반적으로 그 차이는 바로 체온과 증상으로 설명한다.


일사병더운 곳에서 장시간 일하거나 직사광선을 오랜 시간 받아 몸이 체온을 제대로 조절하지 못하는 질환으로 체온이 37도에서 40도 사이로 상승하는 것을 말한다. 땀을 많이 흘리고 두통이 발생하며 심할 경우 구토나 복통 증상을 보이기도 하며 실신하기도 한다. 응급조치를 취하면 대부분 회복한다.

 

열사병매우 무덥고 밀폐된 공간에서 활동할 때 주로 나타나며 피부는 뜨겁고 건조하지만 일사병과 달리 땀을 거의 흘리지 않는 것이 특징이다. 40도 이상의 고열과 일사병을 넘어서 심각한 단계. 발작, 경련, 의식 소실 등 중추신경계 기능 이상을 보이는 것을 말한다. 심하면 사망에 이를 수 있다.



중 장년층이 폭염에 더 위험?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지난 5년간(2013~2017) 발생한 온열질환자는 6,500명이며 이중 40%(2,588명)은 낮 12시에서 오후 5시 사이 논밭·작업장 등 실외에서 발생했다. 


특히 50세 이상이 전체의 56.4%(3,669명), 온열질환으로 인한 사망자 중 50세 이상은 75.9%(41명)로 나타나 장년과 고령층에서 많이 나타났다. 또 심혈관질환, 당뇨병, 뇌졸중 등이 있는 사람은 폭염에 더 취약할 수 있으므로 특히 주의하여야 한다.



폭염 대비 건강수칙


1. 물을 자주 마신다

갈증을 느끼지 않아도 자주 물, 스포츠음료, 과일주스를 마신다. 단, 신장질환을 갖고 있다면 의사와 상담 후 물을 마신다.




2. 시원하게 지낸다

외출 시 햇볕을 차단하는 모자, 양산 등을 반드시 지참하고 헐렁하고 밝은 색깔의 가벼운 옷을 입는다. 또 시원한 물로 자주 목욕 또는 샤워를 한다.

 

3. 더운 시간대에는 휴식한다

낮 12시부터 오후 5시까지의 가장 더운 시간대에는 최대한 외출을 자제하고 휴식을 취한다.




4. 폭염특보 등 기상정보를 매일 확인한다

내가 사는 기상정보를 알아보는 방법으로 번 없이 131을 누르면 한국기상산업진흥원 131 기상콜 센터로 연결된다.




이것만은 주의하세요!


1. 술이나 카페인(음료)은 오히려 탈수를 유발할 수도 있으므로 마시지 않는다.




2. 폭염주의보, 경보 등이 발령되면 가능한 낮 12시부터 오후 5시까지 야외활동 및 작업은 줄이도록 한다. 활동이 불가피한 경우 챙 넓은 모자, 밝은 색상의 헐렁한 옷 등을 착용하면 폭염예방에 도움이 된다.


3. 어둡고 달라붙는 옷은 입지 않는다.


4. 뜨겁고 소화하기 힘든 음식은 가능하면 파한다.


5. 창문과 문이 닫힌 상태에서 선풍기를 사용하지 않는다.


6. 어지럼증, 두통, 메스꺼움 등 온열질환의 초기 증상이 나타나면 즉시 작업을 중단하고 이동하여 충분히 휴식을 취한다.



온열질환 발생 시 대처법




즉시 환자를 그늘지고 시원한 곳으로 옮기도록 하고, 옷을 풀고 시원한(너무 차갑지 않은) 물수건 등으로 닦아 체온을 내린다. 


환자에게 수분 보충은 도움이 되나 의식 없는 환자에게 음료수를 억지로 마시도록 하면 질식할 위험이 있으므로 피하고, 신속히 119에 신고하고 병원으로 이송한다.




<출처 : 질병관리본부>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연일 계속되는 폭염으로 지난해 여름보다 온열질환이 2배 넘게 증가했다. 지난 5월 23일부터 이달 24일까지 총 539명이 온열질환 환자로 신고됐고, 이 중 5명이 사망했다. 온열질환은 뜨거운 날씨 등으로 열에 노출됐을 때 생기는 여러 가지 병을 말한다.





문제는 연중 가장 더운 시기가 이제 시작이라는 점이다. 더 뜨거울 8월 중 온열질환을 피하기 위해선 기본적인 건강 수칙 준수가 최우선이다. 물을 자주 마시고, 더운 시간대에는 무리한 일 대신 휴식을 취해야 한다.




온열질환이라고 해서 환자가 늘 심각한 상태에 이르는 건 아니다. 아무 것도 하기 싫은 무력감이나 가벼운 발진, 일시적인 어지러움증 등도 온열질환의 흔한 증상이다. 온열질환은 크게 열발진과 열부종, 열실신, 열경련, 열탈진, 열사병으로 구분된다. 대략 이 순서로 증상이 점점 심해진다고 보면 된다.





열발진은 목이나 가슴 윗부분, 서혜부, 유방 아랫부분, 팔꿈치 안쪽 등 피부가 겹치거나 땀이 모이는 부위를 중심으로 붉은 뾰루지나 작은 물집이 여러 개 생기는 상태다. 열부종은 별다른 이유 없이 신체 일부분이 붓는 증상인데, 주로 손이나 발, 발목 등에 나타난다. 열발진이나 열부종은 사실 특별한 치료를 하지 않아도 더위를 식혀주거나 뜨거운 온도에 오래 노출되지 않도록 유의하면 자연스럽게 나아지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열실신은 갑자기 어지러움을 느끼거나 눈앞이 캄캄해지는 상태다. 땡볕에 오래 서 있거나 장시간 일한 사람이 그 자리에서 쓰러지거나 일시적으로 의식을 잃는 경우가 보통 열실신에 해당한다. 몸이 고온에 갑자기 또는 오랫동안 노출된 탓에 말초혈관들이 확장하면서 혈액이 다리 쪽으로 몰리는 게 원인이다. 혈액이 뇌에 제대로 공급되지 못해 실신하게 되는 것이다. 이때도 바람이 잘 통하는 그늘에서 쉬게 하면 대체로 오래지 않아 회복된다. 쉬는 동안 다리 밑에 높은 물체를 고여 올려주면 회복에 도움이 된다.




어깨나 팔, 다리, 배, 손가락 등이 갑자기 떨리면 열경련, 피부가 창백해지면서 구역질, 구토를 하거나 피로를 심하게 느낀다면 열탈진일 가능성이 높다. 두 질환의 공통점은 땀을 아주 많이 흘린다는 점이다. 땀으로 몸에서 많은 양의 수분이 빠져나가면 전해질도 함께 고갈된다. 전해질은 체액에 녹아 있으면서 전기를 잘 통하게 하는 역할을 한다. 근육이 정상적으로 자연스럽게 움직이는 데는 전해질이 필수다. 땀으로 전해질을 많이 잃은 열경련이나 열탈진 환자에게선 그래서 종종 근육경련이 나타나게 된다.





열경련이나 열탈진 증상을 보이면 우선 환자를 시원한 곳으로 이동시켜야 한다. 소금물이나 이온음료를 숟가락이나 컵에 덜어 조금씩 마시게 하고, 경련이 있는 근육은 스트레칭해주는 게 좋다. 경련이 멈췄다고 해서 환자가 갑자기 움직여 다시 땀을 흘리게 되면 경련이 재발할 가능성이 있다. 때문에 경련이 잦아들었어도 격렬한 움직임은 피해야 한다.


열탈진이 생겼을 때 체온이 39도보다 낮으면 위험은 크게 높지 않다. 그러나 체온이 40도로 급상승하는데도 땀이 나지 않아 피부가 마르고 뜨거워졌다면 이건 위험한 상태일 수 있다. 바로 열사병이다.



 
우리 몸은 체온을 일정 수준으로 유지하는 능력을 갖고 있다. 평소에는 땀을 흘리거나 숨을 가쁘게 쉬는 등의 방법으로 체온을 일정하게 맞출 수 있다. 그러나 기온과 습도가 지나치게 높은 환경에 오래 머무르거나 많이 움직이게 되면 이런 체온 조절 기능에 문제가 생긴다. 열사병이 그래서 발병하는 것이다. 피부가 마르고 뜨거워지는 것뿐 아니라 호흡이나 맥박이 빨라지거나 혈압이 떨어지거나 심한 두통도 나타날 수 있다. 으슬으슬 추운 오한 증상도 보일 수 있고, 심하면 의식을 잃을 우려도 있다.





열사병 환자가 생기면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이 의식이 있는지 없는지 확인하는 것이다. 의식이 있을 경우에는 환자를 시원한 장소로 옮긴 다음 옷을 벗기고 얼음물이나 알코올 등으로 피부를 식혀 체온을 39도 이하로 되도록 빨리 떨어뜨리는 게 좋다. 이후 물을 먹여도 증상이 나아지지 않으면 곧바로 병원으로 데려간다. 환자에게 의식이 없다면 생명이 위험할 수 있는 만큼 즉시 119 구급대부터 불러야 한다. 구급차를 기다리는 동안 환자를 시원한 곳으로 옮겨놓고 역시 옷을 벗긴 뒤 피부를 식혀준다.





위가 계속되는 당분간은 일기예보를 자주 확인하는 게 중요하다. 폭염특보가 발효되는 날에는 고령자가 특히 주의할 필요가 있다. 농사일을 비롯한 야외활동을 오랫동안 하지 말고, 만성질환이 있다면 관련된 약 복용이나 건강 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한국일보 임소형 기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본격적인 여름이 시작됐다. 산으로 바다로, 더위를 피해 전국 방방곡곡이 사람으로 북적인다. 여름철 야외 활동이 늘어나면서 조심해야 할 온열질환이 있다. 바로 일사병(日射病)과 열사병(熱射病)이다. 언뜻 듣기에 비슷해 보이지만 두 질환은 그 증상이나 치료법이 완전히 다르다.

 

 

 

 더위를 먹었다고 표현되는 일사병은 직사광선이나 더운 공기를 오래 받아 몸의 체온 조절에 문제가 생기는 질환이다. 수분과 전해질이 빠져나가 무력감, 현기증, 두통 등이 나타난다. 체온은 37∼40도 사이까지 오르고 심박수나 호흡도 빨라진다. 약간의 정신혼란이 나타나기도 한다. 중추신경계의 이상은 없으며 30분∼1시간 이내에 대체로 회복된다. 

 

 구역감 및 구토, 두통, 피로 등 비교적 가벼운 증상을 동반하기도 한다. 주로 환자의 병력과 임상 증상을 통해 진단이 이뤄진다. 체온을 재고 혈압과 맥박수, 호흡수 등 활력 징후를 측정한다. 또 혈청 나트륨, 칼륨, 혈당, 크레아틴 등을 검사하기도 한다. 무엇보다 일사병은 자신이 일사병에 걸렸다는 것을 빨리 인식하는 것이 중요하다. 일사병이 의심되면 즉시 서늘한 곳에서 휴식을 취한다. 에어컨이나 젖은 수건을 통해 체온을 낮추는 방법을 쓸 수 있다.

 

 응급처치법으로 환자의 다리를 머리보다 높게 해 바르게 눕히거나, 물이나 전해질 음료를 섭취하면 좋다. 다만, 구역감이 있거나 구토를 하는 경우에는 억지로 이를 마실 필요는 없다. 대신 이럴 경우 병원을 찾아 정맥 주사를 통해 수액을 보충해야 한다. 증상이 심각하거나 맥박이 빠르거나 수분 보충에도 안정을 되찾지 못할 경우에는 생리식염수를 정맥으로 주사하기도 한다. 어린이나 노인의 경우 몇 시간 내에 회복되지 않으면 병원을 찾는 것이 좋다. 

 

 일사병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너무 더운 환경에 노출되지 않도록 하고 충분한 수분을 섭취해야 한다. 옷도 너무 꽉 끼는 것은 피한다. 야외 운동을 하더라도 아침 일찍이나 저녁 늦게 해 고온에 천천히 노출되면서 신체가 적응할 수 있도록 해줘야 한다.

 

 

 

 열사병은 직사광선뿐 아니라 고온의 밀폐된 공간에서 일하거나 운동을 할 때 주로 발생한다. 여름철 비닐하우스나 공장 등에서 일을 하다 열사병 증상을 호소하는 사람이 많다. 열사병에 걸리면 체온 조절 중추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 체온이 40도 이상 치솟고 혼수 상태에 빠지는 경우도 있다. 

 

 발작, 의식소실, 경련, 어눌함 등 정신이상 증세를 보이기도 한다. 호흡이 느려지거나 빨라지기도 하고, 피부가 건조하거나 땀이 나기도 한다. 열사병은 구토와 설사, 급성 신부전, 쇼킹, 간 기능 부전 등 무서운 증상을 보이기도 한다. 열사병은 체온을 내릴 수 있도록 옷을 벗기고 찬물로 온몸을 적시는 응급처치를 할 수 있다. 

 

 

 

 

 이처럼 일사병과는 다른 특징을 지니고 있지만 두 질환을 꼭 구분할 필요는 없다. 일사병이 심해지면 열사병이 되기 때문이다. 이 같은 온열질환은 무엇보다 예방이 중요하다. 폭염이 주로 발생하는 오전 11시∼오후 2시 사이에 야외 활동을 삼가고 햇빛을 피하거나 그늘에서 자주 휴식을 취해야 한다. 야외 활동 전 미리 충분한 수분을 섭취하고 몸에 이상 증상이 느껴지면 즉시 그늘이나 시원한 곳을 찾아 휴식을 취해야 한다.

 

 

글/ 세계일보 사회부 조병욱 기자

<도움말: 서울대학교병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323
Today0
Total2,022,225

달력

 « |  » 2019.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