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오후에 아들은 나흘간의 짧은 휴가를 마치고 귀대했습니다. 엊그제 휴가를 나온 것만 같았는데 어느
  새 시간이 흘러 다시 집을 떠난다 생각하니 서운하기 짝이 없었습니다. 엊그제는 귀대를 하루 앞둔 아들을
  그냥 보내기가 서운하여 헐한 돈으로도 가능한 외식이라도 하고자 했습니다.


하지만 요즘 들어 더욱 가벼워진 아빠의 주머니 사정을 꿰뚫고 있던 아들은 순간 묘책(?)을 내는 것이었습니다.

 

"날씨도 더운데 나가지 마시고 대신에 …."

 

그리곤 냉장고에 부착된 모 중국집의 전화번호를 가리키는 것이었습니다.

 

"… 그럼 … 그럴까? " 일견 반가운 마음에 서둘러 전화를 걸었습니다.

 

고작 1만원에 푸짐한 탕수육도 모자라 자장면도 두 그릇이나 얹어 배달해 주는 동네 중국집이었습니다. 음식이 도착하기 전에 저는 인근의 슈퍼로 달려가서 소주를 두 병 샀습니다.  '모처럼 먹는 맛난 탕수육에 약방의 감초인 소주가 빠져서야 어디…' 그렇지만 소주를 사서 집으로 돌아오는 저의 발걸음은 무겁기 짝이 없었습니다.

 

그건 바로 사랑하는 아들에게 근사한 외식 대신에 고작(?) 싸구려 자장면이나 먹이는 아빠라는 자격지심이 발동한 때문이었습니다.

잠시 후 중국음식이 도착했습니다. 모처럼 아들과 함께 술을 마시노라니 역시나 이 세상에서 가장 맛있는 술은 부자(父子)간에 마시는 술이라는 생각에 행복해 집니다.

 

소주를 얼추 비울 즈음에 술기운을 빌어 저는 제 속내를 내비쳤습니다

 

"아들아, 미안하구나. 아빠가 여유가 있었더라면 벌써 너랑 대천바다라도 가서 피서를 했으련만 그리하지도 못하고 겨우 자장면이라니…. 올해는 유독 아빠 주머니의 돈이 씨가 마르는구나!" 그러자 아들은 제 손을 넌지시 잡는 것이었습니다.

 

"이 음식이 어때서요? 저는 맛있기만 한데요."
순간 가난한 아빠를 진정 보듬어 주는 심지 깊은 아들이라는 생각에 저는 그만 또다시 눈시울이 뜨끔거려 혼났습니다.

 

"그래, 맞다. 탕수육과 자장면은 역시 우리 입맛엔 '짱'이지!" 

 

탕수육만을 안주 삼아 소주까지 모두 비우고 나니 자장면은 그때까지도 퉁퉁 불은 채로 홀대를 면치 못하고 있었습니다.

 

"배는 부르지만 이 자장면도 먹어야겠지?" 라는 저의 말에,

 

"그럼요. 돈이 얼만데요?" 라며 응대하는 아들이 더욱 사랑스러웠습니다.

 

 ( MBC'거침없이 하이킥'中  자장면을 먹으며 행복해하는 장면 - 사진출처:루넨시아님 블로그 )

  퉁퉁 불은 그 자장면을 악착같이 풀어내어 결사적(?)으로 다 먹었습니다. 저와 아들의 입가엔 시커먼 자장면
  의 잔재들이 잔뜩 들러 붙기 시작했습니다. 그래도 왜 그리 행복하고 웃음이 나던지요.
 

 

네, 그건 바로 자장면 한 그릇의 행복이었습니다. 또한, 이 가난한 아빠의 미안함이기도 했고요. 어제는 조금 서둘러 퇴근을 해 집을 나서는 아들을 따라 나섰습니다.

 

"이제 귀대하면 제대할 때나 돼야 다시 볼 수 있겠구나." 잠시 후 도착한 버스에 아들이 올라탔습니다. 손을 번쩍 들어 아들을 배웅했습니다. '사랑하는 아들아, 이번 휴가 때도 가난한 아빠이다보니 대접이 소홀해 미안하구나! 하지만 이제 제대하게 되면 아빠가 반드시(!) 푸짐한 외식시켜줄께. 부디 건강하게 전역하거라!'

 

누구라도 자식에게만큼은 당당한 아빠가 되려고 합니다. 하지만 각박한 현실은 그러한 아빠의 바람을 소두리째 앗아가곤 하지요. 제 지난 시절의 간난신고는 그렇다손 치더라도 앞으로 아들이 제대를 하고 대학에 복학을 하게 되면 이젠 반드시 당당한 아빠가 되고 싶습니다. 그러려면 '현재'라는 책을 더욱 성실히 써야만 하겠습니다.

 

홍경석/ 대전시 중구

 

로그인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여보, 우리 외식한 지 반 년은 지난 거 알아요?”

 일요일 아침 식사를 마친 후, 리모콘을 붙잡고 거실 바닥에 앉아 채널을 이리저리 돌리고 있는데 빨랫감
 을 가지고 거실을 오가던 아내가 반쯤 누
운 내 다리를 슬쩍 걷어차며(?) 약간 짜증 투로 한마디 툭 던졌
 다.
얼떨결에 "짜장면이나 먹자" 고 하자 아내가 어이없다는 표정을 지었다.





“우리도 1인분에 몇 만 원짜리는 못 먹어도 와인 같은 거 주는데 한번 가보자고요.”

 마누라가 참았던 말을 결국 목구멍 너머로 내놓았다. 아내의 표정을 대충 이해한 내가 마지못해(?) 동의하고 점심 때 아이들과 함께 데리고 꽤나 근사해 보이는 레스토랑에 갔다. ' 이 정도면 돈이 좀 나오겠는걸.' 하는 여러가지 계산이 연산되자 갑자기 '나는 느글거리는 음식 싫어하잖아.' 라는 멘트가 떠올랐다.


“여보. 나는 감자탕이나 순두부찌개 같은 거 좋아하잖아.”
“??#%$^&..........”

예상은 했지만 내 멘트를 받은 아내의 표정은 '이 인간이 왜 이래?' 하는 그런 표정으로 확 바뀌었다. ' 아차' 싶어 얼른 수정발언을 날렸다.

“아니 뭐, 그렇다는 거지. 여기는 레스토랑이니까…. 당신하고 애들 먹고 싶은 거 시켜 봐.”

잠시 후 종업원이 들어와 뭘 주문하겠냐고 물었다.

“저희 레스토랑은 티본 스테리크, 립아이 스테이크, 뉴욕 스테이크, 오스탑 스테이크…”

직원은 내가 알아듣지 못하는‘이상한 말’로 메뉴를 소개했고 아내가 무엇인가 주문한 뒤 와인까지 한 병을 시켰다. 직원이 총총총 사라진 뒤 아내가 나를 빤히 바라보며 묵직하고도 나지막하게 말했다. 그 목소리에 약간의 공포(?)가 느껴졌다.

“여보~? 오늘이 무슨 날인지 아세요?”

웬 뜬금없는 '무슨 날???’성탄절은 아니고 발렌타인? 화이트데이? 마누라 생일?… 뭐 맞는 게 하나도 없는데…… 어? 어어어???? 혹시……'

“우리가 결혼한 지 10년째 되는 날이에요!  7, 8, 9년도 아니고 10년째라고요. 10주년!


작은 소리로, 굳은 표정으로 10주년을 강조하던 마누라 입에서 ‘그것도 모르냐? 이 짜식아!’ 라는 말이 안 나온 게 이상할 정도의 분위기였다.

정말
서운해서 말도 하기 힘든 표정을 보고 나는 화들짝 놀랐다. 외식은 반 년만인데 다른 날도 아닌, 결혼 기념일. 그것도 10주년이었는데, 시집 와서 애 둘 낳아 잘 기르고 시부모한테 효도하며 살고 있는데 남편이라는 인간은 날짜 기억은 물론 기껏 순두부찌개 타령이나 하고 있었으니….

“여보…… 오늘이 바로 그날이구나. 미안… 미안… 너무나 미안…….”

나는 아내의 손을 잡고 백 배 사죄했다. 웃고 있어도 눈물이 난다고 했던가. 눈물까지 글썽이는 아내.


“이거… 당신 먹어!!…”

 

 

 
이내 음식으로 나온 고기를 잘라 아내의 입에 넣어주며 내가 진심어린 표정으로 사과하자 아내는 어두운 표정을 약간 거두었다. 그러나 아내는 먹
성 좋은 아이들을 떼어주느라 제대로 먹지도 못하고 있었다. 어쨌든 그날 우리 부부는 몇 년 만에 처음 맛보는 와인을 마시며 결혼 10주년을 자축했다.

에구, 회사 다니며 먹고 살기 바빠서 그랬는데 이젠 살림하고 애들 키우면서 맞벌이 직장까지 다니는 마누라한테 더 잘 해줘야겠다.


 

남민배 제주도 제주시   


로그인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건강천사 블로그는 네티즌 여러분의 참여로 만들어 집니다

    독자 여러분들의 소중한 글과 사진을 보내주세요. 

    채택되신 분께 "월간 건강보험 소식지""건강천사 블로그"에 게재해 드리며 소정의 고료를 드립니다.

    [보낼곳]

    우편접수 : 121-749 서울 마포구 염리동 168-9 국민건강보험공단 홍보실 간행물 담당자 앞

    이메일 접수 : jemi0945@naver.com 

    필자의 성명, 전화번호, 주소, 주민등록번호, 계좌번호를 반드시 기재바랍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733
Today78
Total1,969,279

달력

 « |  » 2019.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